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 18세가 되면 홀로서기를 해야 하는 아이들

본인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법으로 정해놓은 나이에 맞춰 혼자가 되어야만 하는 아이들이 있습니다. 어린 시절부터 부모님과 헤어져 아동복지시설에서 자라온 청소년들입니다. 시설에서 보호받는 아이들은 3만2천여 명. 이 중 매년 2천백여 명의 아이들이 만 18세가 되면 시설에서 나가 강제적으로 독립하여 홀로 서야 하는 상황에 직면합니다.









* 자료출처: 아동자립지원단, <2014년 자립정착금 사용실태조사 및 지원방안연구>, 2014

정익중, <퇴소청소년의 사회적응과 정책과제>, 2015, 요보호아동의 자립지원과 활성화방안 포럼자료집


보육원 퇴소를 앞둔 청소년들에게는 자립체험이 중요합니다. 하지만 이러한 자립체험도 일 년에 한 두 번이 고작입니다. 퇴소 전 집중적인 자립체험을 하기엔 예산이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사회적 지원의 사각지대에 놓인 보육원퇴소청소년

현재 퇴소 청소년을 위한 지원은 크게 두 가지로 나뉩니다. 하나는 자립정착금으로, 퇴소시 최초 1회만 지원됩니다. 지원금액은 최소 100만 원에서 최대 400만 원까지 지역별로 격차가 큽니다. 자립정착금 자체를 못 받는 지역도 존재합니다. 다른 하나로 주택지원이 있습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 받는 전세 지원인데, 받기 위해서는 까다로운 절차를 거쳐야 합니다. 서울의 경우 8,000만 원까지 지원이 됩니다. 그 가격에 마땅한 집을 찾기 쉽지 않을뿐더러, 집주인이 임대사업자등록을 해야 하는 경우가 많아 대부분 꺼리기도 합니다. 또한, 보증인이 필요한데, 보육원장이 모든 아이를 책임질 수 없기에 더욱 어려운 것이 현실입니다.


청소년들을 위한 보육원, 자립지원기관 등을 담당하는 아동전담기관은 전국 17개 지자체 중 7개 지역에만 존재하고, 기관 예산 또한 연평균 1억 원을 채 넘지 않습니다. 아동복지사업은 중앙정부가 아닌 지방자치단체의 예산으로 진행됩니다. 그렇기에 대다수 보육원은 후원금에 의지할 수 밖에 없습니다.



아름다운가게의 보육원퇴소청소년 지원 캠페인

현재 아름다운가게에서는 퇴소 청소년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보육원퇴소청소년 지원 온라인 모금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아름다운가게는 아름다운 참여를 통한 이로운 사업으로 더 나은 문화를 만드는 공익문화창출형 사회적기업입니다. 아름다운가게를 통해 꾸준하게 보육원퇴소청소년을 돕는 기부자들이 많습니다. 기부자 인터뷰 일부 입니다.


...친언니는 꾸준하게 보육원 봉사활동을 했어요. 언니를 통해 만 18세가 되면 보육원을 퇴소해야 하는 청소년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어요. 나 홀로 세상에 던져진다고 상상해보세요. 만 18세 청소년이 겪기에는 너무 가혹한 일이죠. 또한 입학금을 지원 받은 보육원 퇴소청소년이 의대에 진학할 수 있었고, 추후 본인과 똑같은 상황에 놓인 누군가를 도왔다는 이야기도 전해 들었어요. 이처럼 가족을 통해 작은 나눔이 가져오는 엄청난 파급효과를 직접 보고 느끼며 보육원퇴소청소년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자연스레 나눔을 시작하게 되었어요….

- 곽성희, 아름다운가게 후원 이사회장  [인터뷰 전문보기]



현재 아름다운가게에서는 100원의 적은 금액으로도 보육원퇴소청소년 지원사업을 응원할 수 있는 캠페인을 진행 중입니다.





“댓글 작성 후, 문자 메시지를 보내면 보육원퇴소청소년을 위한 100원 기부에 동참할 수 있습니다!”



PC, 타블렛, 모바일 어떤 기기에서든 아름다운가게 웹사이트에 접속하여 쉽고 간편하게 댓글 작성 후 문자메시지를 통해 기부에 동참할 수 있습니다(아름다운가게 웹사이트 리뉴얼은 슬로워크에서 진행했습니다). 기부금은 보육원퇴소청소년의 주거비와 학비, 교육비, 생계비 지원에 사용됩니다.


평범한 모습으로 살아가고 있지만, 누구보다도 막막하게 어른이 된 아이들에게 관심과 응원을 보여 주는 건 어떨까요?


[기부 동참하러 가기]


by 양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여러분은 하루에 몇번 스마트폰을 확인하시나요?  제 경우엔 메신져와 이메일은 물론, 오늘의 이슈를 확인하느라 스마트폰을 손에서 떼놓는 시간이 아주 적습니다. 곁에 없으면 왠지 모르게 불안해지는데요. 심지어 티비를 보면서도 전화기에서 눈을 떼지 않을때가 많습니다. 그런데 저와 같은 사람들을 스마트폰에서 멀리 떼어놓는것은 물론, 스마트폰을 가만히 놔두기만 해도 기부를 할 수 있는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어 소개하려 합니다.





