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사람은 서로 사랑하며 오래오래 행복하게 살았답니다’. 어릴 적 동화책에서 자주 보던 마지막 문장인데요. 동화 속 마지막 문장을 18,000일이 넘은 현실로 살아온 뉴욕 커플들의 이야기, 러브에버애프터: 영원히 사랑하다(Love Ever After)를 소개합니다.





뉴욕의 사진작가 로렌 플레이쉬맨(Lauren Fleishman)은 할아버지가 세상을 떠난 후, 할아버지가 할머니에게 쓴 편지를 발견했습니다. 세계 2차 대전에 파병되었을 때 쓴 연애편지와 결혼 후 50년이 넘게 할머니의 생일과 결혼기념일마다 쓴 편지를 보며 자신이 모르던 할아버지의 모습을 알게 되었습니다. 로렌은 자신이 사는 뉴욕에서 50년 이상을 함께 살아온 부부들의 러브스토리를 사진으로 기록했습니다. 노부부들의 집을 방문하여 사진을 찍고 ‘첫 데이트는 어디서 했나요?’, ‘언제 사랑이란 걸 깨달았나요?’, ‘시간이 흐르면서 사랑도 변했나요?’ 같은 질문의 답변도 기록했습니다.


그럼 50년이 넘게 서로 아끼고 사랑한 커플들의 이야기를 들어볼까요.




Angie Terranova 씨, 뉴욕 Staten Island


늙는다는 것을 잘 느끼지 못해요. 함께 늙어가고 상대방을 계속 보기 때문에 큰 변화를 느끼지 못하죠. ‘오늘 여기 주름이 생겼네’. 그리고 다음 날 또 ‘오, 주름이 더 깊어졌어'라고 하지 않는 것처럼요. 그런 것들은 그냥 생기는 거예요. 그런 것에 주의를 기울이진 않죠. 전 ‘내 남편이 올해 83살이고 이제 84살이 되겠지, 오 이런.. 난 늙은 남자랑 결혼했어.’라고 생각하지 않아요. 제 남편도 그렇게 생각한다고 믿어요.



Yevgeniy Kissin 씨, 뉴욕 Brooklyn


댄스파티에서 처음 만났어요. 1938년 1월이었죠. 제 친구가 저를 파티에 초대했어요. 예쁜 여자들이 많다고 했죠. 긴 부츠를 신은 다른 사관후보생이 아내에게 먼저 다가갔어요. 그러나 아내는 긴 부츠를 별로 좋아하지 않아 그에게 퇴짜를 놨죠. 제가 두 번째로 그녀에게 다가갔고 전 그 퇴짜 맞은 사람과 다른 제복을 입고 있었어요. 아직도 아내가 저를 선택한 이유가 제복에 반해서 인지, 제 외모에 반해서 인지 확실히 몰라요.




Fran Futterman 씨, 뉴욕 Brooklyn


그 때는 요즘과 매우 달랐어요. 우린 1939년에 만났고 넉넉하지 않았죠. 그래서 친구들과 함께 친구 집 지하실에 모여 놀았어요. 데이트나 외식을 한다는 것은 생각도 못 했죠. 돈이 없었기 때문에 그런 것들을 할 수 없었어요. 그저 함께 할 수 있음을 즐겼어요.




Golda Pollac 씨, 뉴욕 Brooklyn


세계 2차 대전이 시작하기 전부터 서로에 대해 알았지만, 이야기를 나눈 적은 없었어요. 그는 저보다 나이가 훨씬 많았고 저 말고 다른 여자들과 어울렸죠. 정말 잘 생겼었어요. 양복점에서 양복을 만드는 일을 하던 그가 전쟁에 참전하고 돌아와 저의 언니 집에 머물게 됬어요. 저도 언니 집에서 살고 있었고요. 올해 결혼 63주년이에요. 사랑은 한 발짝 한 발짝씩, 천천히 저에게 다가왔다고 말할 수 있을 것 같아요. 한 번에 오지 않았죠. 그의 나이에 비해 저는 매우 어렸지만 그를 좋아했어요. 그는 저에게 상냥하게 말했죠.




