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면 사람의 눈으로 세상을 보는 것은 근시안적이거나 단편적인 것일 수 있습니다. 다른 생물들이 어떻게 세상을 보고 느끼는지는 상상하기 어려운데요. 영국 기반의 예술그룹인 Marshmallow Laser Feast(이하 MLF)에서는 동물의 감각적인 세상을 경험하게 해주는 가상의 체험인 동물의 눈으로 보는 세상체험을 통해 이러한 생각들을 바꾸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MLF의 가상현실 체험은 가상현실 헤드셋을 통해 이루어지는데요, 360도 회전이 가능한 공중 드론 촬영라이더(*펄스 레이저광을 대기 중에 발사해 그 반사체 또는 산란체를 이용거리·대기현상 등을 측정하는 장치)와 CT 스캐닝 기술을 이용했습니다이 체험은 Abandon Normal Devices Festival(이하 AND)라는 전시회에서 처음 선보였다고 합니다.





AND 페스티벌의 참가자들은 자연의 모습을 본뜬 헤드셋을 통해 가상현실의 모습을 입은 나무와 식물들을 봅니다. 이 식물들은 많은 색상과 여러 가지 가상의 텍스처들로 재구성되어 보이는데요. 이것들은 덩어리 혹은 떠다니는 밀집된 조각들로 보이기도 합니다. 빛의 파도같이 보이는 생물 발광체들 그리고 수천 개의 바글바글한 동그라미들이 식물과 동물의 삶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MLF는 단지 보는 체험에만 그치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또한 스테레오 헤드폰과 가상현실의 촉감을 느낄 수 있는 촉감 장비를 사용했는데요, 이런 감각들은 가상현실이 체험자를 에워싸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게 만든다고 합니다.





스테레오 오디오와 기술은 3차원의 소리를 재구성하는 데 사용되었습니다. 이 기술은 체험자들이 가상 숲 체험 중 감각을 극도로 높이는 데에 영향을 미친다고 하는데요. 이러한 소리 기술은 숲 공간에서 들리는 자연 그대로의 소리를 모방하기 위해 사용되었다고 합니다. 또한 체험자들은 촉감 장비를 등에 입고 있어, 몸으로도 숲의 소리를 느낄 수 있습니다.

 

사방에서 들리는 숲의 소리와 함께 한 번도 보지 못한 광경을 보는 것은 환상적인 체험일 것 같습니다. 우리 눈으로 보는 세상 말고도 다양한 시점의 세상이 있다는 것을 기억하고 있어야 하겠습니다.

 

이제 이들의 영상을 보여드리려고 합니다. 헤드셋을 끼고 보는 걸 추천드립니다!







by 부엉이발자국

출처 : good


Posted by slowalk


모션그래픽이란?


모션그래픽이란 오디오와 결합하여 움직임이나 시각적 효과를 만들어 내는 디지털 영상 기법입니다. 혹자는 모션그래픽이 애니메이션의 한 종류라고도 하는데요, 포괄적인 의미로 보면 맞는 말입니다. 다만 실질적으로 사람들이 인식하는 용어의 의미는 약간 다릅니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지브리의 영화나, 토이 스토리 등의 3D 영화와 같이 스토리의 서사가 더 강조된 것을 애니메이션이라고 통상적으로 지칭하고 있고, 모션그래픽은 광고나 뮤직비디오 등의 좀 더 상업적인 장르에 많이 쓰입니다. 또한 컴퓨터 그래픽이라는 것은 동일하지만, 영화나 드라마 등 의 특수 효과는 CG라고 불리고 있습니다.


애니메이션 'Alma' (출처: Rodrigo Blaas on Vimeo.)



모션그래픽 Google Wallet (출처: Buck on Vimeo.)




한편 요즘엔 이러한 영상 기법에 따른 장르 간의 경계가 많이 없어지고 있습니다. 모션그래픽 또한 홀로그램, VR 등 기술과 결합해 새로운 도약에 접어들었습니다. 디지털 기술이 발전하면서, 모션그래픽 기법도 날로 다양해지고 있습니다. 단편적으로 기술의 발전이 디자인과 무슨 관련이 있을까 의문을 품을 수도 있지만, 이미 둘의 관계는 떼려야 뗄 수 없게 되었습니다.



홀로그램 인스톨레이션 Sprite Symphony (Hologram Installation with Fairies) 

(출처: Davy and Kristin McGuire on Vimeo.)



