쉽게 사용할 수 있어 일상생활 전반에 두루 사용되는 페트병. 이러한 페트병들이 분리수거되어 재활용되는 양보다 무심히 버려지는 양이 많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알게 모르게 버려지는 페트병들은 충분히 가치가 있음에도 재활용되지 못하고 버려지는 게 대부분입니다. 

슬로워크에서도 페트병의 재활용에 대해 포스팅한 적이 있었는데요(2012/07/17 PET 생수병의 재활용, 어렵지 않아요!), 이번 포스팅에서는 페트병으로 만든 재밌는 동전지갑이 있어 소개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비엔나의 디자이너인 Zitta Schnitt가 디자인한 'PET 동전지갑'입니다. 생김새부터가 귀여운 이 동전지갑은 지퍼와 페트병 그리고 나일론 실, 뾰족한 바늘, 튼튼한 가위만 있으면 만들 수 있습니다.





2개의 페트병의 밑부분을 가위로 자른 뒤, 가장자리를 다치지 않게 테이프로 두르면 밑작업이 끝납니다. 다음은 나일론 실로 지퍼를 꿰맬 순서인데요, 뾰족한 바늘을 사용하므로 다치지 않게 주의하셔야 하겠지요!

조심스럽게 지퍼를 꿰매고 나면 동전지갑이 완성됩니다. 





디자이너 Zitta Schnitt는 많은 사람들이 재활용할 수 있도록 홈페이지에 자세한 만드는 방법을 PDF로 올려놨습니다. (영어버전)





혹시 페트병의 나머지 부분은 어떡하지? 생각하시는 분들! 페트병 윗부분은 끈에 매달아서 꽃병으로 활용하면 페트병 하나를 완전히 재활용한 셈이 되겠지요.^^ 조금만 생각하면 페트병을 재활용할 수 있는 좋은 아이디어들이 많을 것 같습니다. 여러분도 하나씩 생각해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자료출처 : ZITTA SCHNITT Industrial Design


 

by 펭귄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다 마신 유리 음료병이나, 와인병들... 그냥 버리기엔 모양이 예뻐 꽃병으로라도 써볼까 시도하셨던 적 있으시죠? 그런데 대부분 입구가 좁고 목이 길어서 생각만큼 실용적이진 못하지요.

 

 

 

그런데 아마 이 유리병 커터기가 있다면  다 마신 유리 음료병이나, 와인병들이 꽃병뿐만 아니라 예쁜 유리잔으로도 변신을 가능케해준다고 합니다.   

 

 

 

 

 

위 사진에 보이는 것이 바로 유리병을 손쉽게 절단해주는 Kinkajou라는 커터기입니다. 사실 커터기의 디자인은 그리 흥미롭진 못하지만 얼마나 유용한 물건인지 한번 알아볼까요?  

 

 

 

 

 

 

 

부엌 선반에 예쁜 유리잔들이 쪼로록 줄세워져있네요. 유리잔에 붙어있는 그래픽들은 어디선가 많이 본 듯한데... 바로 Kinkajou 커터기로 병의 목이 잘려진 맥주, 와인병들입니다.

 

 

 

 

 

 

* Kinkajou 커터기로  병의 윗부분을 말끔히 잘라내는 법!!!

 

 

1. 잘라내고 싶은 부위에 커터기를 끼워 볼트를 조여 고정시켜줍니다. 원하는 위치에 고정시킨 후 병 주위를여러번 돌려주세요. 그럼 유리병 표면에 커기가 돌며 지나간 자리에 골을 만들어줍니다. 사실 커터기가 매끈하게 병을 잘라주는 역할을 하는 것은 아니지요.

 

2. 그 다음, 골이 생긴 병을 싱크대로 가지고 갑니다. 주전자에 물을 끓여 조심스럽게 골에 부어주세요. 3~5초 후엔 수도꼭지를 틀어 찬물을 부어줍니다. 뜨거운 물과 찬물을 번갈아 흘러주기를 3~4회 반복해주면 선을 따라 병이 똑! 잘라진다는 사실!!

