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이 살아가는 데 필요한 것 중 가장 중요하고 기본적인 것이 바로 음식을 섭취하는 일입니다. 하지만 나라와 지역에 따라 먹는 음식의 종류가 얼마나 다양한지, 그리고 또 얼마나 공통점이 있는지는 잘 모릅니다. 그리고 음식이 우리의 삶에 얼마나 큰 영향을 끼치는지도 잘 느끼지 못하고 살아갑니다.

 

 

여러분의 가정은 일주일에 어떤 음식을 얼마나 많이 섭취하나요? 그리고 얼마를 음식에 지출하시나요?

 

 

세계적인 빈민구호단체 옥스팜(Oxfam)의 새 포토 시리즈에서 우리는 이 질문에 대한 답변을 엿볼 수 있습니다. 이에 앞서 2005년에 발간된 'Hungry Planet: What the World Eats'라는 사진집에 대해 먼저 소개해 드려야 겠네요. 이 책은 슬로우워크 블로그에서도 소개한 적이 있죠. (이전 포스팅 클릭)

 

 

 

한번쯤 보셨을 유명한 'Hungry Planet: What the World Eats'의 사진은 세계 20여개국 34가족의 일주일 식단과 식생활을 사진과 글로 생생히 묘사하며 우리가 매일 마주하는 식탁에 전통과 현대, 경제,사회, 세계의 문화가 복잡하게 어우러져 있음을 보여줍니다.

 

 

그리고 이번에 옥스팜(Oxfam)에서 공개한 사진속 7나라의 7가족의 앞에도 이들이 1주일 동안 먹은 음식들이 놓여져 있습니다. 헝그리플래닛의 사진과 어떤점들이 다른지 살펴볼까요?

 

 

18살, 15살의 두 아들을 둔 아제르바이잔의 Mirza Bakhishov씨네 가족은 목화와 밀 농사를 하며 가축을 키우는데요, 여기에 이 가족의 모든 수입과 생계가 달려있습니다. 이들의 식탁에는 빵과 감자, 양파와 과일, 그리고 아이가 좋아할 사탕도 보이네요.

 

 

 

타지키스탄이의 Miralieba네 가족은 모두 6명의 가족이 함께 사진을 찍었습니다. 사진에 나와있지 않은 아빠는 직장을 구하러 멀리 러시아에 가 있다고 하는데요, 타지키스탄 지역의 많은 여성들처럼  Miralieba가 가장이 될 수 밖에 없었다고 합니다. 이들의 일주일 식량은 빵과 감자, 양파, 기름, 그리고 몇가지 소스가 전부입니다. 

 

 

 

곡물과 견과류, 파파야와 오렌지 같은 과일이 포함된 짐바브웨의 이 가족의 음식은 이들이 빌린 땅에서 수확한 곡식을 판 돈에서 학비와 의료비를 제외하고 남은 돈으로 산 것입니다.

 

 

 

아르메니아의 Josephyan 가족의 식탁에는 밀가루, 말린 완두콩, 설탕, 기름이 올라와 있습니다. 이들은 닭과 들에서 캔 나물을 팔아 이 음식들을 마련했지요.

 

 

 

에디오피아의 Wubalem은 양봉으로 수입을 얻습니다. 그의 남편은 재단사이구요. 이 가족의 식탁은 밀가루, 식물성 기름, 그리고 향신료로 이루어져 있네요.  

 

 

 

스리랑카의 Selvern 가족은 4년째 옥스팜의 협동조합원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그녀의 딸들은 매일 아침 5시에 일어나 우유를 짜는데요, 우유의 대부분을 협동조합에 보내고 남은 우유는 가족을 위해 크림과 버터를 만드는데 사용합니다.

 

 

 

영국Ian Kerr의 가족은 자선푸드뱅크에서 음식을 공급받습니다. 장애를 가진 아들을 24시간 돌보기 위해 직장을 떠났기 떄문입니다.

