Lazerian사의 Bravais 의자입니다.  의자가 만들어지는 지역에서 생산되는 재활용 펄프로 만든 골판지를 이용해서 의자를 만들었습니다.


▲ Bravais 의자 (사진출처: inhabitat.com)


기하학적으로 보이는 형태는, 원주율의 원리에 입각에서 설계되었습니다. 앉는 사람의 무게를 지탱하기 위해서 구조에 있어서 공학적인 설계가 필요했습니다. 그 설계의 힌트는 다름아닌 자연에서 따왔습니다. 새의 둥지의 구조와, 바다미생물의 형태구조를 연구했고, 그 결과 이 의자의 모습이 만들어졌습니다.


▲ Bravais 의자 (사진출처: http://www.lazerian.co.uk/prod-bravais-.php)


 2백번이 넘게, 골판지와 풀을 이어붙여 나가면서 씨름한 결과 위의 최종형태가 만들어질 수 있었다고 합니다. 각종 연구 끝에 만들어진 이 형태, 그 들어간 노력 때문일까요. 가격이 그리 착하지만은 않습니다. 1700파운드, 우리나라 돈으로 300만원에 해당하는 가격입니다. 재활용된 펄프로 만들어내는 럭셔리 디자인 제품이라고 이해해도 될까요? 아무래도 선뜻 구입하기에는 가격이 비싸기는 하네요.^^


출처: www.lazerian.co.uk









Posted by slowalk
신문으로 의자를 만드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먼저 소개해드릴 분은 DarcyTurner 입니다.
 
신문을 돌돌 말아서, 재빠르게 의자를 만들어가는 과정이 담긴 영상입니다.
(출처:http://darcyturner.com/index.html)






위에서 돌돌말린 신문이 어떻게 만들어질 수 있었는지, 그 재료에 대한 제작과정이 담겨져 있습니다.



이번엔 신문지를 콘크리트의 골재로 사용하는 Ted Nelson 입니다.
(출처: http://www.c-ville.com/index.php?cat=121304062461064&ShowArticle_ID=11801801104231559)

Ted Nelson은 신문지를 재활용 하는 이 신문지+시멘트를 만들기 위해서 수 많은 조합, 비율 실험을 시도 하였다고 하네요. 그는 이렇게 말합니다. "신문지를 한데 모아서 큰 박스형 의자를 만들기는 쉬운 법입니다. 하지만 우리는 그것을 미니멀하게 만들어도 의자의 강도를 유지하고 싶었어요."





이번에는,  집에서도 약간의 수고를 기울이면 만들어 볼 수 있는 신문지 의자의 작업과정을 담은 영상입니다. 신문지에 풀을 발라서 여러겹을 돌돌말아서 제작하는 방식입니다.







이렇게 다 읽고 난 신문지를 이용해서 다양한 방법으로 의자를 제작할 수 있습니다.  국내에서도 신문지나, 우유팩을 가지고 집에서 의자를 손수 만드는 분들이 계십니다.

40여개의 우유팩으로 만든 아동용 의자  (링크)


버려지는 자원도 재활용하고, 아름답고 실용적인 가구도 생길 수 있는 1석2조의 종이로 만든 의자제품들! 여러분도 한 번 만들어보세요~^^
Posted by slowalk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의 모습을 담은 Copenhagen Cycle Chic을 소개해드린 적이 있습니다.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의 다양하고 개성있는 사진들로 큰 인기를 끌고 있죠.


그런데, 그런 자전거 타는 사람들의 모습을 조금 다른 시각에서 보면 어떨까요?



downtown from behind는 길거리에서 사람들의 삶을 기록하는 새로운 방법을 보여줍니다.

바로 자전거를 타는 선남선녀들의 숨막히는 뒤태!




아름다운 뒷모습들을 넋놓고 감상하다보면...



이렇게 익살스런 포즈를 취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하지만 정말 부러운건...


???


!!!


커플 자전거입니다.

위험해보이지만, 부럽네요.



자기 몸보다 더 큰 꽃다발을 들고 자전거를 타는 한 남성!



