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로워크 CEO 권오현,

제4회 휴먼테크놀로지어워드 특별부문 최우수상 수상


(오른쪽이 시스) 


휴먼테크놀로지어워드 시상식은 한겨레 사람과디지털연구소가 2015년부터 매년 개최한 행사입니다. 디지털 기술을 똑똑하고 편리하게 사용하는 사용자 주권을 강조하며, 인간중심적이고 사람 친화적인 기술을 발굴하고 개발하도록 독려하며 평가하는 독창적인 시상식이죠.


특별부문 최우수상은 사람친화적인 기술에 기여한 주체나 조직혁신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가치가 뛰어난 기술을 만들고 운영한 주체에게 주어집니다. 시스는 개인으로서는 최초로! 특별부문 수상자가 되었네요. 디지털 환경에서의 민주주의와 사회 참여에 대해 고민하고 이를 정보기술 플랫폼, 콘텐츠, 커뮤니티로 현실화해 각 영역에 민주주의 문화를 확산 시켰다는 공로를 인정받은 것이죠.


한편으로는 ‘창의적이고 영감을 주는 솔루션을 통해 조직과 사회의 변화에 기여하고, 이러한 변화를 지향하는 사람들의 네트워크를 확대한다'는 슬로워크의 미션을 지속적으로 추구한 결과이기도 합니다. 그럼 시스가 구체적으로 어떤 일을 해왔는지 살펴볼까요?^^


  • 우선 개발자 및 기획자로서 인터넷 포털 다음에서 온라인 공론장인 아고라 서비스를 기획했습니다. 인터넷을 사용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사회적인 의제에 대해 목소리를 낼 수 있는 공간이죠.


(아고라 메인 페이지 캡처)


  • 다음으로는 국내 온라인 정치토론 공론장 빠띠를 만들었습니다. 이를 통해 시민 개개인이 관심 두는 분야나,그들에게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사회 이슈에 개입하고 참여할 수 있도록, 네 개 종류의 온라인 플랫폼으로 공론장을 만들었죠. 관련 툴킷을 깃허브에 오픈소스로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빠띠 메인 페이지 캡처)


빠띠는 또한 서울시의 시민 정치 참여 플랫폼 민주주의서울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 한국 사회 곳곳에 민주주의 문화를 퍼뜨릴 뿐만 아니라 제도, 정책에도 적극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활동을 합니다. 현재 슬로워크의 가족 회사죠.


  • 시스는 프로젝트 정당에도 참가했습니다. ‘나는알아야겠당’과 ‘우주당’이 그것이죠. 정치라는 것이 직업 정치인이나 정당에게만 배타적으로 주어진 권력이 아니기 때문에 시민들도 디지털로 정치에 참여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였습니다.

나는알아야겠당은 GMO 완전표시제 도입을 목표로 한 온라인 프로젝트 정당입니다. 현재 법안선택 참여는 18,884건, 당원은 833명, 게시글은 753건입니다.

(나는알아야겠당 메인 페이지 캡처) 


‘우주당’은 같은 아젠다를 공유하는 사람들이 해당 이슈가 해결될 때까지 결속했다가 해결되면 자유롭게 해산하는 정당입니다.


정말 여러가지 활동을 했는데요. 그 중 하나는 주요 시위 지역인 서울에서 함께하지 못하는 사람들을 위해 세계 지도 맵핑을 한 일입니다. 독일, 폴란드, 태국, 미국 등에서 시위에 참여하고 싶은 사람들이 사진을 찍고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2017년에는 ‘특검시한 연장을 위한 서명' 및 시민 행동을 촉구했습니다. 시민 행동 중 하나는 정치인에게 소셜 미디어로 메시지 남기기였고요. 6만 2천명 넘는 시민이 이 프로젝트에 참여했습니다.


(우주당 메인 페이지 캡처)


아, 놓쳐서는 안될 사실 하나 더! 슬로워크의 포트폴리오 중 하나인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의 ‘오픈 아카이브’도 이번 휴먼테크놀로지어워드 사회공공부문 우수상을 받았습니다. (짝짝)



(시상식 엠블럼도 사실 슬로워크가 만들었답니다~^^ 악수하는 두 사람의 형태로, 악수하는 두 손을 픽셀로 표현해 사람과 사람이 함께 공유하는 사람을 위한 기술과 서비스를 형상화해 시상식의 취지를 드러냈습니다)


슬로워크 CEO 권오현은 “시작할 때 다른 분들이 저를 아끼는 마음으로, ‘고생할 것 같으니 시작하지 말라'고 했는데, 요샌 그래도 좀더 해도 되겠다 싶다"고 수상 소감을 말했습니다^^ 네, 사람을 위한 기술은 계속됩니다. 쭉-



<휴먼테크놀로지 어워드 2018 수상작>


대상

- 한국야쿠르트 ‘코코'


이용자 부문 최우수상

- SNU 팩트체크 이용자 부문 우수상 - (주)카카오 찾아가는 코딩교실

- BLUEnLIVE 구라제거기

- SK텔레콤 Big Data Hub


사회·공공 부문 최우수상

- 국토교통부 부동산 실거래가 공개시스템 사회·공공 부문 우수상

-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오픈아카이브 - 여성가족부 디지털 성범죄 종합지원 서비스

- 보건복지부 어린이집 정보공개 포털


특별 부문 최우수상

- 슬로워크 CEO 권오현




정리 | 오렌지랩 테크니컬라이터 메이  

Posted by slowalk

수많은 기술과 서비스 중에 사람을 배려한 사람 친화적인 부분에 가장 큰 가치를 두어 상을 주는 시상식이 있습니다. 올해 처음 만들어진 한겨레 사람과디지털연구소의 휴먼테놀로지어워드(Human Technology Awards / HTA)를 소개합니다. 시상식의 전체 아이덴티티와 홍보물 디자인은 슬로워크가 함께했습니다.







