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크리스마스 연휴 잘 보내셨나요? 크리스마스가 지나고 나니 2013년이 얼마 남지 않은 게 실감이 나는 것 같습니다. 오늘 소개할 이야기는 재밌는 초상화 프로젝트인데요, 3분 이면 뚝딱 하고 초상화를 그려주는 부스 이야기입니다.





스위스의 Tobias Gutsmann은 스토리텔러, 일러스트레이터, 아티스트, 때론 그래픽 디자이너이기도 하지만 대체로 좋은 사람이라고 자신을 소개합니다. 이 독특한 아티스트는 지난해부터 사람들에게 재밌는 초상화를 그려주기 위해 전 세계를 여행하고 있는데요, 박스로 만들어진 아기자기한 부스도 그와 함께 여행을 다니고 있다고 합니다.





 "FACE-O-MAT"라는 이름의 이 부스는 몇 가지 조건을 설정하고 돈을 넣으면 3분 안에 재밌는 초상화를 그려주는 기특한 부스입니다. 물론, 부스 안에서는 3분 동안 토비아스가 바쁘게 그림을 그리고 있지만요.





그림을 보면 사실적으로 똑같이 그린 것이 아니라 특징만 살려 재미있게 그린 것을 알 수 있는데요, 어떤 그림이 나올지 기다리는 재미도 있을 것 같네요. :-)





토비아스는 더 많은 사람의 초상화를 그려주기 위해 밀라노, 스톡홀름, 런던, 도쿄 등 40,514km를 이동했다고 합니다. FACE-O-MAT 텀블러에는 여행하면서 그렸던 초상화 사진이 올라와 있으며 다양한 얼굴들의 재밌는 초상화를 볼 수 있습니다. 





FACE-O-MAT이 특별한 이유는 재미난 그림 때문이기도 하지만, 귀엽고 아기자기한 초상화 부스에 앉아서 3분 동안 그림을 기다리는 소소하지만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기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때로는 어마어마한 일보다는 작지만 의미 있는 경험들이 더욱 특별하게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얼마 남지 않은 2013년, 특별하게 마무리하려는 노력보다는 주변 사람들과 작은 카드라도 나누며 따뜻한 연말을 보내 보시는 것이 어떠실까요? :-)



출처 : FACE-O-MAT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요즘의 아이들을 보면 아주 어렸을 때부터 스마트폰 이나 태블릿PC와 같은 전자제품을 장난감 삼아 가지고 노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물론 전자제품에 대한 기술의 발달로 인해 아이들의 교구문화에도 이점을 가지고 온 것은 많지만 직접 만지고 만드는 과정에서 얻을 수 있는 감성과 창조력의 발달은 많이 잃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다들 이러한 문제점을 모르는 것이 아니지만 막상 아이들을 위한 교구를 사러 나가면 터무니 없이 비싼 가격때문에 한숨짖고 돌아오기가 일쑤입니다. 

아이의 아날로그적인 감성과 창의력을 발달시키며 비용도 절감할 수 있는 좋은 아이디어는 없을까요?  여기 그 해답을 제시하는 교구가 있어 소개하려 합니다.


 

 

 

Box Props 라고 하는 이 교구는 미국의 MAKE DO라고 하는 교구업체에서 만들어 졌습니다.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박스들을 이용해 위와같이 다양한 장난감을 만들 수 있는 키트인데요, 한 번 살펴볼까요? 

 


 

만드는 방법은 간단합니다. 주변에서 사용 할 박스를 찾고 키트의 재료를 이용해 원하는 장난감을 만들면 됩니다.

 

 

 

키트는 종류에 따라 자동차,애완용 동물, 괴물, 사람. 로봇, 자동차 등 다양한 모습을 가진 일러스트가 그려진 두꺼운종이와 그 일러스트 들을 박스에 연결할 수 있는 나사들을 제공합니다. 일러스트들은 색이 채워져 있지 않아 크레용이나 마커 등을 이용해 각자가 원하는 색으로 만들 수 있게 되어있고 나사들은 재사용,재활용이 가능한 친환경 플라스틱들로 제작되었다고 합니다. 

