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rand&Design

GMO 경고! 마트에 있는 GMO 식품에 스티커를 붙이자

지난 11월 6일 미국 캘리포니아주에는 주민발의에 의한 '식품내 유전자조작곡물 포장 표시 결정(Proposition 37)'에 관한 투표가 있었습니다. 이 법안이 통과되면 캘리포니아에서 판매되는 가공식품의 식재료에 GMO(유전자재조합식품)가 사용된 경우엔 부재료라 할지라도 반드시 제품 포장에 표시해야하는 것이였죠. 

 

 

 

 

그래서 많은 단체와 시민들이 오랫동안 Yes on Proposition 37과 No on Proposition 37으로 나뉘어져 캠페인을 펼치며 서로의 의견을 주장해왔지만 결국 첫 투표에서 Yes on Proposition 37이 패배하였습니다.

 

 

주민발의안 Proposition 37이 좀 애매모호했던 것이 원인이기도 했는데요, GMO 옥수수를 유기농으로 재배해서 팔면 유기농 마크를 붙일 수 있고 GMO 마크는 안 붙여도 되지만, 같은 옥수수를 액상과당으로 가공해서 팔면 반드시 GMO 표시를 해야하는 것이었다고 하네요. 조금은 모순적이기도 하며 포장 표시에 진정성이 의심되기도 합니다. 그 외에도 아직까지 GMO가 인체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는 공식적인 연구결과는 없기 때문이기도 하다네요.

 

 

Vote Proposition 37 캠페인 홍보 동영상

 

* 잠시 GMO에 대해 간단히 설명해드리면...

GMO란? <Genetically Modified Organisms> 유전자 변형 농산물로써 일반적으로 생산량을 늘리거나 유통·가공상의 편의를 위하여 유전공학기술을 이용해 기존의 육종방법으로는 나타날 수 없는 형질이나 유전자를 지니도록 개발된 농산물을 말합니다. 어떤 생물의 유전자 중 유용한 유전자, 예를 들어, 추위, 병충해, 살충제, 제초제 등에 강한 성질만을 취하여서 다른 생물체에 삽입하여 새로운 품종을 만드는 것이죠.

하지만 GMO를 장기간 섭취했을 경우에는 면역체계를 약화시키며, 알레르기 반응을 불러일으킨다는 실험결과가 있어 세계보건기구(WHO)도 이와 관련해 문제가 있음을 인정하고 세심한 주의를 요구했습니다.슈퍼잡초, 슈퍼해충 등 생태계를 교란시킬 새로운 변종이 출현할 수도 있으며 단일 품종의 GMO만 재배하게 되면 생물다양성이 파괴되어 기상이변이 새로운 병해충 출현에 속수무책의 결과에 직면할 수 있습니다.

<출처 link>

 

 

 

 

 

 

오늘 소개해드릴 캠페인은 GMO와 관련되어 있습니다.

 

법이나 제도적으로 식품내 유전자조작곡물 포장 표시제가 시행되지 못하자 소비자들이 직접 나서 GMO가 들어간 제품에 라벨을 붙여 소비자들에게 그들이 먹는 음식에 GMO가 사용되었는지 그렇지 않은지를 알려주어 알권리를 충족시켜주자는 취지의 캠페인입니다.

 

 

 

 

 

LABLE IT YOURSELF 사이트(http://labelityourself.org/)에 올라가 있는 라벨을 다운받아 인쇄한 뒤, 근처 마트에 가서 GMO가 포함된 식품에 스티커를 붙이는 캠페인입니다. 제품에 라벨을 붙인뒤 사진을 남겨 서로 공유하는 페이지(http://labelityourself.tumblr.com/)도 있더군요~

 


혹은 QR코드 라벨로 GMO에 대한 정보를 알려주기도 합니다.

 

 


 

라벨에 그려진 해골 그래픽이 섬뜩하기까지 하네요. 현재 우리나라는 유전자재조합곡물로부터 얻은 원료를 주재료나 부재료에 사용했을지라도 제품 포장에 표시하지 않아도 됩니다. GMO가 인체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정확한 근거는 없지만 유기농 인증 마크를 받아 포장에 표시해 소비자들의 올바르고 건강한 소비를 돕듯이 GMO 사용여부를 표시해 소비자들의 알 권리를 충족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by 토끼발자국

 

 

 

  • aefgasefas 2012.12.11 00:00

    GMO표시제 정책토론 내용을 보니 "안전성확보" 되었다 얘기들 하시는데, Documentation만으로, 논문만으로 안전성 확보되었다 말하는게 아닙니다.
    실제검증실험 (Qualification Test)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했으므로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았다"고 말씀들 하셔야 합니다.

