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가 아이들에게 좋은 추억을 만들어 주는 방법은 다양합니다. 하지만 맞벌이가 증가하고 삶이 점점 바빠지는 많은 부모에게는 아이들과 좋은 추억을 쌓는 것은 큰 과제처럼 느껴질 때가 많습니다. 오늘은 일 년에 한 달을 정하여 매일매일 아이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어주고 아이들의 창의력과 상상력을 쑥쑥 키워주는 Dinovember를 소개합니다.

 

 

 

 

 

미국 캔사스시에서 작가 겸 편집자로 일하는 Refe Tuma씨는 4명의 자녀를 두고 있습니다. 아침마다 4명의 아이를 상대하는 것은 만만치 않은 일이라고 하는데요. 그럴 때마다 Refe씨는 아이들의 손에 스마트기기를 손에 쥐여줬다고 합니다. 가장 손쉽게 아이들을 조용하게 만드는 방법이었죠. (iTunes Store의 교육 카테고리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어플리케이션 중 72% 영, 유아와 어린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상품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작년부터 Refe씨와 그의 아내는 아이들을 위해 재미난 프로젝트를 시작합니다. 이름 하여 다이노벰버(Dinovember). Dinosaurs (공룡)과 November(11월)의 합성어로서 11월 한 달 동안 아이들이 잠에서 깨기 전에, 장난감 공룡들로 재미난 상황을 연출합니다. 그리고 아이들에게 11월에는 너희가 자는 동안 장난감 공룡이 살아 움직인다고 믿게 하는 것이 다이노벰버 프로젝트의 목표입니다.


그럼 어떠한 상황들이 연출되었는지 함께 보실까요?

 

 

 

 

처음에는 시리얼 상자를 습격한 공룡으로 소소하게 시작되었습니다.

 

 

 

 

 

부엌을 습격한 공룡을 보고 아이 중 하나는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엄마, 부엌 문을 잠궈둬야겠어요'.

 

 

 

 

 

공룡들은 설거지도 합니다.

 

 

 

 

 

벽에 낙서를 한 모습을 보고 '아빠랑 엄마가 이걸 못보게 해야되는데.. 공룡이 벽에 그림을 그렸어..'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Refe씨는 iPad와 인터넷티비에 빠져있는 아이들의 모습을 보면서 이 프로젝트를 생각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아이들이 스마트기기로 세상을 경험하는 것과 함께, 현실에서도 불가사의한 경험을 하면서 창의적인 상상을 하고 재밌는 추억을 만들어 주고 싶었다고 하는데요. 횟수로는 2년째인 다이노벰버에 가장 나이가 많은 딸이 의심을 품게 되어 올해는 좀 더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합니다. 딸 아이가 아빠 엄마가 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심을 품지 못하도록 엄마가 아끼는 병을 깨고, 벽에 스프레이 페인트를 칠하는 과감한 시도를 했습니다. 이러한 과감한 연출은 딸의 의심을 한 방에 날려버렸고, 다행히 올해까지는 딸 아이가  공룡이 살아있다는 것을 믿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다이노벰버는 11월 20일 현재 진행 중입니다. 페이스북 페이지(www.facebook.com/dinovember)를 통해 매일 아침, Refe씨의 집에서 어떤 모습으로 공룡이 살아있는지 볼 수 있는데요. 페이스북 페이지에서는 다른 부모들의 다이노벰버 사진도 받고 있습니다. 여러 아빠 엄마가 참여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Refe씨는 이렇게 말합니다. ‘유년 시절은 너무나 빨리 흘러가요. 그래서 그 시기를 확실히 재미있는 시간이 되도록 해주고 싶어요. 필요한 것은 평소보다 조금 더 많은 에너지, 창의력, 그리고 플라스틱 장난감이죠'. 이제 11월이 열흘 남짓 남았습니다. 여러분의 가정에 어린 자녀가 있다면 다이노벰버 프로젝트를 해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세상에서 가장 창의적이고 재밌는 아빠 엄마가 되실 겁니다.

