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와 그래피티(Graffiti)' 이 둘의 조합이 상상 되시나요? 왠지 그래피티 보다는 뜨개질이 할머니와 더 어울릴 것 같은데요, 실제로 이런 엉뚱한 조합을 볼 수 있는 곳이 있습니다. 포르투갈의 리스본에서 활동하는 펑키한 할머니들, LATA 65를 소개합니다.





벽면에 스프레이로 그림을 그리는 그래피티는 1970년 뉴욕 브롱크스의 빈민가에서 시작된 힙합 문화의 하나입니다. 예전엔 거리의 낙서로 불렸지만, 지금은 거리의 예술로 여겨지고 있는데요, LATA 65는 이틀간의 워크숍을 통해 할머니들이 그래피티를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LATA 65의 워크숍은 하루에 4시간씩, 총 8시간의 교육으로 이루어집니다. 첫날에는 비디오를 통한 이론적 교육과 스텐실 실습을 하고, 둘째 날에 거리로 나가 실제로 그래피티를 그려보는 과정입니다. 총 15명으로 구성된 그룹별 워크숍으로 진행되며, 참여자의 평균 연령은 74세라고 합니다. 63부터 93세까지 다양한 나이의 할머니들이 있다 보니 처음에 만나면 건강 얘기부터 시작해 살아온 삶까지 서로의 얘기를 하며 긴장을 푼다고 하네요. 





LATA 65의 교육 목적은 소외된 노인들에게 예술 교육의 기회를 주고, 젊은 세대와 소통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데 있습니다. 사실 소통하는 것도, 교육의 기회도 중요하지만 아무래도 가장 중요한 것은 즐겁게 배우고 직접 실습해봄으로써 삶의 활력을 얻는 것일 텐데요, 실제로 참여자들의 후기를 보면 재미있다는 의견이 대부분이라고 합니다.





그래피티를 즐기는 할머니들의 표정을 보면서 나이는 정말 숫자에 불과하다는 걸 깨닫게 되었습니다. 젊은 세대만의 문화라고 생각했던 게 어쩌면 편견이 아니었을까 생각도 들었는데요, 여러분도 언젠가 도전해보세요! 



출처 : boredpandathe creators project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