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로워크에서는 개발도상국의 상황에 맞는 도움이 그들의 삶을 풍요롭게 만들어 주는 디자인을 소개하고 있는데요. 오늘은 그 두 번째, "깔때기 우유통(Mazzi Milk Jug)" 을 소개하려 합니다.


케냐의 낙농민이 더 많은 우유를 생산할 수 있도록 돕고 싶다면, 어떤 것을 도와줄 수 있을까요? 사람이 손대지 않아도 자동으로 우유를 짜내는 유축기나 상하지 않도록 보관하는 냉각탱크를 보내면 보다 빠르고, 위생적으로 우유를 만들어낼 수 있을 것 입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케냐의 낙농민에게는 기계를 가동할 전력이 모자를 뿐만 아니라 적은 두수의 소를 키우기 때문에 이런 최신식 기계는 필요가 없을겁니다. 


오히려 적게 짜내는 만큼 귀한 우유를 상하지 않게 내다 파는 것이 더 중요한 일이지요. 그렇다면 소의 젖을 짜는 것 부터 시장에 운반하는 것 까지 모두 스스로 처리해야 하는 케냐의 농민들에게 필요한 디자인은 어떤 것일까요? 



일반적으로 케냐의 사람들은 큰 양동이에 젖을 짜서 운반하기 쉽게 물통에 옮겨 담아 시장에 내다 팝니다.



하지만, 이 플라스틱 통을 옮기다 보면 깨져 우유가 다 쏟아지기도 하고, 입구가 좁아 안쪽까지 세척하는게 불가능해 오염된 우유통이 세균번식의 주 원인이었답니다. 이는 케냐의 농민들에게 큰 손실인데요, 이를 줄이기 위해 Global Good에서 나섰습니다. 



Global Good에서 만든 '깔때기 우유통(Mazzi Milk Jug)'은 냐 농가의 평균적 우유 생산량을 고려해 10L로 만들어졌습니다. 그럼, 일반적으로 케냐 농민들이 사용하는 우유통과 어떤점이 다를까요? 그 차이점은 바로 우유통의 입구에 있습니다. 




Global Good의 우유통은 사진과 같이 입구가 넓고, 이 넓은 주둥이에 꼭 맞는 깔때기가 달려있습니다. 그래서 바로 우유통에 젖을 짠 후 그대로 상점까지 운반할 수 있어 한 방울의 우유도 흘리지 않도록 디자인되어 있답니다. 



또 넓은 입구 덕분에 병 안에 손을 넣어 구석구석 세척할 수 있어 오염된 우유통 때문에 우유가 상하지 않게 보관하고 나를 수 있답니다.


앞으로 Global Good에서는 케냐와 같은 개발도상국의 소규모 낙농민들이 더 안전하고 우수한 품질의 우유를 생산, 보관, 유통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목표라고 합니다.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의 가까이에서 그들이 정말 필요로 하는 것으로 도움을 실천하는 그들의 모습이 우리가 나아가야 할 모습인 것 같습니다.


[세상을 구하는 디자인]

1회차 : 생명이 담긴 냉장고 (바로가기)


출처 : Intellectual Ventures, Intellectual Ventures Lab, Wired UK


by 사슴발자국


Posted by slowalk

 

국민 건강식 우유! 마트 구입하고 냉장고에 넣어 두었는데, 한 통 다 못 먹고 유통기한이 지나 그냥 하수구로 투하! 하신 적 많으실 겁니다. 먹어도 괜찮은 것 같긴 한데.. 왠지 며칠 더 있으면 시큼한 냄새가 날 것만 같습니다. 한 통에 2000원이 넘는데, 이거 정말 아까우시죠?

 

그렇다고 꾹 참고 그냥 먹긴, 영 찜찜할 겁닏.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유통기한 지난 우유에게 새 생명을!!

 

미국 콜롬비아 대학교의 식품과학전문가 Douglas L. Holt는 최근 연구에서 유통기한이 지난 우유에 대해

언급했다고 하는데요, 조금 시큼한 냄새가 날 수도 있겠지만 버터나 요구르트처럼 안전하다는 결과를

발표했다고 합니다. 국내에서도 여러 번 이렇게 유통기한이 약간 지난 유제품의 안전성에 대한

연구결과들이 언론에 보도 되었지요. 어쩌면 우린 섭취하기 충분한 우유를 너무 쉽게 버려오진 않았을까

생각해보게 되는 부분입니다.

 



이런 모습은 환경을 위해서나, 우리집 가계부를 위해서나,

고생한 젖소를 위해서나 별로 Cool하지 못한 행동인 듯 합니다.

 

사실, 우리 생활 속에서 이렇게 유통기한이 지난(발효된) 우유들이 많이 사용 됩니다.

특히 서양요리나 제과제빵에선 이러한 우유를 Sour milk(발효우유)라고 표현 합니다.