목적을 명확히


모션그래픽 프로젝트를 시작하기에 앞서 가장 먼저 고려할 점은 ‘어디에’ ‘어떻게’ 영상을 활용할 것인가에 대한 것입니다. 아래의 이미지는 각 매체에 맞는 해상도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어떤 영상을 만들 것인가에 따라 사이즈가 달라지기 때문에 충분히 심사숙고해서 결정해야 합니다. 그림을 그리기 전, 어떤 크기의 도화지를 선택할지 결정하는 것과 비슷합니다.





현재는 Full HD(High Definition)이라고 불리는 1920X1080 픽셀 사이즈가 가장 많이 활용되고 있습니다. Ultra 라는 수식어가 붙은 HD, 혹은 4K는 영화관같이 아주 큰 스크린에 사용됩니다. 해상도가 높다고 무조건 좋은 것도 아닙니다. 스마트폰 UX를 UHD로 만든다면, 기능 지원 자체가 안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본인이 만들고자 하는 영상의 목적을 생각하여 합리적으로 결정하거나, 전문가의 조언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스마트폰 사이즈 영상 Snapchat Supacut (출처: Joel Plosz on Vimeo.)



프로세스 이해하기


모션그래픽뿐만 아니라, 디자인 작업은 굉장히 복합적이고 상황에 따라 달라집니다. 하지만 기본적인 프로세스를 인지하고 디자이너들과 소통하게 되면 불필요하고 소모적인 오류들은 피해 갈 수 있습니다. 첫 단계는 기획입니다. 이 단계에서 어떤 내용을 영상으로 표현하고자 하는지 디자이너에게 전달하고, 표현을 극대화하기 위해 실사 촬영에 그래픽을 덧붙이거나 온전히 그래픽(2D, 3D, 혹은 2D와 3D의 혼합)만으로 표현하는 등의 기법에 대한 전체적인 콘셉트를 정하게 됩니다. 디자이너는 이에 따라 스토리보드를 제작합니다. 스토리보드 작업과 콘셉트 작업은 긴밀한 관계에 있어 동시에 이루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스타일에 대한 합의가 이루어지면 사운드와 함께 애니메틱을 제작합니다. 이 과정은 종종 생략되기도 하는데, 전반적인 영상의 흐름과 분위기, 타이밍 등을 이해하기에 좋은 밑 작업입니다. 이러한 사전 준비 과정이 끝나면 실제 디자인과 애니메이션 작업에 들어갑니다. 이 과정에서 프리뷰 영상 등을 주고받으며 디자이너와 클라이언트가 소통하게 됩니다. 프리뷰는 저화질의 확인용 영상으로 주고받는 것이 통상적입니다. 바로 렌더링 시간과 용량 때문입니다.


IGA Aide Gourmet 의 2D 애니메틱, 3D 애니메틱, 애니메이션 프리뷰, 렌더링 영상

(출처: SHED on Vimeo.)


모션그래픽을 비롯한 여타 영상물들은 반드시 렌더링 과정을 거쳐야 합니다. 렌더링이란 설정된 이미지를 연산처리하여 최종적인 화면으로 만들어 내는 것을 뜻합니다. .avi .mov .wmv 같은 확장자명을 가진 영상 파일이 이 렌더링 작업을 거쳐 나오게 된 결과물입니다. 렌더링을 거치지 않으면 영상은 그저 프로그램 안에서 돌아가는 하나의 파일에 지나지 않습니다. 영상 그 자체의 러닝타임보다 렌더링의 시간이 더 걸리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특히 해상도가 높을수록, 다양한 3D 기법이 사용될수록 시간은 더 늘어납니다. 영화 아바타의 경우 한 프레임(1초에 24프레임)을 렌더링 할 때 수 시간이 소요되었습니다. 따라서 모션그래픽 작업 시에는 충분한 렌더링 시간을 미리 확보해야 합니다.




다른 디자인 작업과 마찬가지로 모션그래픽 작업 역시 한 가지로 정의되거나, 정해진 법칙이 있는 것이 아닙니다. 하지만 프로젝트에 대한 이해는 진행을 원활하게 하는 밑거름입니다. 모션그래픽 프로젝트를 의뢰하기 전, 기본적인 지식을 숙지하고 반영해 미리 계획해보세요.




by 돼지발자국





Posted by slowalk

템플스테이(Templestay)는 어떻게 하는 건지 궁금하셨죠? 여기 그 방법을 알려주는 인포그래픽이 있습니다.  '템플스테이 - 그곳에 가면 당신을 찾을 수 있습니다(Templestay - If you go there you can find yourself)'




오늘은 사월 초파일(음력 4월 8일), 부처님 탄생 기념일인 석가탄신일입니다. 불교의 4대 명절 중 가장 큰 명절로 우리나라에선 오래 전부터 불자건 아니건 모든 이들이 즐겨 민속명절입니다. 요즘 한창 도로변에 연등들이 걸려있는 모습을 흔치 않게 볼 수 있었죠^^ 그만큼 아직까지도 우리에게 익숙하게 전승되고 있는 날입니다.


