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늦봄 슬로워크가 새 사무실로 이사하면서 이전에 사용하던 책상과 탁자 등을 주요 재료로 사용해 새 책상과 회의 테이블을 마련했던 일, 기억하시나요? 낡은 가구들이 길종상가 박가공씨의 솜씨로 새로운 모습을 갖추게 된 이후  업사이클 책상들은 지금까지도 슬로워크의 사무실을 지켜주고 있습니다.

 

 

 

 

 

 

 

 

슬로워크의 책상들과는 조금 다른 스타일이지만, 런던의 작은 가구회사 EAST LONDON FURNITURE에서도 독특한 재활용 가구를 만들어오고 있다고 합니다. 이 곳에서 만드는 모든 가구는 재활용 재료가 필요한 만큼만 사용된 것이 아니라 100% 재활용 재료만을 사용해 만들어졌다고 하는데요, 이스트 런던에 위치한 자신들의 가게에서 진행하는 가구 제작 워크숍을 통해 만들어진 가구를 판매해오고 있습니다. 

 

 

 

 

 

이스트런던퍼니쳐의 디자이너는, 가구 제작에 사용되는 재료와 그 재료가 생산되어 자신의 작업장에 도달하기까지의 과정에 대한 책임을 지기 위해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새로 제작하는 것이 아니라 이미 존재하고 있는 재료를 이용하기로 마음먹었다고 합니다.

 

쓰레기장을 온통 뒤진 결과 우드칩으로 분쇄될뻔한 목재나 나무 팔레트, 문짝 등 쓸만한 목재를 예상보다 굉장히 많이 구할 수 있었고, 비축해둘 수 있는 양보다 더 많이 모였을 정도라고 합니다. 이렇게 만든 가구를 판매하고 있는 이들의 웹사이트에서는 각각의 가구들이 어떤 재료로 만들어졌는지, 누가 며칠에 제작한 것인지에 대해서도 자세히 알려주고 있습니다.

 

 

 

 

 

 

조명이나 가구류를 주로 만들고 있지만 아래 사진고 같이 재활용한 종이에 직접 그림을 그려 만든 포장지도 있습니다.

 


 

 

판매와 구매의 과정뿐 아니라 재료마련과 제작의 과정에 대한 사회적 책임 또한 고려한 물건들이기 때문일까요? 닳고 닳은 재료를 재가공해 만들어진 것이기에 가구들의 대부분은 그 겉모습이 투박하고 소박하지만, 볼수록 그 나름대로의 매력을 갖추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러고보니 독특한 디자인의 이 조명은 저도 탐이 나는군요 ^^

 


(이미지 출처 eastlondonfurniture.co.uk, www.u-dox.com)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나만의 DIY 가구 만들기, 어렵게 느껴져 망설여지시나요~? 버려지는 합판, 나무를 이용하여

손쉽게 희소성 높은 나만의 DIY 가구를 만들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해드리려 합니다.

 

가정에서 엄마들이 옷을 만들 때 종종 종이로 된 본(패턴)을 이용하여 손쉽게 옷을 만들지요.

왜 가구는 이렇게 만들면 안될까요~? 안될 이유가 없지요.^^
이러한 발상에서 시작된 재미있는 프로젝트가 있습니다. 스웨덴의 'Pål Rodenius'의 프로젝트입니다.


 

 

 

 

 

 

이들이 디자인한 것은 2440mmx1220mm의 그저 한 장의 전개도 합판입니다.
하지만 이 패턴 합판을 통해 테이블, 선반, 의자, 심지어 침대까지 탄생할 수 있습니다.
각각의 가구 별로 색으로 구분되어 있어, 모양대로 잘라 조립하면 되는 방식이지요.~

 

 


 

 

 

 

 

 

 

 

전개도의 선 자체가 가구를 완성했을 때 하나의 멋진 그래픽 이미지가 될 것 같습니다.

 

4~8개의 합판으로 구성된 이 제품은 사실 그리 싼 가격은 아니라고 하는데요,
불필요한 운송비와 그로 인한 환경적 영향을 줄이기 위해 디자이너들은 어떤 나무 합판에나 붙여서

사용할 수 있는 거대한 패턴 스티커의 개발을 계획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런 패턴이 있다면, 남녀노소 누구든 손쉽게 가구를 만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미지 출처 | rodenius

 



by 다람쥐 발자국

Posted by slowalk

고무나무에서 추출한 액으로, 가공되지 않은 천연 고무를 뜻하는 라텍스(e-side)!
재료 자체의 탄력성과 함께 통기성이 탁월하고, 향균, 향취, 미끄럼 방지 기능까지 갖춰
특히나 신발 등에서 널리 사용되는 소재이기도 하지요^^

 

그러나 라텍스는 액체의 일종으로 고체화 시키는 것에 대한 기술적인 어려움이 있기 때문에,

흔히 신발에 사용되는 라텍스는 보통 합성으로 만들어진 대체 라텍스입니다.

 

신발의 소재로 우리에게 유용하게 널리 쓰이지만,
신발을 만드는 과정에서 필요한 조각들만을 잘라 사용하기 때문에
불가피하게 수많은 합성 라텍스 폐기물들이 발생하며 환경적으로 문제가 되기도 하는데요,

이렇게 골칫거리가 되는 산업폐기물이 아주 효과적으로 업-사이클된(up-cycled) 의자가 있습니다.

 

 

 

 

이탈리아에서 라텍스 신발 밑창을 만들고 버려지는 고무들을 모아
디자인적으로도 흥미롭고, 인체공학적이며 앉았을 때 편안한 느낌까지 줄 수 있는
롤 형태의 컬러풀한 의자로 탈바꿈 시켰습니다.^^

 

 

 

 

 

 

 

원래 재료 자체가 가지고 있는 탄력성을 이용하여 기능적일 뿐 아니라,
별도의 추가 디자인이 없어도 발자국이 만들어내는 실루엣이 흥미로운 곡선을
만들어 내고 있는 것이지요~ 넓이와 높이는 약 22인치 정도이고,
검정색, 라일락색, 녹색, 모래색등을 제공한다고 하네요.

 

 

우리가 생산활동을 하고 살아가며 남기는 발자국들이 환경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서도 메시지를 던지는 작품입니다.

 

 

 

 

이미지 출처 | e-side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