이런 우유는 실제 발효 시켜서 만들기도 하고, 레몬즙이나 식초 등의 산을 첨가해서 만들기도 합니다.

물론, 이 발효가 너무 오래 진행되어 부패로 변하게 되면..  곰팡이가 피거나 색이 변하거나,

너무 심하게 덩어리가 진 건 상상하기도 싫겠죠.

 

 

-유통기한이 살짝 지난 발효우유(Sour milk)의 맛있는!? 활용법

 

발효우유로 만든 초콜렛 케이크 (Sour Milk Chocolate Cake, with cream cheese icing)

 



발효우유로 만든 와플 (Sour Milk Waffles) 



발효우유로 만든 진저브레드 (Sour Milk Gingerbread)



발효우유로 만든 도너츠 (Sour Milk Doughnuts)

 

 

정말 맛있겠죠? 유통기한 지난 우유의 화려한 변신! 대단하지 않나요? 반성해야겠습니다.

그 동안 이렇게 멋진 요리로 탄생할 수 있는 우유를 마구 하수구에 버렸다니..

 

이 밖에도 물과 섞어 화분에 뿌려주거나, 식물의 잎을 닦을 때도 사용 할 수도 있습니다.

닭이나 돼지고기를 요리할 때도 잡냄새 제거용 사용 하면 그만이죠! 세수를 할 때 사용해도

미백에 도움을 준다고 합니다.

 

유통기한이 조금 지난 우유! 정말 쓸모가 많죠?

 

_

 

포스팅을 마무리 짓고 나니, 꼭 버려야 할 것이 생각났습니다!

그건 내 냉장고 속 유통기한 지난 우유가 아니라, 무심코 소중한 먹을거리를 낭비하고,

쓰레기로 만들었던 내 잘못된 식습관입니다^^ 여러분들도 이젠 이런 식습관은 Cool하게 버려주세요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1969년에 처음 만들어져 지금은 76여개국에 걸쳐 활동하고 있는 환경단체인 Friends of the Earth (FOE) 중
영국의 FOE에서 최근 발표한 짧은 영상 <A Love Story ... in Milk>입니다.

공장에서 서로를 처음 본 순간 사랑에 빠진 두 명(?)의 우유 패키지 이야기를 통해
분리수거와 재활용에 대한 이야기를 아주 재미있고 귀엽게 보여주고 있네요.



 

A Love Story… In Milk from Catsnake on Vimeo.



 

by 살쾡이발자국

 

Posted by slowalk


 

며칠 동안 집을 비웠었어요.

 

집에서 밥을 잘 안 먹다 보니.. 있는 줄 몰랐네요

 

우유 사논 걸 깜빡 했어요!!

 

항상 한 통씩 사놓긴 하는데.. 잘 안 먹게 되네요

 

 

국민 건강식 우유! 마트 구입하고 냉장고에 넣어 두었는데, 한 통 다 못 먹고 유통기한이 지나 그냥 하수구로 투하! 하신 적 많으실 겁니다. 먹어도 괜찮은 것 같긴 한데.. 왠지 며칠 더 있으면 시큼한 냄새가 날 것만 같습니다. 한 통에 2000원이 넘는데, 이거 정말 아까우시죠?

그렇다고 꾹 참고 그냥 먹긴, 영 찜찜할 겁닏.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유통기한 지난 우유에게 새 생명을!!’

 

미국 콜롬비아 대학교의 식품과학전문가 Douglas L. Holt는 최근 연구에서 유통기한이 지난 우유에 대해 언급했다고 하는데요, 조금 시큼한 냄새가 날 수도 있겠지만 버터나 요구르트처럼 안전하다는 결과를 발표했다고 합니다. 국내에서도 여러 번 이렇게 유통기한이 약간 지난 유제품의 안전성에 대한 연구결과들이 언론에 보도 되었지요. 어쩌면 우린 섭취하기 충분한 우유를 너무 쉽게 버려오진 않았을까 생각해보게 되는 부분입니다.

 



이런 모습은 환경을 위해서나, 우리집 가계부를 위해서나, 고생한 젖소를 위해서나 별로 Cool하지 못한 행동인 듯 합니다.

 

사실, 우리 생활 속에서 이렇게 유통기한이 지난(발효된) 우유들이 많이 사용 됩니다. 특히 서양요리나 제과제빵에선 이러한 우유를 Sour milk(발효우유)라고 표현 합니다. 이런 우유는 실제 발효 시켜서 만들기도 하고, 레몬즙이나 식초 등의 산을 첨가해서 만들기도 합니다. 물론, 이 발효가 너무 오래 진행되어 부패로 변하게 되면..  곰팡이가 피거나 색이 변하거나, 너무 심하게 덩어리가 진 건 상상하기도 싫겠죠.

