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아이들은 학교가 끝나면 곧장 학원으로 갑니다. 그래서인지 운동장에서 공을 차며 노는 아이들을 보는 건 쉽지 않은 일이 되었습니다. 아이들이 농장을 방문하여 흙을 만지고 채소를 길러보는 더더욱 어려운 일이지요.

 

시카고에는 이러한 아이들을 위해 직접 찾아가는 농장이 있다고 합니다. 일종의 찾아가는 서비스이지요.^^ 소개해 드릴 시카고 Truck Farm이 그 주인공인데요, 작년에는 무려 47개의 학교를 방문했다고 합니다.

 

 

 

 

 

Truck Farm은 음식의 유래에 대해, 그리고 왜 그것이 중요한지에 대해 아이들에게 가르치는 단체로 지구의 날에 만들어진 비영리 단체입니다. 사실 Truck Farm은 Seven Generations Ahead와 Green Sugar Press라는 두 조직의 협업으로 만들어진 발명품입니다. Green Sugar Press의 공동 창립자가 'King Corn'의 디렉터인 이안 체니가 뉴욕의 브루클린에 설치한 작은 Truck Farm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합니다.

 

 

 

 

Truck Farm은 아이들의 교육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의 파트너들과 협력하여 원예 및 요리에 관련된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일도 한다고 합니다. 말 그대로 트럭 위의 작은 농장이 지역사회의 의식의 변화와 아이들의 교육에 앞장서고 있는 셈입니다. 이러한 Truck Farm에서 추구하는 원칙이 있다고 합니다.

 

1. 아이들에게 음식에 관한 창의적인 영감을 주는 것.
2. 좋은 음식의 장점을 가르치는 것.
3. 음식이 어떻게 성장하는지 보여주는 것.
4. 아이들의 건강한 선택을 격려하는 것.

 

 

 

 

Truck Farm은 트럭에 피튜니아라는 별명을 붙여 사용하고 있습니다. 재미있는 별명으로 아이들에게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을 것 같네요. 트럭에는 케일, 근대, 브로콜리, 무 및 다양한 허브들이 자리 잡고 있는데요, 모든 녹색 채소들이 풍부한 토양과 햇빛을 갖춘 장소에서만 자란다는 고정관념을 깨뜨리는 것이지요.

 

트럭 위의 교육은 식물을 직접 만져보는 것부터 시작해서 식물을 맛보고, 냄새를 맡는 것까지 감각을 활용한 수업으로 이루어져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미리 집에서 씨앗을 가져오면 트럭 위에 심어보는 경험까지도 할 수 있다고 하네요. 아이들에게 경험을 통한 교육으로 호기심을 유발하고, 음식이 어디에서 오며 어떠한 결과를 가져오는지 가르친다고 하니 효과가 기대될만합니다.

 

 

 

 

작년 Truck Farm의 성과를 알려 드리자면, 47개 학교에서 2,738명의 아이들을 교육하고, 5개 지역의 농산물 시장을 방문하였다고 합니다. 올해의 목표는 3,000명이 넘는 아이들을 만나는 것이라고 하니 트럭이 보다 부지런히 달려야 할 것 같습니다.^^ 또한 좋은 음식에 대한 중요성과 보급의식에 대한 포괄적인 프로그램도 만들려고 한다니 더욱 기대됩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시카고의 10세~17세 어린이의 비만 비율이 35%나 된다고 합니다. 또 다른 연구에서는 아이의 성장에 문제를 일으키는 당뇨병은 비만의 영향을 받는다고 밝혀졌지요. 한마디로 아이들의 비만은 더 이상은 간과할 수 없는 큰 문제가 되어버린 것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Truck Farm은 미국 어린이들의 건강을 담당하며 이 놀라운 통계치를 감소시키는데 앞장서고 있습니다.

 

 

 

Truck Farm의 방문은 아이들에게 좋은 음식을 먹고 건강한 선택이 가져주는 이점을 교육하는데 효과적인 교육방법인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시카고 Truck Farm의 기분 좋은 변화의 바람을 기대해봅니다.

 

자료출처 : http://www.good.is, http://truckfarmchicago.org/

 

 

by 펭귄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