Jin Lin Chen 씨, 뉴욕 Brooklyn


우린 중국에서 만났어요. 전 다른 도시로 휴가를 갔다, 남편을 만나게 됐죠. 3일 동안 만나고 헤어졌어요. 서로 굉장히 멀리 떨어져 있었어요. 그래서 편지를 썼죠. 그 당시에는 전화도 없었어요. 매주 마다, 편지를 썼어요. 편지가 도착하는 데는 20일 정도가 걸렸고요. 그렇게 5년 동안 편지를 주고받았어요.




Leila Ramos 씨, 뉴욕 Brooklyn


조금씩 늙어가지만, 마음은 변하지 않아요. 사랑은 더욱 강해지죠. 저는 그렇게 느껴요. 그이도 같을 거예요. 그는 저의 첫사랑이에요. 제 첫사랑이자 마지막 사랑이요.




Abe Small 씨, 뉴욕 Brooklyn


오는 4월 14일은 우리 부부의 68번째 결혼기념일이에요. 맞아요. 68년! 친구들은 어떻게 제 아내와 같은 사람을 만났느냐고 묻죠. 한 마디로 대답할 수 있어요. 기도의 응답이라고요.




Gloria Holtzman 씨, 뉴욕 Brooklyn


저는 첫눈에 사랑에 빠지는 타입의 소녀였어요. 그래서 남편을 처음 본 다음 날 친구들에게 말했죠. ‘난 이미 사랑에 빠졌어!’라고요. 그러나 그 생각은 남편과의 첫 데이트 후에 사라졌죠. 순간의 감정이 전부가 아니라는 것을 이젠 말할 수 있어요. 처음부터 잘 안 되더라도 그 사람을 알아갈수록 사랑은 찾아오는 것 같아요'.




Moses Rubenstain 씨, 뉴욕 Brooklyn


아내는 늘 저를 향한 사랑을 표현해요. 매일 나에게 ‘내가 얼마나 당신을 사랑하는지 알죠?’라고 말해요. 매일.





로렌은 전 인류가 공유하고 느낄 수 있는, 사랑이라는 경험을 50년이 넘는 세월을 지나며 희로애락을 나눈 커플들을 통해 기록하고 싶었다고 합니다. 슈퍼마켓이나 길에서 만나는 노부부에게 먼저 다가가 인터뷰를 요청하는 것은 단순히 사진만을 찍던 그녀에게도 새로운 경험이었습니다. 이 프로젝트를 하며 여러 사람과 소통하는 법과 관계에 대해서 배웠다고 합니다. 또한, 사랑이라는 주제에 대해서도 많이 배웠습니다. 프로젝트를 시작할 때만 해도 노부부들에게서 영원한 사랑의 비밀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했습니다. 적어도 영원한 사랑에는 공통분모가 존재할 것이라고 믿었는데요. 이제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모든 커플이 다 다르다는 것을 배웠기 때문입니다. 어쩌면 마지막으로 소개하는 커플의 인터뷰가 영원한 사랑의 비밀을 알려줄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Ykov Shapirshteyn 씨, 뉴욕 Brooklyn


사랑의 비밀이 뭐냐고요? 비밀은 비밀이에요. 전 비밀을 공개하지 않아요!



영원한 사랑의 비밀에는 정답이 없는가 봅니다. 어느새 다가온 따뜻한 날씨만큼 주위에서 결혼 소식이 많이 들려오는데요. 봄에 결혼하는 모든 분과 이미 결혼을 하신 분들도 자신만의 비밀을 만들어가길 바랍니다. 짝이 없는 분들은 속히 짝이 생기는 2014년이 되길 간절히 기원합니다.



