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덧 찾아온 2012년 1월.

 

매년 이맘 때마다 한해의 계획을 세우느라 여념이 없는 분들이 많으실텐데요, 저는 올해의 계획 중 하나로 '건강해지기'라는 항목을 정했습니다. 가능한한 '대충 때우는' 식사 보다는 건강하고 맛있는 음식을 먹고 멀지 않은 거리는 걸어다니기, 자전거 타고 장보러 가기, 틈틈이 운동하기 등등을 꼭 지켜나가기로 결심했습니다.

 

그리고 건강 계획의 일환으로 날이 따뜻해졌을 때에 베란다에 깻잎과 방울토마토 텃밭을 심는 것도 목표로 삼고 있지요.

 

 

그런데 최근 한 해외 블로그를 통해 '새해 텃밭 플랜'이라는 것을 접했습니다. 말 그대로 한해의 텃밭 농사를 위한 계획 세우기인데요, 짧게는 몇주, 길게는 몇달 혹은 1년을 내다보고 시작해야하는 농사는 규모가 작은 작은 텃밭이라 해도 장기적인 계획을 세울수록, 꼼꼼한 농업 계획을 미리 세워둘수록 재배 과정이 좀 더 손쉽고 수확 또한 더 풍성하다고 합니다.

 

적어놓고 보니 참 당연한 사실이네요~

 

그럼 새해 텃밭 계획을 세울 때에 꼭 고려해야할 사항 여섯 가지를 알려드리겠습니다.

 

 

1. 텃밭 활용 공간을 파악해두기

어디에 텃밭을 가꿀 것인지 미리 파악해두어야 합니다. 동네 공용 텃밭, 주말 농장, 혹은 베란다, 컨테이너 등등 텃밭을 조성할 수 있는 공간은 무궁무진하죠. 어떤 공간을 얼마나 활용할 것인지를 미리 알아두고 기록해두는 것이 좋습니다. 자신만의 '텃밭노트'에 수치를 적어두거나 그림으로 그려두거나 그래프를 작성할 수도 있겠죠.

 

2. 무엇을 심고 싶은지 적어보기

어디에 심을 것인지를 알아냈으니 이제 무얼 심을 것인지를 생각해야 합니다. 일단은 심고 싶은 것들을 몽땅 텃밭노트에 적어보세요. 그 다음 자신의 식단을 고려해서 노트에 적힌 작물들에 우선순위를 부여하고요.홈메이드 샐러드를 자주 만들어드신다면 샐러드 야채를 많이 기르는 것이 좋을테고 토마토 소스를 왕창 만들어보고 싶다면 토마토를 많이 기르는 것이 좋겠죠?

 

 

3. 텃밭노트 정리하기
1번의 텃밭 공간 정보와 2번의 농작물 목록을 비교해서 올해 어떤 작물을 기르는 것이 가장 좋을지 결정하는 단계입니다. 텃밭 가꾸기의 목적은 자신이 먹는 작물을 스스로 길러서 먹는 것이므로 실제로 더 필요한 것, 더 많이 먹게 될 작물로 결정해야겠죠?

 

그러고 나면 작물의 특성상 몇 월에 심는 것이 좋을지에 대한 대략적인 계획이 잡히기 시작합니다. 예를 들어 시금치를 심을 계획이라면 시금치의 파종기인 가을에 시금치를 심기 전에는 그 공간에 다른 여름 작물을 심을 수도 있겠죠.

 

4. 텃밭 지도 그려보기
어느 위치에 어떤 작물을 심을지, 간략한 텃밭 지도를 그려보는 것도 유익하다고 합니다. 노트에 연필로 직접 그려볼 수도 있고, 손으로 그리는 그림에 자신이 없다면 gardeners.com에서 무료로 제공하는 텃밭 계획표를 이용해보시는 것도 좋겠네요.

 

(http://www.gardeners.com/on/demandware.store/Sites-Gardeners-Site/default/Page-KGPJS)

 

다만 외국 사이트이다보니 우리나라 토종 작물 아이콘은 없다는 것이 흠이지만요 ^^

 

5. 씨앗과 모종 구입하기
4번까지의 과정을 거치면서 어떤 작물을 기를지 결정되었을테니 이제 씨앗과 모종을 구입해야겠죠? 텃밭 가꾸기 과정 중에서 가장 설레는 단계가 아닐까 싶습니다~ 씨앗부터 기를 것인지 아니면 모종 단계에서 시작할 것인지를 결정하고 난 뒤 씨앗과 모종을 사러 출발~

 

6. 언제 심을지 결정하기
이제 월별 스케줄을 잡을 차례입니다. 재배할 작물의 파종기와 수확기를 고려해서 작물들을 각각 언제 심을지, 또는 한꺼번에 심을 수 있다면 어느 날 심는 것이 좋을지 결정하고 실행에 옮겨야겠죠.


