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영리단체에게 이메일 뉴스레터는 중요한 홍보 채널입니다. 특히 상대적으로 홍보 예산이 적은 영세한 비영리단체에게 적은 비용으로 큰 효과를 낼 수 있는 이메일 뉴스레터는 더욱 중요합니다. 




Nonprofit Tech for Good이 공개한 10 e-Newsletter Best Practices for Nonprofits을 보면, 소셜미디어의 성장에도 이메일은 여전히 효과가 큰 홍보 수단이라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또한, Email remains the best digital channel for ROI에 따르면 이메일은 적은 비용으로 큰 효과를 낼 수 있는 수단임을 알 수 있습니다. 이메일 자체의 효과는 뛰어나지만 이러한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좋은 뉴스레터를 만드는 것이 중요합니다. 


1. 모바일에서 잘 보이는 이메일

Mobile Devices Drive 66 Percent Of Email Opens — Report에 따르면 이메일의 66%는 모바일 기기, 즉 스마트폰과 태블릿으로 읽히고 있습니다. 콘텐츠와 캠페인 전략으로 효과를 내려고 한다면 반드시 이메일의 모바일 최적화가 고려되어야 합니다. 







2. 내용과 버튼은 5개까지만

이메일 뉴스레터의 목적은 많은 정보를 전달하는 것이 아닙니다. 이메일 독자들에게 우리 단체가 일을 잘하고 있다는 것을 알리고, 참여를 독려하는 것이 첫 번째 목적입니다. 내용과 참여를 독려하는 버튼(Call to action)을 5개 이하로 줄이고 집중해야 합니다. 독자들은 많은 양의 글에 압도되면 내용을 읽지 않습니다. 

또한, 모바일 환경을 고려해서 손가락으로 쉽게 누를 수 있도록 버튼의 크기와 모양을 고려해야 합니다. 




글은 줄이고 버튼은 크게!



3. “후원하기” 버튼과 소셜미디어 연결 버튼은 위에

“후원하기” 버튼과 페이스북, 트위터와 같은 소셜미디어 연결 버튼은 이메일의 상단에 위치하는 것이 좋습니다. 아쉽게도 대부분의 독자는 이메일을 스크롤 하여 끝까지 읽지 않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슬로워크의 생각은 조금 다릅니다. 후원과 같은 중요 기능은 상단에 배치하는 것이 좋지만, 소셜미디어 버튼은 오히려 이메일의 목적에 따라 주목을 떨어뜨릴 수도 있습니다. 이런 행동 유도 장치의 배치는 이메일의 목적에 맞추는 것이 좋겠습니다. 






4. 소셜미디어 공유 버튼을 넣으세요

단체의 소셜미디어 계정으로 연결하는 버튼도 중요하지만, 이메일 내용을 독자가 직접 자신의 소셜미디어로 공유할 수 있는 링크나 버튼을 제공하는 것도 좋은 전략입니다. 







5. 동영상 스크린샷을 넣으세요

FLIMP에 따르면 동영상 정보가 담긴 이메일은 보통 이메일보다 2배의 클릭을 유도할 수 있다고 합니다. 내용 제한이 많은 동영상 콘텐츠를 직접 이메일에 넣을 수는 없지만, 

동영상의 스크린샷(캡처 화면)을 넣을 수 있습니다. 유튜브의 빨간 플레이 버튼이 그대로 있는 스크린샷 이미지는 사용자의 호기심을 유발하고, 더 쉽게 클릭을 유도할 수 있습니다. 






6. 더 자주 보내세요

비영리단체는 월평균 3.8개의 뉴스레터를 보낸다고 합니다. 그러나 영세한 규모의 단체들은 월 1회, 적게는 분기 1회까지 그 양이 적습니다. 아래는 Nonprofit Tech for Good의 방문자 유입 그래프입니다. 빨간 점이 뉴스레터를 발송한 시점이고, 푸른 막대는 방문자입니다. 뉴스레터를 발송했을 때, 방문자가 많아지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뉴스레터를 더 자주 보내는 것이 좋은 전략이 될 수 있습니다. 




7. 제목은 짧게 

짧은 제목은 모바일 기기에서 더 쉽게 읽을 수 있고 눈에 잘 들어 옵니다. 즉, 더욱 많은 오픈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되도록 (영문 기준) 50자보다 적게 하는 것이 좋습니다. 