출처: Lauren Fleishman, Huffingtonpost, TIME, PDN, Kickstarter



by 토종닭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우리나라도 체류 외국인 수가 150만 명을 돌파했다고 합니다. 빠른 속도로 다인종, 다문화 국가로 접어들고 있는 셈인데요, 다인종 국가로 잘 알려진 미국에서는 최근 시리얼 회사의 광고 한편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딸이 엄마에게 시리얼이 심장에도 좋냐고 묻습니다. 그러자 엄마는 콜레스테롤을 낮춰주는 곡물이 많이 있어 좋다고 대답해주죠. 딸은 아빠의 왼쪽 가슴에 시리얼을 수북이 쌓아 주고 화면에는 'LOVE'라는 단어가 나오면서 광고가 끝납니다. 이 짧은 영상 속에서 논란이 되었던 부분을 찾으셨나요? 


논란이 되었던 부분은 흑인 남성과 백인 여성이 부부로 나온다는 설정이었습니다. 이는 일반적인 미국의 가정의 모습이 아니라며 광고를 수정하라는 요청과 함께 많은 흑인 비하 악플들이 달렸다고 합니다. 논란이 커지자 시리얼 회사는 유튜브의 댓글쓰기 기능을 아예 막아버렸습니다.



미국 내 서로 다른 인종간의 결혼 비율을 나타낸 인포그래픽 (클릭하면 확대됩니다.)



하지만 악플러들이 주장한 '일반적인 가정이 아니다'라는 부분은 조금 틀린 말이 아닐까 합니다. 미국 통계청 조사에 따르면 미국의 13%가 흑인이며, 미국 내 유색인종 비율은 37%입니다. 또한, 2008년 한 해 미국에서 결혼한 커플 가운데 인종이 다른 경우는 14.6%였다는 통계결과도 있는데요, 이 수치는 6.7%였던 1980년에 비해 약 2배 이상 증가한 수치입니다. 





이러한 통계결과만을 봐도 다문화 가정을 미국에서 찾기란 어려운 일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 수 있겠죠. 실제로 악플러들의 주장을 반박하는 텀블러 사이트가 등장했습니다.





We Are the 15 Percent 사이트입니다. 이 텀블러 사이트는 실제 다문화 가정의 사진들을 받아 게시하고 있으며 이미 많은 참여자들이 자신들의 가족사진을 보내왔습니다.



- 데이비드 & 앨리슨 (알렉산드라, 7개월) -



사이트를 만든 데이비드 머피와 그의 아내 앨리슨 웨스트도 다문화 가정입니다. 그들은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직접 경험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특히 앨리슨의 경우는 아이를 데리고 공원에 나갔다가 베이비시터냐는 질문을 받기도 했습니다.



- 크리스의 가족 -



유튜브에서 시리얼 광고를 보고 그들은 자신들의 이야기라고 느꼈지만, 많은 악플을 통해서 아직도 그들의 결혼이 환영받지 못하는 사실 또한 알게 되었다네요. 그래서 그들은 이 사이트를 통해 미국 내 가정의 모습의 변화를 알리고 싶었다고 합니다.



- 루스, 라일리, 레이건 & 바비 -



미국은 1600년대부터 타인종간의 결혼을 허락하지 않다가 1967년 미 연방대법원이 위헌결정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앨라배마주는 2000년까지 법을 그대로 유지했었죠. 흑인(정확히는 혼혈 흑인) 대통령 버락 오바마를 선출한 미국도 타인종간의 결혼을 완전히 인정하기까지는 시간이 조금 걸리지 않았나 싶습니다.  



- 마이클, 자비, 벨라, 브랜디 & 롤라 -



우리나라도 다문화 가정이 늘어나는 추세고 체류 외국인의 수도 해마다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들을 위해서 다양한 법들도 존재하지요. 하지만 최근 들어서는 오히려 자국민 역차별이 아니냐는 논란도 일어나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이러한 논란 속에서 가장 큰 상처를 받는 것은 바로 아이들이 아닐까 하는데요, 한국말을 못하는 엄마 혹은 피부색이 다른 아빠를 가졌다는 이유만으로 소외당하고 손가락질 받는 아이들도 있습니다. 리틀 싸이로 유명한 황민우군의 악플 사건도 한 예인데요, 엄마가 베트남 사람이라는 이유만으로 악플에 시달리다가 사이버수대에 고소하기도 했었죠. 


