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화장실에서 자주 볼 수 있는 핸드 타월.

 

손을 씻고 난 뒤 손의 물기를 간편하게 닦을 수 있도록 대부분의 화장실에는 핸드 타월 디스펜서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특히나 바람이 나와 손의 물기를 말려주는 핸드 드라이어 기계에 세균이 많다는 얘기가 들리기 시작하면서 저 또한 드라이어보다는 핸드 타월을 주로 사용하게 됩니다.

 

 

 

 

그런데 이런 핸드 타월 디스펜서를 사용하다 보면 '한장씩만 뽑아 사용해 주세요'라고 쓰여져 있는 경우를 종종 보게 되죠. 한장으로도 충분한데, 실은 한장도 너무 많은데 아무 생각 없이 여러장씩 뽑아 대충 물기를 닦은 뒤 버리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거의 젖지도 않은 상태로 화장실 휴지통 위에 쌓여 넘치는 핸드타월을 보면 제대로 쓰이지도 않고 버려질 핸드타월을 위해 베어졌을 나무들이 떠올라 참 아깝고 안타깝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미국 포틀랜드의 조 스미스(Joe Smith)씨 또한 이런 현실이 매우 안타까웠나봅니다. 하지만 그는 안타까워하는데에 그치지 않고 포틀랜드에서 열린 TEDx 무대에 올라 <핸드 타월 한 장으로 손의 물기를 말끔히 닦는 방법>을 주제로 강연을 했습니다.

 

 

 

 

플로리다 주 유머틸라 카운티의 지방검사였고 오레곤의 민주당에서 의장직을 맡기도 했었던 조 스미스씨는, 지방검사직에서 물러난 이후 개인변호사로 활동하면서 99.99달러 이상의 보수는 받지 않는 법률자문으로 일해 유명해졌다고 합니다. 법률가로서 사회적으로 왕성히 활동해온 조 스미스씨와 같은 사람의 강연 주제가 <핸드 타월 한장으로 손의 물기를 말끔히 닦는 방법>이라니, 그의 사회적 지위에 비해 너무 사소한 주제라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한장의 핸드타월 사용법과 같은 작은 데에서부터 우리가 환경을 생각하고 사회를 생각하는 마음이 출발한다는 것을 생각해보면 실은 아주 중요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럼 조 스미스씨의 강연을 한 번 보실까요?

비록 자막이 지원되지는 않지만 어려운 주제의 이야기도 아니고 5분도 채 걸리지 않기 때문에 영어울렁증이 있으신 분들도 꼭 보시기를 추천합니다 ^^ 게다가 청중들의 대답을 유도하며 전혀 지루하지 않게 이야기하는 방식도 재미있고요. 
 

 


 

그가 이야기하는 방법은 매우 간단합니다.

 

Shake(털어주고), and Fold(접어주기)!

 

바로 <열두 번 손을 털어준 뒤 핸드타월을 한 번 접어서 물기를 닦아 주는 것>인데요, 다섯번도 아니고 열번도 아니고 꼭 '열두번'을 털어주어야 하는 이유는 없고 12시간, 12간지 등등 그저 세상의 많은 것들이 '12'라는 숫자로 이루어져있기 때문에 별 이유 없이 택한 숫자라고 합니다^^ 이렇게 여러번 손의 물기를 털어준 뒤에는 '한 번 접은' 핸드타월로 물기를 닦는데요, 지극히 단순한 행동이지만 이렇게 한 번 접어서 좀 더 두툼해진 핸드타월을 사용함으로써 타월이 손에 달라붙거나 젖어서 찢어지지 않도록 할 수 있습니다.

 

조 스미스씨가 강연 중에 여러번 시연해보이고 있듯이,  '열두 번 털어주고 한 번 접는' 방법을 쓰니 정말로 손의 물기가 말끔히 사라지는 것을 볼 수 있네요.

 

 

(photo credit| Armosa Studios)

 

 

아주 간단한 팁이지만 5초밖에 걸리지 않는 단순한 행동으로 우리가 사용하는 핸드타월의 양을 절반 이하로 줄일 수 있고, 핸드 타월 제작을 위해 베어지는 나무 또한 절반 이하로 줄일 수 있다는 것을 생각하면 정말 효과적인 아이디어가 아닌가 합니다.

 

물론, 이보다 더 좋은 방법은 '핸드타월을 아예 사용하지 않는 것'이겠지요. 실제로 우리나라에서도 삼성 등의 대기업을 중심으로 환경보호와 비용절감을 위해 건물 화장실 내에 핸드타월을 설치하지 않고 손수건 사용을 권장하는 문화가 형성되고 있습니다. 환경 문제에 대한 인식도 발전하면서 핸드타월이나 일회용 냅킨 대신 손수건을 사용하는 사람들도 늘어났고요.  덕분에 올해 백화점 업계에서는 손수건의 판매량이 작년에 비해 16% 이상 증가했다고 합니다.