언제부턴가 템플스테이(Templestay)라는 말을 많이 들어봤을 거예요. 템플스테이는 지난 2002년 한일 월드컵 즈음해서 관광객들에게 우리 문화를 알리고자 시작된 사찰 프로그램으로, 한국 전통문화의 보고이자 불교문화의 원형이 잘 보존된 전통사찰에서 수행자의 일상과 삶을 경험하는 사찰문화체험입니다. 지금은 많이 익숙해져 외국 관광객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사람들에게도 인기있는 문화체험 중 하나가 됐습니다. 전 아직 해보지 않아서 그 안에서 어떤 식으로 수행을 경험할 수 있는지 궁금했었는데요, 템플스테이의 온 과정을 간략하고 쉽게 알려주는 인포그래픽 영상이 있어 소개하려 합니다.



01. 일주문(一柱門)


사찰을 들어갈 때 제일 먼저 지나야 하는 문이 '일주문(一柱門)'입니다. 승과 속의 경계이며 일주문을 지나는 순간부터 내면을 들여다 봅니다. 개인 준비물품은 세면도구, 운동화, 속옷이 있네요.



02. 도량석(道楊释)과 기상(起床)


사찰의 하루는 새벽을 깨우는 목탁소리와 함께 시작됩니다. 애정표현은 삼가고, 금주 및 금연을 해야 하며 조용히 해야 합니다.



03. 포행(匍行)과 산책(散策)


사찰에서의 산책은 말 없이 걸으며 참된 나를 찾는 시간입니다. 두 손을 어긋매껴 마주 잡는 차수자세를 취하고 산책을 합니다.



04. 운력(運力)


사찰에서의 노동은 수행과 같습니다. 이를 '운력(運力)'이라 하는데요, 함께 어울려 경내 청소 및 사찰음식 만들기를 하며 몸에 활기를 불어넣습니다. 운력 체험에는 땔감을 채집하는 불목하니, 상을 보는 간상, 국을 끓이는 9갱두, 밥을 짓는 공양주가 있습니다.



05. 예불(禮佛)


온 우주와 내 안에 있는 부처님을 만나는 시간입니다. 작게만 느껴졌던 내 자신이 이렇게 큰 존재였음을 깨닫는 경이로움을 만날 수 있습니다. 합장하는 자세로 예불을 드려야 하는데요, 두 손을 가지런히 모아 가슴에 대고, 손을 코 끝으로 향하게 하여 팔꿈치를 몸과 적당한 간격으로 두면 올바른 합장 자세가 됩니다.



06. 참선(參禪)


내 본래 모습을 찾는 시간으로, 밖으로만 향했던 시선을 내 안으로 돌려 마음 속 깊이 자리한 온전한 나를 마주하는 시간입니다. 중앙을 향해 합장해야 하며, 조용히 착석해야 합니다.



07. 발우공양(鉢盂供養)


낭비하지 않는 청정한 식사법입니다. 먹는 것 또한 수행으로 여기고, 음식이 내게 오기까지의 모든 은혜에 감사하며 깨달음을 얻기 위한 약으로써 음식을 받습니다. 그릇은 들고 반가부좌로 먹으며, 평등과 청결, 고요의 마음으로 먹습니다.



08. 다도(茶道)


끝으로 다도(茶道)는 사찰에서 즐기는 차 한잔의 여유입니다. 맑은 차 한잔으로 수행의 향기를 맛보는 시간입니다. 다도의 기본 예절은 손은 가지런히 항상 두 손으로 주고 받으며, 다기가 다기를 넘지 않게 하는 것입니다.



그 외 사찰별 자율 프로그램이 있는데요, 자유롭게 선택해서 체험할 수 있기도 한답니다.



정리하자면 템플스테이에는 총 여섯 가지 유형의 프로그램이 있습니다. 템플라이프, 수행형, 전통문화체험형, 불교문화체험형, 휴식형, 생태체험형이 있는데요, 선택하는 유형에 따라 앞에 소개한 수행법들이 나눠지는 듯 하네요.