휴먼테크놀로지어워드는?


휴먼테크놀로지어워드는 한겨레신문사 사람과디지털연구소가 디지털 환경에서 사용자 주권과 기술의 가치를 드높이기 위해 제정한 상입니다. (한겨레 사람과디지털연구소 관련 포스팅 바로가기) 사람친화적 디지털 기술을 평가해 탁월한 성취를 격려하고 진작시키고자 만들어졌습니다.


이 상은 국내에서 서비스되고 있는 디지털 기기와 인터넷 기반 서비스를 대상으로 사회적 영향력과 제공 가치가 돋보이는 기술을 대상으로 다면적 평가를 통해서 선정합니다. 디지털 사용자의 편리성·안전성·주도성 등을 포함하는 사용자 친화성과 함께, 협력적 공유·정보평등·정보투명성 증진 등과 같은 디지털 사회문화적 혁신을 주요 평가 영역으로 삼고 있습니다. 2015년 9월 4일 제 1회 시상식이 열렸고, 이후 매년 평가와 시상식이 개최될 예정입니다.








제1회 Human Technology Awards 2015


올해 처음으로 만들어진 제 1회 휴먼테크놀로지어워드는 지난 2015년 9월 4일 한국 프레스센터에서 개최되었습니다. 올해 시상식에서는 대상(1개), 사용자친화 부문(5개), 사회혁신 부문(6개), 특별 부문(3개), 사용자가 뽑은 올해의 휴먼테크놀로지(1개)등 총 16개의 기술 및 서비스가 수상작으로 선정되었습니다.






‘사람친화적 기술’ 평가대상이 된 다양한 디지털 기기와 서비스들 중에서 가장 탁월한 성취에 대해 주어지는 대상은 다음카카오-카카오톡 (사용자권한 강화서비스 재초대거부·비밀채팅 기능)이 수상했습니다.





일반 사용자를 대상으로 한 디지털 기기와 서비스 중에서 사용자의 편의와 안전을 높인 성취에 대해 주어지는 사용자친화 부문에서는, 최우수상: NAVER-네이버 사전 / 우수상: Frograms Inc.-왓챠, (주)브레인커머스-잡플래닛, 이고잉-생활코딩, KTcs-후후가 상을 받았습니다.


공익과 사회적 가치 제공을 주된 목적으로 만들어진 디지털 기술과 서비스 중에서 뛰어난 성취에 대해 주어지는 상인 사회혁신 부문 수상작은, 최우수상: 서울시-서울시 정보소통광장 / 우수상: 삼성전자-아이캔 플러스, SK플래닛-서울시 택시안심서비스, 다음카카오-다음뉴스펀딩, ganeswork-호갱노노, 건강보험심사평가원-병원평가정보 입니다.


사람친화적인 기술에 기여한 사람이나 조직을 비롯해 혁신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가치가 뛰어날 때 주어지는 특별 부문에서는, 최우수상: SK텔레콤- 행복을 들려주는 도서관 / 우수상: (주)문화유산연구소 지교-디지털, 비영리IT지원센터-공익활동 ICT지원서비스가 상을 받았습니다.





휴먼테크놀로지어워드 아이덴티티 소개


휴먼테크놀로지어워드의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슬로워크가 함께 했는데요. 올해 처음 만들어진 시상식인만큼 엠블럼에서 시상식의 취지를 명확히 드러내고, 매년 오래 활용될 수 있도록 디자인하였습니다.



<시상식 메인 엠블럼 디자인>



메인 엠블럼 디자인은 마주 보며 악수하는 두 사람을 H(HUMAN TECHNOLOGY AWARDS)의 형태로, 악수하는 두 손을 픽셀로 표현하여 사람과 사람이 함께 공유하는 사람을 위한 기술과 서비스를 형상화하여 시상식의 취지를 드러내었습니다. 



<시상식 트로피 디자인>




사람의 손에서 퍼져 나온 픽셀 모티브를 통해 시상식 홍보물의 전반적인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유지하며, 트로피, 브로슈어, 광고, 현수막 등을 디자인하였습니다. 




<시상식 브로슈어 디자인>



스마트폰 대중화 이후 우리 일상과 사회관계는 디지털 기술과 서비스에 깊이 의존하고 있습니다. 강력한 디지털 기술을 더 똑똑하고 편리하게 사용하기 위해서 사용자 주권이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사용자에게 유용한 정보제공 역할을 하면서 기술에 대해 더 높은 가치를 제시하는 휴먼테크놀로지어워드가 ‘사람친화적인 기술’을 발굴하고 평가하는 독창적인 시상식으로 매년 좋은 가치를 더해가길 기대합니다.




어워드 브랜딩 프로젝트

디자인 디렉팅 - 슬로워크 디자인실 박송희

브랜드 콘셉트 - 슬로워크 디자인실

아이덴티티 디자인 - 슬로워크 디자인실 남궁은빈, 박송희

어플리케이션 디자인 - 슬로워크 디자인실 남궁은빈, 박송희, 이랑

내용 및 시상식 사진 제공 - 한겨레 사람과디지털연구소




by 해달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