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오는 날 여러분의 기분은 어떤가요? 가끔 내리는 비는 마음을 차분하게 하지만 오랫동안 오는 궂은 비는 마음을 울적하게도 하는데요. 울적한 당신이 웃도록, 비오는 날만 기다리는 스트리트 아트, 레인웍스(Rainworks)를 소개합니다. 





프로젝트를 시작한 페레그린(Peregrine Church)는 비가 많이 오는 시애틀에 삽니다. 대학 마술 동호회장까지 맡으며 사람들을 즐겁게 하는 것을 좋아하는 그는, 사람들에게 미소를 안겨주고자 레인웍스를 시작합니다. 


대부분 사람은 화창한 날에는 기분이 좋습니다. 그러나 구름이 끼고 비가 내리면 기분이 처지기도 하죠. 시애틀은 비가 많이 옵니다. 어차피 마주쳐야 할 궂은 날씨라면 즐겁게 마주치자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리고 다음과 같이 궂은 날씨에도 웃을 수 있는 거리 미술을 만듭니다. 그럼 궂은 날에만 볼 수 있는 미술을 감상해볼까요?








 



레인웍스 작업은 스텐실과 초소수성(물과 친화력이 부족한 성질) 스프레이를 사용합니다. 비가 오면 코팅이 된 부분은 원래 인도 색을 유지하고, 물이 닿은 부분만 어두워집니다.


스프레이는 환경에 해가 되지 않습니다. 자연 분해가 되는 원료를 사용합니다. 코팅은 보통 4~12개월 정도 인도 표면에 유지됩니다. 또한, 표면을 미끄럽게 하지도 않아 보행자에게도 안전합니다.





또 다른 장점은 합법적이라는 것입니다. 평소에는 보이지 않고 비가 올 때만 보이며, 보행자에게 혼돈을 주지 않기 때문입니다. 시애틀 인도 관리 공무원은 상업적 메시지를 담지 않는 한, 레인웍스와 같이 공공장소에 활기를 불어넣는 작업을 지지한다고 합니다.   




페레그린은 프로젝트를 상업적 용도로 사용하지 않을 것이며, 오로지 사람들에게 웃음을 주기 위해 작업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합니다. 비가 많이 오는 환경을 부정적으로만 보지 않고, 그 안에서도 행복해질 수 있는 방법을 찾은 시각이 참 아름답습니다. 여러분도 혹시 힘들거나 마음이 무거운 날을 보내신다면 레인웍스처럼 상황을 다르게 바라보는 것은 어떨까요?


출처: Rainworks, Rainworks 페이스북


by 토종닭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대형우산 프로젝트>


알렉산드라 미르(Aleksanda Mir/네델란드, 1967~)

알렉산드라 미르는 대학(뉴욕)에서 미디어, 시각디자인 등
다양한 분야를 넘나들며 공부를 한 다음...

1999년 <달 위에 선 최초의 여자>를 발표하면서
세계 예술계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습니다.
그녀(알렉산드라 미르)는 이후 수 많은 프로젝트(퍼포먼스, 사진 등)을 통해
일상의 소통, 상처의 치유와 조화로운 삶을 향한 발언을 하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알렉산드라 미르는 여러명이 함께 쓸 수 있는 대형 우산을 만들어 냅니다.

대형 우산(16명이 들어갈 수 있는..?)을 쓰고
파리, 런던, 코펜하겐, 독일(드레스덴), 뉴욕, 마르티니크를
배회하는 프로젝트를 시작했습니다.
나라마다 각기 다른 표정과 관심을 보이는 장면들을 사진으로 담아냈습니다.

사진만 보셔도 느낌이..각자의 느낌을 해석해보시길...







------------------------------<프랑스 파리>------------------------------




------------------------------<영국 런던>-----------------------------




------------------------------<코펜하겐>-----------------------------




------------------------------<독일 드레스덴>----------------------------




------------------------------<뉴욕>----------------------------




------------------------------<마르트니크>----------------------------




대형우산, 지금은 어디에서 사람들과 소통하고 있을까요?!
우산을 보는 시각과 관심은 남녀노소, 계층 모두 다르지 않을까요?..
아니 다르면서도 공통점 또한...