8. 뉴스레터 가입은 언제, 어디서나

보통 비영리단체의 웹사이트 하단에는 소셜미디어 공유 버튼 등이 배치됩니다. 이런 방문자들을 구독자로 전환하는 장치가 필요합니다. 모든 페이지 하단에 뉴스레터 가입 양식을 배치하고 적극적으로 구독을 독려해야 합니다. 






9. '뉴스레터'도 홍보가 필요합니다

뉴스레터 구독 독려를 위한 이미지를 만들어야 합니다. 글로만 이루어진 독려보다는 이미지를 만들고, 이를 소셜미디어를 통해 적극적으로 홍보해야 합니다. 






10. 전문 이메일 발송 서비스 사용

1990년대에는 이메일 마케팅에 숨은 참조 이메일과 PDF를 첨부하여 보내는 방법이 있었습니다. 숨은 참조는 여러 명에게 이메일을 보낼 때 다른 구독자가 보이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개인이 다수의 이메일 보내는 방식일 뿐입니다. 또한 PDF 등 파일을 첨부한 숨은 참조 메일은 이메일 서비스에 의해 스팸으로 간주되는 경우가 많아 자동으로 스팸메일로 분류될 수 있습니다. 

전문 이메일 발송 서비스를 사용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정성을 들여 만든 이메일이 스팸으로 분류되지 않도록 하려면 반드시 전문 이메일 발송 서비스를 사용해야 합니다. 단체의 브랜드 가치를 상승시키기 위해서 이 정도의 투자는 필요합니다. 


마치며

비영리 단체의 소식을 알리고, 참여를 유도하는 매우 중요한 도구인 이메일 뉴스레터. 우리는 그저 '하던 대로', '템플릿에 맞추어'하고 있지는 않은지요. 자칫 식상해 보일 수 있지만 큰 마케팅 효과를 거둘 수 있는 이메일 뉴스레터에 조금만 더 신경을 쓰면 더 큰 효과, 더 많은 참여를 이끌어 낼 수 있을 겁니다. 



참조


10 e-Newsletter Best Practices for Nonprofits

Video Content Marketing Strategies

25 Email Design Best Practices for Publishers

Rules for Best Practice Email Design: Layout



by 북극곰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서울 시민의 공익활동을 돕는 서울시npo지원센터를 아시나요? 'NPO'라는 단어가 생소하게 느껴지실 텐데요. 우리는 흔히 쓰는 NGO(non-government organization; 비정부조직)와 거의 같다고 보시면 되며, NPO는 non-profit organization으로 '비영리조직'을 뜻합니다.


npo지원센터는 서울시에서 비영리 공익활동을 하고자 하는, 개인·모임·단체를 보다 체계적이고 안정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설립되었습니다. 시민에게 공익활동의 효과와 필요성에 대해 알리고, 누구나 쉽게 공익활동을 실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울시 민간위탁기관이죠. (npo지원센터 바로가기)





npo지원센터가 탄생함과 함께 슬로워크가 브랜드 개발을 맡았습니다. 오늘은 그 작업과정을 살펴보는 시간을 가지려고 합니다.





작업 초기에 센터 쪽에서 시안 작업에 도움을 주시고자, 조직의 청사진을 그려 주셨습니다. 이 스케치와 기관에 대한 정보를 바탕으로 디자인 모티브를 뽑아 보았더니 네트워크, 상생, 인프라, 생태계가 나왔습니다. npo지원센터가 '기존의 공익활동들이 지속가능하도록 지원하는 곳'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위 모티브들을 종합해서 연결에 초점을 두었습니다. 


 

아이디어 스케치





스케치를 통해 발전된 첫 시안(위)과 최종안(아래)입니다. 


글자 NPO를 강조했는데요, 'NGO'에 비해 이해도가 낮은 'NPO'를 빠르게 인식할 수 있도록 유도함과 동시에 기관의 성격도 나타냈습니다. 작은 점들이 이어지면서 NPO라는 글자가 되는 형태는 NPO들이 서로 상관없는 존재가 아니라, 서로 연결되어 있고 협업과 상생의 주체라는 점을 나타냅니다.