 

3. 이젠 날카로운 표면을 다치지않게 다듬어 줄 차례. Kinkajou가 배송될 때 동봉된 사포를 사용해 옆면, 윗면, 안쪽 면을 골고루, 꼼꼼히 다듬어주면 완성!!

* The sand paper needs to be made of silicon carbide or aluminum oxide (I will include the proper sandpaper with every Kinkajou I ship). Using water to keep the sandpaper wet will help keep the dust to a minimum. There are 3 sections to sand: the outside edge, the inside edge and the flat surface. Using an 80 grit sandpaper to start, will quickly remove the sharp edge but will leave the glass scratched and frosted. If you want to bring this edge back to a smooth clear like finish you will need to use multiple sheets of sandpaper with a different grit. These are the grit levels I would recommend. 80, 120,180,220. Once you’ve sanded the glass with a 220 it should be very smooth, if you want to make even smoother you will need to use glass polishing compounds (found at your local hardware store).

 

 

 

 

 

 

 

사실, 섬세한 공정을 거친 완성품이 아니라 물이나 음료를 마시기는 좀 위험해보이긴 합니다만 실용적이고, 예쁜 재활용 꽃병이나, 연필꽂이로 쓰이기엔 정말 좋을것 같습니다.

 

 

 

 

 

 

출처: thekinkajou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by 토끼발자국

 

 

Posted by slowalk

폐타이어는 자연 분해가 되려면 100년 이상이 걸린다고 합니다. 세계 고무 폐기물 처리 문제 중에서도 폐타이어가 70%나 차지할 정도로 골칫덩어리인데, 유럽에서만 연간 300만 톤의 폐타이어가 나온다고 해요. 그 수많은 폐타이어는 어떻게 처리되는 걸까요? 아이들 놀이터에 있는 타이어 의자로 재활용? 군용시설에 설치된 타이어들? 은근히 여기저기 활용되고 있긴 합니다만, 수많은 폐타이어들을 전부 처리하기엔 저 방법들은 역부족이죠. 그래서 곳곳에서 폐타이어를 처리하기 위한 실질적인 대책들이 나오고 있다고 하긴 해요. 오히려 폐타이어가 좋은 자원으로 쓰이기도 하고, 혹은 분쇄하여 나온 재생고무를 활용하는 가공이용법도 있다고도 하고요.




그 방법 중에 색다른 소재로 개발된 디자인 제품이 있어 소개하려고 합니다. 폐타이어의 재활용으로 만들어진 식기류 디자인인데요, 'BLACK RUBY(블랙 루비)'라는 제품입니다.









네덜란드의 Debbie Wijskamp라는 디자인 스튜디오에서 내놓은 이 블랙 루비는 재활용된 고무 파우더를 재가공하여 만들어졌는데요, 이 식기류 시리즈를 위해 고무 파우더를 연구하여 신소재 개발을 했다고 합니다. 바로 그릇들을 촘촘히 구성하고 있는 작은 고무 돌멩이들이 그 신소재라고 해요.












무늬가 정말 특이하죠. 정말 돌로 만든 듯도 하고, 기존의 똑같은 모양의 그릇들과 달리 돌 알갱이들 형태에 따라 유기적으로 미묘하게 다른 실루엣의 그릇들이 나올 수 있는 디자인이라 흥미로운 것 같아요.




스튜디오 Debbie Wijskamp에서는 고무 돌멩이뿐만 아니라 재활용한 신소재 연구 프로젝트들을 지속적으로 하고 있습니다. 자신의 건축자재를 직접 개발한 소재로 구성하고 싶어서 주변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소재를 재활용하여 신소재를 개발했답니다. 그 중 신문지를 재활용하여 개발한 신소재로 가구디자인을 했는데요 특이합니다.






재활용 소재의 활용에 미적인 요소까지 놓치지 않았죠? 예쁩니다.. 하지만 내구성은 좀 약하다고 해요^^;









가구의 이음새 부분의 색은 신문지에 프린팅된 잉크 색깔 및 그 양에 따라 달라진다고 하는데 재밌죠^^ 이 스튜디오는 유기적인 과정에 대해 섬세하게 고민이 많은 것 같습니다.