 

 

 

 

저 또한 손수건을 꼭 들고다니는데요, 공중화장실을 이용할 때에도 핸드타월보다는 제 손수건을 사용하고, 커피전문점이나 음식점에 갈 때에도 일회용 냅킨을 사양하고 대신 손수건을 사용합니다. 자원도 절약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백색형광물질 등 위생문제에 대해서도 자유롭지 않은 일회용 냅킨/휴지보다 내 손으로 빨아 햇볕에 말려 쓰는 손수건이 더 깨끗하기 때문에 일석이조라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가끔은 핸드타월밖에는 선택사항이 없을 때도 있을 것입니다. 그럴 때에는 조 스미스 할아버지가 가르쳐준 대로 '열두 번 털고, 한 번 접어쓰는' 방법을 꼭 사용해보시길 바랍니다.

 

"Shake, and Fold!"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아침에 일어나 샤워를하다 갑자기 마려운 오줌에 지금 쌀까, 아니면 참았다가 쌀가를 고민해보신적 있으신가요? 오늘부터는 이 고민을 안 하셔도 될 것 같습니다. 샤워를 하는 동안 오줌을 싸는 것이 물 절약에 도움이 되기 때문입니다.

 

브라질의 NPO 환경단체인 SOS Mata Atlantica는 Atlantica 숲을 보호하는 일을 비롯해 여러 환경운동을 하는 단체인데요. 그 중 하나가 'Pee in the shower(샤워하면서 소변보기)'입니다. 물을 한번 내릴 때 약 3.8리터의 물을 사용하게 되고 한 명이 평균 12리터의 물을 변기 물을 내릴 때 사용하게 된다고 합니다. 변기에 소변을 보는 대신 샤워를 할 때 소변을 보게 되면 한 가정에서 연간 약 4,380리터의 물을 절약하게 된다고 합니다.

 

이 캠페인의 광고 또한 흥미롭습니다. 자칫 지저분해 보일 내용을 귀여운 꼬마 아이의 나레이션과 마치 즐겁게 휘파람을 불며 소변을 봐야 할 것 같은 배경음악과 함께 제작하였습니다. 등장하는 인물도 외계인, 킹콩, 간디 등 정말 다양합니다.

  

 

웹사이트에 가보면 샤워를 할 때 소변을 보는지 안 보는지를 묻습니다. 설문에 대답하고 나면 설문 통계치와 샤워하면서 소변보는 것이 어떻게 자연을 보호할 수 있는지, 물을 절약할 수 있는 다른 간단한 방법들도 볼 수 있습니다. 

 

 

 

 

이제부터 당당하게 샤워하면서 소변을 볼 수 있게 되어 좋으시나요? 물론 수자원을 절약하며 환경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는 방법이지만 주위의 사람들을 생각하는 배려는 잊지 말아야겠지요?

 

그래서 다음과 같은 점을 고려하셔야 진정한 '친환경 소변보기'를 실천하실 수 있습니다.

 

_ 샤워기의 수압이 세다면 샤워를 하면서 소변을 보는 것이 오히려 물을 낭비할 수도 있다는 것을 고려한다 (방광이 꽉 찼을 경우 오히려 비효율적일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한다).

 

_ 샤워를 하면서 소변을 보는 동안 소변 보는 것에만 집중하면 오히려 물 낭비임을 기억한다 (반드시 다른 행위와 동시에 실행해야 한다, 예: 머리 감기, 비누칠 하기)

 

_ 샤워를 틀기 전에 소변을 보지 않는다.

 

_ 친구 집에서 하지 않는다.

 

_ 여러 사람과 같이 사는 경우, 그들의 동의하에 실천한다.

 

_ 잔여 소변이 바닥에 남았는지 확인하고, 샤워부스를 주기적으로 청소한다.

 

 

자 이제 시원하게 물 절약하세요^^

 

 

자료출처:

http://www.treehugger.com/clean-water/pee-in-the-shower-save-the-rainforest.html

http://www.xixinobanho.org.br/

http://www.grist.org/article/shower-urine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스포츠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인 푸마가 새로운 신발을 선보인다고 합니다. 새로운 모델은 푸마의 대표적 모델은 SUEDE 시리즈와 똑같이 생겼지만, 만들어진 재료가 다르다고 합니다. 지속가능성을 강조하는 푸마는 환경을 그 중 한 부분으로 정하고 환경를 생각하는 제품을 구상해왔고 이번에 새로 선보이는 RE-SUEDE 시리즈에는 STYLE에 SUSTAINABILITY라는 요소가 추가되었습니다.

