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스토랑에서 식사 도중 잠깐 자리를 비워야 할 때, 포크와 나이프의 위치를 알고 계신가요? 포크와 나이프를 대각선 방향으로 서로 교차시키면(X자 모양) 아직 식사가 끝나지 않았다는 뜻입니다. 그렇다면 포크와 나이프를 직각으로 교차시키면 어떤 뜻일까요? 폴란드에서는 이를 가리켜 '베리 굿 매너'라고 한다는데요, 오늘은 색다른 기부캠페인 '베리 굿 매너 프로젝트(Very Good Manners Project)'를 소개합니다.





폴란드 적십자는 2001년부터 매년 결식아동을 위한 모금캠페인을 진행해왔습니다. 계속된 모금에도 4명 중 1명의 아이는 여전히 따뜻한 밥 한 끼를 먹지 못했습니다. 대부분의 모금은 1년에 한두 번 정도에 그치기 때문에 폴란드 적십자는 지속가능하면서도 확산적인 캠페인에 대해 고민할 수밖에 없었다고 합니다. 다행히 제일기획 폴란드지사에서는 사람들이 잘 알고 있는 테이블 매너를 활용한 베리 굿 매너 프로젝트를 제안하였고 2013년 4개 레스토랑의 도움으로 프로젝트가 진행되었습니다.





기부방법은 굉장히 단순합니다. 식사를 잠시 중단했을 때는 포트와 나이프를 대각선으로 교차시키고, 식사를 마쳤을 때는 대각선으로 나란히 놓는데요, 여기에 한 가지를 더 추가했습니다. 포크와 나이프로 적십자 마크(+모양)를 만들면 폴란드 화폐로 5PLN(한화 약 1,760원)를 계산서에 추가시키는 것입니다. 테이블 매너도 지키면서 기부까지 할 수 있기 때문에 '베리 굿 매너'라고 한다네요.





계산서에 추가된 5PLN은 폴란드 적십자에 한 달 이내에 기부되어 결식아동에게 따뜻한 식사를 제공하는 데 쓰입니다. 처음엔 4곳의 레스토랑에서 시작했지만 시작한 지 1주일도 채 안 돼서 30여 개의 레스토랑이 동참했고 캠페인의 효과로 모금액도 65%나 증가했다고 합니다.





프로젝트 책임자인 보이테크 코발리크(Wojtek Kowalik)는 일 년에 한두 번 하고 마는 기부가 아니라 생활 속에서 쉽게 참여하는 기부문화를 만들기 위해 음식이라는 소재를 선택했다고 합니다. 밥은 매일 먹으니 기부가 생활 속에 녹아들기에 음식보다 좋은 소재는 없었던 거죠. 그의 파트너인 마치에크 코지나(Maciek Kozina)는 계좌이체나 앱을 통한 기부, SNS 참여와 같이 여러 단계를 거쳐 기부하는 것은 사람들의 관심을 분산시킨다고 생각했습니다. 때문에 포크와 나이프만으로 웨이터와 소통하는 직접적인 베리 굿 매너 프로젝트를 기획한 것이라고 하네요.





베리 굿 매너 프로젝트는 시작한 지 일주일 만에 폴란드 주요 언론과 인터넷 포털 등을 통해 120여 차례나 소개되었습니다. 이는 약 500만 명의 폴란드인에게 전파되었다고 볼 수 있는데요, 이러한 파급력을 지닐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는 기부하기까지의 번거로운 절차를 없앤 데 있습니다. 간단한 테이블 매너만으로도 한 아이가 따뜻한 밥을 먹을 수 있기 때문에 많은 사람의 참여를 이끌어낼 수 있었던 거죠. 


간단하고 재밌는 테이블 매너가 만든 새로운 기부문화, 베리 굿 매너 프로젝트. 여러분의 베리 굿 매너는 무엇인가요? :-)



출처 : BDBMANIERY, Bardzo Dobre Maniery 페이스북FASTCOMPANY, 제일기획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얼마 전 만 30세 생일을 맞이한 펭도 발자국의 눈길을 끄는 포스터가 있었습니다. 폴란드의 디자인 듀오 에우리디카 카타(Eurydyka Kata)와 라파우 슈차빈스키(Rafał Szczawiński)가  디자인한 "서른 살 되기(Turning Thirty)"라는 포스터입니다. 마치 김광석의 '서른 즈음에'가 떠오르기도 하는데요, 부제는 "내가 아직 배우지 못한 30가지(30 Things I've yet to learn)"입니다.



