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세상에는 별난 사람들이 참 많습니다. 얼마전 인상적인 졸업사진을 찍어 전세계를 들썩(?) 거리게 한 별난 한국 고등학생들도 있었죠.





그리고 여기 피에르 쟈벨(Pierre Javelle)과 그의 아내 아키코 아이다(Akiko Ida)씨 역시 별난 아이디어로 세상 사람들의 시각과 미각을 자극하고 있어 오늘 소개해드릴까합니다. 





함께 아트 스쿨을 다니던 피에르와 아키코는 사진을 전공하는 학생들이었는데요, 서로 '요리'에 대한 애정을 가지고 있다는 공통점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2002년 MINIMIAM 이라는 재미난 프로젝트를 시작하였는데요. 상상을 뛰어넘는 예술 작품이 탄생했습니다.  (이 덕에 둘은 사랑의 결실도 맺게 되었구요.)





두 작가들은 '요리'와 '삶'이라는 모티브로 재미난 소인국 세상을 창조했습니다. 달걀나라(?)에선 지금 열띈 올림픽 경기들이 열리고 있네요. 





땅콩 채집을 하고 이를 감정하고 있는 사람도 보입니다. 





생크림 나라에서 아이들이 신나게 썰매를 타고 있구요. 

 




일하다가 잠시 휴식을 취하고 있는 사람들도 보이네요. 가만히 보면 피규어로 만든 진열예술품같아 보이지만 모두 실제 요리 혹은 요리 재료로 만들어졌습니다. 간접적으로 사람들로하여금 군침이 돌게하는 작품이네요. 





이 재미난 프로젝트로 두 사진작가는 이제 유명한 요리사진작가가 되어 일본과 프랑스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습니다. 어떻게 하면 요리가 맛있게 보일 수 있고, 여기에 예술적 감수성도 더할 수 있을지 고민하며 여러 잡지에 작품을 싣고 있습니다. 





전시활동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 기발한 상상력은 기업들의 광고 러브콜을 받기도 했는데요, 네슬레와 함께 광고도 제작했습니다.  





본인들이 사랑하는 요리, 그리고 그간 배워온 사진기술을 활용했고 곳곳에 유머러스함이 스며들어있습니다. 





출처: minimiam 



by 저어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인간이 살아가는 데 필요한 것 중 가장 중요하고 기본적인 것이 바로 음식을 섭취하는 일입니다. 하지만 나라와 지역에 따라 먹는 음식의 종류가 얼마나 다양한지, 그리고 또 얼마나 공통점이 있는지는 잘 모릅니다. 그리고 음식이 우리의 삶에 얼마나 큰 영향을 끼치는지도 잘 느끼지 못하고 살아갑니다.

 

 

여러분의 가정은 일주일에 어떤 음식을 얼마나 많이 섭취하나요? 그리고 얼마를 음식에 지출하시나요?

 

 

세계적인 빈민구호단체 옥스팜(Oxfam)의 새 포토 시리즈에서 우리는 이 질문에 대한 답변을 엿볼 수 있습니다. 이에 앞서 2005년에 발간된 'Hungry Planet: What the World Eats'라는 사진집에 대해 먼저 소개해 드려야 겠네요. 이 책은 슬로우워크 블로그에서도 소개한 적이 있죠. (이전 포스팅 클릭)

 

 

 

한번쯤 보셨을 유명한 'Hungry Planet: What the World Eats'의 사진은 세계 20여개국 34가족의 일주일 식단과 식생활을 사진과 글로 생생히 묘사하며 우리가 매일 마주하는 식탁에 전통과 현대, 경제,사회, 세계의 문화가 복잡하게 어우러져 있음을 보여줍니다.

 

 

그리고 이번에 옥스팜(Oxfam)에서 공개한 사진속 7나라의 7가족의 앞에도 이들이 1주일 동안 먹은 음식들이 놓여져 있습니다. 헝그리플래닛의 사진과 어떤점들이 다른지 살펴볼까요?

