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 인쇄물은 표지 디자인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게 됩니다. 하지만 손으로 만지며 물건처럼 쓰일 ‘책’의 경우에는 훨씬 더 다양한 선택지가 있습니다. 어떻게 쓰일지를 고려해서 보기 편하게 제작해야 하고, 어떤 내용을 담았는지 전체적인 디자인을 통해 직간접적으로 보여줄 수 있습니다. 그 과정을 제본(바인딩)이라고 하는데요, 목적에 딱 맞게 제본된 책은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기분도 좋게 합니다. 디자인을 돋보이게 하는 바인딩이 무엇인지 그 특성과 함께 소개하려 합니다.




1. 양장제본

출처: (좌)cookquiltmakeandbake.wordpress.com, (우)www.behance.net


주로 소설책이나 성경책에서 많이 보셨을 텐데요, 양장제본은 서양에서 오랫동안 쓰여온 전통적인 제본 방식입니다. 실제본된 작은 책들을 여러 개 묶어 두꺼운 하드커버를 붙인 책입니다. 튼튼하기 때문에 주로 오래 보관할 수 있습니다. 특유의 분위기 때문에 최근에는 문구류나 고급스러운 컨셉의 북 디자인에도 쓰입니다. 상대적으로 두껍고 무겁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2. 노출제본

출처: (좌)www.jayglow.com/, (우)www.weixinrensheng.com/


노출제본은, 위에서 본 양장제본이 하드커버를 입기 전 상태입니다. 하드커버가 없어 가볍기 때문에, 양장제본의 단점은 빼고 장점만 가지고 있습니다. 마치 정장을 벗고 츄리닝을 입은 듯한 자연스러운 느낌을 줍니다.




3. 무선제본

출처: (좌)www.novasoulkorea.com, (우)solofficial.com


대부분의 책들이 무선제본이라고 봐도 무방할 정도로 단행본, 잡지, 노트 등에 많이 쓰입니다. 위 사진처럼 책등에 풀을 발라 붙인 책입니다. 그래서인지 인쇄소에서는 ‘떡제본’이라는 말로 더 많이 표현합니다. 제작 단가와 시간이 양장에 비해 훨씬 절약되면서 실용성도 있습니다.


출처: graphiquefantastique.com


이 제본 방식은 30년대 펭귄북스에서 ‘페이퍼백(paperback) 혹은 소프트커버(softcover)라는 제본 방식으로 대량 출판을 성공시키면서 일반화되었습니다. 페이퍼백은 우리말로 하면 ‘주머니에 들어가는 책’ 정도로 작고 가볍다는 뜻인데요, 그 이후로 간단한 볼거리의 책들을 무선제본하는 일이 많아졌습니다.




4. 중철제본

처: (좌)www.leftraggedright.com, (우)polyvore.com


중철제본은 이름처럼 종이 가운데를 스테이플러로 묶어주는 방식의 제본입니다. 제작도 빠르고 사용성도 좋지만, 내구성은 약합니다. 때문에 오래 보관하지 않아도 되는 제작물에 많이 쓰이며, 간단한 브로슈어나 팸플릿, 타블로이드 신문이 그에 해당합니다. 중철은 일반 스테이플러로 묶는 경우가 많지만, 왼쪽 사진처럼 걸어두기 쉬운 형태의 ‘고리 중철(오메가 중철)’도 있습니다. 내지 양이 많으면 중철이 안 됩니다.




5. 실제본

출처: (좌)andlarry.com, (우)슬로워크 4.16 달력

출처: (좌)www.behance.net, (우)designitsyou.com


실제본은 중철제본과 방식은 같되, 스테이플러가 아닌 실로 묶어주는 방식을 말합니다. 실의 색과 재질을 고를 수 있어 사진처럼 다양하게 연출이 가능합니다. 손이 많이 가는 작업인 만큼 인간적인 느낌을 줍니다.



실로 책을 묶는 방식은 동서양에서 오랫동안 쓰여왔지만, 방식은 조금씩 다릅니다. 위 그림에서 왼쪽이 서양, 오른쪽이 동양의 전통적인 실제본 방식입니다.





6. 스프링제본

출처: (좌)슬로워크 한걸음 달력, (우)mimesisart.co.kr


스프링제본은 지금도 많이 쓰고 계실 텐데요, 종이가 뒤로 완전히 넘어가고 낱장으로 뜯기도 편해서 노트나 달력에 사용됩니다.




6. 초간단 DIY 바인딩

출처: (좌)www.behance.net, (우)designspiration.net

출처: (좌)clutterfreeclassroom.blogspot.kr, (우)www.diynetwork.com/


아주 간단한 원리의 바인딩도 있습니다. 책이 접히는 가운데에 홈을 파고 고무줄로 묶는 방법, 책 옆면에 구멍을 뚫고 실로 묶는 방법 등입니다. 견고하진 않겠지만 간편하게 쓸 서류나 남는 이면지를 활용해서 노트를 만들어보면 좋겠죠?




7. 인덱스를 활용

출처: (좌)editorialdesignserved.co, (우)heydays.no


복잡한 구성의 콘텐츠를 담는 경우, 인덱스를 만들면 찾고자 하는 부분을 바로 필 수 있어 편리합니다. 그런 실용적인 부분을 전체 디자인 컨셉과 맞추어 강조하면 더 좋습니다.




8. 판형을 다양하게

출처: (좌)akospolgardi.com, (우)inspiracionalismos.es/


꼭 모든 내지가 같은 사이즈일 필욘 없습니다. 서로 다른 판형을 함께 묶는 방법도 있습니다. 이 경우, 확실히 구분되는 카테고리의 콘텐츠를 더욱 강조할 수 있습니다.




출처: www.designersinsights.com, kr.pinterest.com


by 하늘다람쥐 발자국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