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부시 대통령에게 던진 신발, 태평양에서 건진 핸드폰, 누군가가 토해놓은 토사물 등이 전시되고 있는 박물관이 있습니다. 뉴욕의 화려하고 잘 알려진 다른 박물관들과는 달리 조금은 어둡고 지저분한 박물관인데요, 맨해튼 트라이베카(Tribeca) 지역의 가장자리에 위치한 비밀스러운 엘리베이터 박물관 "Museum"입니다.





허름한 화물용 엘리베이터를 Museum이란 독특한 이름의 박물관으로 변신시킨 사람은 알렉스(Alex Kalman) 레드버킷필름(Red Bucket Films)의 베니, 조쉬 형제(Benny and Josh Safdie)입니다. 이들은 제한된 공간을 활용할 좋은 방법을 찾다가 평범한 일상 뒤에 숨겨진 이야기를 보여주고 싶어서 이러한 박물관을 생각했다고 합니다. 





이 비밀스러운 박물관은 평일에는 닫혀 있다가 주말에 오후 12부터 6시까지만 문을 연다고 합니다. 문이 닫혔을 때는 문에 뚫린 구멍을 통해 내부를 은밀히 들여야 볼 수 있다고 하네요.





박물관 내부는 약 200개의 물품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종류별 감자 칩 봉지부터 어느 레스토랑 뒤편에서 주운 버려진 사진들, 뉴욕의 노숙자들이 팁을 담는 통 등 말 그대로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물품들입니다. 자세히 보시면 품목마다 번호가 붙어있는 것을 알 수 있는데요, 전시를 보다가 궁금하면 수신자 부담의 전화를 이용하여 자세한 설명을 들을 수 있다고 합니다.





박물관을 찾은 관람객을 위해 출입구 한편에는 선물가게와 커피, 빵이 준비되어 있다고 하니 구경하면서 먹으면 좋을 것 같네요. 





Museum은 시즌 1, 시즌 2를 거쳐 지금은 새로운 시즌의 전시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번 시즌에서는 피터 알렌이 수집한 플라스틱의 토사물과 가짜 화폐, 빵으로 만든 주사위 등이 전시되고 있습니다. 또한, 영구 전시 품목인 조지 부시에게 던진 신발과 집에서 만든 안테나, 지렁이 모양 젤리, 모텔의 도난방지 알림표 등도 감상할 수 있다고 합니다.



2008년 기자회견에서 이라크 기자가 전 미국 대통령 조지 W 부시 대통령에게 던진 신발  



뉴욕의 노숙자들이 팁을 담는 통 by Jim Walrod



태평양에서 건진 소지품 by Mark Cunningham



세계 여러 나라의 치약 by Tucker Viemeister



중서부 모텔 화장실에서 발견한 도난방지 알림표 by Alex Kalman



Museum의 전시품들은 어떻게 보면 그냥 버려진 쓰레기일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이러한 일상의 물건들은 언젠가 사람들의 필요로 사용되었던 것들인데요, 아주 잠깐이지만 "필요한 물건"이었던 때를 생각한다면 그저 쓰레기라고 취급해버리기에는 조금 안타까운 것 같습니다. 물건에 담긴 추억과 이야기들을 생각한다면 누군가에게는 쓰레기일지라도 또 다른 누군가에는 영감을 주는 훌륭한 전시품이 될지도 모를 일이지요.




출처 : MuseumPhotographer Garrett Ziegler, designboom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친환경’. 이 단어를 들으면 어떤 생각이 들게 되나요? 초록색 잎, 새싹, 푸른 하늘 등 맑고 보기 좋은 이미지들이 먼저 떠오르게 되는 것 같습니다. 이 ‘친환경’이라는 단어를 좀 더 다른 시각으로 보게 한 사람이 있어 소개합니다.








그의 이름은 Scott Wade, 사람들에게는 Dirty Car Artist로 더욱 알려져 있습니다. 국내 방송을 통해서 소개된 적도 있는 스콧이 사는 곳에서는 비포장도로를 흔히 접할 수 있는데요. 비포장도로를 달리다 보면 차의 유리는 쉽게 흙먼지로 뒤덥히게 됩니다. 이렇게 차에 쌓인 먼지는 스콧이 자라온 지역에서는 굉장히 보기 싫고 얼른 씻어 버리고 싶은 일상입니다.













