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차라고 하면 참기 힘든 악취와 겹겹이 쌓인 쓰레기봉투가 떠오르는데요, 하지만 이런 쓰레기차가 예술 작품이 된다면 어떨까요? 최근 미국의 휴스턴에는 골목을 누비는 예술 작품이 있다고 합니다. 바로 쓰레기 트럭인데요, 쉽게 생각할 수 있는 초록색의 우중충한 트럭이 아니라 화려한 컬러의 쓰레기 트럭이라고 합니다.  





재활용을 장려하기 위해 만들어진 이 트럭은 휴스턴 예술 동맹(houston arts alliance) 휴스턴 시의 폐기물 관리부서의 협업으로 만들어졌는데요, 지역예술가들에 의해 총 6개의 색다른 디자인 트럭이 탄생하였습니다. 





시민들이 버린 재활용 쓰레기는 새로운 용도로 다시 사용된다는 사실을 알려주기 위해 쓰레기 트럭에 그래픽 작업물을 랩핑한 것인데요, 쓰레기 트럭을 바라보는 시선이 바뀌면 쓰레기에 대한 인식도 아마 조금은 바뀔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그럼 6가지 작품을 살펴볼까요?



CORE Design Studio: 소비의 패턴(Patterns of Consumption)


CORE 디자인 스튜에오에서 작업한 소비의 패턴은 스튜디오 주변이 휴지통에서 구한 쓰레기들을 반복적인 패턴으로 만다라 모양을 만든 것입니다. 이 쓰레기 트럭은 2014년 휴스턴 예술 자동차 퍼레이드에도 등장했다고 합니다.



Pablo Gimenez-Zapiola: 그린 꿈(Green Dream)



휴스턴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아티스트 파블로(Pablo Gimenez-Zapiola)가 작업한 그린 꿈이라는 작업물은 담쟁이 잎을 크게 확대하며 배치했는데요, 건강한 지구를 위해 틈새를 채우는 잎이라는 뜻을 담아 만들었다고 하네요.



Ariane Roesch: 나의 긍정적인 영향(I Have a Positive Impact)


Aaron Muñoz: 애스트로돔을 넘어 미친 세금(Mad Tax Beyond the Astrodome)

*애스트로돔: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 있는 세계 최초의 야구돔 구장


Troy Stanley: 나무를 위한 숲(Forest for the Trees)


Kia Neill: 재활용 도시(Recycled City)


평소에 피해 다니기 바빴던 평범한 쓰레기 트럭이 구경하고 싶은 트럭이 되었는데요, 재활용 쓰레기도 '쓰레기'가 아니라 '새로운 용도의 물건'으로 인식된다면 재활용되는 쓰레기들이 더 많아질 것 같습니다. 언젠가는 한국에서도 골목을 누비는 아름다운 쓰레기 트럭을 만나볼 수 있길 기대해봅니다. :-)



출처 : Visual News, houston arts alliance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짧은 크리스마스 연휴 잘 보내셨나요? 크리스마스가 지나고 나니 2013년이 얼마 남지 않은 게 실감이 나는 것 같습니다. 오늘 소개할 이야기는 재밌는 초상화 프로젝트인데요, 3분 이면 뚝딱 하고 초상화를 그려주는 부스 이야기입니다.





스위스의 Tobias Gutsmann은 스토리텔러, 일러스트레이터, 아티스트, 때론 그래픽 디자이너이기도 하지만 대체로 좋은 사람이라고 자신을 소개합니다. 이 독특한 아티스트는 지난해부터 사람들에게 재밌는 초상화를 그려주기 위해 전 세계를 여행하고 있는데요, 박스로 만들어진 아기자기한 부스도 그와 함께 여행을 다니고 있다고 합니다.





 "FACE-O-MAT"라는 이름의 이 부스는 몇 가지 조건을 설정하고 돈을 넣으면 3분 안에 재밌는 초상화를 그려주는 기특한 부스입니다. 물론, 부스 안에서는 3분 동안 토비아스가 바쁘게 그림을 그리고 있지만요.





그림을 보면 사실적으로 똑같이 그린 것이 아니라 특징만 살려 재미있게 그린 것을 알 수 있는데요, 어떤 그림이 나올지 기다리는 재미도 있을 것 같네요. :-)





토비아스는 더 많은 사람의 초상화를 그려주기 위해 밀라노, 스톡홀름, 런던, 도쿄 등 40,514km를 이동했다고 합니다. FACE-O-MAT 텀블러에는 여행하면서 그렸던 초상화 사진이 올라와 있으며 다양한 얼굴들의 재밌는 초상화를 볼 수 있습니다. 





