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가진 줄 알았던 낡은 차가 갑자기 로봇으로 변신한다면? 전 세계를 열광시킨 트랜스포머 시리즈의 인기를 보며, 아이들 뿐 아니라 어른들의 마음 속에도 여전히 조립과 변신 로봇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는 것을 알 수 있는데요. 트랜스포머처럼 거창하지는 않지만, 낡고 망가져 더 이상 쓸모 없게 된 물건들에 새 생명을 불어넣는 작업이 있어 소개합니다.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식물과 고물들을 결합시켜 귀여운 로봇의 화분으로 만든 '로보 플랜터(Robo-planters)'가 그것인데요. 로보 플랜터는 만물 제작 노하우 커뮤니티로 불리는 '인스트럭터블(Instructables.com)’ 사이트에 소개된 D.I.Y 시리즈입니다. 이 시리즈를 만들어 올린 'M.C.랭거(M.C. Langer)'는 전자 폐기물, 플라스틱 쓰레기와 버려지는 물건을 재활용하여 장난감, 소품 및 정크로봇(junkbot)을 만드는 작가입니다.


로보 플랜터 시리즈 또한 사용하다 쓸모 없어진 여러 물건과 부속품 등, 쓰레기에 그칠 수 있는 것들에 생명력이 있는 식물을 결합하여 의미를 부여하는 작업이라 볼 수 있습니다.



커피 머신의 부품, 오븐 손잡이, 플라스틱 뚜껑 등의 재료로 만든 로보 플랜터



이러한 로보 플랜터를 만들 수 있는 재료는 낡고 고장난 커피머신의 부품, 탈취제의 플라스틱 뚜껑, 오래된 오븐 손잡이 등 생활에서 쉽게 버려지는 것들인데요. 로보 플랜터의 몸체를 구성하는 부품 조립에 필요한 도구로는 족집게, 드라이버, 이그젝토 나이프(Exacto knife), 펜치, 다용도 로터리 툴, 접착제 등이 있습니다. 가정에 기본적으로 구비되어 있는 도구들과, 시중에서 구하기 어렵지 않은 추가 도구들로 가능한 작업입니다.



선인장을 담은, 화난 게 컨셉트의 로보 플랜터



단지 쓰레기로 버려질 수 있는 재료들에서 영감을 받아 자신만의 로봇을 무궁무진하게 조합해 만들어 볼 수 있습니다. 로보 플랜터는 그리 큰 화분이 아니기 때문에, 물을 많이 필요로 하지 않는 식물들을 담는 것이 적당하다고 합니다. 담기는 식물의 형태도 로보 플랜터의 모양을 디자인하는데 중요한 요소 중 하나일 텐데요. 아이가 있는 가정의 경우, 아이들에게 가드닝 활동에 대해 소개하고 식물에 더 쉽게 흥미를 갖게 할 수 있는 유용한 과정이 될 것 같습니다.


식물과 결합하여 다양하게 디자인된 로보 플랜터들을 만나볼까요.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식물과 고물의 조화가 생각보다 흥미롭게 느껴지지 않으시나요? 인스트럭터블 웹 페이지에서는 더 다양하고 자세하게 로보 플랜터 만들기 단계별 과정을 확인해볼 수 있습니다. 또한 새롭게 업데이트 되는(심지어 점점 진화하는) 변신 로봇들의 모습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아직도 레고를 보면 설레는 마음, 로보 플렌터의 귀여운 모습들은 어른들에게는 키덜트 감성을 자극시켜 조립과 변신의 욕구(?)를 충족시켜주는데요. 또 아이들에게는 식물과 더 가까워질 수 있는 흥미를 불러일으키는 일상의 작은 활동이 될 것 같습니다. 어떤 물건이든 가만히 들여다보면 어딘가 귀여운 구석이 있는 것 같습니다. 더 이상 쓸모 없어 버려진 것들에 새로운 생명력을 찾아주는 작업이 의미 있는 이유이기도 하겠지요. :-) 



출처 : Instructables



by 해달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우리의 향수를 자극하는 오래된 철판인쇄.
금속의 돌출된 부분에 잉크를 발라서 종이에 찍어내면서 이미지를 표현하는 방법이지요.

▲ 사진출처: http://www.roadsidescholar.com/tag/thank-you



그런 금속철판이 레고가 된다면 어떨까요?

▲ 사진출처:http://www.slipperybrick.com/tag/bricks/





그런 상상이 실제로 이뤄졌습니다. Physical Fiction 에서는 레고를 이용한 활자를 만들어냈습니다. 레고활자를 이용해서 찍어낸 이미지는 매우 아릅답고 독특한데요.

▲ 사진출처: http://physicalfiction.bigcartel.com/





우리가 아는 조그만 블록, 레고로 찍어낸 이미지들입니다.

