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기술의 발달로 편리한 정보 수집과 생산, 가공이 가능해졌습니다. 덕분에 우리의 삶은 편리해졌지만, 넘쳐나는 정보에 허우적 거리다 보면 소소한 일상에 대한 관심은 줄어갑니다. 오늘은 조금 다른 방식의 인포그래픽을 선보이고 있는 두 디자이너를 소개 합니다. 소소한 일상 속에서 의미를 찾아 아날로그하게 표현하는 조지아와 스테파니의 ‘Dear Data’ 입니다.



조지아 Giorgia Lupi (왼쪽)

조지아는 이탈리아인이고, 현재 뉴욕 데이터 전문 회사에서 인포그래픽 디자이너로 일하고 있습니다. 그녀는 무질서한 것들을 모아 질서를 만들고, 아날로그 방식으로 표현하는것을 좋아합니다. 


스테파니 Stefanie Posavec (오른쪽)

스테파니는 미국인이고, 런던에서 살고 있습니다. 프리랜서 인포그래픽 디자이너로 일하고 있습니다. 그녀는 계산하고, 배열하는 것을 좋아하며,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합니다.


두 사람은 세계 아티스트들의 모임인 ‘Eyeo festival’에서 처음 만났습니다. 지구의 반대편에서 다른 삶을 살고 있지만, 서로의 공통점을 알아보았고 많은 이야기를 나눕니다. 그리고 일상 속에서 찾아볼 수 있는 사소한 정보들을 손 그림으로 표현하는 ‘Dear Data’를 시작합니다. 


'DEAR DATA WEEK 03 : THANK YOU


'DEAR DATA WEEK 30 : BEING ALONE


일주일에 한 번씩 주고받는 이 엽서에는 혼자 시간을 보내는 횟수, 하루 동안 ‘감사하다’고 말한 횟수 등 일상 속 사소한 정보이 담겨있습니다. 엽서의 앞면에는 인포그래픽이, 뒷면에는 인포그래픽을 읽는 설명서가 있는데요, 깨알같은 손그림을 읽어나가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디자이너로 활발하게 활동 중인 두 사람에게 ‘Dear Data’ 는 지친 일상에 활력을 불어넣어 주고, 창의적인 생각을 하게 해줍니다. 



위 이미지들은 ‘Dear Data’의 엽서 한 장이 만들어지기까지의 과정입니다. 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하는 단계에서 부터 시각화하는 모든 단계인데요, 프로젝트가 색칠놀이 하듯 재미있게 진행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Dear Data’ 프로젝트를 통해 전문적인 내용이 아니라 사소하게 지나치는 일상 속 정보들로도 재미있는 인포그래픽을 만들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여러분의 일상 속에서는 어떤 데이터를 찾을 수 있나요? 저는 하루 동안 먹은 초콜릿의 개수, 커피를 마시지 않고 참았던 횟수 등을 체크하여 손그림으로 그려 보려고 합니다. 사소한 것들을 바라보는 작은 관심이 지루했던 일상을 조금 더 다채롭게 해 주지 않을까요?


출처: Dear Data 



by. 고슴도치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낯선 곳을 여행할 때 설레는 마음으로 거리를 찾아 헤매시나요?

요즘은 스마트폰 덕에 핸드폰을 손에 쥐기만 하면 맛 집, 여행지들을 한 번에 알아볼 수도있습니다만, 개인적으로는 길을 잃어가며 하는 여행이 더욱 제맛인 것 같습니다. 무심결에 들어간 골목에서 의외의 볼거리 먹을거리를 발견하는 그 기쁨은 그 어떤 경험보다 값지니까요^^

하지만 사실 낯선 동네를 안내서도 없이 여행한다는 건... 조금은 막막한 여정이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오늘은 여러분의 여행 갈증 2%를 가득 채울 재미난 손그림 여행 지도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디자이너 제니 스팍스(Jenni Sparks)가 제작한 재미난 드로잉 여행 지도인데요. 런던에서 활동 중인 제니는 손그림에 매력에 빠져 런던 여행 지도를 그리기 시작했는데요, 런던 여행자를 위해 시작된 이 프로젝트는 현재 미국의 뉴욕, 프랑스 파리, 독일 베를린까지 확대되었다고 합니다. (한국 여행자를 위한 여행 지도도 만들어지길!)

제니의 런던 지도에는 특별함이 있는데요, 바로 일반적인 지도에서 결코 찾을 수 없는 정보들이 담겨있다는 점입니다. 셀러브리티들의 출생지, 로컬 마켓 장소, 영화 촬영 장소, 구석구석에 자리한 최고 트렌디 펍, 각각의 개성을 그대로 옮겨온 빌딩들, 그리고 여행 중 잠시 머리를 자를 수 있도록 미장원정보까지!!!

모두 이 지도에 담겨있습니다. 아래 Map of London을 보실까요? 





위의 올림픽 운동장을 보시면 정말 세세하게 하나하나 표현된 것 보이시나요?? 이것은 이 지도 전체를 봤을 때 빙산의 일각에 불과합니다! 





자, 위의 전체 지도예요. 이 큰 지도의 동서남북 구석구석을 정성 들인 드로잉으로 가득 채워졌습니다^^


하나하나 드로잉 하기 위해 얼마나 많은 시간과 노력을 들였을지 안 봐도 상상이 가네요^^ 한 사람의 노력과 세심한 관찰력, 애정이 깃든 이 지도를 들고 도시 여정을 떠난다면 그 기분은 어떨지 궁금해집니다.