탄탄한 몸매를 자랑하듯 당당하게 서서 자전거를 타는 여성!

하지만 제가 뽑은 베스트샷은...



넘치는 혈기를 주체하지 못하고 웃통을 벗어제낀 한 남성!


우리나라에도 MTB 일색이던 과거와 달리, 자전거를 타는 문화가 다양해지면서

자전거의 개성이 다양해지고, 그와 함께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의 개성도 다양해지고 있습니다.


여러분도 건강도 챙기고, 개성도 표현할 수 있는, 멋진 자전거를 타고,

날이 더 추워지기 전에 숨막히는 뒤태를 뽐내보시는건 어떨까요?!


출처 : downtownfrombehind.tumblr.com

Posted by slowalk
한 때 많은 물고기를 낚던 고기배가 버려져 있습니다.
이 고깃배의 운명은 이제 여기서 끝인걸까요?

(▲사진 출처: http://www.extrajection.com/desktops/)



"여기서 이렇게 끝낼 수는 없어, 고래도 낚던 나인걸"

(▲사진 출처: http://www.recyclart.org/2010/10/recycled-boats-into-sheds/)



배는 결국 멋진 건물로 재탄생 되었습니다.

(▲사진 출처: http://www.recyclart.org/2010/10/recycled-boats-into-sheds/)



버려진 고깃배들을 활용해서 멋진 건물로 재탄생된 이곳은 바로 영국의 Holy Island 입니다. 이 섬의 어부들은 더 이상 쓰지 못하는 낡은 고깃배들을 거꾸로 뒤집어서 보관창고로 탈바꿈 시켰습니다. 바다와 함께 열심히 고기를 잡다가 세월의 흐름을 이기지 못하고 낡아버린 고깃배들의 세월의 흔적은, 건물로 변하면서 자연스럽고 아름다운 건물의 외관소재로 변모합니다.

(▲사진 출처: http://www.recyclart.org/2010/10/recycled-boats-into-sheds/)


어부에게 많은 고기를 안겨다주는 역할을 하다가, 은퇴한 뒤에는 항구의 기슭 어딘가에 자리잡아서 어부의 귀항을 기다리며 물건들을 안전하게 보관해주는. 아낌없이 주는 고깃배 군요!^^



출처: http://www.recyclart.org
Posted by slowalk

디자인은 어떤 사안을 사람들에게 알리고, 또 그것을 잊지 않게 하는 역할을 하기도 합니다.

사고가 일어난지 많은 시간이 지나 사람들의 기억 속에서 점차 잊혀지고 있지만,

여전히 해결되지 않은 BP사의 멕시코만 기름 유출 사고.


'happiness brussels'이라는 디자인 그룹이 만든 포스터는 "물과 기름은 섞이지 않는다."는 말로,

멕시코만 기름 유출 사고가 여전히 심각하다는 것을 우리에게 말해줍니다.


"물과 기름은 섞이지 않는다."


그런데 이 포스터는 소재가 조금 독특합니다.

멕시코만에 흘러든 기름을 직접 거둬 일종의 잉크로 사용했습니다.

기름으로 물감을 만들고, 포스터 틀을 짜고, 일일이 수작업으로 만들었습니다.



이렇게 제작된 200부의 포스터는 한부에 150유로로 판매됩니다.

포스터를 판매한 수익은 멕시코만의 기름 유출 피해 복구 활동을 하는

CRCL(Coalition to Restore Coastal Louisiana)라는 비영리단체에 기부됩니다.



출처 www.gulfofmexico2010.com

Posted by slowalk
프랑스 파리에서 활동하는 아나스타샤 일라스는 일러스트 작가이자 종이로 작업하는 예술가 입니다. 지금 보실 작품들은 두루마리 휴지의 롤을 재활용해서 만든 그녀의 작업입니다. 함께 감상 해 볼까요.