상단 7개의 점은 각각  임팩트 임파워먼트 역량 강화 지속가능성 활동가 플랫폼 네트워크를 상징합니다. 점의 모양을 한데 모아보면 상승하는 화살표로 보이는데, npo지원센터가 이런 요소들을 발전시킴으로써 서울시민의 공익활동 생태계를 이끌어간다는 의미를 담았습니다.



주요 사업 아이콘



어플리케이션



서울시npo지원센터는 올해 3월부터 홈페이지페이스북을 통해 활동을 시작했으며, 현재 활발히 공익활동 지원 사업을 진행 중입니다. 


하고 싶은 일을 함께 궁리할 친구가 있고/ 사는 집의 크기에 상관없이 이웃과 인사하고/ 늦은 밤에도 안전하게 다닐 수 있는 서. 이런 서울은 천만 시민의 자발적인 공익활동으로 만들어갈 수 있다고 npo지원센터는 말합니다. npo지원센터가 꿈꾸는 대로, 더 많은 시민의 공익활동이 지속가능할 수 있도록 응원합니다!



> 서울시npo지원센터



by 하늘다람쥐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슬로워크에서는 ‘스프링'이라는 예비 디자이너 팀을 인큐베이팅하고 있습니다. 스프링 2기는 디자인 전공자로 구성되어 있으며, 지난 10월부터 슬로워크에서 디자인 실무를 경험해 왔습니다.

이제 디자인 역량 강화가 필요한 비영리단체 및 사회적기업에 이들을 파견합니다.


스프링 1기는 지난 5월부터 9월까지 활동했는데요, 각각 사회적기업 노리단, 비영리단체 열린옷장,  사단법인 크리에이티브커먼즈코리아(CCK)에 2개월간 파견되었습니다. 

그럼 1기를 경험했던 파견기관의 이야기를 들어볼까요?


노리단 경영전략실장 양기민

사람들은 사회적기업에 '디자인'이 중요하다 하겠지만, 중요한 건 ‘디자이너’입니다. 디자인이 단지 심미적 표현의 기능인이 아닌 디자인도 할 줄 아는 동료가 됨이 중요합니다. 디자인의 결과물은 결국 조직에서 호흡하는 시너지가 반영됩니다. 지난 여름 스프링을 통해 젊은 디자이너와 만난 노리단은 또 다른 활력을 얻게 되었습니다. 바쁜 사업 스케쥴에 맞춰 빠른 손놀림으로 여러 디자인물만 잘 만드는 것이 아니라, 노리단의 다른 사업에도 참여하며 일손을 도왔습니다. 스프링은 사회적기업에서 디자인보다 디자이너가 만나면 서로 어떤 성장을 할 수 있는가를 생각해 볼 수 있는 경험입니다. 디자이너는 현장 경험을 통해서 ‘실상’을 알게되고, 그간 필요와 고민했던 일을 맡겨볼 수 있습니다. 2달의 시간은 짧고, 그 과정 속에서 중요한 것은 기능적으로 서로의 만남이 중요하게 아니라, 같이 무슨 경험을 하고 앞으로 어떤 동료가 될 수 있는지, 그래서 서로 다시 만나고 싶은지를 확인할 수 있는 기회입니다.  


열린옷장 공동대표 김소령 

2개월 여의 파견기간이 끝난 지금 저희는 무척 후회하고 있습니다. 아, 시간이 이렇게 빨리 흘러갈 줄 알았다면...

열린옷장에 파견된 디자이너가 두 달간 보여준 활약은 사실상 다 적기가 어려울 정도입니다. 작은 사인물부터 혁신적인 뉴스레터까지, 아직 디자이너로서의 사회경험이 처음이라고 믿기 어려울 정도의 능력을 발휘해주었습니다. 

저희가 후회를 말하는 이유는 저희 스스로 때문입니다. 두 달의 파견기간이 서로에게 좀더 알찬 시간이 되기 위해서는 파견기관 스스로 철저한 준비를 해야만 합니다. 한정된 기간 동안 무엇을 요구할 것인지, 어디까지 가능할 것인지... 저희는 바쁜 업무를 핑계로 되는대로 디자인업무를 진행하다보니 파견 디자이너에게 큰 부담을 준 것 같아 많이 미안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장 큰 성과는 두 달의 기간이 끝난 후 저희 열린옷장도 파견 디자이너도 눈에 띄게 성장했다는 점일 것입니다. 열린옷장에게는 디자인적인 사고를 바탕으로 실행을 계획하는 계기가 되었고, 디자이너에게는 디자이너로서 현장에서 맘껏 일하며 성장할 수 있는 큰 기회가 되었습니다. 이후, 자신이 원하는 곳에 취업하는데 작으나마 도움을 주게 되어 정말 기쁘게 생각합니다.

