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주변에는 다양한 사람들이 살고 있습니다. 그 중 갱스터도 한 부류일 텐데요. 그들은 어려운 환경에서 태어나, 위험한 길로 빠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리고 출소 후 과반수가 다시 어두운 유혹에 빠진다고 합니다. 이렇게 거듭되는 악순환은 사회가 얼마나 관심을 가지느냐에 따라 충분히 바뀔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과거는 과거일 뿐, 갱스터들이 직업을 가지며 사회에 잘 적응할 수 있게 도와주는 홈보이 산업(Homeboy Industries)을 소개합니다. 



 홈보이들과 Father Greg 단체샷 (미소가 멋진 백발의 할아버지)



이 사업을 시작한 그레그 신부(Father Greg)는 1988년 청소년 범죄자를 돌보기 위한 "Job for Future" 사업을 시작합니다. 그 후 사업은 점차 성장하게 되었고 2001년 8월 홈보이라는 이름으로 독립적인 비영리 조직이 되었습니다. 현재까지 과거에 갱스터였던 120,000명이 이곳에서 새 출발을 하였습니다. 홈보이의 본사는 범죄자 수가 급격히 증가한 LA에 있으며, 그들을 사회로 이끌어 주기 위한 다양한 지원과 사회적 기업을 운영합니다.



홈보이들의 문신을 무료로 제거해주는 의료봉사 서비스


정신 건강 돌봄 서비스




홈보이의 서비스 및 프로그램으로는 문신 제거(무료), 직업 관련 서비스, 법 관련 서비스, 정신 건강 돌봄 서비스, 교육서비스, 태양전자판 설치 자격증 교육 등 갱스터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다양하게 지원해 줍니다. 사회가 지원해주지 못하는 부분을 섬세하게 신경 써주는 부분이 느껴집니다. 




매일매일 신선한 빵을 굽는 홈보이 베이커리



커피와 함께 브런치가 있는 홈걸 카페



간단한 점심과 함께 홈보이&홈걸의 제품을 판매하는 홈보이 다이너



홈보이의 사회적 기업으로는 홈걸카페, 홈보이 베이커리, 홈보이 다이너, 홈보이 브랜드상품 판매점 등 다양한 사업이 있습니다. 이렇게 홈보이는 자격증을 취득하거나, 일을 통해 성취감을 경험케 하며, 그 경험을 시작으로 그들의 어두운 과거를 지우고, 새로운 출발을 맞이하도록 합니다. 


사람들의 인식에 인해 쉽게 사회로 흡수되지 못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위의 사례처럼 부정적인 시각이 강했던 갱스터들에게 두 번째 삶을 시작하게 해준 홈보이가 있듯이, 우리 사회 전체가 홈시티가 될 수 있기를 바라봅니다. 



출처: Homeboy

 


by 종달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도시 공원을 위해 자신의 주차공간을 양보할 수 있나요?





샌프란시스코의 가장 활기있고 복잡한 지역인 pawell거리에는 8개의 공원이 있습니다. 도로변 주차장을 공원으로 만든것인데요.

2005년 샌프란시스코에서 시작된 거리 공원화 프로젝트인 Pavement To Parks의 일환으로 노변 주차장을 공공 공원으로 만드는 프로젝트입니다.





공원을 만들기위해서는, 지역 이해관계자들이 제안 요청서(RFP)를 시에 제출하고 평가위원회에는 제출된 제안이 프로그램 요구 조건에 적합한지를 평가합니다. 


제한속도가 시속 40km이하인 도로만을 그 대상으로 하는데요. 공원 조성으로 인한 자전거 주행은 불편이 없는지, 모퉁이와 멀리 떨어져 안전 사고의 위험은 없는지 등을 충분히 고려하고 시민들에게 공지를 합니다. 만약 반대의견이 접수되면 공청회를 개최하여 프로젝트 승인또는 거부의 의사결정을 하게 됩니다.



Parklet 프로젝트의 특징중 하나는 지역 커뮤니티 참여에 있습니다. 공공 자금의 투입없이 지역사회의 기부로 그 비용을 충당 하기도 하지만, 설치 허가에서부터 유지 관리까지 지역사회와 동의 협력하는 의사결정으로 이루어진다는 것입니다.