스콧의 아버지는 아마추어 만화가였다고 합니다. 아버지의 옆에서 그림을 어깨너머 배운 스콧은 어느 날 흙먼지를 뒤집어쓴 창문 위에 먹고 남은 아이스크림 막대기를 사용해 그림을 그리게 된 이후로 여러 가지 테크닉들을 실험하며 지금까지 작품을 만들어오게 되었다고 합니다.






스콧의 작품들은 이 먼지를 이용해 무엇이 ‘아름답다’, ‘못생겼다’를 구분해버리는 사람들의 선입견에 도전하기도 합니다. 그래서 그런 것인지 몰라도 스콧은 ‘당신이 가장 좋아하는 작품은 무엇인가요?’라는 질문에 이렇게 대답한다고 합니다. ‘내가 제일 좋아하는 작품은 다음 작품이에요’.








스콧의 작품의 매력 중 하나는 시간에 따라 없어지는 점이 아닐까 합니다. 비가 오면 비에 휩쓸려가도록 내버려두는 모습도 인상적입니다.






조금은 엉뚱하기도 한 스콧의 작품들을 보면서, 우리가 주변에서 흔히 지나치는 것들, 우리의 일상에 보잘것없는 것들을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보고 새로운 가치를 불어넣어 주는 것 또한 친환경이 아닐까를 생각해봅니다.


스콧 아저씨! 우리나라 황사 시즌에 한 번 오실 생각은 없으신가요?


사진출처 및 스콧의 웹사이트: http://www.dirtycarart.com/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여러분은 하루하루 어떻게 시간을 보내시나요?

학교에서, 직장에서, 그리고 집에서. 우리는 많은 시간들을 기억하지 못하고 흘려보내곤 합니다. 하지만 지나고 보면 매 순간순간이 나름의 의미를 가지고 있다는걸 알게되죠. 특히 익숙하지 않은 일을 경험하거나, 익숙하지 않은 장소에서 보내는 시간은 오랫동안 기억하고, 또 추억으로 남게 됩니다.

그런데, 우리의 아주 평범한 일상이, 다른 누군가에게는 아주 특별한 시간이 될 수 있다는걸 생각해보셨나요?
나의 아주 평범한 하루가, 지구 반대편의 누군가에겐 아주 특별하게 보일 수 있다는걸 생각해보셨나요?



당신의 하루를 전 세계 사람들과 함께 나눌 수 있는 기회가 있습니다.
2010년 10월 10일, 전 지구의 사람들은 24시간, 하루동안의 자신의 경험을 기록하고, 공유합니다.




바로 One Day on Earth라는 프로젝트입니다.




참여하는 방법은 간단합니다.

Sign up by joining our network.
첫째, ONE DAY ON EARTH 웹사이트에 가입합니다.

Document whatever inspires you on 10.10.10.
둘째, 2010년 10월 10일, 당신의 경험을 기록합니다.

Share the best of your experience and fottage with the entwork
셋째, 기록한 사진이나 영상을 웹사이트에 업로드합니다.

View the experiences of others.
넷째, 다른 사람들의 경험을 감상합니다.



이렇게 기록되고 모아진 영상들로 한편의 다큐멘터리가 만들어집니다.
그럼 미리 공개된 참가자들의 몇몇 티저 영상과 사진들을 볼까요?

       

물론 이렇게 전문적일 필요는 없습니다. 그냥 평범한 나의 모습, 일상적인 내 주변의 모습을 담아내면 됩니다. 한 컷의 영상, 한의 사진은 평범해보일지 몰라도 수천 컷의 영상, 수만 장의 사진이 모이면 절대 평범해보이지 않을테니까요.



"2008년부터 시작된 ONE DAY ON EARTH는 온라인 커뮤니티의 창작과 공유의 힘을 통해, 하루동안 일어나는 다양한 일들, 갈등, 비극, 그리고 승리의 순간을 담아내고자 합니다. 당신을 수많은 영화 감독들, 학교들, 비영리단체들과 함께하는 커뮤니티로 초대합니다. ONE DAY ON EARTH를 통해, 지켜보는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직접 참여하고 함께할 수 있는 커뮤니티를 만들어 나갈 것입니다."