바로 3월 22일 물의 날을 맞이해 유니세프에서 진행하는 탭 프로젝트(Tap Project)입니다. 탭 프로젝트는 깨끗한 물과 화장실을 구하기 힘든 전 세계 어린이를 돕는 프로젝트입니다. 2007년 뉴욕의 한 레스토랑에서 시작해 올해로 7년째 이어져오고 있습니다. 이 프로젝트를 통해 물이 필요한 아이들을 돕는 방법은 간단합니다. 바로 프로젝트에 참가하는 레스토랑에서 음식을 먹을 때 1달러를 내고 물을 마시면, 유니세프는 그 돈으로 물이 필요한 아이들을 도와주는 방식입니다.


작년까지는 미국 전역에서 참여할 수 있었는데요, 올해는 스마트폰을 가지고 있다면 미국의 레스토랑에 가지 않아도 누구나 깨끗한 물을 기부할 수 있습니다. 방법은 간단합니다.





먼저 프로젝트에 참가하려면, 스마트폰 주소창에 http://tap.unicefusa.org/(바로가기)를 치고 들어가면 위와 같이 모바일용 페이지가 열립니다. 





스마트폰을 만지지 않은채 10분이 지나면, 유니세프의 스폰서는 한 아이가 하룻동안 깨끗한 물을 마실 수 있는 돈을 기부합니다. Continue를 누르면 오른쪽 페이지가 뜨는데요, 이제 편평한 바닥이나 책상 위에 스마트폰을 놓아둡니다.





자, 그럼 스마트폰을 만지지 않고 얼마나 생활하는지 지켜볼까요?





스마트폰을 가만히 놔둔 시간 동안 물과 관련된 다양한 글과 그래픽을 볼 수 있습니다. 물을 왜 아껴야 하는지, 유니세프가 어떤 일을 하는지, 당신이 핸드폰을 사용하지 않는동안 인터넷 상에는 어떤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등 다양한 정보를 알려줍니다. 


예를 들어 왼쪽 사진처럼 이를 닦을때 물을 잠그지 않아 흘려버리는 물은 한 아이가 사용할 수 있는 물 두 양동이라는 글부터, 당신이 이 프로젝트를 참여하는 동안 인스타그램에는 1,440장의 음식 사진이 올라오고 있다는 글까지 다양한 주제와 정보로 스마트폰을 만지고 싶은 충동을 조금이나마 덜어줍니다.





어느정도 시간이 많이 흐른 것 같아 해당 페이지를 나가려고 해도 오른쪽 페이지 처럼 "조금만 더 기다리세요~! 10분만 더 참으면 물을 깨끗이 해주는 알약 11개를 아이들에게 줄 수 있어요!"라고 외치는 페이지가 나타나 더 오래 프로젝트에 참가하도록 동기부여를 해줍니다.





10분이 지나면 하룻동안 한 아이가 마실 물을 구할 모금이 완료되었다고 사진과 함께 메세지가 나타납니다. 계속해서 페이지에 머물러 더 많은 아이들을 도울 수도 있답니다. 정말 간단한 방법으로 물이 필요한 아이들을 도울 수 있는데요, 직접 프로젝트에 참가해보니 스마트폰 충전기와 함께 참가해야 더 많은 아이들을 도울 수 있었답니다. 


기부가 어렵다는 선입견을 버리게 해주는 프로젝트였는데요, 여러분도 다가오는 물의 날을 맞이해 스마트폰을 잠시 쉬게하는건 어떨까요? 스마트폰과 친숙한 아이들과 함께 참여할 수 있는 프로젝트라 더 의미가 깊은데요. 다가오는 3월에는 스마트폰을 만지지 않는 시간동안 가족들과 대화를 나누며 기부도 함께하는건 어떨까요?



출처: UNICEF USA



by 사슴발자국




Posted by slowalk

Q: 인생의 가장 기뻤던 때는?
A: 한국행 비행기 탔을 때.
한국에 오기위해 죽을 고비를 몇번이나 할 정도로 그토록 갈망하던 한국이었으니까!

 

탈북청소년을 위한 학교, 여명학교 어느 학생의 설문조사 답변입니다.

 

2010년 작년 한해 탈북청소년의 누적인원이 2,520명이었다는 사실을 알고 계신가요? 우리가 예상하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은 북한이탈주민들이 남한에 살고 있고, 이제 북한이탈주민 10명 중 2명은 청소년이라고 합니다.

