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 개발의 흔적에는 어떤 모습이 있을까요? 하나둘씩 사라지는 오래된 건물들, 숲과 자연의 모습이 떠오를 것 같은데요. 브레이크가 고장 난 자동차같이 빠른 속도로 진행되는 도시 개발의 흔적을 조금은 색다른 시각으로 바라본 Car poolers 작업을 소개합니다.

 

 

 

 

도시마다 출퇴근의 모습은 다양하게 비치는 것 같습니다. 붐비는 지하철을 통해 출퇴든 해본 사람이라면 승객의 반 이상이 귀에는 이어폰을 끼고 얼굴을 푹 숙인 체 잠을 청하는 모습을 보았을 것 같은데요. 근 시간에 이렇게 잠을 청하는 풍경은 한국에만 있는 것은 아닌가 봅니다.

 

멕시코의 사진작가 Alejandro Cartagena씨는 출근 시간에 카풀을 하는 노동자의 모습을 사진에 담아
Car poolers라는 작품 시리즈를 만들었습니다.

 

 

 

 

멕시코의 도시 Monterrey에서는 매년 약 6만 채가 넘는 집이 건축된다고 합니다. 도시 개발이 빠른 속도로 이루어지면서, 서민들이 많이 사는 지역에서 도시 반대편으로 아침 일찍 출근해야하는 노동자의 모습을 자주 볼 수 있다고 하는데요. 대중교통은 잘 짜여 있지 않고, 요금 또한 비싸, 대중교통을 이용할 경우, 하루 일당의 4분의 1을 교통비로 사용해야 한다고 합니다. 그렇기에 카풀을 하는 사람들이 자연적으로 많다고 하네요.
 
Alejandro 자신도 이 도시의 출신이고, 그의 할아버지도 이러한 모습으로 출근하였다고 합니다. 그는 자칫 환경과 사회 구조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규제 없는 개발에 대한 우려를 피곤한 노동자들의 모습을 보여줌으로 우리로 하여금 빠른 속도의 도시 개발과 경제 성장이라는 주제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도록 합니다.

 

 

 

 

 

 

급진적인 개발 현장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은, 자신이 의도하지는 않았지만, 교통비를 아끼기위해 카풀을 하면서 환경과 교통체증 영향을 덜 끼치게 됩니다.
 

나라의 정책에 따라 우리가 사는 환경에 오는 변화를 건물이나, 파괴된 환경의 모습이 아닌, 친근한 출근 카풀족의 행동이 담긴 사진으로 보여주는 위트가 담긴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자료 출처: alejandrocartagena.com, guardian.co.uk

 

by 토종닭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여러분 모두 행복한 2013년 새해를 맞이하고 계시는지요! 불과 2주 전까지만 해도 알게 모르게 마야 문명의 2012년 종말론에 대한 기대(?)와 불안으로 시간을 보내지는 않으셨었나요. 물론 민망할 정도로 평화롭게 새해를 맞이하여서 다행이었습니다만, 혹시 모를 일이라는 마음이 있었는지 종말에 대비한 생존 키트 디자인이 나와있었네요. 재밌게도 이번 종말론의 근원지인 마야 문명의 본고장, 멕시코에서 나왔습니다.


멕시코의 브랜딩 회사 MENOSUNOCEROUNO'JUST IN CASE'입니다.





'JUST IN CASE'는 종말 후 새로 시작된 세상을 더 행복하게 준비함과 동시에 아름다운(?) 혼돈을 기대하며 디자인되었다고 해요. 여기서 '아름다운 혼돈'이란 이미 와버린 종말을 직면했을 때 좀 더 긍정적으로 대비하고자 하는 말이겠죠^^ 뭐 어찌됐든 이 키트에는 종말 후 필요한 실용적인 물품들인 칼과 물 뿐만 아니라, 인간 고유의 성질이라고 할 수 있는 철학적 사고를 시작하기 위해 필요할 필기구 등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FELIZ(행복한) 2012'라고 쓰여있는 카드 뒷면에는 각 물품의 용도 및 필요성에 대한 간략한 설명이 적혀있습니다.





먼저 초콜렛입니다. 다소 납득이 완벽히 되진 않지만^^; 어떠한 상황이 닥치더라도 초콜렛을 먹는다면 기분을 좋게 만들어 줄 수 있을 거라고 하네요.




두번째, 필기구 세트입니다. 아무런 기록도 남아있지 않은 상태에서 새롭게 기록을 시작할 수 있는 것이죠. 그림을 그리거나 글을 쓰거나 하면서요.




세번째, 칼입니다. 생존을 위한 최소한의 사냥뿐만 아니라 혹시 모르게 나타날 좀비도 처치할 수 있습니다^^





네번째, 성냥입니다. 말이 필요없겠죠? 인간 생존에 필수도구인 불을 얻기 위함입니다.




다섯번째, 2011년 멕시코에서 가장 큰 인기를 누린 술이라고 하는 'Original Mayan Liqueur'입니다. 새 세상이 열렸으니 축하를 하려면 종말 전 관습처럼 술이 필요하다고 하네요.




왜 안 나오나 했죠^^ 마지막으로 인간 생존에 절대 필수품인 물입니다. 현명하게 섭취만 한다면 이 1L 물로 열흘은 생존할 수 있습니다.



2012 종말이 오더라도 행복하게 맞이하라는 메세지를 끝으로 마무리가 되네요. 전체적으로 현실적이기 보단 다소 감성적인 종말 대비같죠? 그래도 유일무이한 종말 대비 생존 키트라 흥미로웠던 것 같습니다^^


출처: http://menosunocerouno.com/#/en/sc2//pr0


by 고래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폭력의 상징 권총, 그리고 자연과 평화의 상징 나무, 그리고 그 나무를 심는데 사용되는 .