 

 

 

선진국 사람들이 수입의 10-15퍼센트를 음식에 지출하는 것에 비해 가난한 사람들은 수입의 50-90퍼센트를 음식에 지출한다고 합니다. 어떤 나라에 사느냐에 따라 가족의 식량은 달라진다고 할수있겠죠. 하지만 옥스팜(Oxfam) 사진들 속의 선진국이라 할 수 있는 영국의 가족도 다른 빈민국 가족들의 식탁에 비해 그리 풍족해 보이지만은 않는데요, 이는 'Hungry Planet'책에 나와있는 나라별 식량수준과는 다르게 나라 뿐만 아니라 각 가정마다의 생활수준에 따라서도 식탁의 풍경은 많이 달라진다는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옥스팜(Oxfam)의 사진에는 'Hungry Planet'책에 나와있지 않은 '음식의 수입원(공급원)'이 함께 나타나 있고요, '먹을것을 팔아서 그 돈으로 다시 먹을것을 산다'는 점이 참 아이러니하면서도 재미있습니다. 

 

 

지금까지 둘러본 사진에는 한국이 나와있지 않아 아쉽습니다. 만약 우리집에 사진작가가 찾아온다면 과연 우리집 식탁에는 어떤 음식들이 올라와 있을까 상상을 해 봅니다.

 

 

 

출처 :  http://firstperson.oxfamamerica.org

 

 

by 나무늘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우리나라 시간으로 2월 27일 오전 10시부터 2012년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렸습니다.

 

 

 

올해에는 <휴고>, <아티스트>, <머니 볼>, <디센던트>, <미드나잇 인 파리>, <트리 오브 라이프> 등이, 연기상 부분에는 메릴 스트립, 글렌 클로즈, 브래드 피트, 조지 클루니, 게리 올드만 등이 워낙 쟁쟁한 작품들이 각축전을 벌인 덕분에 영화 팬들로서는 어느 때보다 흥미로운 시상식이었을듯 합니다. 영화 팬인 저도 일하는 중에 짬짬이 수상 결과를 확인하기도 했답니다 ^^

 

 

 

 

 

여러분들은 영화제 시상식, 하면 가장 먼저 어떤 것이 떠오르시나요?

 

저는 영화제의 주인공들이 등장하는 레드 카펫이 가장 먼저 떠오르는데요, 대중적으로 가장 강력한 영향력을 지닌 아카데미 시상식날은, 여배우들에게는 당연히 고가의 디자이너 드레스와 보석으로 1년 중 가장 화려하게 치장하는 날일 것입니다. 이는 물론 남자배우들에게도 마찬가지일테고요. 이날 어떤 여배우가 가장 아름다웠는지, 혹은 가장 별로였는지에 대해서는 전세계 각종 매체에서 꼽는 Best / Worst 순위를 통해 이후 수년동안 회자되기 때문에 영화제에 등장하는 스타들로서는 얼마를 들여서든 최고의 모습으로 꾸며야만 하겠죠.

 

 

 

 

그런데, 알고보면 아카데미 시상식에는 레드카펫만 있는 것이 아니라고 합니다.

다름 아닌 '그린 카펫'이 있기 때문이죠.

 

'그린 카펫 챌린지(Green Carpet Challenge)' 캠페인은 레드 카펫 위를 걷는 스타들이 지속가능한 소재, 공정무역 소재의 의상과 소품을 이용한 친환경 패션과 윤리적 패션을 통해 단 하루 동안의 화려함만을 추구하지 않고 오랜 시간 동안 길이 남을 수 있는 '지속가능한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캠페인입니다.

 

 

 

 

그리고 이 캠페인의 주동자(!)는 바로 리비아 지우지올리 퍼스(Livia Giuggioli Firth)! 바로 영국을 대표하는 배우 중 한명인 콜린 퍼스(Colin Firth)와 1997년 결혼한 콜린 퍼스의 부인입니다.

 

콜린 퍼스와 리비아 퍼스는 영국에서도 환경운동과 인권운동 등 사회참여 활동에 힘쓰는 대표적인 인물들인데요, 2009년 골든 글로브 시상식 때부터 리비아 퍼스는 그린 카펫 캠페인을 통해 매년 아카데미 시상식을 비롯한 각종 공식석상에서 업사이클 드레스나 재활용 소재로 만든 드레스, 그리고 공정무역 주얼리와 같이 윤리적인 패션만을 고집해왔다는군요.

