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점 올라가는 전기세, 가스세 때문에 에너지 사용을 줄이고 계시진 않으신가요? 에너지 비용이 올라간다고 해서 에너지를 쓰지 않을 수 없는 시대를 우리는 살아가고 있습니다.

가정에서 사용되는 냉장고같이 꼭 필요한 가전제품도 있지만, 티비나 오디오 같은 선택사항도 있죠. 그렇다고 우리가 좋아하는 것들을 포기하면서까지 에너지 사용을 줄여야할까요? 아직은 흔치 않지만, 미래에는 볼 수도 있을만한, 기존의 방법 외에 전기/에너지를 생산하는 방법을 소개합니다.






1. 소똥 에너지

캘리포니아 주 Marin 군에서 목장을 운영하고 있는 Albert Straus씨는 자신이 키우는 270마리의 소를 이용해 아주 혁신적으로 에너지를 생산하고 있습니다. Abert씨는 자신이 키우는 소에서 생기는 배설물로 에너지를 생산해 목장을 운영하고 유제품을 제조하는데 사용합니다. 75킬로와트의 발전기와 전기파넬은 소의 배설물이 있는 구덩이와 연결되어 전기를 발전시킵니다. 그가 사용하는 메탄 가스 흡수기는 약 280,000불 정도라고 합니다. 그는 캘리포니아 에너지 위원회로부터 이 금액을 지원받았습니다. 이 메탄 흡수기를 사용해 에너지를 생산함으로 월 6,000불의 금액을 절약할 수 있다고 합니다.






2. 소리 에너지

유타 대학의 물리학자인 Orest Symko씨는 소리와 열로 부터 에너지를 얻는 방법을 개발했습니다. 그는 학생들과 함께 이 방법을 연구했는데요. 밀폐된 공간에 열을 가하면 공기가 팽창하고, 이에 따라 압력도 증가한다는 사실을 우리는 이미 잘 알고 있습니다. 이 압축된 공기가 공개된 특정한 공간을 지나게 하는 과정에서 에너지를 얻는 방법을 찾아냈습니다. 주파수를 잘 조절하면 에너지를 얻을 수 있다는데요. 압전기 매체가 움직이는 소리로 부터 전기를 만들어 낸다고 합니다.






3. 시금치 발전 하우스

시금치는 뽀빠이 아저씨에게만 에너지를 주는 것이 아닌가 봅니다. MIT 연구원들이 개발한 새로운 전기 발전 방법을 개발했는데요. 일반적인 태양열 발전기에는 태양광 전지가 달려있지만 새로운 '시금치 발전기'는 광합성 태양전지를 달고 있습니다. 이 표면에는 시금치로부터 생긴 단백질 막이 있고, 이 막이 태양 빛을 전기로 만들어 냅니다. 아직은 시작 단계의 좀 더 효율적인 시스템을 위해 연구 중에 있다고 합니다.






4. 가정용 풍력 발전

경제 침체에 환경자원의 고갈이 화두가 되면서 많은 기업들과 혁신적 기업가들은 기존의 화석자원보다 저렴하고 환경친화적인 대체 에너지에 대해 고민하게 되었습니다. 그 대안 중 하나가 풍력 발전인데요. 기업 뿐만 아니라 일반 가정에서도 풍력 발전을 이용해 에너지 사용의 많은 부분을 충당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인터넷을 통해서 조사를 해보면 다양한 방법을 찾을 수 있다는데요. 아파트가 많은 우리나라에서는 아직은 힘들겠지만 가정용 풍력 발전기를 사용할 경우 약 70% 정도 까지 에너지 사용료를 줄일 수 있다고 합니다.






5. 태양 넝쿨

대저택의 넝쿨에서 영감을 얻은 태양 넝쿨은 전도성이 있는 잉크로 인쇄되었습니다. 넝쿨 잎 같이 생긴 표면 위에 태양광 전지가 붙어있고요. 태양광을 흡수 하는 동시에 그늘막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2005년 Samuel 과 Teresita라는 형제가 이론으로만 생각했던 이 태양 넝쿨은 현재 실제로 제작이 되어 사용된다고 합니다. 잎사귀 한개당 18불 정도라고 합니다.



