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rand&Design

세계인과 하나되는 1시간 EARTH HOUR

 

 


 


2013년 3월 23일은 지구를 위한 특별한 시간 EARTH HOUR 입니다. 이미 뉴스나, 인터넷, 혹은 가까운 지인들로부터 들으신 분들도 있을것 같은데요. EARTH HOUR 지구를 위한 1시간 입니다. 그 시간만큼은 전등을 소등하고, 조금 조용히, 조금 어둡게 있어보면 어떨까요? 그 1시간동안의 어둠속에서 지구촌 기후변화를 막기위한 우리의 작은 노력들을 서로 이야기해 보는것도 좋을것 같습니다.

 


 


어린 아이들에게도 최고의 교육 시간이 될것 같습니다. 왜 이시간 동안은 세상이 어두워져야 하는지. 지금 우리의 자녀가 하고 있는 행동이 지구에게 어떤 좋은 점이 있는지 자세하게 설명해준다면 이보다 좋은 교육이 없을것 같습니다. 가까운 친구들과 모여서 이시간동안 파티를 여는것도 좋을것 같습니다. 간단한 다과를 서로 준비해, 카운트 다운에 맞춰 소등, 어둑어둑한 곳이 이야기 나누기에도 참 좋지요.

 


 


2007년 호주의 시드니에서 처음 시작된 EARTH HOUR는 이제 한국에서도 꽤 유명한 하나의 행사가 되었습니다. 많은 지자체, 기업등이 이 행사에 참여의사를 밝히며 자체적으로 캠페인을 벌이고 있을 정도니까요(2010기준, 한국의 도시, 기관, 단체 116곳이 참여). 전세계적으로 살펴봐도 처음과 비교해 참가규모가 무척 커졌습니다. 2010년 행사에는 공식적으로만 128개국, 4000개 이상의 도시에서 EARTH HOUR 참여 의사를 밝히기도 했으니까요. 


이 행사를 주도한 단체는 WWF(세계자연보호기금, World Wide Fund for Nature)입니다. 귀여운 판다 모양의 로고를 가진 국제 비정부 기구이지요. 동물, 꽃, 숲, 물, 토양, 자연자원을 보호하려는 활동을 꾸준하게 전개하고 있습니다. 이건 여담이지만 이 단체의 로고를 만드는데 있어 판다가 사용된 특별한 이유가 있었다고 합니다. 민간단체이므로 돈이 없어 비용절감을 위해 흑백인쇄를 주로 해야 하는데 그래서 흰색/검은색 으로만 이루어진 판다가 선택되었다고 하네요. ^^

 


전세계적으로 보여지는 EARTH HOUR의 행사 참여 전, 후 사진입니다. 한번 비교해보시면 재미있을것 같네요, 이 장소가 어디인지 한번 맞춰 보시는 건 어떨지?



EARTH HOUR 사진보기




매일 매일이 EARTH HOUR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조금 불편하더라도.


by 누렁이 발자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