우리나라 내 템플스테이를 운영하고 있는 사찰 수 현황입니다. 모든 사찰이 운영되는 건 아니고, 총 105개소에서 운영되고 있습니다(2011년 8월 기준).



끝으로 참여방법을 안내하고 있습니다. 템플스테이 공식 홈페이지, 트위터, 페이스북 및 대표 전화번호를 알려주네요^^ (각 사이트명을 클릭하면 바로 이동할 수 있습니다)





인포그래픽 영상뿐만 아니라 한눈에 볼 수 있는 포스터도 제작되었습니다. 하나하나 상세히 보고 싶은 분은 이미지를 클릭하여 크게 보면 됩니다.


템플스테이에 대한 궁금증이 조금은 풀리셨나요? 다소 인위적으로 보일 수도 있는 3D 영상으로 제작됐지만, 그 톤과 색깔 및 형태가 거의 절제된 그래픽으로 구성되어 템플스테이의 의미와도 잘 어우러져 그 느낌이 고스란히 잘 전달되는 것 같습니다. 앞으로 사찰을 방문하더라도 단순히 눈으로 관광만 하고 가게 되진 않을 것 같습니다. 어설프겠지만 잠깐이나마 제대로 수행하는 마음을 가지고 사찰을 돌아볼 수 있을 것 같네요^^


템플스테이 인포그래픽 영상 풀 버전



출처 | odldk˚


by 고래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종이를 접어서 만드는 아름다운 커피테이블이 있습니다.




상판 역할을 하는 나무와 그것을 지지하는 접이식 종이로 이루어진 이 커피테이블은, 아래의 튜토리얼 영상과 함께라면 당신도 제작할 수 있습니다.



이 테이블에 사용된 종이와 나무는 모두 재활용된 재료로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친환경적인 재료를 최소한으로 들이면서 간단한 방법으로 제작하는 이 커피테이블, 이곳에서 커피를 마신다면 커피가 한결 맛있을 것 같은 기분인데요~


출처: https://www.youtube.com/user/MilkDesignLtd
       http://blog.urbanknitting.com/

Posted by slowalk
여러분은 하루하루 어떻게 시간을 보내시나요?

학교에서, 직장에서, 그리고 집에서. 우리는 많은 시간들을 기억하지 못하고 흘려보내곤 합니다. 하지만 지나고 보면 매 순간순간이 나름의 의미를 가지고 있다는걸 알게되죠. 특히 익숙하지 않은 일을 경험하거나, 익숙하지 않은 장소에서 보내는 시간은 오랫동안 기억하고, 또 추억으로 남게 됩니다.

그런데, 우리의 아주 평범한 일상이, 다른 누군가에게는 아주 특별한 시간이 될 수 있다는걸 생각해보셨나요?
나의 아주 평범한 하루가, 지구 반대편의 누군가에겐 아주 특별하게 보일 수 있다는걸 생각해보셨나요?



당신의 하루를 전 세계 사람들과 함께 나눌 수 있는 기회가 있습니다.
2010년 10월 10일, 전 지구의 사람들은 24시간, 하루동안의 자신의 경험을 기록하고, 공유합니다.




바로 One Day on Earth라는 프로젝트입니다.




참여하는 방법은 간단합니다.

Sign up by joining our network.
첫째, ONE DAY ON EARTH 웹사이트에 가입합니다.

Document whatever inspires you on 10.10.10.
둘째, 2010년 10월 10일, 당신의 경험을 기록합니다.

Share the best of your experience and fottage with the entwork
셋째, 기록한 사진이나 영상을 웹사이트에 업로드합니다.

View the experiences of others.
넷째, 다른 사람들의 경험을 감상합니다.



이렇게 기록되고 모아진 영상들로 한편의 다큐멘터리가 만들어집니다.
그럼 미리 공개된 참가자들의 몇몇 티저 영상과 사진들을 볼까요?

       

물론 이렇게 전문적일 필요는 없습니다. 그냥 평범한 나의 모습, 일상적인 내 주변의 모습을 담아내면 됩니다. 한 컷의 영상, 한의 사진은 평범해보일지 몰라도 수천 컷의 영상, 수만 장의 사진이 모이면 절대 평범해보이지 않을테니까요.



"2008년부터 시작된 ONE DAY ON EARTH는 온라인 커뮤니티의 창작과 공유의 힘을 통해, 하루동안 일어나는 다양한 일들, 갈등, 비극, 그리고 승리의 순간을 담아내고자 합니다. 당신을 수많은 영화 감독들, 학교들, 비영리단체들과 함께하는 커뮤니티로 초대합니다. ONE DAY ON EARTH를 통해, 지켜보는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직접 참여하고 함께할 수 있는 커뮤니티를 만들어 나갈 것입니다."