▲ 사진출처: http://physicalfiction.bigcartel.com/




▲ 사진출처: http://physicalfiction.bigcartel.com/





'꿍~'

▲ 사진출처: http://physicalfiction.bigcartel.com/





'눌러줘!'

▲ 사진출처: http://physicalfiction.bigcartel.com/




▲ 사진출처: http://physicalfiction.bigcartel.com/




▲ 사진출처: http://physicalfiction.bigcartel.com/




▲ 사진출처: http://physicalfiction.bigcartel.com/



이 레고로 찍어낸 이미지들은 physical fiction 사이트에서 판매중입니다.^^ 우리의 향수를 자극하는 레고의 격자이미지를 닮은 레고프레스! 우리도 이렇게 주변의 사물을 이용해서 DIY 이미지만들기를 시도해 볼 수 있지 않을까요? 어떤 방법이 있을까요?




출처:  http://physicalfiction.bigcartel.com
Posted by slowalk

 

들기조차 힘든 커다란 골판지 상자를 운반해야 되는 상황, 다들 한 번쯤 겪어보셨지요?
게다가 혼자 있다면, 더욱 곤란하겠지요. 혼자 힘으로 아주 간편하고 쉽게
어떠한 모양과 크기의 상자도 운반할 수 있는 신기한 아이디어 카트를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골판지를 재활용하여 만든 "move-it"이라는 재미있는 녀석이지요~
골판지로 골판지 박스를 옮길 수 있다는 사실, 그 발상만으로도 흥미롭습니다^^









"move-it"은 접착제가 부착된 두가지 타입의 손잡이바퀴로 구성된 아주 심플한 키트입니다.
이 키트는 20Kg의 중량만 넘지 않는다면
어떠한 모양과 크기의 상자라도 아주 손쉽게 조립이 가능하다고 하네요~!










아주 길죽한 모양의 상자도 쉽게 운반할 수 있습니다^^

키트의 구성품은 골판지 뿐 아니라 바퀴, 차축, 섀시, 접착제에 이르기까지
모두 재활용 되어진, 그리고 재활용 할 수 있는 재료들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move-it"은 재료의 친환경성 뿐 아니라 탄생배경 또한 친환경적인데요,
가까운 거리도 커다랗고 무거운 짐 때문에 자가용, 택시 등을 이용해야 하는 사람들에게,
환경을 해치는 운송수단 대신 스스로 손쉽게 짐을 운반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기위해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move-it"에 관한 더 자세한 영상 보기 ▽






이미지 출처 | jamesdysonaward.org
 

Posted by slowalk




여신님

꼬인 핸드폰 줄을 정리 할 수 있게 엘라스틴을 선사하소서.



그렇다고 핸드폰 충전 줄에 샴푸를 바를 수가 있나요. 쓰고 남은 샴푸통이라도~매일 고생하는 우리의 핸드폰을 위해 선사합시다.


내용물은 머리를 위해 용기는 핸드폰을 위해~



자 다쓴 샴푸통을 이렇게 저렇게 자르면!
이렇게 멋진 충전거치대가 완성!


맨날 충전기선과  함께 바닥에 널부러지던 핸드폰을 바라볼 때마다 마음이 심란하셨다면 지금 바로 화장실로 가서 샴푸통을 확인해보세요.




그렇다고 아직 남아있는 샴푸를 버려서는 곤란합니다!

샴푸를 그냥 버리시면

샴푸가 화내요.



이제는 쓰다남은 샴푸통 그냥 버리지 마시고, 저렇게 모양대로 잘라서 핸드폰거치대 만들어보세요. 그리고 주변분들에게도 선물해보세요. 이게 샴푸통으로 만든 건지 아니면 돈주고 산 진귀한 물건인지 구분못할 지도 몰라요!!

출처: http://www.recyclart.org






Posted by slowalk






전설적인 프렌치 쉐프 ‘줄리아 차일드’를 동경해 365일 동안 524개의 레시피를 가지고
프렌치 요리에 도전하는 프로젝트를 실행한 뉴욕의 블로거 ‘줄리 파웰’!
책까지 출간하며 작가로 데뷔한 그녀의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한
영화 '줄리&줄리아'를 보신적이 있으신가요?

지루한 일상을 보내던 회사원 줄리가 블로그라는 매체를 통해 자기 자신과의
약속을 지켜가며 꿈을 이루어가는 과정을 밝고 유쾌하게 보여주는 이 영화,
실제로 이 영화를 보고 자극을 받아 자신이 가장 잘 하고 좋아하는 일로 의미있는
프로젝트를 펼치고 있는 여성이 있습니다. 그녀의 이름은 ‘마리사(Marisa)’









 

‘365 days. 365 items of clothing. 365 dollars’

365일 동안 365달러를 가지고 365벌의 색다른 의상을 선보이는 프로젝트인데요,
약간은 허무맹랑해 보이는 이 프로젝트, 어떻게 가능할까요~?
바로 업사이클(Upcycle)D.I.Y 의상을 제작하기 때문이지요.