"낚시"




"복싱"


"할머니"



"시장"



"학교"



"천"



"눈"



"동물원"



"탱고"



"축구"



"동물원 기린"


긴말이 필요없는 그녀의 섬세한 페이퍼아트! 그냥 한 번 쓰고 버리는 휴지의 롤을 이용해서 그 안에서 발견할 수 있는 소우주가 있음을 작업으로 말해주고 있습니다. 우리가 쉽게 쓰고 버리는 물건들을 다시 한 번 주목해보세요. 그 안에서 다른 모습을 발견 할 수 있지는 않을까요?^^

Posted by slowalk
비누를 사용하다 보면 점점 그 크기가 작아져서 손에 쥐기 어려울 정도의 크기가 됩니다. 물과 함께 쓰기에 크기가 작아져 버리면 흐물흐물 해져서 사용하기가 어렵게 되지요. 이런 작은 비누를 활용하는 방법은 보통 새 비누를 꺼내서 그 비누와 합체(?) 시키는 것입니다.

이렇게 남은 비누와 새 비누를  합체시키는 사람들의 습관을 이용해서 디자인 된 합체 비누가 있습니다. 오늘 소개시켜 드릴 오목비누가 바로 그 주인공 이지요. 생긴 것은 이렇습니다.




사용 방법은 간단합니다.
기존에 쓰던 비누를 이 오목비누의 오목한 곳에 합체시켜 주면! 새로운 둥근비누가 완성!





둘이 만나 하나가 되었습니다~ 짜잔






사람들의 습관을 관찰하고 간단한 형태의 디자인으로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낸 착한 친환경 디자인입니다. 이 오목비누를 디자인한 사람은 바로 한국인 디자이너 김지웅씨! 굿 아이디어 디자인이네요^^


출처: yanko design
Posted by slowalk

얼마 전 미국을 휩쓴 '소셜네트워크'를 아시나요?

인터넷 서비스 이야기가 아닙니다.

페이스북 창립자 마크 주커버그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소셜네트워크'이죠.

미국 박스오피스에서 2주 연속 1위를 차지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고 합니다.



국내에서도 11월 18일에 영화 '소셜네트워크'가 개봉한다고 하네요.

'소셜네트워크'가 국내에서 얼마나 흥행할지는 모르겠지만,

국내에서 페이스북의 인기가 날로 높아져가고 있는 것만은 사실입니다.


그런데 요새 페이스북에서 테러가 일어나고 있다는 제보가 인터넷 곳곳에서 들어오고 있다고 합니다.

벌써 FOX News와 공화당의 부통령후보였던 Sarah Pailin등이 테러당했다고 하는데요,



Let's letterbomb!

말그대로 직역하면 '문자폭탄'이 될텐데요.




http://www.letterbombing.com


사이트에 접속하면 테러에 쓸 'LETTER'들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습니다.

이렇게 다운받은 '글자'들을 페이스북에서 새로운 포토앨범을 만든 다음, 다운받은 글자들을 업로드합니다.

함께 테러를 할 친구들을 모은 다음, 타겟 페이지에 '한줄정도 길이의 가짜댓글을 연이어서 답니다.

그리고 각자의 프로필 사진을 아까다운 받은 '문자'들 중 하나로 바꾸며 원하는 메세지를 만드는것이지요.


위의 영상에서는 'KEEP FEAR ALIVE'라는 메세지를 전달했네요.

마치 끝말잇기를 해나가듯이 특정 집단의 '목소리'를 위트있게 댓글로 표현하는 방법은

친구들 몇명만 있으면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다는 장점을 지닙니다. 


인터넷을 기반으로 한 소셜미디어인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등은 아직 여러가지로 실험되고 있는 단계이고,

따라서 더욱 더 재미있고 기발한 방식으로 활용될 잠재적 가능성이 엄청난데요.

페이스북이라는 거대한 네트워크안에서 여러분도 여러분 나름의 메시지를

누군가에게 '테러'해보는 건 어떨까요?


환경에 대한 메시지를 전하는 이와 비슷한 캠페인도 전개해 볼 수 있지 않을까요?^^




출처: http://www.letterbombing.com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