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타

(2)
콜트콜텍 해고노동자, 그들이 지나온 3500일 (출처)콜트콜텍(Cort Cortek)은 국내 최대규모 기타 제조회사입니다. 깁슨, 아이바네즈, 펜더 등 유명 기타브랜드에 기타를 납품하는데요. 콜트콜텍은 저가형에 가성비 좋은 기타로 세계시장 20~30%를 잠식합니다. 이런 가격과 품질이 가능했던 이유는 무엇일까요? 오늘은 콜트콜텍의 부당해고와 해고노동자들이 지나온 약 3500일에 대해 써보겠습니다.사장만의 '꿈의 공장'콜트콜텍은 1973년에 창립된 기타 제조회사입니다. 86년부터는 일렉기타는 콜트, 어쿠스틱 기타는 콜텍으로 분리되었는데요. 싼 임금에 좋은 품질의 기타를 만들 수 있어서, 세계 유명 기타판매업체들이 컨택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들의 무리한 주문을 맞추고자 노동자들은 추가근무도 무급으로 하면서 한 땀 한 땀 기타를 만들었는데요. 하지만 회사는..
'새들도 기타를 치는구나?' 황지우 시인의 '새들도 세상을 뜨는구나'가 아니라 프랑스 사진작가(Céleste Boursier-Mougenot)가 연출(설치작품)한 새들을 위한 기타, '새들도 기타를 치는구나" 새들 무시하면 안 되지요. 새대가리라는 표현도 이 시간부터는 쓰지마세요. 동물들도 동물들 세계에서는 다 똑똑하고 착하답니다. 사람의 국한된 시각으로 자연을 보면 안 되지요.^^ 거두절미하고, 새들이 기타 치는 소리를 들어보시지요? 새들이 박수를 원하는 것 같습니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