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뉴스에는 ‘탈세’라는 단어가 등장합니다. TV든 인터넷 뉴스든 ‘탈세 혐의’, ‘탈세 조사’ 라는 말을 많이 들어 보셨을 텐데요. 탈세를 표현한 인포그래픽을 알아 보겠습니다. 해외의 탈세 관련 인포그래픽을 찾아보고 탈세라는 까다로운 주제를 어떻게 그래픽으로 표현했는지 살펴보겠습니다.


세금에는 수많은 종류가 있듯이 탈세도 다양한 분야의 탈세가 있습니다. 대표적인 IT 기업인 구글과 애플, 아마존의 조세회피를 나타낸 인포그래픽입니다. 





가장 먼저 눈에 띄는 제목은 “Masters of Tax Evasion”입니다. 타이포위에는 1, 2, 3 이라는 숫자가 화살표로 연결되어 있는데요. 세금을 요리조리 피하는 ‘조세회피’를 은유적으로 나타낸 디자인으로 보입니다.


간단히 산업별 세금에 대한 표와 파이 그래프로 시작합니다. 인터넷산업은 다른 산업과 견주어 매우 큰 세금 비율을 가지고 있네요.





 다음으로 발자국들과 앞서 보았던 숫자와 화살표 그래픽이 보입니다. 오른쪽에는 ‘세금을 피하는 방법’을 단계적으로 설명하고 있는데요. 단계. 즉, 스텝(step)을 마치 춤의 스텝을 연상시키듯 발자국 모양의 아이콘으로 표현한 것이 재밌습니다. 





이어 여러 수치를 비교하는 그래프들이 등장하는데, 막대그래프에 일관적으로 사용된 패턴(배경)과 ‘비교’를 천칭 저울로 표현한 것이 인상적입니다. 인포그래픽 전체적으로 사용된 검은 배경에 수치와 표들이 있는 패턴(배경)은 ‘세금 회피’나 ‘검은 돈’을 표현하기에 충분하지만 다소 어두운 분위기를 주는 것 같아 아쉽습니다. 





15개 열로 늘어선 비행기 아이콘들이 보입니다. 애플의 고용자 수를 비행기 탑승자로 계산하여 표현한 것인데요. 애플에는 90개의 에어버스와 380개의 점보젯에 태울 수 있는 정도의 사람들이 일하고 있네요.





탈세와 복지의 상관관계에 대해 정리하는 부분입니다. 각 분야를 아이콘으로 표현한 것은 재밌지만 24.7 Billion이라는 수치를 돈 보따리 3개로 표현한 것은 좀 의아합니다.





인포그래픽은 강한 메시지를 주며, 마무리됩니다. “When America’s most profitable companies pay less, the public pays more.” 간단히 번역하면, “수익을 내는 회사가 세금을 내지 않으면, 국민들이 세금을 더 내야 한다” 라는 말인데요.


단순히 수치 비교나 분석에 그치지 않고 메시지를 던져준다는 점에서 인포그래픽의 마무리로 손색이 없습니다. 보기 좋은 그래프를 넘어 메시지를 던질 수 있는 인포그래픽은 저희 슬로워크의 목표이기도 합니다. 


아래는 전체 인포그래픽입니다.






출처 : http://www.mastersdegreeonline.org/


by 북극곰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를 본 지 얼마나 오래 되셨나요.

제가 보여드릴게요  물감만 가지고 오세요~







자 여기에다가 쭈욱,


이제 와이퍼를 작동시키면

" 쓰윽!~"





간단한 아이디어이지만
놀라운 영감을 선사하는 이 무지개는
디자인 작품을 통해서 세상에 메시지를 선사하는  네덜란드의 멀티플레이어 디자이너 Helmut Smits의 작품입니다.

올해 36인 그의 작품은 한가지 매체에 국한되지 않습니다. 설치, 공공디자인, 페인팅, 그래픽디자인, 제품디자인, 영상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의 작업들은 우리이게 몇가지 생각할 거리를 던져주지요.











'강아지야 넌 왜 거기에 들어가 있니?'_Bicycle Rack











각종 알류미늄 캔을 가지고 만든 램프_ Coca-Cola Light











I♥NY?  I♥NW!!!  - i love new work







Skirting Board Sunset







Territories_동물들의 영역.