재도전이 가능하다면, 열린옷장은 스프링 2기 공모에도 또 다시 참여하고 싶은 마음입니다. 디자이너가 없던 열린옷장에 '디자인의 힘'을 보여준 스프링 디자이너 파견 프로젝트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크리에이티브커먼즈코리아(CCK) 기획실장 강현숙

스프링 덕분에 생각만 했던 프로젝트를 하게 되어서 즐거웠습니다. 저희처럼 가끔 이런거 해볼까 저런거 해볼까 했는데 디자이너가 없어서 못했던 프로젝트가 있으면 함께 논의해 해보고 만들어나갈 수 있는 기관에 적극 추천합니다. 

신선한 시각을 가지고 있는 스프링과 함께 소통하는 과정에서 외부에서 우리의 활동이 어떻게 비춰지는지 알게 되었답니다. 기간이 살짝 짧아서 조금은 아쉬웠지만 저희 같은 경우에는 기간이 끝난 후에도 계속 만나고 있습니다. 훌륭한 활동가 1명을 만들어낸 결과까지도 얻은 셈이죠.   



이런 조직을 찾습니다. (아래 항목 모두 해당되어야 합니다.)

  • 비영리단체 혹은 (예비)사회적기업

  • 디자이너가 스스로의 사고방식으로 기획 단계부터 기여할 수 있는 조직

  • 내부 구성원들이 디자인을 배우고 싶어하는 조직

  • 내부에 디자이너가 없는 조직, 하지만 향후에 디자이너를 채용할 계획이 있는 조직

  • 2개월 동안 ‘스프링’과 함께 진행할 업무에 대한 명확한 계획이 있고, 1명 이상의 내부 구성원이 ‘스프링’에 대한 멘토로 활동할 수 있는 조직 

  • 수도권에 위치한 조직


상세내용

  • 파견인원: 한 조직 당 1명, 총 2개의 조직

  • 파견기간: 2개월

  • 근무방식: 주 40시간을 초과하지 않는 선에서 출퇴근 방식 조정 가능

  • 파견기간 중의 인건비는 슬로워크가 부담합니다.


선발방법

  • 지원신청서(클릭!) 제출 

  • 아래 사항을 고려해 최종 2개 조직을 선발합니다.

    • 디자이너가 조직에 들어가면 가장 큰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는 조직

    • 스프링 팀원 각자가 선호하는 조직


일정

  • 지원신청 마감: 12월 24일(화) 오후 11시

  • 결과 발표: 12월 27일(금) 오후 4시

  • 파견 시작일: 스프링과 파견 조직 간의 협의에 의해 결정됩니다.


문의: 슬로워크 recruit@slowalk.co.kr  (전화문의는 받지 않습니다)




Posted by slowalk


아침에 일어나 샤워를하다 갑자기 마려운 오줌에 지금 쌀까, 아니면 참았다가 쌀가를 고민해보신적 있으신가요? 오늘부터는 이 고민을 안 하셔도 될 것 같습니다. 샤워를 하는 동안 오줌을 싸는 것이 물 절약에 도움이 되기 때문입니다.

 

브라질의 NPO 환경단체인 SOS Mata Atlantica는 Atlantica 숲을 보호하는 일을 비롯해 여러 환경운동을 하는 단체인데요. 그 중 하나가 'Pee in the shower(샤워하면서 소변보기)'입니다. 물을 한번 내릴 때 약 3.8리터의 물을 사용하게 되고 한 명이 평균 12리터의 물을 변기 물을 내릴 때 사용하게 된다고 합니다. 변기에 소변을 보는 대신 샤워를 할 때 소변을 보게 되면 한 가정에서 연간 약 4,380리터의 물을 절약하게 된다고 합니다.

 

이 캠페인의 광고 또한 흥미롭습니다. 자칫 지저분해 보일 내용을 귀여운 꼬마 아이의 나레이션과 마치 즐겁게 휘파람을 불며 소변을 봐야 할 것 같은 배경음악과 함께 제작하였습니다. 등장하는 인물도 외계인, 킹콩, 간디 등 정말 다양합니다.