평소 패션에 관심이 많던 그녀는 비싼 값의 새 옷을 사는 대신에
벼룩시장, garage sale(차고에서 하는 중고 물품 세일), 여러 중고물품 샵 등을 돌아다니며
‘구제불능’에 가까운 옷들을 매우 싼 값에 구입해 현대적으로 리폼해 입는 방식으로
불가능해 보이는 이 프로젝트를 실행해 나가고 있습니다.







그녀의 블로그 New Dress A Day’에서는 매일 매일 그녀가 구입하는 
오래되고 낡은 드레스들의 비포 앤 에프터(before&after) 사진을 볼 수 있는데요,
중고 의상을 리폼하는 방법과 과정 또한 친절히 나와 있어
많은 사람들에게 업사이클된 D.I.Y 드레스에 대한 신선한 자극을 주고 있습니다.
블로그와 트위터를 통해 이미 많은 팬들이 그녀의 프로젝트를 지지하며 응원하고 있다고 하네요^^










한 벌당 1달러 가량인 옷들의 변신~ 훌륭하지요~!


사람들이 쓸모없어 버리는 옷이 자신에게는 소중한 보물이 된다는 마리사의 프로젝트.
벌써 202일째가 되어 이제 163일과 161달러가 남았다고 하는데요,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통해 세상에 기분 좋은 메시지를 전달하는
그녀의 남다른 도전정신이 멋집니다^^



*출처: http://newdressaday.wordpress.com/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추천 해주시면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






2010 남아공월드컵이  다가왔습니다~
전 세계적인 축구전쟁에 가장 중요한 무기~ 바로 축구공일텐데요,
아디다스와 FIFA가 함께한 2010 FIFA 월드컵의 공인구는 '자블라니(JABULANI)'입니다.
'자블라니'는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공용어 중 하나인 줄루어(isiZulu)로
"축하하다(celebrate)"라는 뜻을 가지며,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영감을 얻은 디자인과
혁신적인 테크놀로지를 특징으로 한다고 하네요.^^

요즘은 남자 아이가 있는 집이라면 하나씩은 있기 마련인 축구공이지만,
축구공이 귀했던 옛날에는 소나 돼지의 오줌보에 바람을 넣은 공이나
동물가죽에 털을 집어넣은 공을 사용했다는 얘기도 전해 내려 오지요~

오늘은 진짜 축구공보다는 훨씬 가볍고 저렴하고 휴대하기 편리하면서,
돼지오줌보 보다는 훨씬 튼튼하고 기능적인 축구공을 만들 수 있는
아이디어를 소개해보려 합니다.









최근 뉴욕의 디자인 쇼 'ICFF'에서 주목을 받은 'Marti Guixe'의 'FOOTBALL TAPE'!
이 영리한 테이프로 너무나 쉽고 간단하게 축구공을 만들 수 있습니다~

휴지통에서 다 쓴 폐휴지, 신문들을 모아 모아 (많이 모을 수록 커지겠지요^^)
잘 뭉쳐서 테이프로 돌돌 잘 감아주기만 하면 축구공이 완성됩니다~!




 




이 테이프에는 축구공 모양의 그래픽 패턴이 인쇄되어 있기 때문에 
패턴을 잘 맞추어 감으면서 축구공의 느낌을 낼 수 있습니다.

집안에 굴러다니는 처치 곤란 폐휴지들을 재활용하여
재미있는 놀이도구로 만들어주는 테이프.
단순한 개념이지만 참 기발한 아이디어지요?











공원에서 아이들과 가벼운 공놀이를 할 때 유용할 것 같습니다.
아이들과 함께 폐휴지를 재활용하여 만드는 과정도 의미있겠지요^^





 

*출처: stumbleupon.com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선거를 앞두고 어느 후보를 뽑아야 할까 요즘 고민들이 많으시죠~
여기 선거만큼이나 치열한 공모전이 하나 있습니다.
친환경 디자인 업체인 'inhavitat' 주최로 최고의 그린디자인 작품을 뽑는
'Spring Greening Design'이라는 공모전인데요,
수많았던 출품작 가운데 최종 23개의 결승 작품이 오늘 발표되었습니다.

