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금 더 다르게, 조금 더 가깝게”라는 모토로 한 온라인 편집샵 29cm를 아시나요? 지난 5월 22일 생물종 다양성 보존의 날을 맞아 WOMEN, MEN, LIFE로 구성되어있던 29cm의 스타일북에는 29 ANIMALS이라는 카테고리가 추가되었는데요, 멸종 위기 동물을 기억하고 환경에 대해 생각해보기 위한 '29 ANIMALS' 프로젝트를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29 ANIMALS 바로가기



자연만큼 완벽한 스타일을 갖춘 모델이 또 있을까요? 이번 '29 ANIMALS' 스타일북의 모델은 야생동물이 되었는데요, 사라져가는 멸종 위기 동물들의 야생적인 아름다움에 패셔너블한 의상을 접목해 독특한 화보를 완성하고, 환경에 대해 생각할 수 있는 기회를 스타일리시하게 풀었습니다.





콩고를 상징하는 오카피부터 우리나라에서도 볼 수 있던 두루미, 그리고 호랑이 까지 총 29마리의 동물이 이번 스타일북의 모델로 선정되었습니다. 이 중에는 우리에게 친숙한 동물인 코알라도 포함되어 있는데요, 서식지인 유칼립투스 숲이 줄어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고, 도로 건설로 연간 4천 마리 이상이 교통사고 혹은 질병에 걸려 사망한다고 합니다.


이 캠페인은 스페인 출신 사진작가 미겔 바이나스(MIGUEL VALLINAS)의 ‘두 번째 모피(Segundas Pieles)'라는 작품 시리즈에서 영감을 받아 진행되었습니다. 사람의 몸에 동물의 머리를 합성해 이미지를 주로 작업하는 그와 이메일을 통해 영감을 교류하며 29 ANIMALS라는 새로운 프로젝트를 완성시켰습니다.


또한, 사진 속의 모델은 실제 29cm의 직원들인데요, 기획 초기에 대역모델을 찾던 중 복도를 지나가던 여직원의 산뜻한 발걸음에서 토끼를 떠올렸고, 그 후에 각 동물에 어울리는 직원을 내부에서 찾게 되었다고 합니다. 선발된 직원들도 '얼굴이 안 나온다면 안심'이라며 즐겁게 촬영에 임했다고 하네요. 



출처 : miguel vallinas



동물 모델을 클릭하면 그들이 입은 스타일리쉬한 패션 아이템 정보와 함께 이들의 서식지, 멸종 원인을 살펴볼 수 있습니다. 몇몇 동물들을 미리 만나볼까요?




이름산쑥들꿩 / Greater Sage-Grouse

서식지미국 서부와 캐나다의 산쑥이 우거진 곳

멸종 요인석유와 가스 개발이 산쑥들꿩들의 생활 공간을 오염시켰습니다. 또 서식지에 세워진 에너지 타워에서 발생하는 거대한 소음은 짝짓기를 위한 울음을 방해합니다.




이름 : 설표 / Snow Leopard

서식지 : 히말라야의 험준한 바위틈

멸종 요인 : 설표는 생존을 위해 인근 지역의 농가로 내려와 가축 사냥을 시도하지만, 
지역 거주자들에게 역으로 공격 당합니다. 값비싸게 팔리는 모피 때문에 사냥꾼들에게 희생되기도 합니다.




이름두루미 / Red-crowned Crane

서식지한국의 DMZ, 중국 남동부, 일본 훗카이도

멸종 요인댐 건설, 기후 변화로 두루미가 살던 습지가 말라갑니다. 
농약 처리된 곡물을 먹고 죽기도 하며, 저공 비행 중 전선에 걸려 다칠 때도 많습니다.




이름유황 앵무 / Yellow-crested Cockatoo

서식지인도네시아, 동티모르의 열대림

멸종 요인야생 조류 거래에 희생되고, 벌목으로 둥지를 잃어갑니다.
뿐만 아니라 농약이 묻은 곡물을 먹거나 신종 바이러스에 옮아 번식력을 잃어갑니다.




이름유럽 밍크 / European Mink

서식지동유럽의 강가

멸종 요인유럽 전역에서 보이던 밍크는 수력 발전 개발과 수질 오염으로
동유럽의 한정된 지역에만 남아있습니다. 모피 사냥으로 희생되는 밍크들도 많습니다.



아름다운 지구에 존재하는 야생동물은 약 1,400만 종에 이를것이라 추정되지만 우리가 알고있는 것은 그 중 약 13%밖에 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더 놀라운 사실은 이 중 5만 종의 생물이 사라지고 있다는 것인데요. 소개해드린 동물들 외에도 지구 어딘가에서 사라지고 있을 동물들, 모든 생명들은 저 마다의 의미와 가치가 있고 다양해서 더 아름답다는 것을 기억했으면 좋겠습니다.



출처: 29cm



by 소금쟁이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