권총과 삽, 연결될 수 없을듯한 두 가지 사물을 연결시킨 한 디자이너의 작업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멕시코에서 총기 관련 사망률이 가장 높은 지역에 살고 있는 Pedro Reyes라는 디자이너는,

사람을 해치는 총으로 뭔가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는 일을 할 수는 없을까 고민하다가,

한 가지 좋은 방법을 생각해냈습니다.


바로 사람의 목숨을 빼앗아간 수많은 권총들을 녹여 나무를 심을 삽으로 재활용하는 것입니다.

극적인 재활용이라고 할까요.


이 프로젝트의 이름은 'Palas por Pistolas(Shovels for Guns)'입니다.



이 작업을 위해 사용된 권총들은, 다름 아닌 그 지역 주민들로부터 받은 것들입니다.

총기 소지가 합법화 되어있는 멕시코, 특히 Pedro Reyes가 살고 있는 지역은 총기 소지율이 매우 높다고 하는데요,

이를 조금이라도 낮춰보고자 하는 의도에서 입니다.

총을 인계한 주민들에게는 가전제품을 구입할 수 있는 쿠폰을 제공했고,  덕분에 많은 사람들이 총기 소지를

포기하게 할 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해서 무려 1,527개의 권총이 수집되었습니다.



그리고 분해하고 녹이는 과정을 거쳐서, 권총은 삽자루의 머리로 재탄생합니다.



잔디 밭에 나란히 누워있는 삽자루들.

나무를 심는 좋은 일에 사용될 이 삽자루들의 머리가 한때 사람을 죽이는 권총이었다니,

그 의미가 남다르죠?


그런데 사실 우리나라에서는 삽이 그다지 좋은 의미로 사용되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환경과 생태계를 파괴하는 상징적 의미로 사용되곤 하죠.

만약 Pedro Reyes가 우리나라 사람이었다면, 삽이 아니라 어떤 물건을 만들었을까요?

Posted by slowalk
기존의 파리를 쫓는 화학스프레이의 냄새, 독성 때문에 사용하기 꺼려지셨나요. 그런 분들을 위한 매력적인 친환경 파리퇴치기가 있습니다. 아래 사진의 아름다운 물방울 모양을 한 제품이 바로 오늘의 주인공입니다.

▲ 사진출처: http://www.josedelao.info/Jose_de_la_O/welcome.html



네덜란드에서 활동중인 José de la O 가 디자인한 이 물방울 모양의 파리퇴치기는 멕시코에서 전통적으로 사용하는 파리퇴치기에 착안해서 만들어졌습니다. 멕시코에서는 비닐봉투에 물을 가득 담아서 상점등에 매달아 둔다고 합니다. 비닐봉투에 담긴 물이 반사를 일으켜서 민감한 눈을 가지고 있는 파리를 교란시키고 쫓아버리는 효과를 발휘한다고 하네요. 이 물방울 퇴치기 역시 위와 같은 원리에서 파리를 쫓아냅니다.

▲ 사진출처: http://www.josedelao.info/Jose_de_la_O/welcome.html






용기에 물만 담아두면 되기 때문에 전혀 공해가 발생되지 않고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빛 반사에 의해서 교란되는 것은 파리 뿐이라고 합니다. 해를 주지 않는 다른 곤충들, 이를테면 나비나 벌 같은 경우는 이 기구에 영향을 받지 않습니다.

▲ 사진출처: http://www.josedelao.info/Jose_de_la_O/welcome.html



너무 파리만 괴롭히는 것은 아닌가 싶네요^^;; 그러나 한 여름철 웽웽거리며 날아다니느 파리가 여간 성가신게 아니긴 합니다. 아름다운 모양으로 장식품역할도 하면서 파리도 쫓아버리는 친환경 물방울 파리퇴치기입니다.


출처: http://www.josedelao.info/Jose_de_la_O/welcome.html
Posted by slowalk

뉴욕에 사는 Bemabe Mendez씨는 창문을 청소하는 영웅입니다. 그는 한달에 500달러를 보냅니다.





Paulino Cardozo씨는 게레로 주에서 과일 상인을 하고 있습니다. 그는 일주일에 300달러를 보냅니다.






루이스 헤르 난데스는 건축현장에서 일합니다. 그는 일주일에 200달러를 보냅니다.




"영웅은 그리 먼 곳에 있지 않다."


멕시코의 작가 Dulce Pinzon은 미국의 대중문화에서 자주 등장하는 "슈퍼히어로" 의 이미지를 이용해서, 우리 주변의 진정한 영웅은 누구인지 묻는 작업을 시도했습니다.  정답은 멀리 있지 않았지요. 그가 생각한 영웅은 바로 노동현장에서 힘든 일을 하고, 그러한 임금을 고국 멕시코에 있는 가족들에게 보내는 바로 멕시코 노동자들이었습니다.





직접 슈퍼히어로의 복장을 준비해서, 우리 주변에 묵묵히 일하는 가장들에게 히어로 복장을 입혀줍니다. 그리고 그들을 사진기록으로 남겨두면서 작업은 진행됩니다.


극한 조건에서 엄청난 시간을 일하면서, 자신의 안위를 먼저 생각하기 보다는 가족들을 생각합니다. 때로는 자신의 목숨과도 직결되는 위험한 일을 하고 있지만, 그에 비해서는 임금이 터무니 없이 적은 경우도 많습니다. 그들의 그런 임금들이 모여서 멕시코의 경제가 돌아가는데는 커다란 힘이 됩니다. 그런 가장들의 희생이 없으면 그들의 가족도 없지요.

"당신이 진정한 나의 영웅입니다."


출처: http://www.abnerpreis.org/start/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