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LP SPAIN (스페인을 도와주세요)"

라는 글귀가 적힌 보드판 위에 마치 돈을 달라고 벌린 손 모양의 석고상이 있습니다. 대체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요? 이 석고상은 바로 바르셀로나의 비주얼 아티스트 Octavi Serra, Mateu Targa, Daniel Llugany and Pau Garcia 이 네명이 'Hands'라고 이름 붙인 작품들 입니다.

 

 

 

 

 

이들은 다양한 포즈의 손 모형을 경제위기에 처한 스페인의 사회적인 문제에 관심을 끌기 위해 각기 의미있는 공공장소에 배치했습니다. 예를 들어, 'begging hands(구걸의 손)’은 'Help Spain’ 이라고 적힌 보드판 옆에 배치했고, 총을 들거나 밧줄을 손에 쥔 조각상은 현금인출기 옆에 설치했습니다.

 

 

 

 

국제 금융 위기로 인해 지난 한해 동안 수천개의 교육 및 건강 프로그램이 축소되었고, 55%를 웃돌던 25세 미만의 청년 실업률과 이를 해결하기 위한 국가의 긴축재정으로 스페인 국민들은 매일을 고통스러운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부동산 업종의 과도한 의존과 부동산 가격의 상승을 통한 민간 가계의 부의 증가는 스페인 경제에 대한 과도한 낙관주의를 만들어냈습니다. 이러한 경기 호황기가 영원히 유지될거라 믿었던 국민들 스스로의 낙관적인 의식 또한 문제였다고 하는데요.

 

 

 

 

'Hands'는 바로 이 경제 위기가 닥치기 전까지 장기간의 경제 호황기 동안 좋게만 보였던 지표들이 가리고 있던 어우둔 진실에 대한 경고를 의미하는 듯 합니다. 신랄하고 날카로운 설치물은 작지만 강렬한 메세지를 줍니다. 정부의 책임 뿐만이 아니라 모든 국민들의 책임에 연결되어있다는 메세지를 말입니다. 

 

 

 


경제위기의 인간적인 측면을 강조한 이 설치물은 크고 거창하지는 않지만, 사람들의 큰 관심을 끌기에 충분했습니다. 거리를 지나던 많은 행인들은 사진을 찍고 조각상과 함께 포즈를 취하기도 합니다. 손 위에 돈을 쥐어주고 떠나는 꼬마도 있네요.

 


 

 

경기불황으로 굳게 닫힌 상점의 셔터를 여는듯한 제스처를 한 모형도 있구요.



 


먹고살기에도 바쁜 어려운 경제 속에서 예술을 돌아볼 여력도 없었겠지요.



 

 

새해 들어 스페인의 지속적인 경기침체가 어느정도 회복되어 가고 있다는 반가운 소식이 들립니다. 여기에는 스페인 국가의 결단력있는 긴축재정과 그에 따른 국민들의 고통분담 협조가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과거 외환위기를 겪었던 우리나라도 이같은 과정을 되풀이하지 않기 위한 노력들이 지속되어야겠습니다.

 


출처 : HANDS, Brooklyn Street Art

 


by 나무늘보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최근 대체 이동수단으로 자전거가 높은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이는 환경오염을 줄이고 건강도 지킬 수 있는 일석이조의 효과 때문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얼마 전 슬로워크에서도 네덜란드가 자전거 강국으로 성장한 이야기를 포스팅을 했었는데요(http://v.daum.net/link/29601028) 번 포스팅에서는 세계 자전거 친화도시를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1. 네덜란드의 암스테르담

암스테르담은 자전거의 도시라고 할 수 있을 만큼 많은 사람들이 자전거를 이용한다고 합니다. 좁은 거리와 부족한 주차공간, 복잡한 교통 때문에 자전거가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이지요. 자전거의 높은 인기만큼 다양한 모양과 형태의 자전거들을 도로에서 쉽게 발견할 수 있다고 하니 보는 재미가 쏠쏠할 것 같습니다.

