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eam Slowalk

(244)
4대강사업으로 멸종위기에 처한 12종의 동·식물 포스터 지금도 멈추지 않고 있는 4대강의 삽질, 4대강 개발 사업으로 가장 직접적인 피해를 입게 되고 서식처를 잃어 생존의 위협을 느끼는 생물들이 있습니다. 지난 달 환경운동연합은 이미 그 수가 얼마 남지 않아 멸종위기종과 천연기념물 등으로 지정돼 있으며 4대강 정비 사업으로 가장 직접적인 피해를 입는 법정보호종 동·식물 12종을 발표했는데요, 그 중에서도 보 공사로 수심이 깊어지고 유속이 느려지면 서식환경 교란이 일어나는 민물고기가 가장 직접적 피해를 입는 생물종이라 할 수 있습니다. 피해가 우려되는 민물고기로는 낙동강에서 주로 발견되는 흰수마자(멸종위기 1급), 멸종위기 1급인 얼룩새코미꾸리와 미호종개, 한강에 사는 묵납자루(멸종위기 2급), 꾸구리(멸종위기 2급) 등이 있습니다. 단양쑥부쟁이(멸종위기 2급..
우리도 4대강에 띄워봐요! 내마음의 작은 돛단배~ 누군가 강에 돛단배를 띄웠습니다. 따라가 볼까요. 이름모를 풀꽃이 함초롬하게, 더없이 소박한 돛단배에 얹혀 있습니다. 무인도를 표류할 것 같이 생긴 돛단배도 있구요. 지난 가을의 낙엽이 돛이 되고, 햇빛에 그을린 알로에 잎사귀가 배가 되었습니다. 무척이나 시적인 모양의 돛단배들 이지요? 누가 무엇을 위해 이 많은 돛단배들을 띄운걸까요? 이 아름다운 작업들은 Lenny라는 아티스트의 취미생활에 가까운 "돛단배 만들어서 띄우기" 작업이라는 군요. 강가를 거닐거나 호수를 지날 때마다, 주변의 나무부스러기, 낙엽, 꽃잎 등으로 돛단배들을 만들곤 한답니다.. 최근, 여기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남녀노소, 학생, 변호사, 돛단배 전문 디자이너, 예술과 아무관련없는 일에 종사하는 분들, 마법사, 즐기고 싶은 모든 이들과..
이것은 손가락이 아니다! 소통이다!!! 사람들은 의사소통을 통해서 일상생활을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있습니다. 너무도 자연스럽게 듣고, 말하고, 억양, 어조, 어투를 상황에 따라 변화시켜가며 언어에 감정을 이입시키기까지 합니다. 하지만, 소리를 듣고 말하는데 어려움이 있는 청각장애인. 그들의 어려움을 우리는 얼마만큼 이해 할 수 있을까요? 얼마전, '청설'이란 영화를 보았습니다. '청설'은 청각장애인을 주인공으로 한(?) 대만영화입니다. 귀로 들리는 대사는 적지만 배우들의 살아있는 표정 연기와 수화에 가슴까지 따듯해지는 영화였습니다. 무엇보다 영화를 통해 청각장애인들에게 한발자국 더 가까워진 것 같구요. 또 영화에 등장하는 주인공 모두가 따듯했습니다. 아들이 청각장애인과 사귄다고 하자, 수화 학원에 등록하시는 주인공의 부모님, 수영 잘하는 언니를..
해외 사이트 '트리허거(treehugger)'에 소개된 4대강 사업 현실! 슬로워크에서는 블로그를 통해 4대강 사업으로 멸종위기에 처한 12종의 동·식물 포스터를 제작·배포하여 많은 사람들에게 4대강 사업의 현실을 알리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한글 포스팅 바로가기 | 영문 포스팅 바로가기 국내 뿐 아니라 해외에도 이와 같은 사실을 알리기 위해 영문으로 포스팅을 하기도 했었는데요, 그 노력이 작은 결실을 만들어냈습니다. 바로 미국의 친환경 전문 블로그 '트리허거(treehugger.com)'에 슬로워크와 함께 4대강 사업으로 멸종위기에 처한 12종의 동·식물 포스터가 소개된 것이지요. 트리허거에서는 슬로워크가 진행한 포스터 프로젝트에 대한 소개와 함께 한국의 4대강 사업 현실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환경전문가의 견해와 Facebook 그룹인 'Stop Korea's 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