Without Cabinet






Cars Sorted by Colour







Automatic Street Musician










Parking for White Cars Only _ 오직 하얀색 만을 위한 주차공간










이처럼
Helmut Smits 의 작업은 평면과 입체, 그리고 미디어를 가리지 않고 전방위적인 작업을 쏟아 냅니다. 그의 작업들은 때로는 위트넘치게 우리를 미소짓게 만들다가도, 때로는 깊은 성찰을 유도해내기도  합니다.


지금보실 작품은 그의 영상작업입니다.

영화의 엔딩크레딧의 형식을 차용한 이 영상작업은, 미군의 아프가니스탄 침공으로 목숨을 잃은 사람들의 이름을 담고 있습니다.




The End




이 영상은  전달하는 메시지, 시사성, 그것을 담고 있는 형식. 모든게 적절히 어우러지면서 우리에게 이 사건과 관련되서 많은 생각할 거리를 던져주고 있습니다.
Helmut Smits 는 어떻게 이렇게 다양한 매체를 넘나들면서 작업을 할 수 있었을까요?

역시 중요한 것은 매체를 다루는 능력이 아니라, 사회를 바라보는 눈과, 그것을 통해서 재해석 하는 눈, 그리고 그것들을 통해  그만의 유머와 위트 섞인 메시지 인 것 같습니다.

그의 작품을 통해서 잠시나마 미소짓고, 우리 주변에 대해서 생각하셨다면 그걸로도 대단한 성공이네요.

사회를 성찰하고 디자인을 통해서 세상에 메시지를 던지는
디자인액티비스트 Helmut Smits 였습니다.


출처: http://helmutsmits.nl/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Posted by slowalk






우리가 쉽고 편리하게 사용하는 USB!
이 USB가 살짝 디자인되면 어떻게 달라질까요~








첫번째로 나무모양으로 만들어진 USB입니다. 답답한 사무실 환경 속에서 작은 나무USB 하나로 신선한 공기가 불어오는 듯한 기분을 맛볼 수 있지 않을까요?  지난 번에 소개한 OOOms 디자인 스튜디오에서 제작한 제품입니다! 갖고 싶네요!




이렇게 쏙! 꽂아주면 컴퓨터에  자연의 향기 가 물씬!~~











지우개 는 뭘까요?


이 지우개는 사실 USB입니다.  지우개는 속이 비어있고, 그 안에 USB 스틱이 들어가있지요. 지우개의 겉면에는 "Alzheimer's erasers your memories. Save them" 이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다. "알츠하이머는 당신의 기억을 지웁니다. 그것을 지켜주세요!"

알츠하이머병은  지우개처럼 우리의 기억을 지우지만, 그안에 USB로 기억을 담아서 지워지지 않게 보관하듯이 우리의 작은 관심이 이 병을 지킬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뉴질랜드에서 열린 이 캠페인에서 USB 지우개는 알츠하이머를 인식시키고, 자선금을 모집하기 위해 배포되었으며, 그 효과는 매우 성공적이었다고 하네요^^






USB가 연결되어 있다?


이 USB의 이름은 "무한연결 USB" 입니다.  노트북을 사용할 때, USB를 꽂을 수 있는 곳이 한군데 밖에 없어서 다른 장치들을 꽂을 수 없는 불편함이 있습니다. 이런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서 디자인된 USB!.

하나를 꽂은 뒤에 연결해서 꽂을 수 있게 만들어졌죠. 그러나 그 이름과는 달리 무한히 연결 할 수는 없다고 합니다.  개발자에 의하면 3~4개까지 연결 가능하다고 하네요. 기기의 구분을 쉽게 하기 위해서 알록달록 색깔을 넣어 디자인 되었답니다.^^



4개의 기기를 동시에 한곳에 쏙~!




우리에게 편리함을 주는 조그만 USB~!
그 위에 어떤 디자인의 옷을 입히느냐에 따라서 더 많은 기능, 더 많은 메시지를 담아낼 수 있는 무궁무진한 USB의 세계였습니다.^^


출처: http://www.ifdesign.de/







Posted by slowalk







전세계적으로 사회적인 문제를 알리기 위한 단체들의 다양한 노력들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중에도 효과적이고 엇보다 주목성(?)이 높아서, 많은 단체, 특히 동물보호 단체에서 단골메뉴로 사용하는 시위방법이 있습니다.