제니스 팍스님은 런던 지도의 인기에힘잆어 뉴욕, 베를린, 파리의 도시 지도 작업도 이어갔습니다. 아래는 뉴욕 맨해튼 지도입니다.





그리고 아래는 베를린입니다.





파리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그녀의 전시를 보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고 합니다^^ (아래는 파리 지도의 일부와관련 상품 사진입니다)





한국의 도시 지도는 어떤 모습으로 탄생하게 될지 궁금해지기도 하네요^^ 우리도 우리만의 특별한 여행 지도를만들어 사람들에게 나누어주면 재미있을 것 같은데 말이죠.



아프리카 케냐에서 재능기부중인 제니 스팍스



제니 스팍스 시가 대단하다고 생각되는 이유는 위의 작업물 때문만은 아닙니다. 본인의 개성 있는 드로잉 실력을 아프리카 아이들을 위한 비영리 단체 Educate The Kids에 재능기부를 하고 있다는 점도 존경할만합니다. 자신의 능력을 나눌 줄 아는 멋진 디자이너라 생각이 드네요.



출처: jennisparks.com



by 저어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여러분은 자신의 아이디어를 얼마나 유용하게 사용하고 계신가요? 누구나 생활 속 불편함에 맞닥드렸을 때 그 불편함을 극복하기 위해 여러가지 아이디어를 떠올려 보곤 합니다. 문론 그 중에는 너무나 황당한 아이디어도 있겠죠. 하지만 그 황당한 아이디어가 사람들의 웃음거리가 될지 세상을 바꿀 발명품이 될지는 아무도 모를 일입니다.



디자이너 도미니크 윌콕스는 자신의 황당한 아이디어를 모아 평범함 속의 변화라는 책을 제작했습니다. 자신만의 시각에서 바라본 위트있는 일상생활 속 아이디어. 어떤 것들이 있는지 살펴볼까요?




헤어드라이어




관계의 3단계




규정을 지키지 않는 사람을 훈육하는 법




휴대용 의자




이름 알림 GPS




가족용 우비




완벽하게 수평으로 머리를 자를 수 있는 가위




오르막용 신발 밑창

(반대로 장착하면 내리막에서 사용할 수 있다)




5개의 판자로 울타리를 만드는 법

(센서를 통해 사람의 움직임을 따라 이동한다)





"뭐 이런 황당한 아이디어가 다있어?"라는 생각이 드신다구요? 하지만 자신의 아이디어를 평가 받을 수 있는 것도 훌륭한 발명품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것도 자신의 머리속에 가두어 두었던 아이디어를 세상밖에 꺼내 놓았을 때 가능한 일이 아닐까요? 누군가의 황당한 아이디어가 다른 누군가에게는 새로운 아이디어를 떠오르게 할 자극이 될지 모를일이니까요 :)


 


 

http://www.dominicwilcox.com/





 by 사막여우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KTS는 1994년부터는 학교를 홍보하고, 네팔의 명절과 축제를 소개하는 달력을 만들어왔습니다. 네팔 아이들이 직접 그린 이 달력은 매년 달력을 생산할 수 있는 자금 마련에 도움이 될 뿐 아니라 그림을 그려준 아이들이 있는 고아원의 운영비로 사용된다고 합니다. 좋은브랜드의 물건을 찾는 대신 당신의 소비로 한아이가 학교에 갈 수 있고 생활할 수 있는 곳이 생긴다면, 그보다 의미 있는 소비가 있을까요.

 


KTS(Kumbeshwar Technical School)

1983년 네팔 카스트 제도의 최하위 계층에 속해있는 아이들에게 무상교육을 해주는 것을 시작으로 첫걸음을 내딛은 단체입니다. 외국 시민단체의 도움으로 학교를 유지할 수는 있었지만 계속되는 가난과 생계위협은 무상교육을 마친 아이들을 다시 원점으로 돌려놓았고, 교육만으로 해결되지 않았던 근본적인 가난을 극복하기 위해 KTS는 여성들에게 양탄자와 손뜨개 기술교육을 제공하여 여성들이 스스로 설 수 있는 힘을 주었을 뿐 아니라, KTS가 독립적으로 운영될 수 있는 재정적 발판이 되었습니다.

 

 

네팔의 전통수제종이 '로카타'로 만들어진 이 달력은 네팔의 명절과 전통축제 뿐 아니라 우리나라의 휴일까지 표시되어있다고 합니다. 이렇게 우리나라의 휴일이 표시된 것은 페어트레이드 코리아를 통해 희망무역이 이루어지고 있기 때문일텐데요.


 

희망무역은 이야기가 있는 물건을 통해 소비자와 생산자 간의 관계를 회복할 뿐 아니라 중간유통에 의한 노동착취를 줄여 가난한 생산자들에게 노동의 댓가가 공평하게 지불되는 일자리를 제공한다고 합니다.


 

 

 

이 아이들의 계속되는 가난과 되풀이되는 삶은 어쩌면 우리의 잘못된 소비에서 비롯된 것일지 모르겠습니다. 정당한 인권과 노동의 댓가가 지켜지지 않은채 만들어진 패스트 패션과 패스트 푸드, 이제는 물건의 편리함 보다는 어떠한 과정을 통해 만들어진 물건인가를 생각하는 것이 먼저일 것 같습니다.


  

(출처 | 페어트레이드코리아 그루 http://www.fairtradegru.com)

(이미지출처ㅣwww.29cm.co.kr)

 

 

by 사막여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