 

 

-유통기한이 살짝 지난 발효우유(Sour milk)의 맛있는!? 활용법

 

발효우유로 만든 초콜렛 케이크 (Sour Milk Chocolate Cake, with cream cheese icing)



발효우유로 만든 와플 (Sour Milk Waffles) 



발효우유로 만든 진저브레드 (Sour Milk Gingerbread)



발효우유로 만든 도너츠 (Sour Milk Doughnuts)

 

 

정말 맛있겠죠? 유통기한 지난 우유의 화려한 변신! 대단하지 않나요? 반성해야겠습니다. 그 동안 이렇게 멋진 요리로 탄생할 수 있는 우유를 마구 하수구에 버렸다니..

이 밖에도 물과 섞어 화분에 뿌려주거나, 식물의 잎을 닦을 때도 사용 할 수도 있습니다. 닭이나 돼지고기를 요리할 때도 잡냄새 제거용 사용 하면 그만이죠! 세수를 할 때 사용해도 미백에 도움을 준다 합니다.

 

유통기한이 조금 지난 우유! 정말 쓸모가 많죠?

 

포스트를 마무리 짓고 나니, 꼭 버려야 할 것이 생각났습니다! 그건 내 냉장고 속 유통기한 지난 우유가 아니라, 무심코 소중한 먹을거리를 낭비하고, 쓰레기로 만들었던 내 잘못된 식습관입니다^^ 여러분들도 이젠 이런 식습관은 Cool하게 버려주세요


Posted by slowalk

 

우유 좋아하세요? 전 우유를 참 좋아하지만, 가끔 우유를 소화시키지 못해 드시지 않는 분들이 참 많더라구요. 요즘은 그런 분들만을 위한 우유도 나온다죠?

 

 

 

보통 우린 우유하면 종이팩에 담기거나 프라스틱 병에 담긴 우유를 상상합니다. 특히 마트에서 구입하다보면 플라스틱에 담겨진 우유를 많이들 구입하게되죠. 하지만 이 플라스틱병이 땅속에서 분해되는 시간은 무려 500년이라고 합니다. 엄~~~청 오랜 시간이 걸리죠???

 

그런데 영국은 시판되는 우유 중 90%가 플라스틱병에 담겨져 판매된다고 합니다. 그래서 한 영국 학자는 기존의 것들과는 다른 새로운 우유 용기를 개발하였습니다. 바로 이것!!!

 

 

 

그냥 보시기엔 차이를 잘 모르시겠죠??? 모양도 비슷하고 말이죠. 하지만 이것은 chepapier-mache(혼응지)로 만들어진 병이랍니다.혼응지는 펄프에 아교를 섞어 만든 종이 재질로 습기에 무르지만 마르면 아주 단단해지는 성질을 가지고 있습니다. 혼응지의 그런 성질을 이용한 종이병인 셈이죠.

 

 

그럼 우유는 어떻게 담을까요? 사실 해외에선 비닐팩에만 담아 우유를 팔기도 하죠. 하지만 얇은 비닐이기에 운반이나 쇼핑중에 터져버릴 수 도 있죠. 그래서 이 우유의 패키지는 2부분으로 나눠집니다.

 

 

우유가 담겨진 팩 마져도 재활용된 플라스틱을 이용한다고 하는군요. 종이병은 땅속에서 몇 주만에 사라져버리니 그냥 음식물쓰레기처럼 처리해도 되구요.

 

 


 

요즘은 이 작은 전기 버스에 실려 사람들에게 알려지고 있는 중이랍니다. 아직 이 우유가 잘 알려지진 않았지만 환경을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곧 인기를 받게되겠죠??   

 


 

 * 좀 더 자세히 이 친환경 종이병 알아보세요~  http://greenbottle.com/home.aspx

 

 

Posted by slowalk








사방을 둘러봐도  나무 하나 없는 도시에 살고 있지 않으신가요.

때로는 탁트인 자연이 그립지는 않으신가요.



이런 도시위에 작은 자연을 선사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바로 그린 액티비스트 그룹 ABE 가 그 주인공.
이들의 활동은 예전에 한 번 소개해드린적이 있습니다.

이전글 보러가기- "나뭇잎으로 쓰는 그래피티"



이번에는 바로

도심속에 꾸미는 "게릴라 페트병 정원" 입니다.












방법은 간단합니다.
다 쓰고 남은 플라스틱 우유병의 밑부분을 잘라내고,
그 안에 약간의 흙을 담고, 화초를 심으면 됩니다.








이렇게 만든 페트병화초를, 도시 속, 자연의 숨결이 필요한 곳에
게릴라식으로 부착! 하면 바로 게릴라가든 완성!




이제는 자연을 확장시켜나가는 게릴라 운동이 벌어지는 시대인가요!

자연을 경험하는 순간을 늘리는것도 이제는 능동적으로 요구하고 나서야 할 시대가 오는 것 같습니다.

오늘부터, 다 먹은 우유통 버리지말고, 그 위에 작은 화초를 심어서, 도시속 그린 게릴라가 되어보는 것은 어때요?




출처: http://www.crosshatchling.co.uk/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