FACE-O-MAT이 특별한 이유는 재미난 그림 때문이기도 하지만, 귀엽고 아기자기한 초상화 부스에 앉아서 3분 동안 그림을 기다리는 소소하지만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기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때로는 어마어마한 일보다는 작지만 의미 있는 경험들이 더욱 특별하게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얼마 남지 않은 2013년, 특별하게 마무리하려는 노력보다는 주변 사람들과 작은 카드라도 나누며 따뜻한 연말을 보내 보시는 것이 어떠실까요? :-)



출처 : FACE-O-MAT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오늘, 이 세상모든 생물의 종을 하나로 표현한 인포그래픽을 소개하려합니다.

 

 

 

 

 

이 그래픽은  말 그대로 이 세상의 모든 종을 표현한 것인데요, 각 생물군이 어떤 뿌리를 가지고 갈라져 나오게 되었는지를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최초의 2~3개의 생물에서 수많은 종들이 진화하여 생겨난 모습을 보면 자연의 신비를 느끼게 됩니다. 이 그래픽은 전체 종을 크게 식물, 원생생물, 곰팡이류, 동물로 나누어져 있고 박테리아와 세균등은 따로 표시가 되어 있는 것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모든 생물을 다 적을 수가 없기 때문에, 각 그룹의 잘 알려진 종을 기준으로 3000개 정도만 뽑아서 분류하였다고 합니다. 수많은 비슷한 종이 있기 때문에 통합하는 과정이 필요했다고 합니다.

 

 

 

 



특히, "You are here."이라는 작은 글씨로 표시되어 있는 곳을 보면, 인간의 종의 위치를 살펴볼 수 있습니다. 수 많은 생물중에 아주 작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모습을 보면 그저 인간도 자연의 일부라는 사실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게 됩니다.

 

 

이 인포그래픽은 교육용 목적이라면 누구든지 다운받고, 인쇄해서 사용할 수 있다고 하니 더욱 멋진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데요, 실제로 스페인에서는 이 자료를 인쇄하여 실제 아이들에게 교육을 시켰고, 좋은 반응이 있었다고 합니다.

 

 


 

 

 


이렇게 의미가 있는 정보를 그래픽으로 전달하고, 교육용 목적으로 배포하는 사례가 우리나라에도 많이 시도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자료출처 : http://www.zo.utexas.edu/faculty/antisense/downloadfilestol.html



 

by 두루미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정보 전달을 목적으로 하는 인포그래픽.

담고 있는 정보를 가장 효과적으로, 가장 쉽게, 가장 가까이 사람들에게 전달할 수 있도록
시각적인 그래픽 스타일과 그 형식을 끝 없이 새롭게 시도해야하는 것이 바로 인포그래픽인데요,
하지만 그래프를 이용해 주로 표현되기 때문에 보는 사람들에게 종종 지루함을 유발하기도 합니다.

그런데 혹시 손으로 만질 수 있는 인포그래픽 포스터를 생각해보셨나요?

다양한 그래픽 요소로 만들어낸 패턴으로 그래픽디자인의 또 다른 방향성을 시도하는
그래픽 디자인 프로젝트인 Pattern Matters는 사람들의 주된 사망 원인, 혈액형,
사용되는 에너지의 유형 등을 주제로 입체 인포그래픽을 만들었습니다.

 

 

 

 

 

조각 하나하나 손으로 오리고 붙여 만들어졌습니다.

 

 

 

 

 

볼 수도 있고 만질 수도 있는 정보란 이런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슬로워크에서도 자체 프로젝트로 공공의 주제를 다룬 인포그래픽 포스터를 만들어오고 있는데요,

시각적으로 아름다우면서도 실험적인 이 포스터들을 보면서 인포그래픽의 더 참신한 표현방법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었던 계기가 되었습니다. :-)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픽토그램(Pictogram).

그림(picto)과 전보(telegram)의 합성어입니다. 하나의 함축된 이미지를 통해 불특정 다수가 쉽게 공감할 수 있도록 만든 그림문자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기업의 로그나 마크와는 다르지요. 도시에는 수많은 픽토그램이 존재합니다. 설명이 없어도 그림문자를 통해서 이 길은 자전거 도로라고 인식하지요.

 

스웨덴의 한 디자인스튜디오 H-57의 그래픽디자이너(Viktor Hertz)가 고인이 된 마이클 잭슨과 히틀러, 시저 등 의 생애를 픽토그램으로 압축한 재미있는 그래픽을 만들었습니다. 단순한 픽토그램 안에 많은 이야기를 담고있는 모습이 흥미롭습니다.

 

한 번 보실까요?

 

 마이클 잭슨

 

 예수님

 

 히틀러

 

 이소룡

 

스타워즈의 다스베이더

 

시저

 

어떠세요?

그런데 알고보면 픽토그램은 자녀들 교육에도 좋다고 합니다. 주제를 주고 그림으로 압축에서 표현해보는 습관을 가지면 집중력과 이해력을 증대시키는 효과가 있다고 하는군요!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