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개의 광고가 있습니다. 얼핏 보면 같은 광고 같아 보이지만, 완전히 다른 광고입니다. 왼쪽의 'Friends'라고 적힌 것은 페이스북의 광고이고 오른쪽의 'No friends'라고 적힌 것은 영국의 비영리단체인 age UK의 광고입니다. 같은 형식을 사용했지만 전혀 다른 메시지를 전달하는 두 개의 광고, 어떻게 만들어졌을까요?




1. 페이스북의 'Friends'




먼저 페이스북 광고부터 살펴보겠습니다. 페이스북은 올해 초 'Friends'라는 쉽고 명확한 광고를 발표했습니다. 소셜네트워크를 통해 전 세계 다양한 사람들이 각기 다른 상황 속에서 연대와 친밀감을 느끼는 장면을 보여주는 광고입니다. 실제 페이스북상에서 '친구'가 맺어진 버튼처럼, 'Friends'라는 한 단어만 명료하게 전달합니다. 이 광고는 60초 영상 광고부터 인쇄 매체, 빌보드,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서 공개되었다고 하는데요, 해당 웹페이지에 가면 지금도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2. Friends? No Friends


그 후에, 페이스북의 광고를 딛고 더 강렬한 메시지를 담은 광고가 나옵니다. age UK에서 제작한, 노인 소외의 심각함을 알리는 'No Friends'캠페인입니다. 일종의 화답과도 같은 광고인데요, No Friends라는 단어 뒤에는 노인의 얼굴이 클로즈업 되어 있어, 전하려는 바를 단번에 알 수 있습니다. 








여러분은 아무와도 만나지 않고 며칠을 보낼 수 있나요? age UK에 따르면 홀로 지내는 기간이 한 달 이상씩 지속되는 노인의 수가 영국에서만 백만 명이 넘는다고 합니다. 또한, '노인들의 외로움이 계속되면 고독을 넘어 비참함을 느낄 수 있으며, 지금이야말로 그들의 사회적 활동을 위해 지원해야 할 때'라고 강조합니다. 

이 캠페인은 기부를 독려하는 방식도 인상적입니다. 광고 하단에 적힌 번호로 누군가와 대화하길 기다리는 이에게 메시지를 전송하면 3파운드씩 기부됩니다.




어떻게 보셨나요? 가장 대중적인 SNS 광고와 대조를 이루면서 사회 안의 소외를 또렷하게 보여준 점이 인상 깊은데요, 기부를 독려하는 캠페인이 단순히 감정에 호소하는 것을 넘어 색다른 시도를 한 점이 흥미롭습니다. 이 캠페인의 주요 타깃활발하게 SNS를 사용하는 사람들일 것 같습니다. 그들의 눈높이에서, 그들에게 익숙한 것을 차용해 말하고자 하는 바를 확실하게 환기시키는 광고라고 봅니다.


출처: jwt.co.uk



by 하늘다람쥐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