 

 

   

 

콜린 퍼스가 <킹스 스피치 King's Speech>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던 2011년 시상식 때에 낡은 드레스 몇 벌을 업사이클해 새로 디자인한 드레스를 입은 리비아 퍼스의 모습입니다. 이 드레스는 지퍼와 같은 사소한 부분까지도 모두 재활용 소재로 만들어졌고 이때 착용했던 귀걸이와 반지 등의 쥬얼리 또한 공정무역을 통해 생산된 골드로 만들어진 제품이라고 합니다.

 

 

 

  

 

 

작년 <킹스 스피치 King's Speech>의 파리 프리미어 때에는 가장 지속가능한 소재로 꼽히는 대나무로 만들어진 블랙 정장을 입기도 했죠.

 


그리고 올해 시상식에 리비아는 폴리에스테르와 플라스틱을 재활용해 만든 발렌티노 Valentino의 드레스를 입고 레드카펫에 등장했고, 콜린 퍼스는 작년에 입었던 톰 포드(Tom Ford)의 턱시도를 다시 입었습니다. 매년 새옷을 입어도 모자랄 시상식 자리에 작년의 옷을 다시 입고 등장한다는 것은 꽤 파격적인 일이죠 ^^

 

 

 

 

 

콜린 퍼스를 만나기 전부터 제작자로서 영화계에 몸담고 있었던 리비아 퍼스는 또 다른 영화 스타들과 스타들의 옷을 디자인해주는 유명 디자이너들에게 그린 카펫 캠페인 참여를 권유해 지속가능한 아름다움을 전파해왔다고 합니다.

 

디자이너와 브랜드들 중에는 조르지오 아르마니, 발렌티노, 폴 스미스, 랑방, 구찌, 입생로랑, 스텔라 맥카트니, 에르메네질도 제냐 등이 이미 그린 카펫 챌린지의 움직임에 참여해오고 있습니다. <철의 여인>에서 마가렛 대처 역을 맡아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메릴 스트립 또한 올해에는 그린 카펫 챌린지에 참여해 랑방(Lanvin)의 황금색 에코 가운을 입고 레드카펫에 등장했네요.

 

 

 

  

콜린 퍼스는 2007년 추방될 위기에 처했던 콩고 난민 구호 활동에 힘써 실제로 강제 송환을 막아내기도 했고, 영국의 대표적인 구제기관인 옥스팜(Oxfam)의 홍보대사로 활동하기도 했습니다.

 

지금은 아내 리비아와 처남인 니콜라, 친구인 아이보 컬슨과 함께 웨스트 런던에서 친환경 숍인 '에코 (Eco)'를 운영하고 있기도 한데요, 이곳에서는 맞춤 수제 가구나 무독성 페인트 등 지속가능한 소재로 만들어진 각종 제품들이 판매되고 있습니다. 이 가게는 친환경 제품을 판매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건물 자체에도 태양열 패널과 수직 정원 등이 설치되어 있고 각종 가구와 마감재들 또한 재활용 목재, 폐 타이어 등 각종 재활용 소재로 건축되었습니다.

 

 

 

 

 

  

 

콜린 퍼스의 가장 가까운 친구 중 한명인 배우 루퍼트 애버릿은 80년대 중반 콜린 퍼스를 처음 만났을 때에 대해 '콜린은 매일처럼 뭔가를 자선단체에 기부하고 있었다'고 말한 적도 있는데요, 이를 보면 아무래도 콜린 퍼스 부부의 사회참여에 대한 관심은 아주 오래 전부터 시작되었던 것 같습니다.


물론 콜린 퍼스와 리비아 퍼스의 드레스와 턱시도가 아무리 '업사이클' 혹은 '리사이클' 제품이라한들 보통 사람들이 입는 옷 만큼 저렴한 것은 아닐 것입니다. 그리고 사람들의 주목 속에서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살아가는 이들의 직업상(?) 그럴 수도 없을 테고요.