 

 

신발을 구성하는 겉면, 깔창, 신발끈을 포함한 부분이 100% 재활용 소재로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기존의 오리지날 모델보다 140그램이 가볍고 1000켤래 당 15톤의 탄소 절감 효과를 가져다 준다고 하네요.

 

 

 

 

 

 

푸마의 환경을 위한 새로운 시도는 신발에서만 그치지 않고 신발을 담는 상자에도 반영되었습니다. 푸마는 신발상자가 많은 쓰레기를 만들어내는 주 원인임을 인지하고, Fuse project의 YVES BEHAR와 함께 친환경적이며 기존 신발상자를 대치할 디자인을 고민하였습니다. 최소한의 재료 사용과, 운송료를 절감할 수 있는 디자인을 말이죠. 21개월 간 거친 2000개의 아이디어, 40개의 프로토타입을 걸쳐 얻은 그들의 최선책은 상자를 없애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탄생한 Clever Little Bag을 보실까요.

 

 

 

 

 

 

 

 

기존의 골판지 사용의 65%나 절감되는 최소한의 골판지를 사용하고, 가방의 재질은 재활용한 플라스틱 병으로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이 새로운 신발포장 시스템은 기존의 신발상자 생산 시스템과 비교했을 때, 약 8500톤의 종이를 절약하고, 2000만 Megajoules (약 560만 킬로와트- 미국 4인 기준 일반 가정의 한 달 전기 사용량은 약 1500 킬로와트 임)의 전기 사용량을 절약하며, 100만 리터의 물을 절약, 이산화탄소의 배출도 1만 톤을 줄인다고 합니다.

 

 

 

 

 

 

푸마는 자사의 기업전략을 지속가능성에 두고 단순히 상품을 제공하는 비지니스의 개념을 넘어 PUMA Safe, PUMA Peace, PUMA Creative 이 세가지 가치를 담은  PUMA VISION을 공표하고 실행 중입니다. 이 중 PUMA Safe가 환경에 관련되어 있습니다. 퓨마의 PUMAsafe에 속한 2015년 까지 환경을 위한 중요 목표는 다음과 같습니다.

 

- 사무실, 매장, 물류창고, 생산공장에서 발생되는 탄소배출, 물 사용량, 쓰레기 배출량을 25% 줄인다.
- 사무실 내 종이 사용량을 75% 줄인다.
- 운송 시스템을 개선, 운송시 발생되는 탄소 발생을 25% 줄인다.
- 하청 운송 업체의 탄소 사용량도 줄일 수 있도록 한다.
- PUMA Sustainability-Index Standard를 기준으로 지속가능한 상품을 소비자에게 인식시킨다.
- PUMA Sustainability-Index Standard를 기준으로 퓨마의 전 상품이 아프리카 공정무역 유기농 천, 재활용 플라스틱 등 친환경적 소재의 사용량과 제조 시스템을 증가시킨다.






퓨마의 친환경 행보는 Clever Little Bag으로 그치치 않고, 상품을 담는 쇼핑백에도 이어집니다. 위에 보시는 동영상처럼 물이나 흙에서 100% 자연분해되는 소재로 만들어진 퓨마 쇼핑백은 연간 192톤의 플라스틱과 293톤의 종이 사용 절감 효과를 가져다 준다고 합니다.




 

 

큰 힘을 가진 글로벌 기업으로서 Clever Little  Bag과 같이 기업이 가진 힘의 크기만큼 환경에 대한 책임감으로 기업을 움직이는 푸마의 행보가 기대됩니다.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대부분의 많은 디자이너들이 자신의 손에 쥐어진 결과물에 관심을 가집니다.
(책, 브로셔, 패키지등이 될 수 있겠죠?). 하지만, 그 결과물이 사용될 사회와 그것이 태어날 수 있게 해준 나무와 환경을 생각하기란 쉬운 일은 아닌 것 같습니다.



 

            photo by: Walter Parenteau

 

영국에서는 연간, 약 470만톤의 인쇄용지가 사용되어보지도 못한 fresh한 상태로 버려진다고 합니다. 어떻게 이렇게 많은 양의 종이가 세상에 빛도 못보고 버려지는지 궁금하신가요? 물론 이 버려지는 종이는, 고의로 인쇄를 하지 않고 버리는 종이는 아니랍니다. 인쇄와 재단을 거치고 남은 자투리 부분들인데요. 이 종이 자투리 면적이 크게 남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470만톤... 그 무게만으로도 느껴지는 포스가 장난이 아닙니다. 종이 1톤을 생산하는데 나무 17그루정도와 물 7000갤론이 필요하다고하는데요. 470만톤이라고 생각하신다면 그 양이 얼마나 될지는 여러분에 상상에 맡기겠습니다. 그리고, 종이는 인쇄물의 총 탄소사용량중 약 80%를 차지한다고합니다.