예상하셨죠? 바로 누드시위입니다.



미국의 이라크전을 반대하는 단체의 반전 누드 퍼포먼스입니다.


이들은 미국의 일리노이주, 플로리다주 뿐만 아니라 호주, 남아공에서도 퍼포먼스를 진행하였습니다.





 누드시위하면 떠오르는 단골 주제, 동물보호!


멕시코시티에서 벌어진 이 시위에서는 동물의 모양의 바디페인팅을 한 시위 참가자들이 "날 먹지마세요." "저는 제피부가 필요해요"라는 글씨를 몸에 부착하면서, 동물의 의사를 대신 전달하고 나섰습니다.

서커스 동물보호를 위한 시위도 있지요~


동물보호, 누드시위하면 가장 유명한 단체는 미국의 PETA 라는 단체입니다.




 동물을 인도적으로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인 'PETA'는 모피 반대 캠페인에 가장 적극적인 시민단체. 
모피 반대를 캠페인을 위해 세계 유명 배우(스타)들이 기꺼히 옷을 벗었다. 여성 뿐만 아니라 남자들도.







PETA가 모피 추방 캠페인을 위해 제작한 광고,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부인 미셸 오바마의 사진을 허가 없이
사용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광고 사진 왼쪽부터 배우 캐리 언더우드, 미셸 오바마,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 모델 타이라 뱅크스.  광고는 워싱턴 D.C  버스와 지하철역에 배포되었다. 백악관에서 항의하기도 했지만 PETA는 광고를 철수하지 않았다. 미셀 오바마가 모피 반대 발언을 해왔기 때문에 세계인이 알아야 된다고............



베이징 올림픽 200m에서 금메달을 딴 Amanda Beard 는 이 단체와 함께, 007작전을 방불케하며 중국공관의 눈을 피해 베이징에서 누드시위 포스터를 언론에 공개합니다.



그 외에도 헐리우드, 스포츠스타, 언론인들이 PETA의 캠페인에 몸(?)을 맡겼습니다.

잭애즈의 스타 Steve-O



세계적인 슈퍼모델 Joanna krupa


이 PETA의 회원은 전세계적으로 분포되어 있습니다.
남아공월드컵에 맞춰 진행된 PETA의 캠페인!


한글로 적힌 피켓도 있네요!
PETA단체는 우리나라에서 누드시위를 벌인적이 있습니다.





누드시위에 모피만 연결되는 것은 아니지요.
이번 누드시위의 주제는 공항에 설치된 감시용 신체투시카메라 에 대한 항의입니다.


독일의 해적당이 공항에 설치된 신체스캔카메라에 항의하는 시위퍼포먼스를 벌였습니다. 확실한 주목효과가 있군요!!




이웃나라 중국에서도 세미누드 시위를 펼쳤습니다. 이번의 주제는 기후 이군요!!




이 퍼포먼스는 전세계에서 주목했습니다. 영미권의 서구국가에서는 흔하게 볼 수 있는 것이 바로 누드 퍼포먼스이지만, 중국에서! 공공장소에서!! 더군다나 옷을 벗는!!! 항의퍼포먼스를 한다는 것은 대단한 용기엄청난 베짱이 있지 않으면 시도할 수 없는 행동이거든요.  바로 이런 국가적인 검열의 엄격함 때문에 이들이 공공장소에서 바지를 벗고 환경구호가 적힌 피켓을 드는 작은 행동 (?)은 중국사회에 엄청난 파장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아주 많은 미디어들이 이들의 행동에 주목하고 기사화 시켰습니다. 이들의 행동에 용기를 얻은 다른 활동가들이 중국 곳곳에서 환경항의시위를  펼치기 시작했으며, 이 연이은 시위를 지켜본 중국의 젊은 세대들은 환경활동, 시위운동에 대한 새로운 가능성들에 대해서 배울 수 있었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몸에 있는 옷을 벗어던지는 방식으로 자신의 메시지를 사회에 전달하는 퍼포먼스에 대해서 살펴보셨습니다.


보다 자연에 가까운 몸상태로 돌아간 그들의 몸짓을 보는 것도 좋지만
그들의 순수한 의도 그안에 담긴 메시지에 귀기울여 주면 더욱 좋겠지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