또한 이 소재로 방수까지 되는 꽃병도 만들었다고 합니다. 뭔가 한국적인 느낌도 나는 듯 하여 익숙하네요^^













아직 시행착오는 많겠지만 재활용 신소재에 대한 연구는 끊임없이 이뤄져야겠죠. 한정돼 있는 자원은 언젠간 고갈되고 말테고, 이미 처리하기 골아픈 쓰레기가 넘치는 세상이니 어떻게든 힘써야 하는 건 당연한 거겠죠? 게다가 디자인의 힘으로 재활용이라도 밉지 않게 나올 수 있으니 어려울 건 없을 듯 싶습니다^^ 앞으로 더 착한 신소재들의 개발이 풍성해져 정말 필요한 순간이 왔을 때 맘껏 활용될 수 있도록 탄탄한 준비가 돼 있으면 좋겠네요!




출처: http://www.debbiewijskamp.com/




by 고래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요즘같이 찌는듯한 날씨의 외출 필수품은 생수가 아닐까 생각하는데요, 실제로 거리에서도 작은 생수병을 들고 다니는 사람들을 자주 볼 수 있습니다. 이러한 생수병의 대부분은 한 번 쓰고 버려질 뿐만 아니라 PET 재질로 되어있어서 쓰레기로서의 처리비용도 상당하다고 합니다.





생수병을 재활용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들이 있지만, 실천이 생각만큼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이지요. 최근 오스트리아의 VÖSLAUER 생수업체와 비엔나의 walking chair design studio가 합작해서 재활용 유도 Kit인 re_bottle_set을 만들었습니다.






re_bottle_set는 위의 사진처럼 총 4개의 조립식 뚜껑으로 이루어졌는데요, 용도에 맞게 생수병에 끼우면 된다고 합니다. 만약 책상 위에 필기구들이 지저분하게 널브러져 있다면! 연필꽂이로 변신할 수 있게 4번째 뚜껑을 선택하면 되겠지요. ^^




그 밖에도 꽃병이나 저금통으로도 활용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보니 다 먹은 PET 생수병으로 만들 수 있는 재활용품이 꽤 많다는 것이 새삼 놀랍지 않으신가요? 







작은 아이디어 하나로 생수병은 훌륭한 생활용품으로 변신할 수 있었는데요, 이러한 아이디어는 거창한 것이 아니라 쉽게 실천할 수 있고 누구나 다 생각할 수 있다는 것에 의의가 있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꼭 re_bottle_set을 이용해서가 아니라도 실생활에서 테이프나 종이로 생수병의 잘린 단면을 잘 감싸준다면, 다양하게 생수병을 재활용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자칫 버려질 뻔한 PET 생수병은 이제는 누군가의 연필꽂이로, 저금통으로, 꽃병으로 제 역할을 톡톡히 할 수 있겠죠? ^^ 



자료출처: http://www.designboom.com/



by 펭귄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꽃다발을 선물받았는데 막상 집으로 가져오니 마땅한 꽃병이 없어 당혹스로울때가 있습니다. 괜시리 집에 있던 꽃병이 미워 꽃다발이 죽어보이는 것 같기도 하고... 그렇다고 화려하고 예쁜 꽃병을 갑자기 사려니 가격이 좀 부답스러워지더군요.

 

 

그래서 오늘 준비한 내용은 가정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소품이나 재활용 쓰레기를 활용해 어디 내놓아도 부끄럽지 않은 DIY꽃병을 만드는 방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1. 스웨터 꽃병

 

소매가 늘어났거나, 올리 풀려 입지 않는 스웨터 하나쯤은 옷장에 가지고 계시죠? 다 먹고 난 우유병이나 음료수 PET병에 옷장에 쳐박아두었던 니트를 끼워<소매부분> 니트소재의 겨울용 꽃병을 만들 수 있습니다. 