 

 

 

가격은 미화로 10달러에서 15달러 사이라고 하니 우리나라돈으로 환산을 하면 1만 천원에서 1만 7천원 사이에 구매할 수 있는 가격정도가 되겠네요. 요즘 교구의 가격에 비교한다면 정말 저렴한 가격이죠.

 



비싼 장난감과 교구만이 아이들이 좋아하고 도움이 되는것은 아닙니다. 쉽게 버려지는 박스로 아이들과 새로운 무언가를 만드는 과정을 통해 재활용, 재사용에 대한 인식을 심어주고 아날로그적인 감성과 창의력을 키울줄 수 있다면 그 어떤 비싼 장난감 보다 훌륭한 교구가 되지 않을까요? 

 

출처: MAKE DO

 

by 고라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국제구호단체인 유니세프가 매년 세계 각지의 구호가 필요한 이들에게 의약품이나 식생활품을 지원하고 있다는 사실은 다들 알고 계실테죠. 하지만 그 구호품들을 전달하기 위해 사용되는 수백만개의 박스사용에 대해서 고민해 본 분들은 그리 많지 않을 겁니다. 이렇게 수많은 박스들을 효율적으로 재사용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있다면 무엇을 위해 사용되는 것이 좋을까요?


여기 그 답이 있어 소개하려고 합니다.





박스위에 비행기 모양의 뭐가가 그려져 있네요. 뭘까요? 눈치 빠르신 분들은 알아 차리셨을것 같은데요.





위 그림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아이들이 좋아하는 입체 퍼즐입니다. 여기 이 입체퍼즐 저도 참 좋아하는데요. 다이컷 방식을 이용해서 가위질 없이 떼어서 조립 할 수 있게 되어있죠.  세계 각지의 구호물품이 필요한 곳에는 단순히 물품들 뿐아니라 아이들의 교육도 중요한 문제 중 하나이죠. 손으로 직접 조립하는 장난감이 두뇌 발달에 큰 도움이 된다는 것은 이미 오래전 학계를 통해 발표 되어있는 분명한 사실이죠. 이 박스를 교구로 활용한다면 아이들의 두되발달에도 도움을 줄 수 있겠죠?  





퍼즐은 다양한 형태의 모델이 있습니다. 하나씩 모으는 재미도 쏠쏠 하겠는데요. 엄청난 양의 퍼즐을 만들기 위해선 비용도 만만치 않을 테지만 인쇄도수를 1도로 하여 인쇄시 발생할 수 있는 비용을 최소화 한다고 합니다. 도움이 필요한 곳에 특별한 추가비용 없이 구호물품과 아이들을 위한 교육용 장난감도 함께 전달할 수 있으니 1석 2조네요. 

작은 아이디어가 수 많은 아이들의 삶에 행복을 가져다 줄 수 있다는 것. 이것이 디자인의 힘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출처: Tuvie



by 고라니 자국

 



Posted by slowalk

식목일이 며칠 지났지만 4월-5월 봄에는 내내 다양한 식목행사와 꽃 축제가 한창일 것입니다.

이번에는 도서관에서 책을 빌리듯이 씨앗을 빌릴 수도 있고, 반납할 수도 있는 재미있는 캠페인을 소개합니다. 





소개해드릴 캠페인은 씨앗을 공유하는 "Share Seeds" 캠페인입니다. Eating in Public(EIP)에서 주관하는 이 캠페인은 서로 다른 씨앗을 공유하는 것을 적극 권장하기 위해서 시작됐는데요, 가지고 있는 여분의 씨앗을 다른 지역의 씨앗과 바꿈으로서 씨앗이 널리 퍼지는 것을 의미한다고 하네요. 물론 여분의 씨앗이 없는 사람들은 쉐어시드 박스에서 제공하는 씨앗을 기간 제한없이 '빌려'가면 됩니다. 반납은 빌려간 씨앗도 되지만 다른 씨앗으로도 가능하다고 하네요. ^^





쉐어시드 캠페인의 구성품은 재활용된 나무로 만들어진 작은 박스 안에 다 들어있습니다. 박스 안에는 빈 봉투와 스탬프, 스테이플러와 함께 가장 중요한 씨앗봉투 50개가 들어있습니다.