 

 

18살, 15살의 두 아들을 둔 아제르바이잔의 Mirza Bakhishov씨네 가족은 목화와 밀 농사를 하며 가축을 키우는데요, 여기에 이 가족의 모든 수입과 생계가 달려있습니다. 이들의 식탁에는 빵과 감자, 양파와 과일, 그리고 아이가 좋아할 사탕도 보이네요.

 

 

 

타지키스탄이의 Miralieba네 가족은 모두 6명의 가족이 함께 사진을 찍었습니다. 사진에 나와있지 않은 아빠는 직장을 구하러 멀리 러시아에 가 있다고 하는데요, 타지키스탄 지역의 많은 여성들처럼  Miralieba가 가장이 될 수 밖에 없었다고 합니다. 이들의 일주일 식량은 빵과 감자, 양파, 기름, 그리고 몇가지 소스가 전부입니다. 

 

 

 

곡물과 견과류, 파파야와 오렌지 같은 과일이 포함된 짐바브웨의 이 가족의 음식은 이들이 빌린 땅에서 수확한 곡식을 판 돈에서 학비와 의료비를 제외하고 남은 돈으로 산 것입니다.

 

 

 

아르메니아의 Josephyan 가족의 식탁에는 밀가루, 말린 완두콩, 설탕, 기름이 올라와 있습니다. 이들은 닭과 들에서 캔 나물을 팔아 이 음식들을 마련했지요.

 

 

 

에디오피아의 Wubalem은 양봉으로 수입을 얻습니다. 그의 남편은 재단사이구요. 이 가족의 식탁은 밀가루, 식물성 기름, 그리고 향신료로 이루어져 있네요.  

 

 

 

스리랑카의 Selvern 가족은 4년째 옥스팜의 협동조합원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그녀의 딸들은 매일 아침 5시에 일어나 우유를 짜는데요, 우유의 대부분을 협동조합에 보내고 남은 우유는 가족을 위해 크림과 버터를 만드는데 사용합니다.

 

 

 

영국Ian Kerr의 가족은 자선푸드뱅크에서 음식을 공급받습니다. 장애를 가진 아들을 24시간 돌보기 위해 직장을 떠났기 떄문입니다.

 

 

 

선진국 사람들이 수입의 10-15퍼센트를 음식에 지출하는 것에 비해 가난한 사람들은 수입의 50-90퍼센트를 음식에 지출한다고 합니다. 어떤 나라에 사느냐에 따라 가족의 식량은 달라진다고 할수있겠죠. 하지만 옥스팜(Oxfam) 사진들 속의 선진국이라 할 수 있는 영국의 가족도 다른 빈민국 가족들의 식탁에 비해 그리 풍족해 보이지만은 않는데요, 이는 'Hungry Planet'책에 나와있는 나라별 식량수준과는 다르게 나라 뿐만 아니라 각 가정마다의 생활수준에 따라서도 식탁의 풍경은 많이 달라진다는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옥스팜(Oxfam)의 사진에는 'Hungry Planet'책에 나와있지 않은 '음식의 수입원(공급원)'이 함께 나타나 있고요, '먹을것을 팔아서 그 돈으로 다시 먹을것을 산다'는 점이 참 아이러니하면서도 재미있습니다. 

 

 

지금까지 둘러본 사진에는 한국이 나와있지 않아 아쉽습니다. 만약 우리집에 사진작가가 찾아온다면 과연 우리집 식탁에는 어떤 음식들이 올라와 있을까 상상을 해 봅니다.

 

 

 

출처 :  http://firstperson.oxfamamerica.org

 

 

by 나무늘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해외에서 슬로워크의 블로그를 꾸준히 방문해주시는 분들을 위해 한달에 한 번, 매월 마지막주 수요일에 영문 포스팅을 발행합니다. 앞으로 슬로워크 블로그의 컨텐츠가 더욱 멀리멀리 퍼져나가기를 바라면서!

우리말 포스팅보기 >>클릭!

From today, we will post in English once a month, on every last wednesday.

Hope that more and more people can share our messages! 