지난 8월 LA의회는 LA거리 4곳에 Parklet을 만들기로 결정했습니다. 샌프란시스코에서 시작된 위대한 거리를 위한 프로젝트가 오클랜드, 시카고, 벤쿠버, 필라델피아에 이어 LA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도심 주차 공간 부족으로 주차를 위한 눈치보기가 너무나 익숙한 요즘입니다.

작은 도시공원을 위해 여러분의 주차공간을 양보할 준비 되었나요? :)



posted by 기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출퇴근 시간, 꽉 막히는 도로 때문에 학교, 직장, 미팅에 늦은 적은 없으신가요? 교통 체증은 비단 우리 나라만의 이슈가 아닌데요, 그중에서도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지역이 미국 내에서도 교통 체증이 가장 극심한 지역으로 유명하다고 합니다. 

 

러시아워때 허비되는 시간이 연간 72시간이 되는 로스앤젤레스! 이러한 로스앤젤레스에서 교통체증에 관한 생각을 시민들과 함께 나누는 'LA/2B'라는 캠페인에 대해 소개하려 합니다.

 

 

 

 

 

 

LA/2B는 로스앤젤레스 기반 시민참여 캠페인으로, 'la2b.org'라는 블로그형 플랫폼을 통해 지역 사회 교통 문제에 대해 시민들이 참여하여 소통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해주는 프로젝트입니다. 

 

시민들이 'car-free day(차 없는 날)'이라는 주제로 그들이 생각하는 아이디어를 'GOOD MAKER' 홈페이지의 콘테스트에 제출할 수 있다고도 하는데요, 가장 많은 투표를 받은 글은 500달러의 상금과 함께, 그들이 제안한 꿈의 'car-free day' 아이디어를 실현시킬 수 있는 권한이 주어집니다. LA/2B팀은, 홈페이지, 단체이벤트, 컨퍼런스, 미팅 등 다양한 활동들을 통해 얻어지는 아이디어들이 미래의 LA에 적용될 수 있도록 연구하는 역할도 한다고 하네요.

 

 

 

 

 

 

 

 

또한, 이 캠페인에 영감을 받은 아티스트 'Candy Chang'은, “I Wish I Could Walk/Bike/Take Transit"이라는 네임택을 만들어서 시민들에게 그들의 아이디어를 공유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시민들이 대중교통 이용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메시지로 적어 공유하는 프로젝트인데요, LA/2B의 블로그를 통해 시민들이 이 프로젝트에 직접 참여한 다양한 모습들을 사진으로 만나볼 수 있습니다.

 

 

 

 

 

 

 

 

 

 

 

 

이렇듯, 많은 사람의 관심사이자 골칫거리가 되는 교통 체증! 교통 체증이 우리의 정신과 육체의 건강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알려주는 'College@Home'의 인포그래픽 디자인을 덧붙여 소개해드립니다.

 

 

 

 

 

 

 

이 인포그래픽에 따르면, 사람들은 출퇴근 시간 평균 38분을 도로위에서 보내며, 유럽의 다른 나라들도 평균적으로 높은 수치를 보이는 것으로 드러나고 있습니다. 보통 30분에서 40분 사이의 수치가 가장 많았고, 6명중 1명은 매일 출퇴근 시간이 45분을 더 넘긴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또한 러시아워때는 교통체증이 두 배로 증가하고, 이 모든 것이 도로 위에 너무 많은 승용차로 인한 결과라고 볼 수 있습니다.

 

교통 체증은 사람들에게 정신적으로도 피해를 준다고 하는데요, 많은 사람들이 전날부터 다음날의 교통체증을 미리 걱정하고, 차안에서 스트레스를 받음으로 인해 소리를 지르거나 헤드라이트를 켠다거나 위험한 운전 방법 등으로 나쁜 행동들이 표출된다고 합니다. 정신적으로 뿐 아니라, 육체적으로도 악영향을 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교통체증은 목과 허리에 무리를 주는 것은 물론 콜레스트롤 수치를 높이고, 비만의 원인이 될 수도 있으며, 충분한 수면을 방해하는 원인이 되는 것이지요.