    캘리포니아 GMO표기를 막는데 들어간 금액이 4천5백만불이면 환율 천원 치더라도 450억원.
    이 정도 돈이면 쥐 수천마리로 몇대에 걸쳐 실제실험으로 안전성 검사하고 떳떳하게 안전하다 하고도 남을 돈아닌가요?
    (사실 제가 쥐값을 전혀모릅니다.)
    하지만 몬산토는 절대 안전성 검증 실험만큼은 할 수 없습니다.
    왜냐고요? 해 봐야 나쁜 결과만 나올테니까요. 해서 좋은 결과 나온다면 여태까지 안했을리 만무지요.
    이리 결론이 나는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몬산토 Biotech과학자들이 바보들입니까?
    쥐 사육하는 실험계획 설정단계 초기부터 딱 3개월만을 목표로 잡아 내부 결재받아 착수가 될까요?
    GMO 성공적 개발로 몬산토내부는 축제 분위기 아니었을까요? 이렇게 들뜨고 신나는 분위기에서
    애시당초부터 3개월만 계획하고 실험착수할수 있을까요?
    직장생활하면서 이런상황에서 실험 3개월만 하겠습니다라고 기안했다면 목이 열개라도 안남아 나겠지요.
    쥐들이 먹어봐야 내 아들놈들 처럼 집안 거덜낼 정도는 아니지요. 이미 있는 쥐들 옥수수 몇알씩 더 멕여가면 되는데.

    안전성검증실험이 되려면 최소한 쥐 한세대의 수명중 평가와 후속세대 몇세대에 걸쳐 GMO영향평가가 이루어져야 한다는건 어느 누구보다 몬산토 Biotech과학자들이 더 잘 알고 있습니다.
    헌데 결국, 지금까지 얘네들 안전성 실험은 고작 90일 하다말고 쓱싹처리해 버린 실험이 고작입니다.
    본격적 악영향 나타나기 전에 쓱싹처리해 버리지 않으면 안될 결정적, 정말 결정적인 이유가 있었겠지요.
    그 결정적 이유는 세랄리니박사 실험에서 문제가 나타났던 4개월째가 단서를 제공하는군요.
    쥐 수명 2년 24개월 목표로 실험에 착수 했었으나, 세랄리니박사 실험처럼 4개월째 부터 문제가 나타나니,
    3개월시점으로 끊고 그때까지 문제없던 것만 가지고 실험결과 발표한것으로 추정을 안 할래야 안 할 수가 없군요.

    날짜조작한 유사증거: Waltz, E. 2009b. Under Wraps. Nature Biotechnology 27(10): 880-882.
    여기실험에서 GMO옥수수에 놓아둔 무당벌레들이 8일후에 100% 모조리 죽어버렸는데
    날짜조작해서 7일간실험결과 생존에 해가 없었다 조작하는 군요.
    "In one example cited in the article, Pioneer was developing a binary Bt toxin, Cry34Ab1/Cry35Ab1, against the corn rootworm. In 2001, Pioneer contracted with some university laboratories to test for unintended effects on a lady beetle. The laboratories found that 100% of the lady beetles died after eight days of feeding. Pioneer forbade the researchers from publicizing the data. Two years later Pioneer received approval for a Bt corn variety with Cry34Ab1/Cry35Ab1 and submitted studies showing that lady beetles fed the toxin for only 7 days were not harmed. The scientists were not allowed to redo the study after the crop was commercialized".

    이제사 3개월 실험한후 안전하다한 꼼수가 보이시죠? 10일이후 모든 무당벌레가 죽는데 사람에겐 전혀 문제가 없을 수 있을까요?

    이런 상황을 우리보다 소상하게 알고 있는 세계보건기구, EFSA, USDA, 한국식약청, 식량관리처, 한국식량안보연구재단, 대학교수등.. 모두 한 목소리로 GMO가 안전하다 주장하는것이 어떤 모습으로 비쳐질까요.

    이후, 몬산토는 다른 곳에서 실험하면 만천하에 GMO문제가 드러날까 두려웠겠지요.
    이 이유로 몬산토는 GMO로 누구든 실험용으로 쓰지 못하도록 금지시키게 됩니다.
    이 때문에 세랄리니박사가 실험에 쓸 GMO옥수수를 캐나다에서 몰래 들여다 실험에 사용했었지요.

    현재 검증실험이 미완성인 상태에서 우리가 GMO를 먹고있다는 것은 결국, GMO 안전성실험은 우리가 실험대상이 되어 실험당하는 상황과 전혀 다를 바 없습니다.
    쥐 수명 2년을 인간수명 80년에 비교해 보니 우리가 GMO먹은 기간 약15년은 쥐가 4개월 반 먹은 상황으로 비교되는군요.
    세랄리니박사 실험처럼 4개월째 부터 문제가 나타나는 시기를 넘어가고 있군요.

    다음통계치는 GMO가 기여했다고 단정할수 없지만, GMO와 연관해서 의심해야 할 수치입니다.

    1) 여성 갑상샘암 신규 환자는 10만 명당 55.6명으로 29위인 슬로바키아의 27.8배, 우연의 일치일까요?
    2) 대한민국 간암발생 1위곡물자급율은 26%로 OECD 꼴찌인 한국이 GMO쌀과 GMO곡물을 그만큼 많이 먹을수 밖에 없는 연고로 간암발생 한국 1위 (10만 명당 38.4명) 물론 남자들 술 담배 많이 하지요, 좀 줄이세요!
    3) 정신질환자 273만명,
    4) 유병률/사망률 OECD 1위,
    5) 40대 남자 사망률 세계 1위.

    이런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어느교수님께선 모든 식품에는 위해물질이 들어 있는데 이 점을 인정하고
    GMO를 먹어야 한다는 주장까지 하고 계시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