_

 

For today's post, we introduce a practice which motivates disabled people to adjust to our society by making ‘Cookies’.

 

 

 

 

A social enterprise ‘WE CAN’ was created by a social welfare foundation called ‘WE CAN Centre’. ‘WE CAN Centre’ provides services to people with severe disability for their rehabilitation and helps them to adjust to the society by creating social partakings.

 

 

 

 

It is known that intellectual handicapped is the hardest disability to get a job in Korea. ‘WE CAN centre’ provides vocational rehabilitation services to 40 intellectually handicapped people by making snacks made with local organic ingredients.

 

 

Each people would take their role as mixing dough, shaping it, and packaging it by their specialties. Every team has a social trainer who looks after them to keep up with their appropriate working condition.

 

 

It is appears that ‘WE CAN’ gives more than a cookie making training, but helps them to understand generic social working environment. So they would not have any problems if they get to work in other working environments.

 

The distinctive difference of ‘WE CAN’ is that they maintain the skill training through out the programme so disabled people can be a skilled master rather than a worker.

 

 

 

 

 

 You can check out more on ‘WE CAN’ Cookie on its website www.wecanshop.co.kr

 

 

Every product is made with orgarnic and local ingredients and it would be a lovely idea to pass this to others on special occasions.

 

We hope ‘WE CAN’s cookies can be a good model for other social enterprises and bring more disabled people to have motivation and willingness to be a part of our society.



 

by 토종닭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지난해 우리나라 국민 1인당 돼지고기 소비량은 19.1kg.



이것은 95인분으로 (200g당 1인분 기준) 국민들이 3~4일에 한번은 돼지고기를 먹었다는 이야기가 됩니다. 저렴한 가격과 그 맛은 소비자들이 즐겨 찾는 이유. 또 쇠고기 파동으로 소비자들이 안전한 돼지고기를 선호하는 것도 그 이유가 될 수 있겠네요. 하지만 그 이유가 무엇이든 돼지고기는 전 국민의 사랑을 받는 국민고기라는 어느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진실!!


특히, 삼겹살!!! 소비량 중 9kg이 바로 삼겹살이란 사실!!! 우스갯 소리로, 전세계 삼겹살의 대부분을 한국인이 먹는다고도 하네요. 왜냐하면 유럽이나 미국에선 삼겹살 부위를 거의 먹지 않기 때문이죠. 따라서 대부분을 해외로 수출합니다. 한국도 그렇게 수출되는 삼겹살을 엄청나게 수입하는 나라 중 하나이구요. 이렇게 수입된 돼지고기는 국내산 돼지고기보다 훨씬 저렴합니다. 일부 대학가나 회식자리에서 보았던, 이해할 수 없을 정도로 저렴하게 팔리던 삼겹살들... 아마 그것들이 바로, 이렇게 미국이나 유럽에서 수입된 고기가 아닐까 싶네요.

 

오늘 소개해 드릴 영화 한 편에는, 우리가 맛나게 즐겨먹던 값 싼 돼기고기 뒤에 숨겨진 소름끼치고, 분노를 일으킬 비밀이 담겨져 있습니다.




주로 폴란드의 거대 돼지농장과 미국 시장 기반의 육류업계의 어둡고, 비윤리적 행위를 고발하는 영화, Pig business. (제목을 클릭하면 영화 공식 웹 사이트로 연결됩니다!!)

 


2분여의 티저영상이지만, 농가의 잔인함과 무책임한 행동들에 화가나고, 가슴속에선 무언가 끓어오르는 느낌까지 듭니다. 여러분도 동감하시나요??



이 영화를 제작한 Tracy Worcester.



