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그린피스(Greenpeace) 참치캔 지속가능성보고서 '한국에는 없는 착한 참치'에 실린 인포그래픽을 살펴보았죠. 2종의 인포그래픽 중 첫 번째인 '우리가 모르는 참치잡이의 비밀'에는 무분별한 참치남획의 실상이 낱낱히 소개되어 있었습니다.(포스팅 바로가기) 지속가능하지 않은 참치 어업 방식이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쉽게 이해되셨나요? 그렇다면 오늘 포스팅에서는 지속가능한 어업 방식은 무엇인지, 얼마나 잘 지켜지고 있는지 알아보려합니다.


그 내용은 두 번째 인포그래픽인 '지속가능한 어업으로 변화하는 세계시장'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그린피스가 정보를 제공하고 슬로워크에서 디자인 했습니다. 




Changing Market - 지속가능한 어업으로 변화하는 세계시장

Designed by Slowalk  (클릭하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인포그래픽에서는 무분별한 남획으로 참치의 개체수가 줄어들자 점차 변화하게 되는 세계 시장을 면밀히 보여줍니다. 다수의 나라에서 지속가능한 참치어업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집어장치(FAD)를 사용하지 않는 선망 어업, 채낚기 등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잡은 참치를 유통하고 있죠.  


지속가능한 어업을 실행하는 데에는 여러가지 요소가 작용하는데요, 그린피스에서는 이를 다섯가지 옵션으로 요약해서 보여줍니다. 







지속가능한 어업을 하려면 위와 같은 사항을 지키면 되는군요. 이러한 방법을 통하면 참치 혼획을 감소할 뿐 아니라 참치 업계도 안정적이고 지속적으로 물량을 공급받을 수 있어 장기적으로 이득이라고 합니다. 그렇다면 그린피스에서 선정한 7개의 나라는 이 1~5번의 옵션을 얼마나 지키고 있을까요?









미국, 영국, 캐나다 등 여러 국가가 지속가능한 어업 방식을 행하고 있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각 나라별로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잡은 참치만을 공급한다'고 약속 한 브랜드도 소개하고 있습니다. 그 중 영국, 호주, 뉴질랜드는 나라안의 모든 브랜드가 100% 참여한다고 합니다.


하지만 한국의 참치어업은 다섯 가지 옵션 중 단 한가지도 해당되지 않습니다. 이제 한국도 무분별한 남획을 중단하고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전환해야 할 차례라고 그린피스는 말합니다.




친환경적인 어업방신인 '채낚기 방식'으로 참치를 어획하는 모습. ⓒ Paul Hilton | Greenpeace




참치브랜드 뿐만 아니라 참치를 먹는 소비자들도 우리나라에서 참치가 유통되기 위해 불필요한 바다생물이 희생된다는 사실을 알아야 할 필요가 있는 것 같습니다. 그렇게되면 많은 소비자들이 공급 회사와 브랜드에 친환경적인 방식으로 잡힌 참치만을 공급할 것을 요구할 수도 있겠지요. 하루빨리 한국의 참치 시장이 변화하는 모습을 보았으면 합니다



by 하늘다람쥐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