 

 

 

많은 인쇄소들은 종이에 최대한 많이 인쇄하려하고, 또 인쇄업계가 발전하고 경쟁이 커지면서 대량인쇄를 하는 인쇄소들은 종이에 여러 작업물들을 꽉꽉 채워서 인쇄를 하기도 합니다. 그래도 여전히 많은 양의 남은 부분들이 그냥 버려질 운명에 처하게되죠.

 

 

 

이 안타까운 문제를 조금이나마 해결해 줄 수 있는 곳이 있어 소개하려합니다.


 

 

 

영국의 포탈사이트 looop™은 영국 전역의 디자이너들과 인쇄소를 서로 연결해주는데요.
looop™는 다음과 같이 실행됩니다.



 


1. 인쇄소들은 인쇄용지의 빈 공간을 구체적인 사항과 함께 웹사이트에 올려 광고합니다.
   (구체적인 사항- 인쇄용지에 대한 설명, 인쇄 사이즈, 인쇄 도수, 후가공 등)

2. 디자이너들은 인쇄소에서 올린 광고를 보고 자신에게 맞는 인쇄사양을 찾습니다.

3. 자신이 원하는 사양을 골라 결제를 하고 작업을 주문합니다.

4. 인쇄소에서는 작업을 받아 자투리 빈 공간을 이용해 인쇄를 합니다.
   그리고 디자이너에게 배송을 합니다.

5. 디자이너는 작업 결과물을 받고, 평가를 사이트에 올릴 수 있습니다.

* 디자이너가 자신이 인쇄하고 싶은 사양을 요청할 수도 있습니다.

 



looop™사이트의 장점을 몇 가지 보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인쇄소_ 그냥 버리게 되는 종이를 사용하므로 조금이나마 환경자원을 절약하게 됩니다. 그리고 새로운 잠재 고객과 연결 될 수도 있죠.

 

 

디자이너_ 일반 인쇄가격보다 적게는 40%에서 많게는 70%까지 절약할 수 있다고 합니다.

 

 

 

현재 looop™사이트를 통해 진행되는 모든 작업이 친환경적인 인쇄과정을 거치진 않고, 또 장거리 배송으로 인해 생기게 되는 탄소발생 문제도 있지만, 앞으로는 이러한 부분들을 더 개선해 나가기를 바라며 운영되고 있습니다.

 

looop™와 같은 웹사이트를 운영한다는 것 자체가 엄청 바쁘게 들리는데요. 인쇄소의 입장에서 보면 남는 공간들을 체크하고 그것을 일일히 웹사이트에 올리는 것도 귀찮은 일이 될 수 있을것 같지만, 자원 낭비를 줄여보고자 이러한 생각을 하고 행동으로 옮기는 이 분들이 부러운 하루입니다.

 

 


by  토종닭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이모한테 담장을 하얗게 칠하라는 벌을 받은 톰.

보기좋은 꾀를 써서 지나가는 친구들에게 이일을 시키지요.


흐뭇한 표정의 톰.

하지만  그건 몰랐나봐요. 담장을 칠하라고 유도할 것이 아니라 지붕을 칠하라고 시켰을 것을...






하얀색 지붕은 빛을 반사시켜서 건물이 더워지는 것을 막습니다.

미국의 있는 건물들 중 냉방이 필요한 건물에 한해서 모든 건물에 하얀색 지붕을 칠한다면, 연간 얼마나 절약될까요? 그 액수가 무려 연간 735 백만 달러! 우리돈으로 9천억원!!!




건물들이 열을 머금고 내뿜지 않아서 발생되는 열섬현상 도 획기적으로 감소시킨다고 합니다.


반사재질로 만들거나 하얗게 칠한 지붕은 우리의 탄소배출량을 급감 시키는 효과를 가져옵니다.  지붕이 하얗게 칠해져서 열을 흡수하지 않는다면, 지구표면의 온도도 그만큼 줄어드는 셈이지요. 만약 그 만큼의 열을 줄이기 위해서 필요한 탄소감소량을 계산해보니 도시의 백만명이 넘는 인구가 반사재질, 하얀색 지붕의 건물을 사용할 경우 1.2 기가톤의 탄소배출량을 줄이는 효과와 맞먹는다고 합니다. 이건 도로위의 3억대의 자동차가 줄어드는 효과라고 하네요!!


폴리이모!
이제는 톰한테 지붕을 칠하라고 시켜야 할 때 인거 같은데요?


출처: http://www.energy.gov/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