물론 지금 당장은 조금 힘들고 어려울지 모르더라도 앞으로 이 나라에서 살아갈 아이들을 위해서 함께 어울리며 살아가는 방법을 찾아야 할 때인 것 같습니다.



자료출처 : We Are the 15 Percent, GOOD INFOGRAPHICS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지난 5월은 따뜻해진 날씨만큼이나 주위의 결혼소식도 많았습니다. 많게는 하루 2번이나 결혼식을 다녀오고 나면 지갑은 가벼워지기만 합니다. 그리고 일주일이 지나면 친구의 SNS 온갖 신혼여행 사진으로 도배하는 모습을 발견하게 되죠.


평생 기억할 있는 결혼식을 올리는 것이 결혼하는 모든 부부의 바람이 아닐까 생각되는데요. 자신과 결혼식에 참여하는 모든 사람의 기억에 오래 남을만한 이색 결혼식을 소개합니다.






1. 절벽에 매달려 올린 결혼식

타이 커플인 Rattanaporn Supha씨와 Nitiphong Jittahong씨는 문자 그대로 하늘에 붕 뜬 기분을 느꼈습니다. 절벽에서 줄에 매달린 채로 결혼식을 치렀는데요. 안전장치를 착용하기 위해 신부는 화려한 의상을 입어야 했지만 아찔하고 긴장된 순간은 영원히 기억될 것만 같습니다.






2. 무중력 결혼식

Noah FulmorErin Finnegan씨는 무중력 체험 훈련을 위해 특별히 개조된 보잉 727-200 비행기에서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전문 우주비행사의 도움을 받으면서 무사히 결혼식을 마쳤다고 합니다. 제각각의 우스꽝스러운 하객의 모습도 이 결혼식의 추억에 한 부분인 것 같습니다.






3. 800파운드의 곰돌이 들러리와의 결혼식

Missy Pyle씨와 Casey Anderson씨는 결혼식 신랑 측 들러리로 800파운드(362kg)나 되는 그리즐리 곰을 맞았는데요. 어떻게 이렇게 사나울 수 있는 곰을 결혼식에 부를 수 있었냐고요? 다행히도 이 곰은 Casey가 태어난 순간부터 돌봐온 평생 친구와 같은 존재라고 합니다.






4. 꽁꽁 언 빙하 위의 결혼식

이보다 '쿨'한 웨딩은 없을 것 같습니다. 알라스카 Juneau 지역에 있는 이 빙하에서는 시원한 웨딩을 하기 위해 찾아오는 커플을 종종 볼 수 있다고 합니다.






5. 해저 결혼식

Mayr와 Robert씨는 수면 밑의 결혼식을 항상 꿈꿔왔다고 합니다. 전문 다이버인 이 둘은 결혼서약을 말로 하는 대신, 연필로 새겼다고 합니다.






6. 250명의 하객 앞에서의 누드 결혼식

Ellie Barton씨와 Phil Hendicott씨는 서로의 '있는 그대로를' 축하하기 위한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중요한 부위를 모자와 부케로 가린 채 올린 이 결혼식에는 250명의 하객이 참석하였고, 수천 명의 라디오 청취자에게 중개 되었다고 합니다.






7. 세상에서 가장 긴 드레스를 입고 올린 결혼식

중국 광저우의 Xie Qlyun씨는 기네스 북 기록에 오른 세상에서 가장 긴 웨딩드레스를 입고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드레스의 무게는 220파운드(99kg)에 600푸트(182m)에 다다랐다고 합니다.






8. 고인이 된 신랑과 올린 결혼식

영국의 Michelle Thomas씨는 고인이 된 약혼자와 병원 영안실에서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귀갓 길에 강도를 만나 당한 폭행으로 세상을 떠나게 되었다고 하는데요. 병원 측의 배려로 결혼식을 올릴 수 있었다고 합니다.