얼마 전 엄마와 함께 TV에서 주부 아침 프로그램인 아침**을 보다가 '말로 계획을 세우는 사람은 계획의 20%만 달성하고, 글로 계획을 적는 사람은 계획의 80%를 달성한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는데요, 올해의 건강 계획과 텃밭 계획은 꼭 노트에 적어 도전해봐야 겠습니다.

 

아직 신년 계획 세우기를 시작하지 않으신 분들도, 텃밭 가꾸기에 관심 있으신 분이라면 <텃밭 가꾸기 2012년 플랜>을 세워보시는 것이 어떨까요?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동남아시아의 아름다운 나라 라오스.

 

 

베트남이나 인도 등에 비해 우리나라에는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여행자들 사이에서 가장 아름답고 순수한 곳으로 손꼽히는 나라들 중 하나입니다.

 

그런데 그 라오스가 베트남 전쟁의 피해 국가 중 하나라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1946~1954년, 1960~1975년에 걸쳐 오랜 시간 동안 벌어졌던 베트남 전쟁은 트남 국민들과 전쟁 참여국 국민들에게 상처를 남겼을 뿐만 아니라 베트남과 국경이 맞닿아 있는 라오스와 캄보디아까지 전장이 되어 많은 상흔을 남겼습니다. 이때문에 베트남 전쟁은 '인도차이나' 전쟁이라 불리기도 하지요.

 

 

특히 라오스의 경우 베트남 전쟁 중에 미국이 투하한 2백만 톤의 폭탄들 중 약 30%가 미폭발 폭탄으로 지금까지도 무수히 많이 남아있어 많은 사람들이 생명의 위협을 받고 있고, 농지의 활용 또한 어려울 정도라고 합니다. 라오스 전 국토의 3분의 2 가량의 영역에 걸쳐 퍼져있다고 하니 그로 인한 인명적, 경제적, 환경적 피해는 말로 다 할 수 없을 것입니다.

 

(해체한 폭탄 잔해를 나룻배로 개조해 사용하거나 집을 지을 때 기둥으로 사용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고 하니 라오스 전역에 폭탄이 얼마나 많이 존재하는지 상상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1년 전인 2011년 1월에도 평화로운 남부 시골마을 Ban Phonehai에서 미폭발 폭탄이 폭발해 4명의 어린이가 사망하고 5명의 어린이들이 부상을 입는 불행한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2009년 한해에만 10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하니 지난 수십년간 일어났던 피해, 그리고 여전히 땅 속에 묻혀있는 미폭발 폭탄들로 인해 앞으로 발생하게 될 피해를 조금이나마 가늠해볼 수 있을 것입니다.

 

'패션'과 '경제적 발전'이라는 개념을 결합시켜 인권 증진을 위해 일하고 있는 단체 'Article 22'에서는 'PEOPLE+PLANET+PROFIT'이라는 모토 아래 라오스의 미폭발 폭탄 제거 작업에 필요한 기금조성을 위해 일하고 있습니다.

 

 

지난 2010년부터 미폭발 폭탄의 잔해로 만든 상징적인 팔찌를 제작해 판매하고 있는데요, 이 팔찌들은 라오스의 장인들에 의해 만들어진 것으로 경제적, 인권적, 환경적으로 지속가능한 방식을 통해 제작되었고 그 수익금은 물론 미폭발 폭탄 제거 작업을 위해 사용되며, 1개의 팔찌를 구매하면 3평방미터 크기의 땅에서 폭탄을 제거할 수 있다고 합니다.

 

Article 22의 이러한 움직임은 라오스 장인들에게 일거리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수익 창출을 통해 폭탄제거에 필요한 실질적인 기금을 조성하고 나아가 라오스의 미폭발 폭탄 문제에 대해 알리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Buying Back the Bombs: 폭탄을 되사기>라는 제목의 다큐멘터리 영상으로도

이들의 움직임에 대해 알아보세요 :-)

 


(이미지, 영상 출처 | Article22, http://www.molvray.com, http://www.spaciousplanet.com)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2010년, 북한이탈주민의 누적인원이 23,000명을 넘어섰다는 것을 알고 계신가요?