친환경적인 대체 에너지에 대해 점점 많이 듣게되지만 피부에 와 닿는 것은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더욱 더 관심을 갖고 찾아본다면 위의 5가지 방법보다 더 많은 방법들이 있을텐데요. 위의 방법처럼 구체적인 실천이 당장 어렵다면, 무심코 낭비되는 에너지 절약은 없는지 살펴보는 마음만이라도 우선 가져보길 바랍니다.


사진 및 자료 출처: greendiary.com


by slowalk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학교가 개학하고, 날씨도 점점 풀리면서 이사하는 집도 많이 보이는데요. 이사하는 집이 많아진 만큼 더 이상 필요가 없어져 버려진 가구도 여느때와 달리 길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한 때는 누군가 기쁜 마음으로 집에 들여놓았던 이 친구들이 외로이 서 있는 것을 보면 가서 수고했다고 말이라도 건네주고 싶은데요. 노르웨이의 한 가구 디자이너는 이렇게 버려지는 가구와 목재를 재사용하여 새로운 공예품과 가구를 만듭니다.






Lars Beller는 이제 막 디자인학교를 졸업한 노르웨이 디자이너입니다. 경영학부 학생이었던 그는 좀 더 창의적이고 재미난 일을 하고 싶어 디자인으로 전공을 바꾸게 됩니다. 그리고 어느 때와 다름없이 자전거를 타고 동네를 다니다 길에 사람들이 버린 폐가구를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비싼 나무들로 만들어진 가구가 어느 한 부분이 망가졌거나 상처가 나서 버려진 것을 보고 안타까움과 의아함을 동시에 느꼈다고 합니다. 자신이 살고 있는 동네 근처의 목공소에 들려보았더니 좋은 목재 자투리들도 버려지는 것을 목격하게 되었다고 하네요.








Beller는 이러한 버려진 나무를 모아 공예품을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Re-turned라고 이름을 지었습니다. 100% 재사용 소재로 만들어진 이 공예품 새는 새로 이사한 집에 들어가는 가구만큼 좋은 집들이 선물이 될 것이라고 Beller는 이야기 합니다. 한 때는 다른 집의 식탁 다리, 의자의 팔걸이, 문짝이었다 버려진 가구들과 가구로도 쓰여지지도 못해 집에 들어가보지도 못했던 짜투리 목재들이 귀여운 모습으로 변신하여 집으로 돌아간 사실이 Re-turned라는 이름과 딱 들어맞다는 생각입니다.








Beller의 또 다른 재사용 아이템은 가죽입니다. 그가 살고 있는 도시 밖의 가죽공장을 방문하였다가 한 쪽에 쌓여있는 가죽을 보게 되었습니다. 명품에 씌여지는 좋은 질의 가죽들이 아주 미세한 변색이나 상처도 용납하지 않는 까탈스런 기준을 때문에 버려지는 것을 보고 기가 찼다고 합니다. 그는 명품에 쓰이려다 버려지는 가죽들을 가지고 명품을 만들기로 합니다. 버려지는 가죽을 연결할 수 있는 방법을 고안하다 다양한 형태로 제품을 만들 수 있는 패턴을 개발했습니다. 명품 가죽을 사용하는 만큼 다시 버려지지 않고 오랫동안 사용되기를 바란다고 합니다.












Beller의 모든 디자인이 재료를 재활용하고 재사용하는 것은 아니라고 합니다. 하지만 재활용과 재사용이 디자이너로서 뿐만이 아니라 시민으로서 느끼는 책임감의 실천이라고 그는 말합니다. 일상에서 버려지는 멀쩡한 재료들을 보며 무언가 잘못되었다는 것을 몸으로 느낀다는 Beller의 다음 작품이 더욱 기대됩니다.