  

 

웹사이트에 가보면 샤워를 할 때 소변을 보는지 안 보는지를 묻습니다. 설문에 대답하고 나면 설문 통계치와 샤워하면서 소변보는 것이 어떻게 자연을 보호할 수 있는지, 물을 절약할 수 있는 다른 간단한 방법들도 볼 수 있습니다. 

 

 

 

 

이제부터 당당하게 샤워하면서 소변을 볼 수 있게 되어 좋으시나요? 물론 수자원을 절약하며 환경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는 방법이지만 주위의 사람들을 생각하는 배려는 잊지 말아야겠지요?

 

그래서 다음과 같은 점을 고려하셔야 진정한 '친환경 소변보기'를 실천하실 수 있습니다.

 

_ 샤워기의 수압이 세다면 샤워를 하면서 소변을 보는 것이 오히려 물을 낭비할 수도 있다는 것을 고려한다 (방광이 꽉 찼을 경우 오히려 비효율적일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한다).

 

_ 샤워를 하면서 소변을 보는 동안 소변 보는 것에만 집중하면 오히려 물 낭비임을 기억한다 (반드시 다른 행위와 동시에 실행해야 한다, 예: 머리 감기, 비누칠 하기)

 

_ 샤워를 틀기 전에 소변을 보지 않는다.

 

_ 친구 집에서 하지 않는다.

 

_ 여러 사람과 같이 사는 경우, 그들의 동의하에 실천한다.

 

_ 잔여 소변이 바닥에 남았는지 확인하고, 샤워부스를 주기적으로 청소한다.

 

 

자 이제 시원하게 물 절약하세요^^

 

 

자료출처:

http://www.treehugger.com/clean-water/pee-in-the-shower-save-the-rainforest.html

http://www.xixinobanho.org.br/

http://www.grist.org/article/shower-urine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매일 수천톤의 멀쩡한 의료 장비들이 그냥 버려지고 있다면...

거짓말처럼 들리신다구요?

 

실제로 미국에서는 사용되지 않은, 소독된 의료도구들이 엄격한 규제를 이유로 버려지고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그 반대편 나라, 콩고나 아이티 등의 가난한 개발도상국에서는 그런 작은 의료도구조차도 없어 목숨을 잃는 아이들과 사람들이 허다하죠.

 

 

과연 저 사진속의 장소가 병원일까 의심이 들 정도로 낙후된 모습입니다. 우리 병원의 모습과는 확연한 차이를 보이는군요. 그런데 이렇게 국제적으로 발생하고있는 아이러니한 상황의 심각성을 파악하고 그 문제를 해결토록 만들어진 단체가 하나 있습니다. DOC2DOCK<http://www.doc2dock.org/>이라는 NPO단체.

 

 

  

DOC2DOCK은 우선 미국 내 100개 이상의 병원에서 온전한 새것의 형태로 버려질 의료도구들을 모읍니다. 기부를 받기도 하고, 개인적으로 모으기도 한다네요. 하지만 이렇게 모아진 도구들도 무조건으로 개발도상국에 보내지는 것이 아니라 엄격한 기준에 따라 자원봉사자들의 도움으로 또 한번 선별되어집니다. 그 후 개발도상국의 병원에서 필요로하는 물품들을 파악해 모아진 물건들을 적절하게 연결시켜 안배합니다. 

의료도구들은 콘테이너를 통해 전달되어지는데, 500,000달러 가치의 의료도구를 보내는데, 약 25,000달러가 사용된다고 합니다. 약 1달러로 20달러가치만큼의 의료장비를 보낼 수 있다는 이야기죠.

  

 

버려지는 의료장비나 도구들을 모아 사람들의 생명을 살린다... 멋진 일이네요. 그렇게 2005년부터 이 일을 시작해온 DOC2DOCK은 지금까지 아프리카나 아이티의 병원에 25개정도의 콘테이너를 보내왔고 그것으로 약2백만명의 사람들을 살려냈습니다. 엄청나죠?

 

조금 더 자세한 내용을 알고싶고, 여러분도 참여하고 싶다면 아래의 QR코드를 여러분의 스마트 폰에 인식시켜보세요~ 

 

 

 by 토끼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