 

 

 

 

2. 미국의 볼더

미국의 많은 도시 중 볼더의 자전거 이용률이 가장 높다고 하는데요, 이는 자전거가 비만을 줄이고 환경을 생각하는 건강한 라이프 스타일의 상징으로 여겨지기 때문입니다. 사람들이 자전거 이용을 선호하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 비롯된 것이지요. 작은 도시인 볼더의 여행거리는 4~5마일 이내이며, 이 거리는 자전거로 쉽게 이동이 가능하다고 하네요.

 

 

 

 

3. 미국의 데이비스

데이비스는 자전거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도시입니다. 데이비스에는 자동차보다 자전거가 많다고 하는데요, 자전거 자문위원회도 있을 정도라고 하니 그 사랑이 대단한 것 같습니다. 또한 도시의 주요 거리의 95%는 자전거 친화적인 차선이 있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동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학교 내에서의 자동차 통행을 금지하는 대학들도 있어서 학생들의 자전거 통학률도 높다고 하네요.

 

 

 

 

4. 독일의 베를린

베를린에서 자전거를 타는 것은 대중교통이나 자동차를 대신하는 실용적인 대안입니다. 우리에겐 익숙하지 않은 자전거 택시도 베를린의 도로에서는 흔히 볼 수 있는 일상입니다. 도로의 약 10%에는 자전거 전용선이 있으며 교통신호나 자동차의 번거로움을 피할 수 있는 자전거 노선 네트워크도 있다고 하니 자전거 택시가 많을 법도 한 것 같습니다.

 

 

 

 

5. 스페인의 바르셀로나

바르셀로나의 'borrow a bike'은 6,000여개의 자전거를 시민들이 필요할 때 마음껏 빌릴 수 있는 프로그램입니다. 시내와 인근에 위치한 무인 대여소에서 자전거를 빌려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데요, 사용 후에는 빌린 곳이 아닌 다른 아무 대여소에나 반환하면 된다고 합니다.

 

 

 

 

6. 미국의 오리곤

시원한 산악기후의 오리곤은 자전거를 타기에 적합한 환경을 가진 도시입니다. 자전거 교통 연합을 비롯한 자전거 관련 협회들이 있어서 사람들과 교류하며 자전거를 타기에는 훌륭한 도시인 셈입니다.

 

 

 

 

7. 독일의 뮌헨

뮌헨은 자전거 친화적인 도시로 유명합니다. 뮌휀의 시장도 자전거로 출근한다고 하니 그 인기를 가늠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뮌헨 여행자 정보센터에서는 자전거에 관한 규칙과 조언도 얻을 수 있어 관광객들에게도 인기인 모양입니다. 뮌헨에서는 'Call-A-Bike'라는 대여시스템을 통해서 자전거를 빌릴 수도 있습니다. 

 

 

 

 

8. 미국의 샌프란시스코

The Bicycling magazine은 샌프란시스코를 6번째 자전거 도시로 선정하기도 했습니다. 이유는 샌프란시스코의 대중교통에서 자전거가 중요한 이동수단이 되기 때문인데요, 자전거 차선이나 도로를 자주 볼 수 있다고 하네요.

 

 

 

 

9. 캐나다의 오타와

오타와는 훌륭한 자전거 도로 네트워크를 가지고 있으며, 시내의 여러 곳에는 자전거 대여소가 있어 자전거를 이용하는데 불편함이 없다고 합니다. 오타와는 미국 자전거 연맹으로부터 ‘Silver Bicycle Friendly Community Award’ 를 받기도 했습니다.

 

 

 

 

10. 덴마크의 코펜하겐

덴마크는 '자전거 왕국'이라고 불릴 정도로 많은 자전거를 도로 위에서 볼 수 있습니다. 덴마크의 수도 코펜하겐에서는 자전거를 타는 정장차림의 사람들을 자주 볼 수 있는데요, 이는 서울에서는 보기 드문 풍경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코펜하겐에는 무료 대여시스템인 '시티 바이크' 프로그램이 있습니다. 해마다 4월부터 11월까지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무료로 빌려준다고 하니 이 시기에는 자전거가 더할 나위 없이 훌륭한 교통수단이 될 것 같습니다.

 

 

자료출처: http://www.greendiary.com/


by 펭귄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먹고 사는 문제가 해결되면 자연스레 '잘 먹고 잘 사는 것'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게 마련입니다.