그럼 더 늦기 전에,
이제 하루가 조금 넘게 남은 2010년 10월 10일의 특별한 기록을 위해 카메라와 캠코더를 준비하세요!


Posted by slowalk










볼 일이 급할 때, 주변에 화장실이 없어서
곤혹스러웠던 경험. 다들 한번 쯤은 있겠지요.

그래도 우리는 그나마 일상의 헤프닝 정도로 화장실이 없을 때의 불편함을 겪습니다.


하지만, 일상생활 속에서 화장실이 아예 없이 살아가는 수많은 사람들이 있습니다.
전세계적으로 보면 이런 사람들은 몇 명이나 될까요?

26억명이나 된다고 하네요.






이런사람들을 위해, 화장실을 만들어주면 어떨까요?
그리고 그 사람들을 위해서 화장실 안의 분뇨를 모아서 재활용처리해서 에너지도 발생시킬 수 있을까요?


이를 한번에 해결하는 디자인이 있다고 합니다.
어떻게 하냐구요?
아래의 영상을 먼저 보시지요.




놀라운 스톱모션 영상입니다.
누구나 봐도 이 화장실과 그 역할을 이해하기 쉽게 만들어져있습니다.



네 바로 포터블 화장실입니다.





이렇게 생겼습니다.


양쪽에 달린 바퀴를 이용해서 끌고 다닐 수 있습니다.
나노코팅된 노란색 통은, 그 안에 내용물을 비워 낼 때까지 일주일 정도 사용 할 수 있습니다.


일주일 뒤에, 이 통이 가득차면 아래의 화장실 모델에서 분리시킵니다.





분리한 통을 가지고, 주변에 위치한 중앙처리소에 갑니다.
장을 비워내는 기분으로 통도 비워내러 가는 길은 신나지 않을까요?


위의 그래픽처럼, 사람이 직접 통을 굴려서 운반 할 수도 있고, 간단한 운송수단을 사용해서 이동 할 수도 있습니다.
그렇게 중앙처리소에서 보인 사람들의 분뇨는 처리과정을 거쳐서 에너지로 이용가능한 가스를 생산합니다.



분뇨를 가져가서, 생활에 필요한 가스에너지를 바꿔 오는 셈입니다.
이 가스를 사용해서 요리도 할 수 있고 따듯하게 물을 데워 샤워를 할 수도 있습니다. 전기를 생산해 낼 수도 있구요.




안락한 환경안에서 더 많은 배설을!!
그러면 더 많은 가스를 얻고, 더 나은 생활을 할 수 있으니까요!




아래는 전세계의 화장실을 이용가능한 인구의 분포를 보여주는 그래픽입니다.
주황색으로 표현된 부분은 화장실을 이용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50%가 넘는 곳입니다.
옅은 회색이 50~31% 사이
중간 회색이 30~5% 사이
짙은 회색이 5% 미만 입니다.

우리나라는 짙은 회색, 즉 5% 미만의 사람들이 화장실이 없는, 생활을 하는 지역에 해당되는 군요.

주황색지역은, 인도, 중국, 아프리카, 남미, 오세아니아 지역에 분포되어있습니다.
인구가 많은 개발도상국들이 화장실과 관련된 기본적인 위생문제를 겪고 있습니다.
위와 같은 효율적인 이동식 화장실이 이런 지역에 대안으로 제시되면 좋을 것 같습니다.





이 프로젝트는 현재 인도에서 좀 더 구체적이고 현실적으로 발전, 진행중에 있는 상태라고 합니다.
화장실이 없는 곳에서, 사람들의 삶을 한 번 살펴볼까요.



화장실이 없다는 것은
우리가 생각했던 것 이상으로 훨씬 심각 할 수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하루빨리, 이런 대안적인 화장실 시스템이 만들어져서, 지구촌 곳곳에 널리 전파되는 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출처: http://xrunners.wordpress.com/

Posted by slowalk












독일의 두 젊은 디자이너가,

하루에 한개씩

한번쓰고 버려질, 기존의 일회용품에 새로운 용도를 부여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놀라울 정도로 재기 발랄한 그들의 아이디어 여정을 살짝 들여다 볼까요.

하루하루 일기를 쓰듯이, 버려진 용품을 재활용시키는 그들의

재활용일기!









