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와 그래피티(Graffiti)' 이 둘의 조합이 상상 되시나요? 왠지 그래피티 보다는 뜨개질이 할머니와 더 어울릴 것 같은데요, 실제로 이런 엉뚱한 조합을 볼 수 있는 곳이 있습니다. 포르투갈의 리스본에서 활동하는 펑키한 할머니들, LATA 65를 소개합니다.





벽면에 스프레이로 그림을 그리는 그래피티는 1970년 뉴욕 브롱크스의 빈민가에서 시작된 힙합 문화의 하나입니다. 예전엔 거리의 낙서로 불렸지만, 지금은 거리의 예술로 여겨지고 있는데요, LATA 65는 이틀간의 워크숍을 통해 할머니들이 그래피티를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LATA 65의 워크숍은 하루에 4시간씩, 총 8시간의 교육으로 이루어집니다. 첫날에는 비디오를 통한 이론적 교육과 스텐실 실습을 하고, 둘째 날에 거리로 나가 실제로 그래피티를 그려보는 과정입니다. 총 15명으로 구성된 그룹별 워크숍으로 진행되며, 참여자의 평균 연령은 74세라고 합니다. 63부터 93세까지 다양한 나이의 할머니들이 있다 보니 처음에 만나면 건강 얘기부터 시작해 살아온 삶까지 서로의 얘기를 하며 긴장을 푼다고 하네요. 





LATA 65의 교육 목적은 소외된 노인들에게 예술 교육의 기회를 주고, 젊은 세대와 소통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데 있습니다. 사실 소통하는 것도, 교육의 기회도 중요하지만 아무래도 가장 중요한 것은 즐겁게 배우고 직접 실습해봄으로써 삶의 활력을 얻는 것일 텐데요, 실제로 참여자들의 후기를 보면 재미있다는 의견이 대부분이라고 합니다.





그래피티를 즐기는 할머니들의 표정을 보면서 나이는 정말 숫자에 불과하다는 걸 깨닫게 되었습니다. 젊은 세대만의 문화라고 생각했던 게 어쩌면 편견이 아니었을까 생각도 들었는데요, 여러분도 언젠가 도전해보세요! 



출처 : boredpandathe creators project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세계 각국 할머니의 사랑이 담긴 가정식을 보여주는 'Delicatessen with love'라는 사진 시리즈가 있습니다. 현지의 다양한 재료와 레시피도 함께 소개되어 있는데요, 재료와 레시피는 천차만별이어도 할머니들의 노련함과 정성은 한결같습니다.



여러분에게 가장 맛있는 음식은 무엇인가요? 


이탈리아 사진작가 가브리엘 가림베르티(Gabriele Galimberti)에게 가장 맛있는 음식은 할머니가 해준 '라비올리'라고 합니다. 위 사진이 할머니의 라비올리(이탈리아식 만두)입니다. 작가는 세계 여행을 하면서, 자신에게 라비올리와 같은 존재인 세계 각국 할머니들만의 음식을 찾아 나섭니다. 방문했던 모든 국가의 할머니에게 가장 자신 있는 요리를 부탁해 사진으로 남겼습니다. 그 시리즈가 'Delicatessen with love'니다.


사진에는 자연스레 그 나라 그 지역에서 항상 즐겨 먹는 음식이 담겼습니다. 재료 또한 다양해서 지역의 특성을 엿보는 재미도 쏠쏠합니다. 무엇보다 할머니들이 직접 사용하는 식기구와 식탁보를 그대로 찍어서 더 아름다운데요. 하나씩 살펴볼까요?