(자료출처 | http://www.beller.no, http://www.sightunseen.com)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아침에 일어나 샤워를하다 갑자기 마려운 오줌에 지금 쌀까, 아니면 참았다가 쌀가를 고민해보신적 있으신가요? 오늘부터는 이 고민을 안 하셔도 될 것 같습니다. 샤워를 하는 동안 오줌을 싸는 것이 물 절약에 도움이 되기 때문입니다.

 

브라질의 NPO 환경단체인 SOS Mata Atlantica는 Atlantica 숲을 보호하는 일을 비롯해 여러 환경운동을 하는 단체인데요. 그 중 하나가 'Pee in the shower(샤워하면서 소변보기)'입니다. 물을 한번 내릴 때 약 3.8리터의 물을 사용하게 되고 한 명이 평균 12리터의 물을 변기 물을 내릴 때 사용하게 된다고 합니다. 변기에 소변을 보는 대신 샤워를 할 때 소변을 보게 되면 한 가정에서 연간 약 4,380리터의 물을 절약하게 된다고 합니다.

 

이 캠페인의 광고 또한 흥미롭습니다. 자칫 지저분해 보일 내용을 귀여운 꼬마 아이의 나레이션과 마치 즐겁게 휘파람을 불며 소변을 봐야 할 것 같은 배경음악과 함께 제작하였습니다. 등장하는 인물도 외계인, 킹콩, 간디 등 정말 다양합니다.

  

 

웹사이트에 가보면 샤워를 할 때 소변을 보는지 안 보는지를 묻습니다. 설문에 대답하고 나면 설문 통계치와 샤워하면서 소변보는 것이 어떻게 자연을 보호할 수 있는지, 물을 절약할 수 있는 다른 간단한 방법들도 볼 수 있습니다. 

 

 

 

 

이제부터 당당하게 샤워하면서 소변을 볼 수 있게 되어 좋으시나요? 물론 수자원을 절약하며 환경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는 방법이지만 주위의 사람들을 생각하는 배려는 잊지 말아야겠지요?

 

그래서 다음과 같은 점을 고려하셔야 진정한 '친환경 소변보기'를 실천하실 수 있습니다.

 

_ 샤워기의 수압이 세다면 샤워를 하면서 소변을 보는 것이 오히려 물을 낭비할 수도 있다는 것을 고려한다 (방광이 꽉 찼을 경우 오히려 비효율적일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한다).

 

_ 샤워를 하면서 소변을 보는 동안 소변 보는 것에만 집중하면 오히려 물 낭비임을 기억한다 (반드시 다른 행위와 동시에 실행해야 한다, 예: 머리 감기, 비누칠 하기)

 

_ 샤워를 틀기 전에 소변을 보지 않는다.

 

_ 친구 집에서 하지 않는다.

 

_ 여러 사람과 같이 사는 경우, 그들의 동의하에 실천한다.

 

_ 잔여 소변이 바닥에 남았는지 확인하고, 샤워부스를 주기적으로 청소한다.

 

 

자 이제 시원하게 물 절약하세요^^

 

 

자료출처:

http://www.treehugger.com/clean-water/pee-in-the-shower-save-the-rainforest.html

http://www.xixinobanho.org.br/

http://www.grist.org/article/shower-urine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어느덧 2011년도 그 마지막달인 12월을 맞이했습니다. 그런데 12월, 하면 떠오르는 날이 있으니, 바로 크리스마스! 12월로 접어들자마자 크리스마스를 기다리며 트리를 꾸밀 생각에 설레어 하시는 분들이 참 많을텐데요, 오늘은 일상 생활에서 사용하는 여러가지 물건들을 재활용해 만든 이색 크리스마스 트리를 함께 구경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만나볼 이색 트리는, 86개의 쇼핑카트로 만들어진 크리스마스 트리 입니다~!