 

 

탈북자 누적인원이 1만명에 이르기까지는 1950년부터 56년이 걸렸지만 1만명이 더 늘어 누적인원 2만명이 되기까지는 겨우 3년(2007~2010)이 걸렸다는 사실을 생각하면, 우리가 알지 못하는 사이에 목숨을 걸고 탈북의 발걸음을 내딛는 이들이 급격히 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게다가 탈북 청소년들의 경우 감수성도 예민하고, 아직 성장통을 겪을 나이에 수천 킬로미터를 여행해왔기에 그 과정이 더 어려웠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렇게 어렵게 도달한 남한에서도 탈북청소년들의 삶은 쉽지 않습니다.

 

각각의 상황과 환경은 다르겠지만 그들 중 대부분의 청소년들이 경제적 어려움과 학업 지속의 어려움, 남한사회와 학교에서 적응하는 어려움, 가정 환경의 어려움, 그리고 신체적, 정신적인 성장기에 탈북과정을 겪으면서 얻게 된 건강문제와 마음의 상처를 지니고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청소년들이 탈북 브로커 비용과 생활비를 감당하기 위해서 학교를 떠나 아르바이트를 하게되는 경우가 많다고 하네요.

그러한 탈북청소년들을 위한 학교들이 설립되기 시작해 셋넷학교, 여명학교, 한겨레학교 등이 탈북청소년들의 학업과 사회적응을 위해 힘써오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중 위치한 여명학교가 돌아오는 토요일인 11월 17일 후원의 밤 행사를 준비하고 있어 그 소식을 전해드리려 합니다.

 

남산자락에 위치한 여명학교는 탈북청소년들에게 교과목을 가르칠뿐만 아니라 선생님들과 함께 생활하는 기숙사를 운영하고 상담심리치료를 병행하고 있는데요, 이번 후원의 밤 행사를 통해 여명학교 학생들이 경제적인 어려움에서 벗어나 보다 자유롭게 공부할 수 있도록, 그리고 교육을 통해 탈북주민들의 삶이 근본적으로 변화될 수 있도록 돕고자 합니다.

 

 

<Dream Seeds>, 꿈의 씨앗이라는 타이틀로 열리는 이번 후원의 밤에는 방현주 아나운서가 진행을 맡고 영화 <크로싱 CROSSING>의 주연을 맡기도 했던 배우 차인표씨가 출연한다고 하는군요.

 

그리고 슬로워크에서는 여명학교 후원의 밤 행사에 필요한 인포그래픽 작업을 기부했습니다. 탈북청소년들이 겪는 어려움에 대해 다룬 작업이었는데요, 어떤 인포그래픽인지는 행사가 끝난 이후 공개하도록 하겠습니다 ^^

 

돌아오는 토요일, 11월 19일 연세대학교 백주년 기념관에서 열릴 <제 7회 여명 후원의 밤>을 기억해주세요!

참석 문의 | 전화 02 888 1673, 이메일 schoolym@dreamwiz.com, 김신혜 간사

여명학교 | www.ymschool.org

(이미지 출처 | 영화 <크로싱>, 연합뉴스)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참신한 아이디어, 혹은 시작하고 싶은 프로젝트가 있지만 부족한 주머니 사정 때문에
시도할 엄두를 내지 못하고 계신가요?

그렇다면 독립적인 예술활동을 위한 온라인 펀딩 플랫폼, 텀블벅 웹사이트를 방문해 보세요 :-)


디자인, 영상, 영화를 전공하는 네 명의 학생들이 기획하고 시작한 텀블벅은
다양한 사람들이 자신의 독립적이고 창조적인 프로젝트를 알리고 사람들에게 재정적인 후원을 받아
실현시킬 수 있도록 매개체가 되어주는 공간입니다.

누구든 자신의 프로젝트를 텀블벅 운영진과의 협의를 통해 등록한 뒤, 텀블벅을 통해 충분히 홍보하고
프로젝트에 필요한 재정 목표액을 정할 수 있습니다.

텀블벅 웹사이트를 방문한 후원자들은 텀블벅에 등록된 프로젝트를 보고
참신한 프로젝트에 자유롭게 후원을 할 수 있고요.


재정 후원은 후원 결정과 동시에 결제되는 것이 아니라, 목표로 한 날짜까지 목표 금액이
모두 달성되어야만 결제가 진행되는 '예약 후원 시스템'으로 움직이고 있습니다.


텀블벅 웹사이트 오픈과 함께 두 개의 프로젝트가 모금을 시작했는데요,
곧 태어날 조카를 위한 동화 작업 <사슴을 타고 온 아이> 프로젝트와
대학생들의 지식공유행사 <LETStudent> 는 이미 목표금액을 130% 이상 달성했습니다.

137%의 모금액을 달성하고 마감된 LETStudent는 4월 30일에 60명의 대학생이 참가하는 행사를 개최합니다.


지금은 새로 등록될 프로젝트를 논의중이라고 하네요.

시작하고 싶은 프로젝트가 있는 분들,
참신한 프로젝트를 기꺼이 후원하고 싶으신 분들, 텀블벅 웹사이트를 방문해 보시길 :-)

by 살쾡이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