씨앗을 반납할 때는 빈 봉투에 스탬프를 찍어서 박스에 넣으면 되고, 반대로 빌릴때는 박스 안의 씨앗을 봉투에 넣어 스탬프를 찍어 가져가면 된다고 합니다. 쉐어시드 박스는 부피가 작기 때문에 설치 및 이동이 쉬운 것이 장점입니다. 또한 씨앗이 박스에 남아있는 한 계속 운영될 수 있다는 장점도 있습니다. 





씨앗을 공유하는 쉐어시드 캠페인은 지난 20년간 다국적  씨앗기업들에 의해 획일화된 품종시장에서 작은 희망을 만들기 위한 노력 중 하나입니다. 슬로워크 블로그에서도 이런 획일화되고 조작된 품종들 때문에 사라져가는 전통 품종을 살리기 위한 씨앗도서관을 포스팅한 적이 있었지요. (2011/01/19, 씨앗을 빌려드려요~ 씨앗도서관<BASIL Project>) 쉐어시드 박스도 씨앗도서관처럼 씨앗을 빌려주는 일을 하지만 조금 다른 점은 어디에서나 쉽게 만날 수 있다는 점이 아닐까 합니다.





지금은 인터넷에서 클릭 한번으로도 다양한 씨앗을 구입할 수 있지만 인터넷이 없던 시절에는 씨앗 공유가 아주 유용한 풍습이었다고 합니다. 식물을 처음 키우실 분들이라면 씨앗을 사는 것 보다는 쉐어시드 박스처럼 씨앗을 빌려 나중에 새로운 씨앗으로 반납하는 것도 의미있는 시작이 되겠죠? ^^




자료출처 : Share Seeds 홈페이지, Eeating in Public 페이스북 



 

by 펭귄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식당을 운영하시는 사장님들에겐 점포란 꼭 필요한 것이죠.

매달 내야 하는 임대료, 그 입지가 좋을수록 정말 비쌉니다.

그렇다고 너무나 싼 곳을 찾다 보면, 가게에 파리만 날릴 수도 있겠습니다!

 

지금 소개해드리는 이 사진들이 고민많은 예비 사장님들에게 좋은 정보가 될 수 있을까요?

여러분의 식당을 박스 안에 넣어드립니다

 

 

 

미국 텍사스 오스틴에 있는 이 이동식 컨테이너 박스는 다름 아닌 스시 전문점입니다.

겉 보기엔 컨테이너 박스에 글씨만 그려 넣은 것 같은데? 어떻게 이것이 가게?

자 그럼 이 컨테이너박스의 놀라운 변신을 감상하시죠!

 

 

운명을 달리하기 직전인 컨테이너를 기중기로!

 

 

 

열고 닫기가 가능하게, 3면의 벽을 뚫습니다.

이 뚜겅 밑 장소들은 테라스로도 이용할 수 있겠지요?

 

 

 

이동 가능하게 트레일러 위에 설치 한 후에

 

 

 

멋지게 페인딩을!

 

 

 

심플한 주방과 멋진 출입문까지 

 

 

 

점심시간 또한 바쁘게 지내는 미국의 직장인들에겐 간편하고 빠르게 한끼를 해결 할 수 있는 이 스시박스는 정말 인기라고 합니다.

 

이 스시박스(Sushi box)를 만든 designSTUDIOmodern

이것 외에도 카페, 리조또 전문점 등을 컨테이너 박스로 만들어 냈다고 합니다.