무려 33피트의 이 거대한 트리는 캘리포니아 산타모니카에 있는 'Edgemar mall'에 설치된 작품으로, '앤소니 슈밋(Anthony Schmitt)'이 디자인하였는데요, 연말을 맞아 쇼핑몰을 찾는 많은 쇼핑객들의 시선을 주목시키고 있습니다. 위쪽에는 아래쪽보다 조금 작은 카트들로 구성하여 안정적인 균형감을 준다고 하네요~!

 

 

또한 이 트리에 사용된 쇼핑카트들은 여유와 부유를 나타내지만, 모순되게도 카트에 자신의 모든 짐을 실을 수 있을 만큼 가난한 반대편의 사람들까지 상징하고 있다고 합니다. 연말 분위기에 소외될 수 있는 이웃들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게 만드는, 디자이너의 의식이 담겨있는 작품이지요.

 

다음은 맥주 병을 재활용해 만든 크리스마스 트리입니다^^

 


 

중국 상하이 '난징 로드 (Nanjing Road)'에 1,000개의 하이네켄 병을 이용하여 거대한 트리를 만들었습니다. 반짝반짝이는 녹색의 하이네켄 병과 트리, 정말 잘 어울리는 조합입니다. 우리나라 종각 에도 지난 2007년 설치된 적이 있다고 하네요~! 중간 중간 다른 색의 병을 배치해 조명을 받았을 때 진짜 트리와 같은 음영을 만들어 내는 것 같습니다~  

 

자전거 바퀴로 만든 크리스마스 트리도 있습니다.

 



런던 '버몬지 광장(Bermondsey Square)'에 설치되었던 이 크리스마스 트리는 35개의 낡은 자전거 바퀴로 이루어져 지나가는 행인들에게 시각적 즐거움을 주었습니다. 특히 이 트리는 영국 내에서 방치된 자전거를 기증받아 아프리카의 10개국 빈민들에게 기증하는 자전거 지원 사업을 펼치는 단체인 '리-사이클(re-cycle.org)'과 함께 하며, 지속가능한 리사이클(recycle)에 대해서도 많은 메시지를 던지는 작품입니다.^^ 

  

마지막으로 만나볼 트리는 도서관 책으로 만든 크리스마스 트리입니다.~!!

 

 

샌프란시스코에 에 위치한 '글리슨 도서관 (Gleeson Library)'에서 볼 수 있습니다.
녹색 하드 커버로 되어진 책들을 모아 도서관과 정말 잘 어울리는 대형 트리를 만들었네요^^

 

 

 

 
나무로부터 만들어진 책을 모아 다시 나무를 만든 기막힌 역발상의 아이디어, 의미도 훌륭하고 조형적으로도 멋진 하나의 작품입니다~ 크리스마스가 지나면 트리를 만드는데 사용되었던 모든 책들은 다시 원래 있던 책꽂이로 돌아간다고 하네요^^  가장 완벽한 형태의 친환경 재활용 트리가 아닌가 싶습니다.

 

대부분 한 철 쓰고 버려지는 크리스마스 장식물들이 참 많은데요, 올해에는 일회용 장식물들 대신 이미 갖고 있는 것들, 혹은 버려지는 것들을 한 번 더 이용해 세상에 하나뿐인 크리스마스 트리를 만들어 보는 것은 어떨까요? 크리스마스 우리 주변에 재활용하여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낼 물건이 없을지, 눈을 크게 뜨고 한번 찾아봐야 겠습니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Bambu earth 는 환경친화적인 비누와 자연재료로 만든 미용상품 입니다. 제조과정에서 환경에 해가 되는 물질들을 발생하지 않으며, 제품에도 인공색소나 몸에 해가 되는 재료들을 넣지 않습니다. 야자오일을 기본으로, 천연 허브, 진흙, 자연추출 오일등을 섞어서 만드는 말 그대로 천연 미용제품이라고 하네요.