유럽에서는 유기농 식품 열풍이 불고 있다고 하는데요,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한 식당은 조금 독특한 방식으로 주문을 받아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합니다.


바로 퀴진스 산타 카타리나(Cuines Santa Caterina)라는 레스토랑입니다.



퀴진스 산타 카타리나는 바르셀로나의 산타 카타리나라는 시장에 위치해 있습니다.



산타 카타리나 시장(Mercat de Santa Catarina)은 독특한 지붕으로 유명한 바르셀로나의 재래시장입니다.

이 시장에 위치한 산타 카타리나 레스토랑이 인기를 끌고 있는 이유는 이른바 '참여개방형' 주방 때문입니다.


이곳에서는 그날그날 진열한 식재료를 손님들이 직접 고르고 조합해 주문할 수 있습니다.

새벽 시장에서 공수한 싱싱한 식재료들로 만든 요리를 그 자리에서 직접 맛볼 수 있는 것이죠.

골라먹는 재미에 식재료들의 시세표를 보는 맛도 쏠쏠하겠죠?



주방 안의 요리사들이 일방적으로 요리를 만들어 내놓는 것이 아니라,

식당을 찾은 손님들이 요리 과정에 함께 참여할 수 있는 것입니다.

오픈 주방이라고나 할까요?



최근 윤리적 소비와 함께, 지역 농산물과 식품만을 가져와 파는 이른바 '로컬 푸드'가 큰 관심을 받고 있는데요,

퀴진스 산타 카타리나 역시 바로 시장 안에 위치해 있으면서 그 시장의 식재료만을 사용함으로써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되고, 신선한 식재료도 제공하고,

지역 상인들에게도 좋고 손님들에게도 좋은, 착한 레스토랑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바르셀로나에 가실 일이 있으시다면,

퀴진스 산타 카타리나의 음식을 맛보시길 권합니다!


Posted by slowalk
전세계의 지하철노선도를 하나의 그래픽디자인 작품으로 풀어낸 작가가 있습니다. 바로 Neil Freeman 입니다. 그는 아티스트 이자 도시계획설계자 입니다. 그의 그래픽작업은 전부 도시와 관련이 있습니다. 그의 작업은 사람들에게 도시를 다른 시선으로 바라볼 수 있는 영감을 선사하는 하는데요. 그의 작업중에 전세계 각국 도시들의 지하철 노선을 가지고 작업한 것이 있어서 소개하고자 합니다.



아래 작업은 지하철의 노선도를 하나의 선으로 바꿔서 흡사 나무의 뿌리같은 모습의 이미지로 바꿔 보여줍니다. 이 작업을 통해서 전세계의 지하철노선도를 비교해 볼 수 있습니다. 각각의 축적은 모두 동일해서, 지하철이 미치는 도시의 크기가 얼마나 큰지 서로 비교해 보는 것도 흥미롭습니다. 파리와 서울이 나란히 있으니, 이 두 도시의 크기를 살펴볼까요?




   베를린                                          런던                                               뉴욕






  도쿄                                               상하이                                             마드리드





    샌프란시스코                                         델리                                               몬트리올





    서울                                               파리                                                  모스크바





    멕시코시티                                          시카고                                               베이징




      오사카                                              워싱턴                                               바르셀로나





      산티아고                                             스톡홀롬                                               홍콩





        뮌헨                                                     오슬로                                            함부르크






         부산                                                      싱가포르                                          광저우






          나고야                                        상트페테르부르크                                           비엔나





    필라델피아                                         뉴캐슬                                               토론토








지하철의 노선도가 도시의 크기를 보여줄 수 있는 하나의 정보그래픽 역할을 합니다. 우리가 평소에 자주 보는 수도권지하철의 정리된 노선도가 아닌, 지도위에 지나가는 실제의 노선을 보니까 색다릅니다.^^




지하철은 어떤 대중교통보다 빠르고, 서울도시의 구석구석을 지나갑니다~ 그 다른 어떤 나라 도시의 지하철보다 크고 다양한 노선이 있는 우리의 수도권지하철~! 앞으로 자주자주 애용해서 환경에도 이바지하고, 우리의 건강도 챙겨보아요~




출처: http://fakeisthenewreal.org/subway/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