 

 

인포그래픽을 통해 교통체증으로 인한 정신적, 육체적 결과를 알아볼 수 있었는데요, 그렇기에 시민들의 의견으로 교통문제를 함께 해결해나갈 수 있는 LA/2B 프로젝트가 더 의미있지 않나 생각해봅니다. 로스앤젤레스시에서는 운전자들 뿐만 아니라 대중교통과 자전거를 이용하는 사람들까지도 고려해서 문제들을 개선할 수 있는 방안을 함께 만들어나가고 있는데요, 3% LA시민들이 대중교통이나 자전거를 이용한다면, 15%나 더 빨리 운전할 수 있다고 하네요.^^

 

 

교통 체증을 해결하기 위해 시민들의 생각을 모으고 귀 기울여서 올바른 길로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 일방적인 정책이 아니라, 참여와 소통으로 만들어지는 문화입니다~! 이러한 프로세스는 비단 교통 문제 뿐 아니라 다양한 사회적 문제와 결합되어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겠지요.^^ 

 

 

 

출처 http://la2b.org   http://www.good.is

 

 

 

 

 

by 코알라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슬로워크 블로그를 방문하시는 여러분은 어떠한 교통수단을 이용하여 출퇴근하시나요? 저희 슬로워크 직원들은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있는데요. 지하철을 이용하는 분이시라면 잘 느끼기가 어려우시겠지만, 승용차, 택시, 버스를 이용하신다면 출퇴근 교통 체증을 제대로 경험하고 계실 거라 생각됩니다.

 

 

 

 

 

 

이러한 교통 체증은 서울만의 문제는 아닌데요. 미국의 로스앤젤레스도 이러한 교통 체증의 문제를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L.A.의 이러한 교통 체증 문제를 재미난 플래시몹 인포그래픽으로 표현한 사례가 있어 소개합니다.

 

 

 

 

 

 

 

 

 

 

교통 체증 플래시몹에 참여한 사람들은 빨강, 노랑, 초록의 각기 다른 색의 티를 입고 있는데요. 빨강은 승용차, 노랑은 대중교통, 초록은 자전거를 이용하는 인구를 나타냅니다.

 

 

 

 

 

 

 

 

이미지를 통해 표현된 것과 같이, 승용차 이용 인구는 전체의 87%를 차지하고요 대중교통 이용자는 11%, 자전거 이용자는 2%라고 합니다. 2006년 조사된 서울시 교통수단분담률을 보면 승용차가 26.8%, 버스 27.6%, 지하철/철도 34.7%, 택시 6.4%, 기타 5.1%의 수치를 보였는데요. 아무래도 땅이 커 대중 교통망 구축이 서울보다는 쉽지 않은 미국의 특성상 높은 승용차 이용률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많은 비율을 차지하는 승용차 이용자는 연간 무려 72시간을 교통 차량 정체 속에서 보낸다고 하네요.

 

 

 

 

 

 

 

 

 

 

그러나 이렇게 빨강 티셔츠를 입고 있는 승용차 이용자 중 3%가 대중교통을 이용하게 되면..

 

 

 

 

 

 

 

 

 

교통 차량 정체는 15%나 빠르게 움직일 수 있다고 합니다.

 

 

 

 

 

 

 

 

결코 작은 것은 아니죠?

 

 

 

 

 

 

 

 

 

플래시몹 인포그래픽 영상은 BE PART OF THE SWITCH(전환에 한몫하세요)라는 문구로 마무리됩니다. 짧은 영상을 통해 일상의 작은 변화가 얼마나 큰 영향을 주는지 보여주는 좋은 영상이라고 생각됩니다. 영상에서 본 것보다 더 많은 빨강 티셔츠가 노랑, 초록 티셔츠로 갈아입기를 기대합니다.

 

 

 

 

 

L.A. 교통 체증 플래시몹 인포그래픽 영상

 

 

 

자료 출처: http://kristenbaumlier.com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