 

이런 컨테이너박스로 만든 가게들의 장점으론 

값 비싼 임대료를 주지 않고서도 시내 중심가에 점포를 이동수 있다는 것,

또한 상대적으로 저렴한 점포 제작비를 들 수 있겠습니다.

 

그런데 무엇보다 이 스시박스에서 주목해야 할 부분은

폐기처분 직전의 자원(컨테이너박스)을 재활용 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단열자제 등도 짚 등에 친환경 자제를 이용하여 제작하는 합니다.

 

전기 또한 태양열로 자체 생산하는 시스템을 갖추었다고 하니..

제작부터 실제 사용까지! 칭찬을 안할래야 안할 수가!

환경을 생각하는 제작자와 점포 사장님의 마음이 소비자에게도 전해지길 바랍니다.


Posted by slowalk

오늘날, 자판기에서 팔지 않는 품목을 찾기 어려울 정도로 많은 물건들을 자판기를 통해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오늘 소개시켜 드릴 자판기 판매 상품은 지금까지는 전례가 없던 새로운 것입니다. 바로 "와인" 이지요. 최근 미국에서는 프랑스 와인을 자판기로 판매하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열정적인 와인 판매사 Astrid Terzian는 기존에 와인을 제공하기 위해서 들어가는 포장용기- 유리, 나무상자, 종이박스 등이 너무 많이 소모적으로 사용되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하고 이를 개선하기 위해서 와인 자판기를 고안해냈습니다.

 

 

 

자판기에는 천리터 정도의 와인이 들어가고, 사람들은 그들이 가지고 온 용기나, 매장에서 제공하는 손으로 잡고 옮길 수 있는 크기의 플라스틱 통에다가 와인을 담아 갈 수 있습니다.




자동판매기를 통해서 와인을 공급하면서, 우리가 얻을 수 있는 환경적인 이득은 매우 큽니다. 우선 와인의 포장이 보다 간편해지면서, 와인포장 생산에 들던 자원을 아낄 수 있으면서, 동시에 포장생산에서 발생되는 폐기물도 없앨 수 있습니다. 유리, 금속, 종이박스, 그 위에 붙이는 스티커 태그등, 많은 요소가 줄어들게 되는 것이지요. 이것들을 생산하고 저장보관, 운송하는 시설을 줄여서 그만큼 비용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소비자는 동시에 같은 품질의 와인을 보다 싼 가격에 제공받을 수 있게 됩니다. 이런 요소에 소용되는 비용을 경감시킴으로써, 소비자가 아낄 수 있는 액수는 와인병당 $2 정도에 해당될 것이라고 하네요. 프랑스에 8개 매장에 이런 와인자판기가 설치되어있지만 올해 안으로 미국의 마트에도 와인자판기가 도입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런 친환경적인 와인 자판기. 한국의 마트에서도 곧 도입되길 기대해봅니다. ^^

출처: http://www.reserves-precieuses.fr/

Posted by slowalk



인터넷 쇼핑으로 인해 날로 쌓여가는 택배 상자들이 큰 골칫거리가 되고 있는 요즘.
지구에 해가 되는 쓰레기가 아닌, 지구를 구할 수 있는 기특한 박스가 등장했습니다.













균류학자 'Paul Stamets'가 발명해낸 "라이프 박스(Life Box™)"~!



이름부터 거창한 이 박스 세트는 미국 내에서 사용되고 버려진 골판지를 재활용하여
만들어지는 박스로, 콩기름 잉크로 인쇄된 나무 프린트가 그 용도를 말해주고 있습니다.



 

 








라이프박스는 상자 내부(골판지의 틈 사이사이)에 균류와 씨앗이 함께 들어있어
시너지 효과를 발생시키는 원리로, 상자를 뜯어 흙에 묻고 기다리기만 하면
언제 어디에서든 식물이 잘 자랄 수 있게 만들어진 영리한 상자이지요~! 













어떤 원리로 그것이 가능할까요?
바로 식물의 뿌리체계와 공생하는 미생물인 '균근균(mycorrhizal fungi)'을 이용하기 때문이지요.