태국 (Boonlom Thongpor, 69 years old – Bangkok, Thailand)



아이티 (Serette Charles, 63 years old – Saint-Jean du Sud, Haiti)



케이맨제도 (Maria Luz Fedric, 53 years old – Cayman Islands)



아르헨티나 (Isolina Perez De Vargas, 83 years old – €“ Mendoza, Argentina)



말라위 (Regina Lifumbo, 53 years old – Mchinji, Malawi)



라트비아 (Inara Runtule, 68 years old – Kekava, Latvia)



짐바브웨 (Flatar Ncube, 52 years old – Victoria Falls, Zimbabwe)



에티오피아 (Bisrat Melake, 60 years old – Addis Ababa, Ethiopia)



노르웨이 (Synnove Rasmussen, 77 years old – Bergen, Norway)



멕시코 (Laura Ronz Herrera, 81 years old – Veracruz, Mexico)



작가가 세계 여행을 떠나기 전에 그의 할머니에겐 큰 고민이 있었다고 합니다. 사고나 질병에 대한 것이 아니라 "손자가 무엇을 먹을 것인가?"하는 고민이었습니다. 밖에서 먹는 음식보다 집 밥이 훨씬 깨끗하고 건강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죠. 세계 어느 곳이나 할머니들은 자식들과 손자, 손녀들이 따뜻하고 영양가 많은 식사를 하길 바라는 마음인 것 같습니다. 


하단의 홈페이지를 방문해서 나머지 시리즈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Seoul, Korea)


마지막으로 슬로워크 디자이너 어머니들의 사랑이 담긴 음식입니다! 저희는 이렇게 맛있는 음식을 해주시는 어머니들이 있어 매일 점심시간을 애타게 기다립니다. 마침 휴일인 오늘, 할머니 혹은 어머니께 가장 자신있는 음식을 부탁해보는건 어떠세요?

출처: www.gabrielegalimberti.com


by 하늘다람쥐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우리는 흔들의자에 앉아 뜨게질을 하고 있는 할머니의 모습을 쉽게 떠올릴 수 있습니다. 머니들이 자신의 손자 손녀들을 위해 스웨터를 직접 짜서 선물해 주곤 하기 때문이죠. 하지만 정작 선물받은 이들은 촌스럽게 생각해서 그 스웨터를 입지않고 서랍장 깊은 곳에 넣어놓습니다. 그리고 잊어버리죠.



하지만 World Wildlife Fund Canada (WWF) 는 이제 그 스웨터를 꺼내입을 때가 되었다고 말합니다.

일년에 한번. 바로 오늘, 2월 7일. WWF의 "스웨터 데이"를 소개합니다. 



"온도를 낮추고, 대신 그 스웨터를 꺼내입으세요!"






일년에 한번이라도 스웨터를 꺼내입고, 대신 온도를 낮추는 운동인 WWF 캐나다의 "스웨터 데이"는 매년 2월 7일에 진행이 됩니다. 이 캠페인은 지구온난화, 이상기후등 에너지 과소비로인해 일어나는 많은 일들을 막기위해 시작되었고, 특히 겨울철 난방소비를 줄이자는 의도를 가지고 있습니다. 캠페인 참여를 원하는 사람이 홈페이지에서 신청을 하면, 행사 당일 Granny, 즉 할머니 자원봉사자에게 연락을 받게 됩니다. 





"얘야~오늘은 스웨터 데이란다. 잊지 않았지??"



할머니 봉사자의 다정한 안내를 받은 뒤 스웨터를 입고 온도를 낮추면 참여가 완료됩니다. 만약 통화가 부담스러울 경우, 이메일이나 문자 등 다양한 방법으로 안내를 받을 수도 있습니다. 



스웨터 데이 홈페이지 http://www.sweaterday.com/



"스웨터데이" 홈페이지에 방문하면 할머니와 참여자의 정감있는 실제 통화 내용을 들을 수 있습니다. 캠페인참여자와 할머니는 실제 가족은 아니지만, 그 따뜻한 말투에 듣는 사람까지 미소짓게 됩니다.





홈페이지에는 다양한 성격의 할머니 봉사자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상냥한 성격의 할머니, 까칠한 성격의 할머니 등등. 사진과 목소리를 들어보고 전화받기 원하는 할머니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또한 자신 스스로 신청을 할 수 있지만 다른사람에게 깜짝 이벤트로 신청을 해 줄 수도 있습니다.