9. 상어 수조에서 올린 결혼식

뉴욕의 Michael Curry씨와 April Pignataro씨 커플은 45만 리터 크기의 상어 수조에서 식을 올렸습니다. 결혼식의 전통을 지키기 위해 신부는 하얀색의 잠수복을 입었다고 하는데요. 보호 장치의 도움으로 여러 종의 상어 외에도 장어, 다른 물고기가 득실거리는 수조에서 식을 올렸습니다. 주례 선생님과 다른 하객들은 무서웠는지 수조 밖에서 무전기를 통해 결혼서약을 맺었다고 하네요.






10. 사냥 단상 위에서의 결혼식

전문 사냥꾼인  Marvin Hunter씨와 Mossy Oak씨는 자신들이 운영하는 양궁장, 사냥터를 홍보도 할 겸 자신들의 사냥터에서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기념으로 활까지 쏘았다고 하는데요. 좋은 날을 기념하기 위해 사냥을 하지 않은 바람에 이날 목숨을 잃게 된 동물은 없었다고 합니다.






11. 장미 99,999송이 속에서의 결혼식

중국의 Xiao Wang씨는 신부 몰래 99,999송이의 장미로 결혼식장과 웨딩카를 꾸며 신부를 놀래줬다고 하는데요. 이 깜짝 이벤트는 999는 엄청난 운을 부른다고 생각하는 신랑의 믿음에 의해 이루어졌다고 합니다. 장미 99,999송이 이벤트를 준비하기 위해 Wang씨는 일 년 치 연봉을 모두 쏟아 부어야 했다는데요. 양이 부족해 해외에서 수입을 해 30대의 차량으로 배송되었다고 합니다. 또한, Wang씨는 꽃값의 20%에 해당하는 돈을 자선단체에 기부했다고 하는데요. 이들의 열정적인 마음이 오래가길 기대합니다.






12. 자전거를 타며 올린 결혼식

건강한 결혼생활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건강한 운동습관도 필요하겠죠? 이 둘은 결혼식을 하는 도중에도 건강한 운동습관을 실천에 바로 옮겼습니다. 오늘 소개하는 커플 중 가장 친환경적인 커플이기도 할 것 같습니다.






13. 110명의 신부 들러리와 올린 결혼식

미국 오하이오의 Jill Stapleton씨의 결혼식에는 110명의 신부 들러리가 참석했습니다. 그녀는 그녀가 가르치는 무용학교 학생들에게 자신의 결혼식에 들러리로 참석할 수 있는지 물어봤고 110명 전원이 결혼식에 참석했다고 하네요. 이 결혼식은 종전 90명이었던 기네스 북 기록을 깨기도 했습니다.






14. 번지점프 결혼식

벨기에의 Jeroen씨와 Sandra씨는 스릴있는 결혼식을 원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결정한 것이 바로 번지점프대 위에서의 결혼식이라고 하는데요. 50m 높이의 번지점프대 위, 20명의 하객 앞에서 주례 선생님의 질문에 대답한 후 멋지게 뛰어내렸다고 합니다. 줄이 있어서 다행이네요.






15. '슈렉처럼' 결혼식

영화광인 Tracey Williams씨와 그녀의 약혼남 Viv씨는 첫 데이트 때 본 영화가 슈렉이었다고 합니다. 이 둘은 종종 슈렉에 나오는 캐릭터와 닮았다는 농담을 친구들에게서 들었다고 하는데요. 그들의 연을 맺어준 슈렉으로 분장하여 결혼식을 잘 마쳤다고 합니다.




제각각 개성 넘치는 모습으로 올린 결혼식을 살펴보았는데요. 오늘 소개한 정도는 아니더라도 각자의 방법으로 소중한 추억을 만들 수 있는 결혼식을 올리는 슬로워크 방문자 여러분이 되시길 바랍니다. 이미 하셨다면 어쩔 수 없지만요^^;;



자료출처: http://www.weddingclan.com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오늘은 요즘 시대에 좀처럼 보기 힘든 커플 한쌍을 소개해드리며, 가슴을 훈훈하게 그리고 세상을 열심히 살아야 할 자극제를 드리고 싶습니다.

