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트에 가보면 비닐 포장재들로 꽁꽁 포장되어 있는 채소들을 흔히 볼 수 있습니다.
이렇게 사용되는 비닐 포장재들은 썩지 않는 쓰레기가 되는 것은 물론이겠지요.

 

 

 

 

 

 

 

영국의 학생 'Ben Huttly'가 채소를 위해 자연 친화적이며 독특한 패키지를
제안하였습니다. 종이끈으로 태그를 묶어 사용하는 패키지입니다.

 

 

 

 

 

 

 

 

 

 

사용된 종이들은 재활용이 가능하고, 흙으로 돌아갔을 때 쉽게 분해가 가능한
생물 분해성 소재로, 가장 재미있는 것은 종이 안에 씨앗을 포함하고 있어
종이가 버려졌을 때에도 흙에 분해되며 자연스럽게 씨앗이 싹을 티울 수 있다는 점이지요.^^

 

 

 

 

 

 

 

 

 

꼬아진 종이로 만들어진 끈은 일정량의 채소들을 단위로 묶어주는 역할을 하기에
손색이 없으며, 각 채소들의 정보를 닮을 수 있는 라벨 또한 자연 친화적인 소재로
잉크를 사용한 인쇄 대신 레이저 컷팅 기계를 사용하여 구멍을 뚫는 방식입니다.

 

이 패키지를 제안한 'Ben Huttly'는, 마트에서 낭비되는 식품 패키지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던 중 평소 관심 있었던 정원 가꾸기와 효과적으로 접목시킬 방법을
찾아낸 것이지요.

 

 

 

 

 

 

 

 

단순한 패키지 디자인을 넘어 환경과 자연에 대해 소비자들에게 메시지를 던지며,
소통할 수 있는 프로젝트가 될 것 같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