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년 전 슬로워크 블로그에서 트리 하우스에 관련해 포스팅을 했었죠.


2010.5.13 인간과 자연의 공존, 트리 하우스

2011.9.11 스페인 땅끝마을의 나무 위에 지어진 집


계속해서 자연과 함께 공존하는 시스템에 대한 고민이 많아지고 있나봅니다. 그 이후로도 그냥 나무 위의 집 뿐만 아니라 다양한 아이디어로 발전한 구조물들이 나오고 있는데요, 아이들의 임시 놀이터로도 나온 제품이 있어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전에도 소개해 드린 적이 있는(2012.2.17 노상방뇨 방지를 위한 심플한 화장실!) 네덜란드 디자인 스튜디오 'AANDEBBOOM'의 나무 설치 시리즈 중 새롭게 내놓은 DIY Tree House입니다.



               


내 손으로 직접 조립하는(DIY) 나무집입니다. 이 나무집은 아이들의 심리를 고려해 제작한 플레이 하우스인데요, 아이들이 나무에 매달려 자연과 함께하며 놀이를 하고 싶은 욕구를 친환경적으로 푼 나무집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이 나무집은 직접 손쉽게 조립하여 설치하고 놀이를 할 수 있는데요, 못과 연장없이 조립 및 스트랩으로만 나무에 설치할 수가 있어 나무에 해를 가하지 않다고 해요.





의외로 튼튼해 보이네요. 아이들이 자연을 해치지 않고 건강하게 놀 수 있는 방법을 배우며 클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출처: http://www.aandeboom.nl/DIY-Treehouse

 

by 고래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스페인과 포르투갈의 경계에 자리잡은 한적한 에스트레마두라(Extremadura) 지역.
우리말로 풀이하면 '땅끝' 이라는 이름의 이 마을의 풀밭 위에 울창한 나무 한그루가 있습니다.
그런데 빽빽한 나뭇잎과 가지 사이로 목재 구조물이 눈에 띄는군요.

 

 

 

 

바로 자연적인 건축을 지향하는 스페인의 건축회사 Urbanarbolismo에서 만든 '나무 위의 집'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흔하지 않지만 외국 영화나 미국 드라마 등에는 집 뒤뜰의 나무 위에 지은 집들이 종종 등장하곤

하는데요, 그런데 수백살이 넘은 이 할아버지 나무 위에 지어진 이 집은 작은 나뭇 가지 하나도 잘라내지 않고

지어졌다고 합니다.

 

 

 

 

 

 

나뭇가지가 빽빽한 나무 위에 집을 지으면서 어떻게 나뭇가지 하나 다치지 않게 할 수 있었을까요?

 

집의 구조를 찬찬히 들여다보면 그 이유를 알 수 있습니다. 나뭇가지가 자라나는 방향을 요리조리 피해 발코니의 기둥을 세우고, 지붕에 구멍을 내어서라도 나뭇가지들이 원래 자라던 모습으로 자랄 수 있도록 지었습니다.

 

 

 

 

 

집을 지은 목재로는 이 근방에서 많이 자라는 코르크 나무를 이용했는데요, 화학적 가공 과정을 거치지 않고 사용

했기 때문에 자세히 들여다보면 곳곳에 여전히 이끼가 끼어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래서 이 집의 이름도 'Rooted Tree House" (뿌리 내린 나무 집)!


값비싼 고급 아파트 만큼 편리하지는 않겠지만 나뭇가지 하나 상하게 하지 않고 나무 위에 지은 집,
땅 속에 뿌리를 내린 이런 집이 사실은 더 값지지 않을까요?


(이미지 출처 | http://www.urbanarbolismo.es)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숙박도 친환경이 대세!

스웨덴의 어느 숲 속 한가운데 여태껏 보지못했던 호텔이 등장했습니다.



그냥 나무 더미 같기도 하고, 새 둥지 같기도 하고.

그런데 그 안은?



호텔 부럽지 않은 운치있는 공간이 있습니다.

더블사이즈 침대는 기본!

입구 또한 예사롭지 않습니다. 나무 틈 사이로 떠있는 집의 바닥을 열면 계단이 나타납니다.



이 나무 더미 같기도 하고 새 둥지 같기도 한 방 말고도 이 숲속엔 다른 방들이 많습니다.

숲 전체가 하나의 호텔이라고나 할까요.



사방이 거울로 둘러쌓인 방!

어스름한 저녁이 되면, 정말 깜쪽같이 모습을 감춰버립니다.



밝은 빛을 내는 저 창문(?)이 아니라면, 아마 내 방이 어딘지 못찾고 숲 속을 헤메게 될지도 모르겠어요.




이 외에도, 장난감 같은 빨간 집, 정말 아찔한 높이에 떠있는 컨테이너 집, 그리고 숲 한가운데 있는 사우나까지.