그럼 더 늦기 전에,
이제 하루가 조금 넘게 남은 2010년 10월 10일의 특별한 기록을 위해 카메라와 캠코더를 준비하세요!


Posted by slowalk
심각해져만 가는 지구온난화 문제의 상징으로 자리잡은 북극곰.


지구온난화로 인해 북극의 얼음이 녹으면서 북극곰의 삶의 터전이 줄어든다는건 너무나도 유명한 이야기가 되어버렸습니다. 그리고 많은 기업들과 단체들이 '친환경'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이런 이야기를 가지고 있는 북극곰의 이미지를 사용하기도 합니다.

코카콜라도 북극곰을 광고에 줄곧 등장시켰지만, 자사의 '친환경' 메세지와는 무관하게, 껍데기만 씌운격이라 할 수 있겠죠. 코카콜라의 광고에서 북극곰은 그저 '귀여운 동물'에 지나지 않습니다.


물론, 이후에 '북극곰 살리기'와 같은 캐쥬얼한 캠페인을 진행하기도 하지만, 이미 '북극곰의 이미지를 이용한다.'는 비난을 면하기 어려워진 뒤였죠.


요즘의 기업이나 단체들은, 보다 진정성 있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북극곰의 이미지를 사용합니다. 북극곰은 '귀여운 동물'이 아니라 '지구온난화의 피해자'로 등장합니다. 유투브에서는 이런 북극곰의 이미지를 사용한 재미있고 기발한 영상 광고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지구온난화로 인해 줄어드는 북극곰의 생활 터전을 인간의 모습에 빗대어 보여주고 있습니다.




항공회사들의 온실가스 배출의 위험성을 경고하고 있습니다.



간단한 설치물을 통해 대중교통의 이용이 지구온난화를 막는데 도움이 된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처럼 북극곰의 귀엽고 친근한 이미지는, 보는이에게 감정적이고 직접적인 반응을 불러일으키게 하고, 지구온난화의 위험성을 경고하는 메시지를 전달하는데 큰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출처 : planetgreen.com




Posted by slowalk





영화 해리포터에 출연한 배우 "롭 녹스"의 안타까운 소식을 들어보셨나요.

롭스는 2008년 5월, 영국 런던 시드컵 지역의 메트로 바 앞에서 난투극에 휘말린 동생을 보호하려다가, 칼에 찔려서 사망했습니다. 당시 롭스를 찌른 사람은 다름 아닌 21살의 지역 청년 이었습니다.







현재 영국에서는 날이 갈 수록 증가하는 젊은 청소년의 칼을 사용한 범죄 가 사회적인 문제중 하나라고 합니다.










이런 상황을 개선시키기 위해서 젊은 세대들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anti knife 캠페인들이 있습니다.






먼저 보실 영상은 런던에서 진행된 캠페인영상입니다. (anti-violence campaign site droptheweapons) 이 영상의 특징은 당신이 직접 영상의 주인공이 되서 체험 할 수 있다는 점인데요. 백문이 불여일견, 한 번 체험해 보시지요.









"칼을 쥘 것인가" or " 쥐지 않을 것인가."  당신은 영상에서 나오는 주인공이 되어 어떤 선택을 내릴지 결정 할 수 있습니다. 각각의 선택은 다음의 30초 길이의 영상클립의 행동에 영향을 미치지요. 자연스럽게 당신의 작은 행동이 불러 일으킬 커다란 결과를 살펴 볼 수 있습니다.

이 영상은 2009년, '올해의 켐페인'에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아래는 스코틀랜드지역 에서 진행된 캠페인 영상입니다.


'칼이 없으면, 더 나은 인생을' No knives, better lives



젊은 청소년들에게 칼에 대한 위험성에 대해 소개하고,  그 범죄가 불러 일으키는 결과는 당사자 뿐만 아니라, 가족들에게 고통을 안겨준다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켐페인입니다.

이 켐페인은 온라인, 오프라인, 영상, 출판, 광고등 다양한 매체를 사용해서 동시에 일어났습니다.






칼은 세상을 지키고, 더 편리하게 이용하라고 있는 도구입니다.
사람을 찌르라고 있는 흉기가 아닙니다. 모두 명심하자구요~!




출처:  http://www.noknivesbetterlives.com/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