 

 

자료출처: Refe Tuma 씨 medium.com페이지, www.facebook.com/dinovember, washingtonpost.com


by 토종닭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새로운 친황경 용품에 목말라 하시는 분들이 계신가요?

좀더 참신하고 멋있는 디자인을 원하시나요?

여기 2가지를 다 만족시키는 제품들이 있습니다.

 

 

1. 쓰레기통의 명품, simplehuman

 

출처 : simplehunam

 

친환경 생활을 실천할수 있는 가장 쉬운방법, 바로 재활용품 분리하기. PET, 유리, 캔등과 같은 것들은 비교적 분리배출이 잘되고 있지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쓰레기들은 무심코 한 쓰레기통에 넣어지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무엇보다 이통, 저통에 분리해 넣기가 불편했기 때문인데요, 이 제품은 안쪽에 2가지 색깔별로 나뉘어진 통이 들어가 있어 한쪽은 재활용 가능한것들, 다른 한쪽은 그 이외의 것들을 담아둘수 있답니다. 또한 전체적인 형태가 반원의 모습을 하고 있어 공간활용을 쉽게 할수 있답니다. 벽앞에 세워두면 딱일듯합니다. 지문방지용 스테인레스로 제작이 되어 외관도 깔끔하고 청소도 용이하네요. 가격은 $139.99(약15만2천원)

 

 

2. 컴퓨터 전원관리 앱, The off Remote App

 




컴퓨터 전원관리는 무심코 지나가는 일이지요. 잠시 자리를 비울때, 식사시간이나 휴식시간에 쓰지 않는 컴퓨터 전원을 대기모드로 바꾸어만 놓아도 에너지를 절약할수 있습니다. 미국의 환경보호 단체인 Alliance to Save Energy와 소프트웨어그룹인 1E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불필요한 사용으로인한 컴퓨터의 에너지 낭비가 1만대당 연간약 26만달러(한화 약2억8천만원) 라고 합니다. 이 앱은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서 자신의 컴퓨터 전원관리를 좀더 쉽게 할수 있게 해준답니다. 가격은 $2.99(약3천원)

 

 

3. 빗물을 담아보자, Raindrop Mini

 

Designed by Studio Bas van der Veer

 

빗물을 모아본다는 것은 이론적으로는 언제나 훌륭한 생각입니다. 하지만 실제적으로 그런것들을 모을수 있는 장치는 무언가 완성되 있는 모습은 없었지요. 기존의 빗물 저장 장치는 설치비가 만만치 않았는데요, 이 장치는 기존의 파이프를 이용하면서도 좀더 세련된 디자인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저도 쉽게 빗물을 모아보고 싶네요, 집안에 화초도 몇개 들여놓고 말이죠. 이 제품은 유럽에서 온라인으로 판매중입니다. $84.50(약9만2천원)

 

 

4. 종이 장작을 집에서 만든다, Paper Log Maker

 

출처 : paperlogmaker

 

사무실에서 버려지는 종이, 집에서 모아지는 신문, 읽고 난 잡지, 광고 전단 등. 종이를 단순히 모아서 배출만 하기에는 뭔가 아쉬운 점이 늘 있었는데 이것을 이용하면 훌륭한 땔감을 만들수 있습니다. 사용방법은 간단합니다. 종이를 모으고, 물에 적신후 이 틀에 넣으세요. 빽빽히. 그런다음 상단의 레버를 댕겨주시면 그 압력으로 물은 밑으로 빠집니다. 그 상태로 건조시키면 훌륭한 땔감이 완성되지요. 알고 계시죠? 종이는 활활 잘탄답니다. 난로를 준비하거나 캠프파이어 여행을 떠나야겠습니다. 더이상 나무는 자르지 마세요.  가격은 $24(약2만6천원)

 

 

5. 집안의 전력관리는 이것만 있으면 ok, Kill-A-Watt

 




