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슬로워크의 2015년 워크샵을 소개(링크)해드렸습니다. 어떻게 보셨나요? 오늘은 예정대로 워크샵 이후에 서로가 어떤 것을 나누고, 무엇이 남았는지 보여드리려고 합니다. 워크샵이 끝나갈 무렵, 슬로워커는 서로의 장점을 적어주는 롤링페이퍼를 썼습니다. 방법은 간단한데요. 각자의 워크샵북을 한 테이블 위에 두면, 정해진 시간(첫째날이 마무리 되는 저녁부터 다음날 아침까지)안에 자유롭게 몰래 쓰고오는 겁니다.


롤링페이퍼를 작성 중인 '해달 발자국'


조금은 오글거리는 멘트도 허용되는 시간, 슬로워커 한명 한명이 가진 특성에 대해 곰곰이 생각해보는 시간이 좋았습니다. 작성하는 중에는 다른 구성원들의 메시지를 염탐하는 재미도 한 몫했는데요, 그 중 몇 가지를 보여드립니다.


슬로워크에는 알란 릭맨이 있습니다.


다양한 층의 지능을 가진 분들도 있고요.


좋아도 쉽사리 좋다 말할 수 없는 묘한 유머의 소유자도 있습니다.



이번 워크샵을 통해 더 나은 슬로워크를 위해 주어진 과제들을 발견해냈는데요. 발견에만 그치면 안되겠죠?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지만 천천히 조금씩 더 나아지기 위해 작은 실천부터 시작하였습니다. 워크샵 후 슬로워크의 회의실 모습입니다. 워크샵에서 논의한 과제 중 회의시 개선되었으면 하는 점들에 대한 내용을 곳곳에 붙여놓았습니다.



그밖에도 슬로워크 구성원들이 온라인상에서 주고 받은 의견에 대한 아카이빙의 필요성을 느끼는 의견이 많아 이전의 인스턴트형 플랫폼 대신할 새로운 플랫폼을 마련하기도 하였습니다. 당장은 해결하기 어려운 과제들도 많지만 이렇게 작은 실천들이 더 나은 슬로워크를 만들어 나갈거라 생각합니다.  


워크샵 당일, 레크리에이션 프로그램을 통해 4개 팀이 격렬한 경쟁을 벌였습니다. 마침내 최대 점수가 걸린 ‘팔씨름’에서 소녀 장사의 활약에 힘입어 2팀이 최종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1등 팀 전원에게 조립식 토이 카메라가 증정되었고, 장장 3시간에 걸쳐 조립을 했다는 후문이 있습니다. 더불어 팔씨름 우승자들은 ‘반차 사용권’, ‘택시 이용권’ 등 개인 상품도 받아갈 수 있었습니다.


투지를 불태우게 하는 상품 디스플레이

완성된 토이 카메라                        ‘고래 발자국’의 토이 카메라로 촬영한 사진


2등을 한 3팀에게는 향초 세트가, 나머지 2개 팀에게는 (가장 실용적인) 커피 음료권이 증정되었습니다. 이렇게 워크샵이 종료되었고 이번 블로그 글을 준비하면서 슬로워커에게 소감을 들어보았습니다.


“준비된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어색함 없이!! 자연스럽게 이야기를 많이 나눌 수 있었어요. 덕분에 친해질 기회가 없었던 분들이랑 이야기를 많이 나눠서 좋았습니다. 프로그램을 준비하면서도, 슬로워커의 생각을 들을 수 있어서 의미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by 염소 발자국


“즐기며 고민할 수 있었던 좋은 시간. 서로의 생각을 좀 더 깊이 알 수 있었던 시간이었습니다.”

by 고라니 발자국

       

“무거운 박스 들 때 저 부르면 안돼요.”

by (소녀 장사)고래 발자국


짧은 워크샵이었지만 의미있고 즐겁게 보낸 만큼 여운이 많이 남는 시간이었습니다. 슬로워크가 나아가는데 필요한 것이 무엇이며 어떻게 변화해야 할지 많은 고민과 아이디어를 던져주었고, 작은 것부터 실천에 옮기려 슬로워커들이 노력 중입니다. 앞으로도 슬로워크가 나아가는 길을 지켜봐주시고 응원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by 산비둘기, 돼지, 하늘다람쥐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