 

 

 

 

하지만 더 많은 사람들에게 자신의 목소리를 들려줄 수 있는 위치에 있기 때문에 이들 부부의 이러한 친환경적이고 윤리적인 소비 활동과 사회 참여 활동은 많은 사람들에게 환경과 사회 문제에 대한 메세지를 보다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을 것입니다.

 

콜린과 리비아 퍼스, 이들이 전하는 지속가능한 아름다움과 윤리적인 소비의 움직임에 여러분도 함께 동참해보시는건 어떨까요? ^^

 

혹시 영화배우가 아니기 때문에 업사이클 드레스나 턱시도를 입을 일이 없으시다구요? 그렇다면 친환경 결혼식 드레스와 턱시도/장식소품 사용이나 재활용 소재의 제품과 바른 먹거리 소비를 통해 실천해볼 수 있겠네요 :-) 우리들 각자의 위치에서 실천할 수 있는 친환경 소비와 윤리적 소비의 방법은 무궁무진하답니다.

 

 

* 리비아 퍼스는 영국 보그 Vogue의 웹사이트에 에코 패션과 관련된 개인 블로그도 운영하면서 에코패션과 윤리적 패션, 그린 카펫 챌린지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습니다. (www.vogue.co.uk/blogs/livia-firth)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신발.

신발에 얽힌 사연은 누구나 한번 쯤 갖고 있을것 같습니다.

발의 보호를 넘어

이제 패션산업의 기호가 되어버린 신발.






영국 출신의 개념작가이자 비디오 아티스트 아담 초드즈코(1965~)는

 'm-path'라는 기발하고 재미있는 신발 프로젝트 작품을 발표했습니다.


사용하지 않거나 신고 있는데 싫증이 난 신발 찾아요!!!




전시장 300켤레의 신발을 전시.



관객들이 신발을 바꿔신을 수도 있습니다.

결국 작품은 참여자에 의해서 매일 매일 바뀌어 지고 있는 셈입니다.





작가는 전시가 열리고 있는 지역 주민들이 신발을 기부(집 문앞에 신발을 담아두는...) 하도록 했습니다.



나에게 애물단지가 남에게는 보물단지가 될 수 있습니다.

서로 아끼고, 나누고...



신발들은 세계적인 시민단체 옥스팜에 기부되었습니다.

영국에 본부를 두고있는 옥스팜은 헌 물건을 파는 체러티샵(자선가게)을 운영하고 있지요.

영국에 옥스팜가게는 맥도널드 체인점 수보다 많습니다.

한국의 아름다운가게의 모델이기도 한 옥스팜.


이런 아이템으로 다양한 나눔이벤트를 개최하면 재미있을것 같습니다.


안경.

신발.


특정 테마로 말이지요.



여러분은 몇켤레의 신발을 사고 버렸나요?







Posted by slowalk



사진출처 : Radio Netherlands Worldwide



 
내일은 설날이자, 밸런타인데이입니다.
우리가 흔히 즐겨 먹는 초콜릿에 관한 불편한 진실(읽어보기>>)은 앞서 소개한 바 있습니다.
주는 사람과 받는 사람 뿐 아니라 만드는 사람까지 행복해질 수 있는,
착한 초콜릿들에 대하여 더 이야기 해보려 합니다. 

 


모양도 맛도 정직한, 아름다운 가게 '초코렛'


 





이번 발렌타인 데이에 맞추어 국내 공정무역 단체인 아름다운 가게에서 출시한 정직한 초콜릿 '초코렛'입니다.
이제석 광고연구소에서 패키지 디자인과 광고를 함께 하였습니다.
정직한 거래, 정직한 맛, 정직한 모양을 캐치프레이즈로, 중간상인들의 폭리와 다국적기업의 횡포 속에서
저개발국 생산자들에게 정당한 가격을 지불해 그들의 자립을 응원합니다.  

아름다운 가게 '초코렛'은 전국 아름다운 가게 매장과
아름다운 커피 쇼핑몰(www.beautifulcoffee.com)에서 구매할 수 있습니다.