Soap Stack Cold Process Sample Pack Soap Bars 4 oz



이 제품의 환경친화적인 측면이 더 주목을 받게 된것은 바로 이 제품을 포장하는 용지에 있습니다. bambu earth사에서는 직접제배한 바질에서 추출한 종이로 제품을 포장한다고 합니다. 또한 종이 포장위에 올라가는 라벨도 다 먹은 시리얼종이 박스의 종이를 재활용해서 포장합니다.


bambu earth, bambuearth, soap, eco soap, green soap, herbs, botanical, sustainable soap



친환경 제품과, 친환경 포장! 앞으로는 환경의 재료들을 활용해서 만드는 제품들이 주목받는 시대가 찾아오겠지요! 우리의 몸에 쓰는 제품이니까 더욱 신경써주세요~

제품을 둘러보고 싶으신 분들은 여기로 가시면 됩니다.^^




출처: http://bambuearth.com/
Posted by slowalk

 

들기조차 힘든 커다란 골판지 상자를 운반해야 되는 상황, 다들 한 번쯤 겪어보셨지요?
게다가 혼자 있다면, 더욱 곤란하겠지요. 혼자 힘으로 아주 간편하고 쉽게
어떠한 모양과 크기의 상자도 운반할 수 있는 신기한 아이디어 카트를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골판지를 재활용하여 만든 "move-it"이라는 재미있는 녀석이지요~
골판지로 골판지 박스를 옮길 수 있다는 사실, 그 발상만으로도 흥미롭습니다^^









"move-it"은 접착제가 부착된 두가지 타입의 손잡이바퀴로 구성된 아주 심플한 키트입니다.
이 키트는 20Kg의 중량만 넘지 않는다면
어떠한 모양과 크기의 상자라도 아주 손쉽게 조립이 가능하다고 하네요~!










아주 길죽한 모양의 상자도 쉽게 운반할 수 있습니다^^

키트의 구성품은 골판지 뿐 아니라 바퀴, 차축, 섀시, 접착제에 이르기까지
모두 재활용 되어진, 그리고 재활용 할 수 있는 재료들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move-it"은 재료의 친환경성 뿐 아니라 탄생배경 또한 친환경적인데요,
가까운 거리도 커다랗고 무거운 짐 때문에 자가용, 택시 등을 이용해야 하는 사람들에게,
환경을 해치는 운송수단 대신 스스로 손쉽게 짐을 운반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기위해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move-it"에 관한 더 자세한 영상 보기 ▽






이미지 출처 | jamesdysonaward.org
 

Posted by slowalk










자연스럽고 느낌있는 나무 책꽂이를 세워서 보고싶은 책들로 방 한쪽 벽을 가득 메우는 일.
누구나 꿈꾸고있는 로망이 아닐까요? 위에 보이는 사진처럼 말이죠. 그러나 쉽게 구입하기엔 너무나 비싼 원목 책꽂이들. 그래서 로망을 실현시키는 일을 주저하고 계신다면... 그렇다면 좋은 팁 하나 알려드리지요. 돈 들이지 않고 책꽂이 만드는 일!!!!


   
 



이 책꽂이를 만든 Amy hunting은 돈 한 푼 들이지 않고 이 책장을 만들었습니다. 집 근처 목공소 쓰레기통에서 가구를 만들고 남은 작은 나무 조각들과 굵은 노끈들을 모아 이 책꽂이를 만들었습니다. 또한 스웨덴의 Green furniture award에서 수상한 작품이기도 하고요. 버려진 쓰레기들을 재활용하여 멋진 책꽂이도 만들고 쓰레기도 줄인 멋진 작품!






일반적인 가구처럼 못이나 나사를 이용해 조립하지 않고 젠가처럼 생긴 나무토막에 구멍을 뚫어 노끈으로 연결시켜 조립시켰습니다. 따라서 단 한개의 매듭으로 언제든지 책꽂이의 층 수를 늘렸다 줄일 수 있고 해체도 쉽기에 이사할 때도 어려움이 없을 것 같습니다. 



생활 속 아이디어!!! 남들보다 조금 더 관심을 가지고 생각한다면, 누구나 꿈꾸는 로망을 큰 돈을 들이지 않고 실천 할 수 있습니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