할머니로부터 걸려온 전화 한통으로 마음은 따뜻하게, 지구는 차갑게 만들어 주는 "스웨터 데이". 매년 이 캠페인에 150만명 이상의 캐나다인과 약 300개 정도의 단체가 참여한다고 합니다.


1년에 한 번. 바로 오늘. 스웨터를 꺼내 입고 온도를 낮춰 보는 것은 어떨까요?









 

by 두루미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부모님이 그러시던데.. 80년대만 에도 집집마다 요강이 있었다고 말입니다~ 

하지만 이제는 보기 힘들어진 요강.

혹시 올해 설 연휴 때는 시골집에서 찾아볼 수 있을까요?

밑에 사진을 보시죠. 특별한 요강이 있어서 여러분께 소개해드리려 합니다.

 

 

 

이 물 조리개 모양의 요강은 스웨덴의 Guldkannan이란 기업이 만든 TOWA라는 제품입니다.

혹시 번쩍! 떠오르셨나요?

왜 요강이 물 조리개 모양으로 생겼는지,

 

어릴 적 부모님과 함께 할머니, 할아버지가 계신 시골에 놀러 가면

, 길가에서 소변이 마려웠던 때가 있었습니다.

그럴 때마다 할머니는 거름 되니까 밭에다 누어~’라고 말씀 하셨죠!

우린 곧 잘 실행에 옮겼던 손자, 손녀들이었습니다.

그렇죠! 저 물 조리개 모양의 요강에 들어가는 소변은 바로 밭의 비료가 됩니다.

 

여러분도 아시다시피, 농사를 지을 땐 비료라는 것이 필요 합니다.

요즘 같은 친환경이 대세인 시기엔! 역시 유기비료 등의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지요.

반면, 화학비료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환경과 우리 건강을 해친다는 이유에서 말입니다.

 

 

 

이 제품은 그러한 화학 비료사용의 하나의 작은 대안으로 만들어진 것이겠지요.

장점이 이것 뿐만은 아니겠습니다. 도시에선 소변을 처리하기 위해 많은 물이 사용 될텐데,

이렇게 비료로 쓰이게 되면 물 또한 절약 되겠습니다.

 

화학비료 얘기가 나왔으니 말인데, 조금 더 화학비료 사용에 대한 이야기를 조금만 더 해볼까 합니다.

화학비료가 만들어 지는 데는 많은 화석연료가 사용 된다고 하는데요,

잘 알려진(?) 비료 생산 방법인 하버법(Haber Process )으로써 1톤의 비료를 생산하기 위해선,

1.5톤의 화석연료가 필요 하다고 합니다.

화학비료를 많이 사용 하는 농업은 화석연료의 사용 또한 증가시키는 셈 입니다..

 

 


미쳐 몰랐던, 잘 알려지지 않았던 사실이기도 한듯 합니다.

(이런 사실을 접하게 될 때 마다 자연적이지 못한 생활이 참 여러 가지 경로와 방법으로 환경을 파괴하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화학비료 사용이 환경오염을 초래할 수 있는 건 이 뿐 만이 아닙니다.

화학비료의 주성분은 대부분 질소인데, 이 질소들은 비료로 사용되고 나서

토양에 침착 되어 토양을 망가뜨리기도 하고, 하천 등으로 유입되어 다시 한번 환경오염을 만들어 낼 수도 있습니다.

조류 및 하천/해양 생물들을 산소부족으로 죽을 수도 있다고..

 

너무 어두운 말씀만 드린 것 같습니다!~

이 요강 애기로! 사용법을 말씀해드려야겠습니다.

방법은 간단한데요,

 


1.  조리개(요강)에 소변을 모아주시면 됩니다.

2.  하트모양의 뚜껑을 닫아 사용 전까지 보관합니다. (암모니아 냄새 차단!)

3.  물과 소변을 9:1정도의 수준으로 희석시켜서 작물에 뿌려줍니다.

4.  농작물도 무럭무럭, 환경을 생각하는 우리 마음도 무럭무럭! 자랍니다.

 

출처: http://www.guldkannan.se/english.aspx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