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자연활동 공유 플랫폼 '네이처링'을 소개합니다. 네이처링은 관찰하고 기록하고 검색하는 도구이자 자연활동을 함께 나누는 오픈 네트워크입니다. 또한 '그때 그곳'에 있는 당신만이 만날 수 있는 오늘의 자연을 가장 효과적으로 정리하는 새로운 체계이기도 합니다.






< 네이처링 이야기 >




우리나라의 생물을 기록하세요

1) 모바일 앱 접속  2) 관찰 올리기  3) 생태 정보 자동 입력



네이처링 모바일 앱(안드로이드용)을 열어 자연관찰 사진과 이름을 업로드하면 관찰정보(위치, 고도, 날씨, 시각), 생태정보(국가공식 생물정보 포함)를 얻을 수 있습니다. 이렇게 기록된 정보가 모여 유사한 생물이나 주변에서 관찰된 다른 생물 정보도 얻을 수 있게 됩니다. 관찰한 생물의 이름을 모를 때에는 다른 회원들의 도움으로 이름을 확인할 수 있고 다른 회원이 관찰한 생물의 이름을 내가 알려줄 수도 있습니다.



* 안드로이드가 아닌 경우  사이트를 통해 이용해 주세요.

www.naturing.net







즐거운 시민과학자가 되세요

1) 미션 참여  2) 미션 만들기  3) 생태지도 작성



누구나 다른 사람이 제안한 미션에 참여할 수 있고 새로운 미션을 제안할 수 있습니다. '우리 동네 생태 지도 만들기'와 같은 재미있는 제안에서부터 '기후변화에 따른 꽃 피는 시기 변화'와 같은 연구 프로젝트까지 다양합니다. 미션 결과들은 개별 자연관찰정보와 함께 지도 위에 표시되고 이렇게 모여진 정보는 대한민국 생태지도의 토대가 됩니다.




오늘의 자연을 만나보세요

1) 생물 검색  2) 생태분류로 찾기  3) 관찰기록의 체계적 관리



생물 이름을 검색하면 네이처링 회원들이 기록한 해당 생물 종의 최근 모습부터 과거 모습까지 모두 확인할 수 있습니다. 또 생물 종, 서식지, 지역 등 다양한 생태적 분류로 필터링 검색이 가능합니다. 전국 곳곳 관찰자들의 끊임없는 업데이트로 살아 움직이는 관찰기록은 함께하는 사람이 많을수록,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더 풍부해집니다.





< 네이처링 브랜드 이야기 >



디자인 : slowalk (강혜진 디자이너, 펭도 디렉터)



슬로워크가 만난 네이처링은 자연의 겉으로 드러나 보이는 아름다움보다는 그 속에서 일어나는 생존을 위한 치열함에 주의를 기울이는 곳이었습니다. 이러한 네이처링의 모습을 드러내고자 자연의 기반인 '땅' 아래 자리한 네이처링의 모습을 담았습니다. 


"네이처링은 우리 스스로 자연의 일부로서 그 순환에 거스르지 않고 발맞추어 함께 가려는 의지의 표현이자 지향입니다. 자연을 자연의 법칙 안에서 읽어내고 이어내고자 하는 것 역시, 원래의 모습을 되찾고자 하는 자연의 노력에 대한 부응입니다."_ 네이처링


가까운 곳에서 피어나는 작은 꽃들에 언제나 같은 자리에서 자라나고 있는 나무에 관심을 가져주세요. 자연의 변화를 읽어내는 일 사소한 기록에서 시작되는 것이 아닐까요.




by 사막여우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