 

스위스 유기농 공정무역 초콜릿 'Claro'


 


한국공정무역연합에서 수입하는 유기농 공정무역 초콜릿 'Claro'입니다.
스위스에 있는 클라로(www.claro.ch)는 30년 동안 공정무역으로 개발도상국의 소규모 농부와 생산자에게
경제적인 도움을 주고 있는 공정무역회사입니다.
클라로는 FLO 인증 생산자 단체로부터 유기농으로 재배된 카카오를 원재료로 초콜릿을 생산하여
스위스는 물론 유럽과 전 세계 500여 곳의 공정무역 가게에도 공급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Claro'는 공정무역 가게 '울림' (http://www.fairtradekorea.com/shop)에서도 구매할 수 있습니다.

 


공정무역 유기농 초콜릿 'Equal Exchange
'


 



사회적기업 페어트레이드코리아에서 단독 수입한 공정무역 유기농 초콜릿 ‘이퀄 익스체인지’는
페루와 도미니카공화국 소규모 생산자 조합과 직거래를 통해 공정한 가격을 지급하는 공정무역 제품입니다.
초콜릿 원료인 설탕도 공정무역 제품을 사용합니다. 
이 초콜릿을 사게 되면 가난한 생산자들은 안정된 가격을 보장받고,
전통 농업문화를 지키고, 자녀들도 학교에 다닐 수 있게 됩니다.

이퀄 익스체인지 초콜릿은 그루 e쇼핑몰(http://www.fairtradegru.com/shop)에서 구입할 수 있습니다.
판매 수익금의 일부는 청소년 공정무역 모임 '하티 소울'을 거쳐 국내 다문화가정 지원 등에 쓰일 예정이라고 합니다.

 

마음을 가진 천상의 초콜릿 'Divine'
 



'Divine Chocolate'은 1998년 영국에서 쿠아파 코쿠(Kuapa Kokoo/가나 코코아 농부들의 협동조합)와 
여러 NGO들이 힘을 모아 설립한 초콜릿 회사입니다. 



 
디바인 초콜릿의 슬로건은 '마음을 가진 천상의 초콜릿'입니다.
포장은 바로크적인 럭셔리함을 뽐내지만, 내용과 철학은 공정함을 고집합니다.

 

'Divine Chocolate'(http://www.divinechocolate.com) 홈페이지에서
디바인 초콜릿을 들고 환하게 웃고 있는 농부들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정의로운 무역으로 빈곤 퇴치를 꿈꾸는 'Traidcraft' 초콜릿


트레이드크라프트(www.traidcraft.co.uk)는 1979년 영국 기독교 계에서
"정의로운 무역으로 빈곤퇴치"를 목적으로 만든 공정무역 기관으로 30년 가까이 제3세계를 지원해 오고 있습니다.

 

트레이드크라프트의 더블바는 영국의 자선단체 코믹릴리프(comicrelief)에서
아이들이 즐겨먹는 초코크런치바를 통해 아이들도 자연스럽게 기부에 참여할 수 있게 한 제품입니다.

더 많은 제품 정보는 http://www.traidcraftshop.co.uk 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 밖에 여러가지 공정 무역 초콜릿들

 

뜨거운 물에 녹여 마실 수 있는 Choc-Affair의 핫초코 스틱.

 


 

cocoa camino의 공정무역 초콜릿 www.cocoacamino.com/en/index.php 
 
 


 
 

People Tree의 여러가지 맛 fair trade chocolate.

 


 

Kopali의 유기농 공정무역 초콜릿


 

 Plush의 공정무역 초콜릿 콜렉션

 

 


+ Oxfam 캠페인 'Ever Felt Dumped On?'_초콜릿 편


 


마지막으로, 지난 2004년 옥스팜에서 벌였던 'Ever Felt Dumped On?'
캠페인 중 초콜릿 편 포스터입니다.
대중 음악인 Thom Yorke 등 유명인의 영향력있는 이미지를 활용하여,
부당한 노동 착취 문제를 알리고 공정 무역 상품의 구매를 촉진시킨 캠페인입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