 





Pete 와 Andrea.


그들은 7월31일, 결혼식을 앞둔 예비부부 입니다. 사진 속 두 사람은 마냥 행복해 보이지만, 그 웃음뒤엔 무려 197일이라는 길고도, 힘든 시간이 있었습니다. 결혼식 비용을 위해 400,000개의 알루미늄 빈 캔을 모았습니다. 그리고 그것들을 재활용 해, 비용을 마련한 두 사람. 얼마나 많은 캔이 모여야  400,000개가 되는지, 감이 잘 오진 않지만, 사진 속 그들 뒤로 보이는 빈 캔이 담긴 봉투 더미들이 대충 짐작이가게 하는군요.




서로의 힘든 사정으로 사랑을 좌절시키지 않고, 힘을 합쳐 사랑을 이뤄내는 모습이 참 아름답습니다. 하지만 그뿐만이 아니었습니다. 빈 캔을 모아 얻은 돈의 40%만 결혼식 비용으로 사용하고, 나머지 60%는 비영리단체인, Doctors Without Borders (국경없는 의사회) 와 the Rim Country Land Institute로 기부했습니다. 또 자신들과 같은 고민을 가진 커플들에게 빈 캔 재활용을 권유하는 wedding cans라는 싸이트도 운영하고있습니다. 이 곳을 통해 자신들의 결혼 준비과정 이야기를 담았고, 주위사람들로부터 많은 빈 캔도 기부받았구요. 누군가 그들에게 각자의 어려운 사연을 담은 메일을 써서 보낸다면, 그들이 먼저 얻은 경험을 통한 정보와 팁을 공유해 또 다른 커플도 행복한 결과를 맺을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http://www.weddingcans.com/



그들의 집 마당 뒤엔 이렇게 많은 빈 캔들이 쌓여져있습니다. 목표로 했던 400.000개의 빈 캔을 이미 달성했지만 그들의 빈 캔 모으기는 계속됩니다. 지난 번 달성액은 신혼여행을 가기엔 부족하기 때문이죠. 그리고 또 하나 Doctors Without Borders (국경없는 의사회) 와 the Rim Country Land Institute로 계속 기부하기 위해서!!! 환경과 사랑 그리고 기부까지 세마리의 토끼를 잡은 그들!! 정말 아름답습니다!!






 
좋아하는 사람과 평생 같이 살려고 결혼을 계획하는 것인데, 그 과정이 너무 힘들고 지쳐 종종 마음이 상하고 크게 싸우는 일도 많은 우리 시대의 예비 부부들. Pete 와 Andrea 처럼, 힘을 합쳐, 조금 더 사랑하는 마음으로 서로를 배려해, 조금씩 그 단계를 하나하나 이루어 나가 보세요. 그 어느 누구보다 행복한 사람들이 되어있을 테니깐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







사랑의 징표 반지
서양에서 반지를 사용하기 시작한 것은 고대 이집트 시대 부터입니다.
오늘 소개 시켜 드릴 반지는 '풀반지'.
잔디에서 식물이 자란다~~ 사랑처럼 쑥~쑥^^
다이아몬드나 금반지 보다, 사랑하는 사람의 마음이 담긴 반지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반지가 아닐까요?






'풀 반지'
'잔디 목걸이'입니다.
골프 좋아하시는 분들은 작은 골프장으로 보이겠지요?





반지가 화분 역할을
움직이는 화분반지!!!!




어떠세요??



물도 주고^^




반지 키우기가 힘드실 것 같습니까^^





앗!!


사랑하는 사람에게 평생 기억에 남을 '풀반지'하나 선물하시면 어떨까요?
가격도 저럼하니^^


쑥 ~ 쑥 사랑이 뿌리내려 꽃피우길...
결혼을 앞둔 예비 신랑,신부님들 꽃반지 끼고...............!! 아니 풀반지 끼고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