한 때 런던에서 배우로서 일했었지만, 자신을 위한 일 보다 사회를 위해 일할 때 더 큰 기쁨을 느낀 그녀. 어렸을 때부터 작은 마을에서 자연과 함께 살아가는 법을 배워온 그녀는 배우라는 직업을 과감히 포기하고 Friends of the Earth라는 환경단체에서부터 많은 사람들을 만나며 자원봉사활동을 시작합니다. 그러는동안, 세상엔 큰 돈보다는 작지만 귀중한 것을 지키려는 소규모 농가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알게되죠. 늘 자연과 조화롭기위해 노력하고, 자연의 힘을 거스르지 않고 농작물과 가축을 길러내는 사람들. 또한 언제나 그들은 자본주의 사회에서 거대한 힘과 돈을 가진 대기업들에게 위협받는다는 사실도 알게됩니다. 그래서 그녀는 이 영화를 통해 값 싼 돼지고기 산업의 어두운 비밀을 생생하게 파해치며, 정직하게 돼지를 길러온 소규모 돼지 농장들을 보호하려 합니다.



그리고 그 영화를 누구나 무료로 감상할 수 있도록 인터넷에 공개했습니다.
영화 감상하러 가기!! go!!



이 영화에서 문제가 되고있는 대형마트의 돼지고기들은 무척이나 저렴합니다. 잘 손질되있고, 포장도 깨끗히 되어있음에도 불구하고 저렴합니다. 따라서 많은 사람들이 거부할 이유없이 카트에 담아 넣습니다.


어느 시점부터 대형마트가 속속 등장하면서  대형마트들은 거대 육류 가공업회사와 계약을 맺고 저렴한 가격에 제품을 많이 공급받으려합니다. 따라서 육류기업들은 소비자의 수요를 맞추기 위해 보다 저렴히, 그리고 많은 양의 육류를 생산하기 위해 애씁니다. 그렇다면 그들의 고기가 저렴한 이유는???





말 그대로 정말 저렴하게 돼지들을 키우기 때문이죠. 돼지의 권익은 완전히 무시된 채.

 

한 발자국도 움직이지 못하고, 좁은 우리에서 항생제사료로 살만 찌워가는 돼지들, 공동 우리에서 서로의 발에 밟혀 죽어가는 돼지들, 수질오염은 상관없이 돼지의 오물을 저수지로 마구 흘려보내는 농장 주인, 역한 냄새로 고통받는 마을 주민, 수영할 강을 잃은 아이들, 오염된 물에 알레르기와 피부병으로 고통받는 사람들, 활기를 잃은 소규모 돼지농장, 정육점, 육류 가공품상점...너무도 생생히 그려지는 그들 나라의 현실에 우리나라의 현실도 돌아보게 됩니다. 대형마트에 갔었습니다. 수입산 돼지고기를 마구 홍보하고 있었구요. 더구나 파격적인 가격할인에, 구매촉진 홍보 도우미까지 동원되어서... 많은 보도자료에서 접하긴 하였지만,  어떻게 길러졌는지도 모르는, 영화에서처럼 길러졌을지도 모르는 수입산 돼지고기들에게 경쟁력을 갖추지 못한 국내산 돼지고기를 실제로 보니 마음이 아프더군요.




왜 비참한 공장형 사육을 통해서까지 돼지가 길러져야 할까요? 그것은 탐욕스런 인간의 과도한 육식문화 때문이지 않을까요?




반성해야 합니다. 그리고 고기소비를 줄여야합니다. 고기소비를 줄이면 탄소발생량도(미국 환경청 2008년 자료에 따르면 방목,사료수입, 축사시설, 운반 등으로 쇠고기 1kg당 CO2 7.4kg을 발생시키고, 돼지고기는 1kg당 CO2 1.9kg을 발생시킨다고 합니다.) 줄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채식주의를 강요하는 것은 절대 아니랍니다. 고기먹는 횟수를 줄일 수도 있고, 혹은 요일을 정해 고기먹지 않는 날로 지정할 수도 있겠네요, 또, 돼지고기를 먹는다면 원산지표시를 꼭 확인해서 정직하게 길러진 국내산 돼지고기를 애용하세요.


p.s) 잠시 시간을 내셔서라도 꼭 영화를 감상해보셨으면 좋겠습니다.^^



*출처: http://www.pigbusiness.co.uk/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