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흐름을 본떠서 디자인한 주방이 있어 소개합니다. Studio Gorm의 'Flow Kitchen'입니다.



자연과 기술이 통합되어 공생하고 있는 시스템의 'Flow Kitchen'은 에너지, 폐기물, 물, 기타 자연 자원들이 자연의 순환 원리에 따라 처리되는 프로세스를 지니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 주방은 요리를 하는 작업 공간뿐만 아니라 자연의 순환 원리에 대해 이해할 수 있는 환경까지 제공합니다. 음식(식물)의 성장, 저장, 조리까지 모든 과정을 보여줄 수 있는 것이죠.



방금 헹궈진 식기류의 물기들은 건조대에 걸쳐지게 되면서 바로 아래 자라고 있는 식물들에게 수분을 공급하게 되고, 그렇게 자란 식물은 수확해서 조리에 쓰이게 됩니다.




남은 음식물은 테이블에 장착된 그릇에 쓸어담아 뒤집기만 하면 손쉽게 버릴 수 있고, 그렇게 아래 서랍에 모여진 음식물들은 비료로 변하여 식물들에게 공급될 수 있습니다.





이런 초간단 시스템으로 복잡한 자연 원리를 쉽게 보여줘 인상적입니다^^


Studio Gorm은 이에 그치지 않고 좀 더 구체적인 주방 생활을 고려해 업그레이드된 주방 2탄! 'Flow2'를 또 선보였는데요, 가스레인지까지 장착돼 유용해보입니다.









여기까진 원리는 똑같돼 디자인만 업그레이드된 것 같고요^^



보통 가정집의 냉장고들은 엄청난 에너지 소모를 유발하잖아요, 그에 대한 대안으로 보관 용기를 토기로 만들어 에너지 절약도 제안했습니다. 식물에서 증발되는 현상이 토기로 된 보관 용기의 두 벽과 만나 냉각 효과를 만들어낸다고 해요. 그래서 시원하게 음식을 보관할 수 있고, 식물의 성장에도 이상적인 환경을 제공한다고 합니다.




너도밤나무로 만들어진 보관 용기 뚜껑은 열면 도마로도 쓸 수 있고요^^




그릇 및 조리 도구들도 효율적으로 보관할 수 있게 했고,



가스레인지는 조리기구에 지속적이면서도 효과적인 열 전달을 하게끔 디자인되었다고 합니다.


얼마나 실현 가능할지는 모르지만 진심으로 자연과 공생하며 살아갈 수 있는 라이프 스타일의 대안을 제안하는 것 같아 흥미롭죠! 에너지 절약도 할 수 있고 말이죠. 보편화만 된다면 꼭 집안에 들이고 싶은 주방입니다^^


출처: http://www.studiogorm.com/cmshttp://www.dezeen.com/2009/08/11/flow2-kitchen-by-studio-gorm


by 고래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동전이나 지폐 한 장 넣고 원하는 음료수나 커피 한 잔을 뽑을 수 있는 자판기, 늦은 시간이나 가게에 들어가 물건을 살 시간이 없을 때 자판기만큼 편한게 없지요. 예전에는 지하철역에서 커피나 캔 음료수만 아니라, 탄산음료를 종이컵에 파는 자판기나, 담배를 파는 자판기를 종종 볼 수 있었는데요.



미국에는 약 700만 대의 자판기가 있고 그 중 대부분이 탄산음료나 고지방, 고설탕의 스낵류를 판매하는 자판기라고 합니다. 이런 음식의 소비는 사람에게도 좋지 않을 뿐더러 대부분의 포장이 플라스틱과 PET용기를 통해 유통이 되기에  환경에도 좋지는 않죠. 그리고 무심코 소비를 하게 만들어, 꼭 필요하지 않는 소비까지 하게 한다고 합니다.





뉴욕을 기반으로 한 디자이너 Lina Fenequito씨는 조금 특별한 자판기를 만들었는데요. 그녀가 만든 자판기는 불필요한 소비가 아닌, 재활용과 물물교환을 부추깁니다. 그녀가 고안한 Swap-o-Matic 자판기는 크레딧의 형태로 판매과 구매가 이루어집니다.


우선 가입을 하게 되면 3크레딧이 주어지고요, 물건을 팔 때마다 크레딧이 주어집니다. 모아진 크레딧으로 자판기 안에 있는 물건 중에 맘에 드는 것을 살 수 있고요.