작가는 대형우산이 가장 멋진(보람있는) 역할을 한 풍경은
아이들이 가지고 놀던 공이 나무에 걸렸을때
우산으로 쳐서 공들 돌려 주었을때였다는^^;




* 출처: http://www.aleksandramir.info/projects/bigumbrella/bigumbrella.html


Posted by slowalk





아침 일찍부터 비가 내립니다. 이번 주말에도 역시, 비소식이 들려오고 있구요. 비오는 날씨를 좋아하시나요? 곧 장마도 다가올텐데... 그래서 이것저것 비와 관련된 제품(트렌드 장화, 예쁜 우산 등,..)을 구매하시는 분들을 많이 보았습니다. 흐리고 어두운 날씨이지만 예쁜 소품 하나로 상쾌한 기분을 만들 수 있기 때문이죠.



오늘은 우산 하나를 소개시켜드릴까 합니다. 굉~장히 기발하고 친환경(?) 적인!!!






신문지 우산이네요. 이름은 eco brolly!!!.



사람들을 보다 재미있게 재활용에 참여시키기 위해 만들어진 우산입니다. 일반적으로 우리가 사용하는 우산과 가장 큰 차이점은??? 바로 이 우산에는 비를 막아줄 방어막이 존재하지 않다는 것. 단지 우산 살과 대만 존재합니다. 그렇다면 이 우산으로 비를 피하는 방법은???






펼치기 전에는 사이즈도 이렇게 작고 가벼워 들고다니기에도 무리가 없습니다.

 





이것을 들고다니다 비가 내리면 언제든지 펼쳐, 방어막이 될 수 있는 것 무엇이든지(신문, 비닐봉지, 박스...) 끼워 완벽한 우산 형태를 만들면됩니다. 기존의 우산과는 달리 주인의 센스로,  얼마든지 다양하고, 친환경적으로 변신하는 우산!!!


언제 소낙비가 쏟아질지 모르는, 예측하기 매우 어려운 여름날씨에 작고, 가벼울 뿐만 아니라 친환경적이이까지 한 이 우산, 정말 딱이네요!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







 

 우리에겐 너무나 흔하고 익숙한 하늘에서 내리는 돈줄기라는 사실 알고 계시나요?



빗물은 효과적으로 잘만 이용하면 지구촌의 물 부족과 물 오염을

해결해줄 수 있는 놀라운 잠재력을 가지고 있는 소중한 수자원입니다.


조선시대에는 이러한 빗물을 천수(天水)라 불렀다고 하는데요,

물 부족 국가라고는 하지만 당장 현실 속에서 물 때문에 직접적인 불편을

겪지 않는 요즘의 우리는, 빗물 사용에 대한 필요성을 잘 느끼지 못할 뿐더러

유난히 빗물에 대해 많은 오해와 편견을 갖고 있는 것 같습니다.


빗물의 산성도가 높아 비를 맞으면 대머리가 된다는 말이

마치 과학적인 사실처럼 받아들여지고 있지만,

서울대 빗물연구센터 팀의 5년간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빗물의 실제 산성도는 어린아이들이 마시는 주스나 요구르트보다 약하다고 하네요.

(참고: SBS 다큐플러스 <세상을 바꾸는 힘, 빗물>)




이러한 빗물을 활용하는 것에 대한 간단하지만 훌륭한 아이디어가 있습니다 !

지구촌 가난을 위한 인간을 위한 디자인대회(Yanko design for poverty competition)

에서 대상을 받은, 빗물을 이용한 아이디어 제품입니다.


빗물에 대한 편견을 걷고, 이 작품을 감상해볼까요~




<rain drops> designed by Evan Gant



 

가까운 일본만 해도 오래 전부터 이러한 빗물의 효용성을 알아차리고

일상생활에 널리 활용해 왔다고 하는데요,

우리도 이제는 빗물에 대한 생각을 다시 바꾸어 낼 때인 것 같습니다.


하늘이 주는 생명수인 빗물을 활용하여,
물 부족과 오염으로 고통 받는 사람들이 없어질 세상을 꿈 꿔봅니다 ^^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