이 호텔들은 스웨덴의 Treehotel이라는 곳입니다.

Treehotel의 가장 큰 철학은 '자연과 어우러지는 편안한 공간'을 만드는 것이라고 합니다.


멋진 건축가들의 솜씨가 녹아든 멋진 펜션들이 인기를 끌고 있는 우리나라에서도,

이런 신기한 펜션이 생긴다면, 꽤나 인기를 끌 수 있지 않을까요?


출처 http://www.treehotel.se/en

Posted by slowalk









나무를 닮고 싶어 하는 건물들이 있습니다.




건물이 나무인지, 나무가 건물인지,

자연속의 나무와 하나가 되는 건물들!

모두들, 이야기에서만 접한, 뒷동산의 그림같은 나무 위 오두막에서 하룻밤을 지새우는

로망이 있지 않나요?






지금 한 번 살펴볼까요~













먼저

네덜란드에 생긴,

나무로 만든, 나무를 닮은 타워입니다.

나무로 만든 콘테이너 박스를 차곡차곡 쌓은 것 같이 보이는 이 건물은,

사실은  나무로만 만들어진 건물은 아닙니다.^^;;






그 안의 구조는 철제로 이루어져있지만, 겉을 둘러싸고 있는 나무 벽은 이 지역에서 생산한 통나무를 사용해서 만들었습니다.








나무처럼 수직으로 뻗은 이 타워는, 주변의 나무숲의 경관을 볼 수 있는 타워역할도 하지만,

등산기술을 배우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졌습니다.

22m높이를 자랑하는  이 타워는 2층까지는 계단을 통해서 올라갈 수 있지만,

그 다음 층부터는 로프를 통해서만 올라 갈 수 있습니다. 암벽등반시 사용해야 하는

로프 기술을 배울 수가 있지요.


단순하게, 경관을 볼 수 있는 높은 뷰를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직접 줄을 타고 올라가야 획득 할 수 있는 자연의 풍경!



이 주변은 통나무를 생산하는 산지로 유명하기 때문에,

 주변의 경관가 어울리게 그 지역의 특산 통나무를 사용해서 타워의 외벽을 둘렀다고 합니다.

이쯤되면, 그래도 자연과 어울리려는;; 노력을 했다고 봐도 무방할까요^^;;;







다른곳에 있는 나무를 닮은 집을 찾아가 볼까요.

이번에는 뉴욕입니다.



다람쥐가 된 기분으로, 나무 위에 올라가서 시원한 바람이 부는 파란 언덕을 내려다 보는 기분은 어떨까요?

이런 당신의 바람을 실현시켜주는 나무 위 오두막 숙소가 뉴욕에 문을 열었습니다.

이 나무 위 숙소는, 이런 오두막 집을 전문적으로 지어온 baumraum 팀에 의해서 만들어졌습니다.


다소 아슬아슬해 보이기도 하는 이 나무 위 오두막 집은, 실제로는 튼튼하게 지어졌습니다.

걱정은 붙들어 매셔도 좋습니다.





절벽에 아슬아슬하게 두개의 펜스가 건물을 지지하고 있습니다.

 절벽위로 과감하게 튀어나온 이 건물위에서 아래 풍경을 바라다 보는 기분은 어떨까요.

정말 다람쥐가 된 기분이 들까나요.








두개의 지지대가 건물을 지탱하는 동시에, 철제 와이어가 튼튼하게 위에서 잡아주고 있습니다.







발코니를 따라서 건물안에 들어가면, 침대와, 생활을 할 수 있는 조그만 방 공간이 있습니다.


이곳에서 가족들과 혹은 친구들과 하룻밤 피크닉을 즐기면, 얼마나 즐겁고 새로운 경험이 될까요.






나무 위에서 맞이하는 아침은  또 어떤 기분일까요?





사다리를 타고 올라가는 나무오두막도 있습니다.




가족들, 친구들과 함께 떠난 피크닉사진들 한번 감상해보시죠~







한 없이 여유로운 풍경이네요.























문뜩, 나무위 나무집 사진들을 감상하고 나니, 드는 생각이 있습니다.




저기에 가서 건물들을 나무에 매달고, 매일 사람들이 찾아가면

나무가 사람들을 귀찮아 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





저런 곳에 가서는 조용하게 자연속에서 느낄 수 있는 많은 좋은생각들만 하고

나무를 귀찮게 (?) 만든 만큼, 도시속 풍경으로 돌아올 때는

더 많이 나무들을 위한 어떤 종류든지, 실천적인 행동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나무집을 만드는 이유도, 자연속에서 나무의 입장을 체험해보고,

좀 더 자연적으로 사는 영감들을 얻기 위해서 아닐까요~


사람의 입장이 아닌, 자연의 입장에서 바라보는 풍경!