바꿔말하면 서른 살이 되기 전에 배우고 싶었던 것의 목록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이를 테면 이런 책과 비슷한 내용일까요?


    



에우리디카 카타의 30번째 생일을 기념하기 위해 만들어진 이 포스터를 한번 살펴볼까요?


1. 프랑스어로 욕하기


5. 강아지 훈련시키기


9. 가라앉는 것이 아닌 수영하기


13. 액션영화 이해하기


16. 하이힐 우아하게 신기


19. 수채화 그리기


22. 스윙 춤추기


25. 에어로빅 하기 


27. 소설 쓰기


29. 잡담 나누기 


30. 드럼 연주하기 




가벼우면서도 깨달음을 주는 목록을 알기 쉬운 그래픽으로 함께 표현한 포스터입니다.

여러분도 "내가 아직 배우지 못한 30가지" 목록을 만들어 보는 것은 어떨까요? 저도 한번 만들어 봐야겠네요! 


출처: re:blog



by 펭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미술관이라는 장소에 대해서 생각해본다면, 어떤 이미지가 떠오르시나요?

유익하고 아름다운 그림들이 모여있는 곳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지루한" 장소라는 느낌이 함께 들기도 합니다.

 

 

 

흔히 아이들이 미술관이나 박물관을 싫어하는 이유도 이러한 "재미없을 것 같은" 느낌 때문일텐데요.

이러한 느낌이 드는 이유는 그림에 대한 배경지식과 그에 얽힌 수많은 이야기를 모른 채 감상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그림에 대한 지식을 다 습득하고 가는 것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죠.

 

 

하지만 간단한 기술을 이용해서 관람자의 지루함을 흥미로움으로 바꾼 미술관이 있습니다.

바로 폴란드의 크라코프라는 도시에 있는 국립미술관입니다.

 

 


<크라코프의 라네크 광장>

 

 


크라코프는 폴란드의 유서깊은 도시인데요.

특히 중세시대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해서 많은 관광객들의 사랑을 받고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이 곳에 방문하는 사람이라면 꼭! 들러야 하는 구 시가지의 시장광장이 있고,  그 옆에 국립미술관의 분관으로 운영되고 있는 직물회관(수키엔니체)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직물회관>

 

 

그리고 바로 이곳에서, QR코드라는 간단한 기술을 이용하여 19세기 폴란드 조각, 회화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박물관을 이용하는 방법은 간단합니다.

스마트폰을 이용해서 QR코드를 스캔하면, 화면에 그와 관련된 내용이 연극처럼 나타나는 것이죠.

 

 

 

 

 

 

 

 

 

 

각 그림 앞에 설치되어 있는 QR코드는 그림에 관련된 비극적 스토리나 아름다운 사랑이야기, 정치적 사건 등을 영상정보로 담고 있는데요.

아무런 사전지식이 없는 사람도 영상을 통해 쉽게 그림에 대해 이해할 수 있습니다.^^

 

 

미술관 측에서는 실감나는 큐알코드 서비스를 위해 실제로 엑스트라를 섭외해서 블루스크린 촬영을 했다고 합니다.

중세시대 복장을 한 엑스트라들이 분주하게 촬영준비를 하고 있네요.^^

 

 

 

 

 

 그렇게 촬영된 영상은 배경이 투명하게 처리되어 실제 그림 위에 나타납니다.

 

 

 

 

이렇게 독특한 서비스를 제공하다 보니 미술관에서는 다들 핸드폰을 들여다보는 신기한 풍경이 펼쳐지기도 합니다. 