균근균은 식물의 뿌리 주변에 모여, 그 식물이 제공하는 탄수화물을 흡수하는 대신에
뿌리 주변에 영양분과 습기를 공급하는데요, 흙속의 영양분을 분해하고 그것이 제자리에 있도록
유지시켜줌으로써 식물이 그 영양분을 이용할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합니다.












각 상자의 수백 개 나무 종자 중 하나라도 30년 동안 생존한다면,
약 1톤의 탄소를 사라지게 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고 하니
미래의 지구 환경을 위한 위대한 보험이라 할 수 있습니다 !!














라이프 박스의 개발자인 'Paul Stamets'는 미래세대를 위해 더 다양한 종자 개발 뿐 아니라,
시디 케이스, 피자 박스, 신발 상자, 테이크아웃 컵의 슬리브 등의 골판지에
이 기술을 접목시킬 것 또한 구상하고 있다고 하네요~

라이프 박스가 기후변화에 대한 새로운 해결책을 제시할 수 있는
생명의 씨앗이 되길 기대해봅니다^^



*출처 : http://www.lifeboxcompany.com/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

비즈니스를 위한 자리에서 혹은 개인적인 자리에서, 사람들과의 첫 만남은
인사와 함께 명함 건네주기에서부터 시작되지요.

가장 작은 얼굴이라 불릴 만큼 명함은 그 사람을 드러내주는 중요한 도구 중 하나인데요,
명함 하나로 환경을 생각하는 착한 마음을 듬뿍 표현할 수는 없을까요?
 
요즘은 어딜 가도 친환경이 아닌 것이 없습니다. 기업에서도 개인적으로도
에코디자인에 대한 관심이 점점 더 뜨거워지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무늬와 형식만 에코디자인인 것들이 넘쳐나고 있지 않나 생각해봅니다.
재생용지에 콩기름 잉크를 사용한다면 일반 명함보다는 친환경적이라 할 수 있지만,
그 보다는 더 본질적인 친환경 프로세스가 필요하겠지요.






포르투갈의 Fischer Lisbon 디자인 그룹에서 만든
친환경적인 접근의 ‘Ecological Business Card’입니다.

정보를 도장으로 만들어, 주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쓰다 버린 종이에 찍으면 면함이 완성됩니다.
찢어진 박스도, 구겨진 종이도, 자투리 종이라면 무엇이라도 사용 가능합니다.







이 명함은 일반명함을 찍어낼 때의 공정이 생략되어,
명함을 만들기 위해 필요한 종이의 낭비와 에너지 소모가 없을 뿐 아니라
운송비용이 들지 않아 제조비용을 줄일 수 있는 환경적이고 경제적인 명함입니다.
이런 것이 진짜 에코디자인 아닐까요?^^
 







모양도 크기도 가지각색이지만, 재활용될 종이에 따라 다양한 느낌이 연출되네요.
오히려 낡은 종이에 찍힌 느낌이 더 좋은 것도 같습니다~




그밖에 친환경적인 재활용 명함들 만나볼까요?






종이 대신 떨어진 나뭇잎을 사용하여 스탬프로 찍은 명함도 있습니다.
나뭇잎들이 떨어질 때 부지런히 차곡차곡 모아두어야겠습니다.
사용 후 버려져도 다시 자연으로 돌아갈 수 있겠지요~








흔히 사용하는 줄무늬 노트로 만든 명함.
심플하지요. 별다른 디자인이 필요 없습니다.


 







마지막으로, 이런 명함 꽂이 어떠세요?
어디서 많이 보던 노란 종이지요~ 바로 전화번호부를 재활용한 명함꽂이 랍니다.
원통만 있다면 제작도 쉽고, 기능적이고 디자인적으로도 훌륭합니다.


건네는 사람도 받는 사람도 미소 짓게 만드는 재활용 명함으로
이젠 PR도 친환경적으로~!

 


자료 출처 : www.inhabitat.com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