지금까지 나무를 닮고 싶은 나무집 이야기였습니다.


출처: http://www.baumraum.de/
Posted by slowalk








건축을 공부하는 대학생들이, 공부삼아  만든 집이 있습니다.
하지만, 그들의 연습작이라고 해서 얕보다간 큰코 다칩니다. 무척이나 아름다운 나무집이거든요.






위 사진의 건축물이 바로 학생들이 만든 건축물이라면 믿으시겠어요.

이 나무건물은 샌프란시스코에 위치한  캘리포니아 아트 아카데미 ( California Academy of Art )의 학생들이 만든 건물로써,  2010년 BAY AREA 디자인어워드에서 수상한 작품입니다.



이 아름다운 목조 건물은 각각의 모듈을 조립하는 방식으로 만들어졌습니다.
P.A.A.V.( Pre-fabricatd Adaptive Auxiliary Voulume )이라는 명칭을 가지고 있는 이 건물은 이름 그대로, 사전에 모듈이 있고 그것을 조립해서 임시로 만들 수 있는 건물입니다. 놀라운 것은 이 건물의 구성요소, 각각의 부품들이 대부분 재활용되거나 재생산과정을 거친 재료들이라는 것입니다.





이 건물을 의뢰한 클라이언트는 조립형 가공방식에 관심을 가지고 있었다고 합니다. 학생들에게 이 실험적인 건축물을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 셈이지요.

학생들이 이 프로젝트를 맡고, 기획하고, 디자인하고, 조립하고 실제 설치하기까지 걸린 시간은 불과 3개월이라고 합니다. 그들은 재활용 가능한 소재를 사용해서 건물을 구성하는 모듈로 만들었고, 그것을 조립할 수 있는 방법을 메뉴얼화 시켰습니다.
각각의 모듈을 만들때, 심혈을 기울인 것은, 재료를 다루는 방법, 그리고 그 재료를 어디서 구할 수 있는지, 재활용된 재료인지, 건물의 사용뒤, 다시 재활용 할 수 있는 방법등, 건물을 조립해가는 과정에 대한 충분한 이해를 도모하는 일이었습니다.


아래와 같은 방식으로 각각의 구성요소는 조립되서, 하나의 건물을 완성합니다.
각각의 유닛은 학교에서 조립되어졌고, 그런 유닛들이 모여서, 실제 설치장소에 추가로 조립되는 방식으로 설치되어 완성되었습니다.





이 건물은 간이용 설치 건물의 새로운 방식을 제안하면서, 동시에 재활용된 재료의 사용, 그리고 건설과정에서 발생되는 건축폐기물을 획기적으로 줄였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합니다.


이 놀라운 친환경 조립식 나무건물도 아름답고 대단하지만
무엇보다, 건축에 대해서 개념적으로 배우는 것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실제로 만들어보고 프로젝트를 수행하면서 느끼는 점이 많았을 학생들. 그것을 가능케한 선진적인 교육방식이 더 인상적으로 다가오네요.




출처: http://www.academyart.edu/news/articles/architecture-project-wins-citation-american-institute-architects-east-bay.html






Posted by slowalk












트리 하우스(TREE HOUSE).
콘크리트 세상에서, 가끔 나무 원목으로 지어진 집이나, 나무를 벗삼아 만든
트리하우스를 보면 기분이 좋아집니다.

자연은 어린이의 가장 큰 집이자 학교입니다.
어렸을 때 누구나 한 번 쯤 하늘 보며 잠을 청했던 기억이 있을 듯 합니다.
쏟아 지는 별들....

흙과 제대로 펼쳐진 하늘 보기가 힘든 도시 생활, 도시 아이들이
가끔 측은해 보일 때가 있습니다. 물질적으로는 풍요로울지 모르지만, 마음은 삭막하지 않겠습니까?
생활 여유가 있다면 누구나 전원생활을 꿈꿀 것입니다.

하늘 보고 별 보고 막연한 꿈같은 전원생활이 아니라
제 2의 인생을 농부의 꿈을 실현한다며...
물론 농부의 삶은 어렵습니다. 생명을 책임지는 고귀한 직업이니까요.

오늘 소개 시켜 드릴 주택은
마당 깊은 집과 나무가 있다면 누구나 한 번 쯤 설계하고 싶은
21세기 타잔집입니다.

아이들 뿐만 아니라, 글을 쓰는 농부, 도시 생활에 찌든 몸을 정화시키고자 하는 분들
아토피 걸려 고생하고 있는 고사리 손들........

누구에게나 열린 공간이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조금은 고급스럽게 보이지만, 잘 관찰해서 적은 비용으로 알뜰 하게 한번 계획을 세워
만들어 보는 것도 어쩔지............


<슬라이드 쇼로 트리하우스 보기>




* 이미지출처: Baumraum of Germany.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