생각보다 많은 북한이탈주민들이 우리 사회 속에서 함께 살아가고 있지만, 남한 사회에는 사람들의 편견과 사회적 소외, 경제적 어려움 등 그들이 탈북 과정에서 지나쳐온 장벽들만큼이나 높은, 하지만 눈에 보이지 않는 장벽들이 존재하고 있습니다.

특히 탈북의 과정을 감수성 예민한 청소년기에 경험한 북한이탈청소년들이 겪는 어려움은 말할 것도 없지요. 남한 사회 속의 북한이탈청소년들은 학업, 가정환경, 경제적 조건, 몸과 마음의 건강, 사회 적응 등 삶의 거의 모든 영역에서 쉽지 않은 삶을 살고 있습니다.

슬로워크에서는 북한이탈청소년들의 어려움을 알리고 이들을 도울 수 있는 방법들을 공유하고자 북한이탈청소년 학교인 '여명학교'를 위한 인포그래픽 작업을 진행했습니다.

 

-> 여명학교에 대한 포스팅 바로가기 (클릭!)

 

11월 19일 저녁에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에서 있었던 <2011 여명학교 후원의 밤>에서는 이번 슬로워크의 인포그래픽으로 배우 차인표씨가 후원약정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다음은 차인표씨의 프레젠테이션을 위해 인포그래픽의 주요 내용으로 작업한 이미지들입니다.

 

 

북한이탈주민 23,000명의 시대. 현재 누적된 북한이탈청소년의 비율은 10%가량이지만, 이제 북한을 탈출하고 있는 주민들 10명 중 2명은 청소년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또래의 다른 아이들이 상상할 수도 없는 어려움을 이미 겪었던 이 아이들은 남한에 살고 있는 중에도 학업, 가정환경, 경제적 조건, 사회적응, 몸과 마음의 건강 등 삶의 거의 모든 영역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지요.

 

 

11월 19일에 있었던 <제 7회 여명 후원의 밤> 순서 중 차인표씨의 후원약정 프레젠테이션 장면입니다. 1, 2층 관중석을 가득 메운 사람들에게 북한이탈청소년들이 겪고 있는 아픔에 대해 이야기하고 도움을 촉구하는 자리에 슬로워크의 인포그래픽이 사용되었죠.


 

 

인포그래픽 원본입니다. 인포그래픽을 통해 북한이탈청소년들이 어떠한 어려움을 겪는지 이해하고 또한 이들을 도울 수 있는 현실적인 방법들을 알 수 있습니다.

 

 

북한이탈청소년들이 자신이 북한 출신임을 거리낌 없이 밝힐 수 있는 사회, 북한이탈주민들도 공정한 사회적 대우 속에서 자립하여 살아갈 수 있는 사회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 <CROSSING> 인포그래픽
-> 명학교 웹사이트 바로가기(클릭!)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잡지를 즐겨보시나요?

 

일정한 간격을 두고 정기적으로 발행되기에 늘 사람들에게 새롭고 알찬 정보들을 빠르게 업데이트해주죠. 패션, 요리, 디자인, 문화, 경제 등 그 분야도 다양하구요. 분명 그 다음달엔 더욱 새로운 정보들을 담은 잡지가 또 나올테지만 지난 과월호에대한 미련이 왜그렇게 큰지... 쉽게 버리지 못하고 언젠가 또 펼쳐볼것만 같아 책장 한켠에 고의 모셔둡니다. 결국 먼지만 쌓여갈 것이 분명하지만.

 

 

그런데 오늘 소개해드릴 것은 그렇게 차곡차곡 쌓은 잡지로 만들어진 놀라운 풍경입니다.

 

 

 

바로 스웨덴 건축디자인회사 Elding Oscarson에 의해 탄생한 잡지로 쌓아만든 벽이지요. 시간이 지나 버려진 과월호 잡지들을 모아 벽처럼 만들었습니다.

 

 

 

도대체 몇권이나 쌓여있을까요? 잡지벽이 놓이기 전, 원래 이 곳은 그냥 하나의 커다란 업무 공간이었다죠. 그러나 잡지 벽이 생기면서 잠깐의 대화나 회의를 진행할 수 있는 컨퍼런스룸이 생기게 되었습니다.


 


 

몰랐던 사실이지만, 잡지는 의외로 방음기능이 뛰어나다고 하네요. 게다가 저마다 가진 무늬와 색으로 심심한 벽도 재미있게 꾸며주는 인테리어 역할까지 하고 있군요. 비싸고 좋은 재료만이 멋진 디자인의 조건이 아니라는 말의 의미를 또한번 생각하게 하네요^^


 

 

by 토끼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