 

 

2. 플라워 카드 겸 꽃병

 

카드에 꽃병 모양으로 종이를 덧붙여 꽃 몇송이를 끼워두면 귀엽고 아기자기한 카드 겸 꽃병을 완성시킬 수 있습니다.

 

 

3. 나뭇가지 꽃병

 

먹고 난 후르츠 칵테일이나 파인애플 통조림 캔에 꽃을 꼽고 마당에서 잔 나뭇가지를 주워 캔 주위에 둘러주면 이런 느낌의 꽃병도 가능하겠죠? 나뭇가지 대신 연필이나, 빨대들을 모아 엮어도 개성있는 꽃병이 될 것 같네요.  


 

 

4. 전구 꽃병


 

필라멘트가 끊어진 전구에 끈을 연결해 걸어두는 꽃병도 예쁘고 병뚜껑같은 소재를 받침대로 활용해 세워두면 아기자기하면서도 소박한 느낌의 꽃병이됩니다.


 

 

 

5.  샴푸 꽃병

 

다쓴 샴푸와 린스병에 스프레이 페인트를 뿌려 은은한 색의 꽃병을 만들거나 길이가 짧은 유리병이나 단지엔 예쁜 색털실을 감아놓아도 멋스럽겠죠?

 

 

by 토끼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물부족 국가인 우리나라~ 마실 물이야 어쩔 수 없지만, 가정에서 식물을 가꿀 때 정도는

한번 사용했지만 깨끗한 물들을 재사용해보는 건 어떨까요~?

알고 있는 사실이지만 귀차니즘 때문에 실천하지 못했던 물 절약을 도와줄 아이디어들을 소개합니다.^^

 

파이프를 통해 빗물이 물 조리개로 모아져, 빗물을 손쉽게 재사용할 수 있는 'Raindrop'! 

디자인 스튜디오 'The Bas van der Veer'의 작업입니다.

 

 

 

 

 

 

 

실제 정원에 설치해서 사용할 수 있구요, 가정에서 작은 꽃병에 사용할 수 있는 'Raindrop Mini'도 있습니다.

 

 

 

 

 

 

 

 

 

 

 

하나의 꽃에 물을 부어 남는 물로 나누어 사용할 수 있는 꽃병입니다. 

엄마 꽃병 옆에 아이 꽃병이 붙어 있는 것 같은 재미있는 형태이지요.^^

 

 

 

 

 

 

 

욕실에서 자라는 꽃? 타일에 꽃병이 붙어있어, 샤워를 하면서 사용되는 물이 자연스레 꽃병 안에 채워집니다.

꽃과 함께 샤워를 하면 기분까지 좋아질 것 같습니다.^^

 

 

 

 

이미지 출처 | basvanderveer.nl

Posted by slowalk






겨울은 길고, 봄은 짧고, 여름은 길고
세상 만물들이 많이 당황할 것 같습니다.

만물 뿐이겠습니까?
늦봄 만개한 꽃들이 여름을 재촉하고 있습니다.
애인으로 부터 친구로 부터 꽃 한송이 선물 받으면
사무실 책상이나, 집안에 투명 컵이나 패트병 반으로 잘라서
물넣고 고이 고이 모셔 놓지요. 꽃은 지겠지만... 꽃을 건내 준 사람의 마음과 추억은
오래가겠지요.

예전에는 뒷 산이나 길 가에 핀 꽃을 따서
꽃 병에 담아 두었는데.. 요즘은 어떤가요? 꽃을 담을 마음마저 잃고 살아가고 있는 것은 아닌지?

외국의 한 디자이너가 앞, 뒤로 쓸 수 있는 투명 꽃병을 디자인했습니다.





더블 사이트 꽃병!!





앞에는 꽃 한송이
뒤에는 꽃 세송이





한 송이 맞는 꽃병도 되었다가
꽃 몇 송이 어우러 질 수 있는 꽃병도 될 수있는 다목적 꽃병입니다.






페트병을  재활용해서 직접 만들어 볼 수 도 있을 것 같네요?


Designer: Endrit Hajno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