 

 

 

 

아래는 크라코프국립 미술관의 QR코드 서비스를 설명한 영상인데요,

사람들이 즐거워하는 표정이 이 서비스가 얼마나 효과적이었는지 나타내 주는 것 같습니다.^^

 

 

 

 

크라코프미술관의 QR코드 서비스가 특별하게 느껴지는 이유는 그저 기존의 그림과 유물을 배치하는 것에서 끝나는게 아니라, 사람들이 어떻게 하면 좀 더 재미있게 즐기고 배우고 느낄 수 있을지 고민하고 관람객들을 배려하려 노력했기때문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이미지 출처 : https://www.youtube.com/watch?feature=player_embedded&v=JNY-ogBkt4Q

 

 

 

by 두루미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더운 여름은 싫지만, 수박, 복숭아, 자두, 토마토 등 맛있는 과일이 많은 여름은 좋습니다. 얼마전 지방에 사시는 친척분께서도 과일을 좋아하는 저를 위해 초록 사과 한 상자를 보내주셔서 얼마나 기뻤는지...

 

 

하지만 우리나라 농산물들은 빼어난 색과 뛰어난 맛에 비해 과일이 담겨지는 상자나 포장이 좀 떨어진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상품의 맛이나 재배 기술에 사업이 더 치중되어있어 그런지 몰라도 같은 값이면 다홍치마라는 말도 있듯 패키지도 예쁘면 더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러던 중 폴란드의 한 토마토 농장을 알게되었죠.

 

 

 

Legajny Tomato Farm

 

 

 

폴란드에 위치한 이 농장은 토마토가 주요재배 작물입니다. 최근 이들은 이 토마토를 이용해 농장의 확실한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확립하였습니다. 기존의 토마토 농장의 전통적인 느낌을 유지하면서도 보다 역동적인 농장의 이미지를 가지고 싶어했다고 하는데요, 한번 새롭게 변한 농장을 둘러볼까요?

 

 

 

 

 

비주얼적으로만 예쁜게 아니라 제품을 최적화하고 다루기 쉽도록 하는 부분도 고려되었다고 합니다. 상자의 네 귀퉁이를  퍼즐처럼 만들어 상자를 보다 쉽고 안전하게 쌓아올리도록 만들었고, 상자위의 그래픽은 여러개의 상자를 쌓아도 끊김없이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토마토 가지를 넣었습니다. 

 

 

 

 

게다가 면, 재생종이와 재생판지 등 자연소재를 활용해 회사의 친근하고 가정적이고 소박한 이미지를 살리고 농장의 slow life 철학과 결이 같은 친환경가방, 컵받침 등 다양한 제품들도 상품화하였습니다.

 

 

 

 

 

 

단순히 토마토 농장의 예쁜 얼굴을 만들어주는 작업이 아니라 농산물에 작은 스토리와 디자인으로 새로운 가치를 불어넣어주는 작업같군요. 우리나라에서도 농부들과 크리에이터들의 다양한 협업이 이루어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by 토끼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무더운 여름날씨! 뜨거운 몸과 마음을 달래줄 시원한 바닷가를 찾아갑니다!



여느 바닷가의 해변과 다를 바 없는 풍경..

엇? 근데 이것은 무엇이지요?






기하학적 무늬로 아름답게 수놓아진 거미줄 같기도 하고, 이것의 정체는 무엇인가요?





이것은 폴란드의 Nespoon 이라는 도예가이자 거리미술가의 예술작품입니다.
오크비치 발트해에 휴가를 가서, 그곳의 해변에도 작업으로 흔적을 남기고 왔습니다.



사실 이 실크레이스로 만들어진 보는, 평소 그녀가 거리그래피티를 할 때, 스텐실 용도로 쓰기 위해 제작한 것들입니다.



이번에는 스텐실을 통해서 그래피티를 하는 것을 넘어서, 직접 실크로 만든 패턴무늬 보를 해변의 곳곳에 설치해보았다고 하네요.  이 작고 아름다운 무늬를 발견한 어린 친구들은, 이 작품 근처에서 그들의 물놀이 휴가를 즐깁니다.

색다른 경험이 될 수 있겠네요!



작은 예술적 시도가 익숙했던 풍경의 공간을 새로운 경험이 가능한 곳으로 탈바꿈 시켜주었습니다.
더운 여름 휴가! 전국의 바닷가로 떠나는 여러분,  바닷가에 당신의 아름다운 예술적 시도들을 남겨놓고 오는 것은 어떨까요? 물론 쓰레기 흔적은 남겨놓고 오면 안되는거!! 다들 알고 계시지요? :-)




출처: http://www.behance.net/gallery/Oak-Beach/599056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