2010년 6월 11일
악세서리 걸이










2010년 6월 12일
GLUEPIN










2010년 6월 13일
소꿉장난 놀이















2010년 6월 16일
소품 수납대











2010년 6월 17일
계란판 팔찌











2010년 6월 19일
버려진 포크를 모아서 만든 머리장식꽂이











2010년 6월 20일
옷장리폼













2010년 6월 21일
벨트














2010년 6월 23일
반지















2010년 6월 25일
계란판으로 만든 옷걸이














2010년 6월 26일
고무장갑으로 만든느 조명기구














2010년 6월 27일
풍선 끝트머리 고무로 만드는 매일 다른 신발












2010년 6월 28일
남은비닐로 만든 해먹














2010년 6월 30일
영감을 갖자! 머리띠















2010년 7월 4일
고무장갑 꽃병

















2010년 7월 5일
소품꽂이















2010년 6월 7일
수박물통













2010년 7월 7일
기존의 목걸이, 팔찌를 여름을 위한 5분 아이템으로 변모
















2010년 7월 9일
바게뜨빵 안경집












2010년 7월 11일
신발에 끼는 드로잉기구














2010년7월13일
물병유리탁자















2010년7월14일
에리카의 생일을 축하하며
그녀가 좋아하는 토토로인형제작

















2010년7월14일
버려진 천을 이용한
핸드메이드 타블렛 케이스












2010년7월17일
LP판 음식커터기













2010년7월18일
양파껍질로 마리앙뚜아네뜨 되기














2010년7월19일
"도시어디를 가든 난 자연을 밟겠어" 신발













2010년7월24일
노트북쿨링을 위해 태어난 근육맨들












2010년7월27일
물을 꽉 얼려두면
녹으면서
자동물공급기












2010년7월31일
사우나 자켓













2010년8월03일
화분스피커

















2010년8월04
야외용 두루마리 화장지














2010년8월05일
재활용지갑














2010년8월06일
코르크로 만든
물에뜨는
와인받침대












2010년8월07일
파이프의자















2010년8월10일
냅킨꽂이














2010년8월12일
볼트 꽃병















2010년8월16일
최고의 백팩



















2010년8월17일
베를린에서 벌일
게릴라전을 준비하면서













2010년8월18일
우리는 지금 휴가중이에요
일주일뒤에 봅시다.







이들의 재활용품에 대한 아이디어는 어디서 이렇게 샘솟듯이 나오는걸까요.

그대들을 재활용의 신으로 임명합니다.






이들의 재활용다이어리를 계속 읽고 싶으신 분들은 아래의 사이트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http://01mathery.tumblr.com/page/1



출처: http://01mathery.tumblr.com
Posted by slowalk








무더운 여름날씨! 뜨거운 몸과 마음을 달래줄 시원한 바닷가를 찾아갑니다!



여느 바닷가의 해변과 다를 바 없는 풍경..

엇? 근데 이것은 무엇이지요?






기하학적 무늬로 아름답게 수놓아진 거미줄 같기도 하고, 이것의 정체는 무엇인가요?





이것은 폴란드의 Nespoon 이라는 도예가이자 거리미술가의 예술작품입니다.
오크비치 발트해에 휴가를 가서, 그곳의 해변에도 작업으로 흔적을 남기고 왔습니다.



사실 이 실크레이스로 만들어진 보는, 평소 그녀가 거리그래피티를 할 때, 스텐실 용도로 쓰기 위해 제작한 것들입니다.



이번에는 스텐실을 통해서 그래피티를 하는 것을 넘어서, 직접 실크로 만든 패턴무늬 보를 해변의 곳곳에 설치해보았다고 하네요.  이 작고 아름다운 무늬를 발견한 어린 친구들은, 이 작품 근처에서 그들의 물놀이 휴가를 즐깁니다.

색다른 경험이 될 수 있겠네요!



작은 예술적 시도가 익숙했던 풍경의 공간을 새로운 경험이 가능한 곳으로 탈바꿈 시켜주었습니다.
더운 여름 휴가! 전국의 바닷가로 떠나는 여러분,  바닷가에 당신의 아름다운 예술적 시도들을 남겨놓고 오는 것은 어떨까요? 물론 쓰레기 흔적은 남겨놓고 오면 안되는거!! 다들 알고 계시지요? :-)




출처: http://www.behance.net/gallery/Oak-Beach/599056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