사이트를 통해 마음에 드는 최고의 그린디자인 작품을 직접 투표도 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그럼 최종 결승에 진출한 도전적이고 창의적인 친환경 D.I.Y 작품들 만나보실까요~







테이크아웃용 플라스틱 용기의 뚜껑을 골조로 만든 LED 조명으로,
열은 발생하지 않고 장시간 빛을 발한다고 합니다.
Designed by Bao Khang Luu

 



 


다 쓴 전구를 꽃병으로 재활용한 기발한 디자인입니다.
Designed by Natalia Hojman

 




 


이 복잡한 구형 램프는 수많은 알루미늄 캔 따개를 조합하여 만들었습니다.
빛이 비춰지는 모습이 아름다울 것 같습니다^^
Designed by Mauricio Affonso’s

 




 

 


발송용 지관도 멋진 램프로 변신했네요.
Designed by Ruth Oh










이 깜찍한 의자는 인쇄소에서 종이를 말아놓던 종이 통을 재활용해 만들었구요^^
Designed by Lenka Stara

 




 


내셔널 지오그래픽 잡지를 재활용해 만든 컬러풀한 선반입니다.
Designed by Sean Miller











아름다운 꽃모양의 램프는 플라스틱 병을 재활용해 만들어졌다고 하네요~
Designed by Eugenio Mejivar’s









학교에서 아이들이 먹은 요거트 병을 수거해 만든 조명입니다.
Designed by Basurata Chan



 





투명한 옷걸이로 만든 조명도 있구요~
Designed by Luis Teixeira










일본 레스토랑에서 사용되고 버려지는 나무젓가락과
버려진 가방 가죽을 이용해 멋진 플립플랍 샌들을 만들었습니다.
Designed by Joseph Palmer










비디오 테이프의 필름을 재활용한 의상도 있습니다.^^
Designed by Kai Yeung Yau





더 많은 작품을 보시려면 >> 친환경 D.I.Y 작품 보러가기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5월은 가정의 달, 5월 5일은 어린이날이지요.
우리 아이들에게 백화점에 흔하게 넘쳐나는 장난감 대신
조금 더 새롭고 의미있는 선물 뭐 없을까요?
 
어린이날을 맞아 아이들과 함께 만들며
기억에 남을만한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장난감이 있습니다.









상자 골판지를 재활용해 손쉽게 만들 수 조립식 목마 'Gee-Gee'!
'DADADA STUDIO'가 디자인한 골판지 목마 매뉴얼입니다.

요즘 아이들 장난감 가격이 장난 아니지요.
이 재미있는 장난감은 비용이 거의 들지 않습니다.
아이들과 함께 기꺼이 즐길 시간과 노력,
그리고 모아놓은 상자 골판지와 접착제만 있으면 되지요.










목마를 만들기 위한 조립 설명서 PDF
위의 사이트에서 무료로 다운받을 수 있는데요,
이 장난감을 더욱 의미있고 특별하게 즐기기 위해서는
약간의 착한 사용료가 필요할지도 모릅니다.

사실 이 목마 매뉴얼은 자폐증을 앓고 있는 아이들을 지원하는 기금을 위해
만들어진, 간단하지만 재미있는 아이디어이지요.^^

조립을 위한 PDF 매뉴얼은 사이트에서 누구나 무료로 다운받을 수 있는데요,
다운받기 전에 자폐증 아이들에 대해 한번 생각해보며 금액에 상관없이
자유롭게 기부를 즐길 수 있는 시스템
을 구축해 놓았습니다~
아이디어의 확산을 통해 기부를 이끌어내고 있는 것이지요.

조립설명서 다운+기부>> dadadastudio





조립식 목마를 만들기 위해 골판지와 접착제를 제외한 모든 것은
PDF 매뉴얼에 포함되어 있습니다.






A4로 출력하여 사용할 수 있는데요, 각 A4 한 장 한 장은 조립 설명뿐 아니라
하나하나의 조각(Unit)이 되어, 붙여서 목마의 모양을 본뜰 수 있는 패턴이 됩니다.









골판지 결의 방향을 가로가 아닌 세로로 하는 것 잊지 마세요~!


45개의 목마모양 판을 겹쳐야 하니, 상자 골판지를 부지런히 모아야 할 것 같습니다.









완성된 목마는 10kg 정도의 무게로, 보기보다 앉는 부분이 넓고 튼튼하여
아이들의 안전에도 전혀 문제가 없다고 하네요~




어른이 된 지금 생각해보면, 당시에는 기뻤을 선물들은 희미해지고
부모님과 함께 했던 추억들이 더 오래 기억에 남는 것 같습니다.

아이들은 부모님과 함께 하는 시간을 더 좋아합니다.
재활용을 해서 부모님과 함께 만들어보는 D.I.Y, 게다가 그렇게 절약한 비용으로
조금이나마 기부까지 할 수 있다면 아이들에게 그보다 더 좋은 교육은 없겠지요^^
이번 어린이날엔 아이들에게 추억과 보람을 선물해주세요~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