집안에 전기사용량을 일일이 체크하며 관리해주는 사람은 몇명일까요? 아마 별로 없을 거라 생각되는데요, 솔직히 좀 귀찮기 때문일거예요. 정전을 경험했던 적이 다들 있으시지요, 막상 그런 상황이 오면 전기의 고마움을 생각하지만 일상 생활속에서 느끼기 쉽지는 않죠. 이 제품은 콘센트와 사용기기사이에 연결하여 제품의 전기사용량을 실시간으로 보여줍니다. LCD창을 통해 보여주는 정보를 통해 사용중인 기기가 얼마나 효율적인지 사용자가 쉽게 판단할 수 있게 해주죠. 가격은 $20(약2만1천원)

 

 

위의 것들은 이미 누군가는 다른 형태로 하고 있거나, 비슷한 형태의 모습으로 이미 나와있을수도 있는 제품입니다. 하지만 목표는 하나,

 

환경을 위하여~~~

by 누렁이발자국

 

Posted by slowalk

국내에도 곧 출시된다는 아이패드(iPad)!

혹시 아이패드를 구입할 예정이시라면,

악세사리를 선택할 때도 되도록이면 친환경적인 소재로 이루어진 제품을 사용해보는건 어떨까요?



친환경 소재, 대단한건 아닙니다.

그저 자연 분해가 가능하고, 재사용, 재활용이 쉬우면 그만이죠.

버블닷슬리브(Bubble Dot Sleeve)라고 이름 붙여진 이 제품은 100% 울 펠트로 만들어졌습니다.

펠트 울은 흔히 부직포로 알려진 원단의 일종인데요,

우리가 알고있는 부직포보다는 부드러운 재질이라고 하니, 아이패드에 기스날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될 듯 합니다.


색상도 다양합니다.




대나무로 만든 멋진 케이스는 어떨까요?

DODOcase는 대나무와 가죽커버를 이용해 수작업으로 만들어집니다.




덮어놓고보니 몰스킨 다이어리를 닮은것 같기도 하죠?

거꾸로 접으면 스탠드처럼 활용할 수도 있습니다.





애플은 항상 멋진 제품들만큼이나 멋진 악세사리들로 우리들의 지갑을 열게하곤 하는데요,

이왕이면 친환경적이고 실용적인 악세사리들로 아이패드(iPad)에 멋을 더해보세요!


출처 : mioculture.com dodocase.com

Posted by slowalk







애플의 태블릿형 PC 아이패드(iPad),
갖고 싶은 마음은 굴뚝같지만 500달러나 하는 가격은 참 부담스럽지요.

여기 가격도 훨씬 저렴하고 배터리도 필요없는 아이패드가 있습니다.









아이패드의 모양을 쏙 빼닮은 노트패드, '픽셀패드(Pixel Pad)'

아이패드를 닮은 겉모습으로 덕을 톡톡히 보는 위트있는 제품입니다.

재미있게도 하이테크(high-tech)도구를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로우테크(low-tech)해결책을 제공하고 있는 셈이지요.








픽셀 패드는 아이패드 사이즈와 같은 사이즈로 10인치 픽셀 그리드를 제공하며,
뒤 쪽에 4가지 스크린의 스토리 보드 형태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아이패드 사이즈의 수많은 72*72 픽셀 썸네일을 가지고 있어,
아이패드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할 때 스케치용으로 좋을 것 같습니다.








또한 이 노트패드는 환경 친화적인 종이와 야채로 만든 잉크로 만들어진
환경을 고려한 제품이기도 하지요.








 
각각의 픽셀 패드는 4개의 패드를 포함하는데,
거기에는 64장이 들어있는 아이패드 모양의 종이 메모리와, 8개의 보너스 리필 패드,
여러 종류의 팬들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어떠한 배터리나 플러그도 필요하지 않은 아이패드.
사용자의 상상력이 에너지가 될 것 같습니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