Swap-o-Matic자판기는 현재 많이 상용화 되어있지는 않습니다. 그녀가 다니는 학교인 Parsons School of Design를 포함 뉴욕의 몇 군데에 위치하고 있다합니다. 그녀는 기술이 발전함으로 인해 Swap.com, Freecycle 그리고 Netcycler와 같은 협력적 소비 웹사이트가 있는 것을 보고 자판기처럼 간단한 소비에서도 협력적 소비의 형태를 유도하는 것이 이 프로젝트의 취지라고 합니다. 자판기를 통해 재미있게 재활용과 물물교환을 하며, 그동안 우리가 자판기 커피 뽑듯 쉽게 해온 소비에 대해 돌아볼 수도 있겠고요.





연말이다 새해다 해서 이미 많은 소비를 했을 것 같은데요. 작은 것들도 재활용하고 서로 교환하는 Swap-o-Matic을 보면서 필요한 소비만을 하자는 다짐을 해봅니다.



Swap-o-matic - Promotional Video #1 from Lina Fenequito on Vimeo.


자료출처: http://www.swap-o-matic.com/about/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신문으로 의자를 만드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먼저 소개해드릴 분은 DarcyTurner 입니다.
 
신문을 돌돌 말아서, 재빠르게 의자를 만들어가는 과정이 담긴 영상입니다.
(출처:http://darcyturner.com/index.html)






위에서 돌돌말린 신문이 어떻게 만들어질 수 있었는지, 그 재료에 대한 제작과정이 담겨져 있습니다.



이번엔 신문지를 콘크리트의 골재로 사용하는 Ted Nelson 입니다.
(출처: http://www.c-ville.com/index.php?cat=121304062461064&ShowArticle_ID=11801801104231559)

Ted Nelson은 신문지를 재활용 하는 이 신문지+시멘트를 만들기 위해서 수 많은 조합, 비율 실험을 시도 하였다고 하네요. 그는 이렇게 말합니다. "신문지를 한데 모아서 큰 박스형 의자를 만들기는 쉬운 법입니다. 하지만 우리는 그것을 미니멀하게 만들어도 의자의 강도를 유지하고 싶었어요."





이번에는,  집에서도 약간의 수고를 기울이면 만들어 볼 수 있는 신문지 의자의 작업과정을 담은 영상입니다. 신문지에 풀을 발라서 여러겹을 돌돌말아서 제작하는 방식입니다.







이렇게 다 읽고 난 신문지를 이용해서 다양한 방법으로 의자를 제작할 수 있습니다.  국내에서도 신문지나, 우유팩을 가지고 집에서 의자를 손수 만드는 분들이 계십니다.

40여개의 우유팩으로 만든 아동용 의자  (링크)


버려지는 자원도 재활용하고, 아름답고 실용적인 가구도 생길 수 있는 1석2조의 종이로 만든 의자제품들! 여러분도 한 번 만들어보세요~^^
Posted by slowalk





이모한테 담장을 하얗게 칠하라는 벌을 받은 톰.

보기좋은 꾀를 써서 지나가는 친구들에게 이일을 시키지요.


흐뭇한 표정의 톰.

하지만  그건 몰랐나봐요. 담장을 칠하라고 유도할 것이 아니라 지붕을 칠하라고 시켰을 것을...






하얀색 지붕은 빛을 반사시켜서 건물이 더워지는 것을 막습니다.

미국의 있는 건물들 중 냉방이 필요한 건물에 한해서 모든 건물에 하얀색 지붕을 칠한다면, 연간 얼마나 절약될까요? 그 액수가 무려 연간 735 백만 달러! 우리돈으로 9천억원!!!




건물들이 열을 머금고 내뿜지 않아서 발생되는 열섬현상 도 획기적으로 감소시킨다고 합니다.


반사재질로 만들거나 하얗게 칠한 지붕은 우리의 탄소배출량을 급감 시키는 효과를 가져옵니다.  지붕이 하얗게 칠해져서 열을 흡수하지 않는다면, 지구표면의 온도도 그만큼 줄어드는 셈이지요. 만약 그 만큼의 열을 줄이기 위해서 필요한 탄소감소량을 계산해보니 도시의 백만명이 넘는 인구가 반사재질, 하얀색 지붕의 건물을 사용할 경우 1.2 기가톤의 탄소배출량을 줄이는 효과와 맞먹는다고 합니다. 이건 도로위의 3억대의 자동차가 줄어드는 효과라고 하네요!!


폴리이모!
이제는 톰한테 지붕을 칠하라고 시켜야 할 때 인거 같은데요?


출처: http://www.energy.gov/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