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Simon-Williams-Art 1, 2, 3)



여러분은 그림 그릴 때 어떤 색을 써야 할지 고민해본 적 있으신가요? 저는 유독 색을 입히는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어왔습니다.


‘배경을 어떤 색으로 칠해야 물체가 더 돋보일까?

‘어떤 색을 써야 더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 수 있을까?


늘 이런 생각을 하다가 슬로워크에 UI 디자이너로 입사하게 되었습니다. 이제 정말로 색을 잘 써야 하는 책임이 주어진 것입니다. 그래서 이번 기회에 정리해 보고 싶었습니다. 디자이너가 아니더라도 어떻게 하면 색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을지 고민하는 분들께 6가지의 색채 조화(Color Harmony)를 소개해 드립니다.




왜 헐크는 보라색 바지를 입을까?


디자인에서 컬러스킴(Color Scheme)은 대상에 따라 배색을 달리 설계하는 것을 말합니다. 여기서 쓰이는 배색은 색상환(Color Wheel)에서 만들어집니다.


자, 이제 맨 처음 여러분이 보았던 헐크를 떠올려보세요. 그런데 헐크는 왜 항상 보라색 바지를 입을까요?






보라색은 초록색의 반대편에 위치한 보색이기 때문입니다. 보색을 쓰면 대상이 두드러져서 헐크의 초록색 몸이 더 돋보이게 됩니다. 이렇게 우리가 미처 주목하지 못했던 곳에서도 색채 조화가 쓰이고 있습니다.




색채의 기본 : Hue, Saturation, Value




색채 조화를 알아보기 전에 색을 구성하는 세 가지 요소를 살펴봅시다.


- 색상(Hue): 색상환을 구성하는 ‘색’을 말하며, 위의 6개 색상이 일반적으로 쓰이고 있습니다.

- 채도(Saturation): 색의 선명도를 나타내며, 낮을수록 색이 탁해집니다.

- 명암(Value/Brightness): 색의 밝기와 어두움을 결정합니다.


통틀어 HSV(HSB)라 불리는 이 세 요소는 색채 조화에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예컨대 강조하고자 하는 부분에 높은 명암대비를 주던지, 채도를 낮추어 시선을 분산시킬 수 있습니다. 하지만 과도하게 사용하면 결과물이 못생겨 보일 수 있으므로 항상 적절한 비율을 사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당신의 작품에 숨을 불어 넣는 Color Harmony


색채 조화(Color Harmony)는 ‘색채 조화론’의 영문명칭과 통용되어 쓰이며, 이에 근거한 배색의 조화입니다. 색채 조화론은 슈브럴의 배색 조화론(Chevreul´s theory of color harmony)으로부터 시작되었는데요, 그 후 먼셀(Munsell)과 오스트발트(Ostwald) 색체계에 영향을 받아 현재의 형태로 자리 잡게 되었습니다.





1. 단색 조화(Monochromatic): 하나의 색상에서 채도와 명암을 조절하여 만들어지는 색채 조화입니다.



(출처:(좌) glacéau, (우) wikigallery)



하나의 색에서 채도와 밝기만 조정하기 때문에, 강력한 대기효과(Atmospheric effect)와 넓은 공간감을 줄 수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하나의 주제를 표현하는데 용이하며 디테일에 더 초점을 맞출 수 있습니다.



*Key Color

이제부터는 2가지 색 이상의 조합을 살펴볼 텐데요, 색이 예쁘다고 다 쓰면 그림이 중구난방이 되겠죠? 그래서 키 컬러(Key Color)를 정해야 합니다. 키 컬러는 내 작품에서 ‘가장 중요한 색'을 말하는데요, 예를 들어 헐크라면 초록색, 인물사진에서는 살 색이 됩니다.





2. 유사색 조화(Analogous): 키 컬러의 양옆에 인접한 두 가지 색의 조화입니다.




(출처: (좌) wikimedia, (우) homedit)



왼쪽의 그림처럼 자연에서 많이 볼 수 있으며, 평화롭고 편안한 분위기를 내는 장점이 있습니다.





3. 3색 조화(Triad): 키 컬러의 맞은편에 같은 거리를 두고 위치한 두 가지 색의 조화입니다.



(출처: (좌) cgsociety, (우) mediaelection)



이 조합은 다른 조합에 비해 생기 있는 분위기를 극대화할 수 있어서 만화나 초현실주의 그림에 많이 쓰입니다. 여러 가지 색의 조합은 언제나 키 컬러와의 비율이 중요하므로 주의하셔야 합니다.





4. 보색 조화(Complementary): 키 컬러의 반대편에 있는 색의 조화로, 가장 대중적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출처: (좌) dribbble, (우) cgsociety)



보색을 쓸 때 주의할 점 또한 역시 색의 비율인데요, 키 컬러를 중심으로 반대편 색을 포인트 색으로 써야 작품이 조화로울 수 있습니다. 보색은 대상을 자연스럽게 돋보일 수 있게 하는 특징이 있습니다.





5. 분열 보색 조화(Split Complementary): 보색에서 키 컬러의 반대편에 있는 색을 제외한 양옆의 두가지 색의 조화입니다.



(출처: (좌) cgsociety, (우) apart)



이 조합은 보색 조화보다 강도가 약한 대조 효과를 줄 수 있습니다. 또 생동감과 자유로운 분위기를 만듭니다.






6. 4색 조화(Tetradic): 두 개의 보색이 엇갈려 있는 형태로 이중 보색 조화(Double Complementary) 또는 직사각형 조화(Rectangle)이라고도 합니다.



(출처: (좌) behance, (우) cgsociety)



이 조합은 가장 많은 종류의 컬러가 쓰이기 때문에 밸런스의 유지가 더욱 중요합니다. 더불어 배경과 전경 사용에서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마치며


“모든 조형물의 미는 그 조형물의 요소인 선과 형, 색 표면 구조 등이 어우러져 이루어지는데 그중 우선 시각적인 강한 반응을 일으키는 것은 색채로, 다양한 효과를 지닌 색채를 어느 부분에 어떻게 배치하느냐에 따라 보다 아름다운 효과를 낼 수 있다.

- 색채용어사전(박연선 지음, 예림 펴냄)



내 작품에 어울리는 색채가 무엇인지 정확히 찾고, 이를 활용하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색채 조화가 저와 여러분에게 유익한 가이드가 되기를 바랍니다.





참조

Blender Guru : Understanding Color (youtube)

Tiger Color

zevendesign

The Muser : Physics & Physiology of Color

wikipedia

색채용어사전(박연선 지음, 예림 펴냄)




작성: 이지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slowalk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