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와이에서는 올해 7월부터 비닐봉지 사용이 전면 금지되었습니다. 하와이는 미국에서 첫 번째로 비닐봉지를 금지한 주가 되었습니다. 하와이에서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된 이유는 무엇이었을까요?

 



 

비닐봉지는 석유와 폴리에틸렌으로 만들어집니다. 비닐봉지를 만드는 과정에서 많은 에너지가 소모되며, 대기오염이 발생합니다. 폴리에틸렌 봉지가 완전히 분해되기까지는 1,000년이 걸립니다. 생분해되지 않는 비닐봉지는 땅과 하천을 오염시킵니다. 동물들이 버려진 비닐을 먹고 폐사하기도 합니다. 바다거북 중 86%는 해양에 떠다니는 비닐 등의 오염 물질을 섭취하는 등의 문제가 있습니다. 매년 약 10억 마리의 바닷새와 포유류가 비닐봉지를 섭취해 죽고 있습니다. 비닐봉지가 야기하는 환경문제를 직면한 세계의 여러 나라들은 비닐봉지 억제 정책을 펼치기 시작했습니다.

 



 

유럽의 비닐봉지 억제 정책은 아주 예전부터 이야기되어왔던 주제였습니다. 지난 2014416일 열린 유럽의회에서는 비닐봉지 사용 제한에 대한 법안을 승인했습니다. 의회에서는 2017년까지 2010년 대비 50%, 2019년까지 80%까지 비닐봉지의 사용량을 감축하는 초안을 승인했습니다. 생고기, 생선, 유제품 등 부패하기 쉬운 제품에 한해서만 플라스틱 비닐봉지 사용이 허용될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이미 유럽의 대형 유통기업들은 분해될 수 있는 플라스틱인 생분해성 비닐봉지를 유료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또한 재활용이 가능한 재활용 봉지에 디자인을 가미해 사용을 더욱 촉진시키고 있다고 합니다.




 

2011년 이후 봉지 사용을 금지하고 재활용 봉지로 대체한 이탈리아는 연간 18만 톤가량의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이는 효과를 봤습니다. 중국은 2008년부터 비닐봉지를 유료화하였는데요, 비닐봉지 사용 억제로 3년간 360톤의 석유를 절약하는 효과를 거두었다고 합니다.

 



 

우리나라는 연간 57억 원 규모, 190억 장의 일회용 비닐봉지를 제작해 사용합니다. 우리나라 또한 비닐봉지 사용을 줄이기 위해 1999년부터 비닐봉지를 유료로 제공하는 것을 의무화시켰습니다. 마트 같은 유통점에서는 환경을 위해 일회용 비닐봉지 대신 재사용이 가능한 종량제봉투를 대신 사용하기도 합니다. 또한 지역마다 시장바구니, 에코백 사용을 촉진시키는 등의 정책을 펼쳐왔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매년 150억 장의 비닐봉지가 사용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지금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일까요? 분해될 수 있는 종이봉지를 사용해야 할까요? 아닙니다. 지금 가진 비닐봉지를 재사용하는 것만으로 많은 기여를 할 수 있습니다. 비닐봉지뿐만 아니라 종이봉투를 만드는 데에도 많은 자원이 들기 때문입니다. 종이봉투를 만들기 위해 미국에서 연간 1400만 그루의 나무가 벌목되고 있습니다. 환경적으로 비교하자면 종이봉투보다 비닐쓰레기가 사용되는 에너지도 훨씬 적고 매립장에서 차지하는 공간도 작다고 합니다.

 

무제한적인 비닐봉지 사용의 피해는 환경뿐만 아니라 우리들에게 돌아옵니다. 아직까지 많은 비닐봉지들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편리성도 좋지만 환경을 생각하는 마음을 가지고 장바구니를 사용하거나 비닐봉지를 재사용하는 것을 권장해드립니다.


by 부엉이 발자국


출처: good, postconsumers, globalwindow 



Posted by slowalk

비닐봉지가 환경에 해가 되는 것은 누구나 아는 사실입니다. 비닐봉지를 재활용하여 환경을 지키며, 사회문제도 해결하는 특별한 가방이 있는데요.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사회적 기업이 만든 리퍼포스 스쿨백(Repurpose Schoolbags)가 바로 그 주인공입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시골의 빈곤 지역 아이들은 어려운 환경에서 공부합니다. 밤에 공부하기 위해 등유 램프를 켜는 것도 어렵지만, 책가방이 없어 책을 들고 먼 거리를 등하교하는 것도 어려운 현실입니다. 이러한 문제를 리퍼포스 스쿨백이 어떻게 해결했는지 보실까요.







비닐봉지를 재활용합니다. 버려진 비닐봉지를 수거해 세척하고 가방을 만들 수 있는 직물의 형태로 가공되어 재봉사의 손을 거쳐 가방으로 재탄생합니다.




가방의 투명 주머니 안에는 태양열 전지로 켜지는 조명이 들어있습니다. 덕분에 비싸면서도 인체에 해로운 등유 램프를 켜지 않고도 밤에 공부를 계속 할 수 있습니다. 등하교하면서, 학교에서 공부를 하는 동안 충전을 합니다. 한 번 충전하면 12시간 정도 사용이 가능합니다.




가방의 비닐은 빛에 반짝이는 재질입니다. 학교가 멀기 때문에 어두운 아침 일찍 등교하는 아이들이 많은데요. 도로 위에서 쉽게 눈에 띄도록 이러한 재질로 가방을 만듭니다.





21살 Thato Kgatlhanye씨의 대학 과제로 시작한 리퍼포스 스쿨백은 8명의 직원과 몇 비닐봉지 수집 인원이 모여 만드는 조직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4,000개가 넘는 버려진 비닐봉지를 모아 재활용했습니다.





프로젝트는 학습도구나 가방이 필요한 학교를 찾아 후원하기 원하는 기업이나 개인을 연결하는 구조로 진행됩니다. 또한, 비닐봉지를 수집하는 시스템도 만들어져 있습니다. 후원하는 기업이 원하는 경우, 가방을 기부하는 행사를 기획하고 아이들의 감사 메시지를 기록하여 후원자에게 전달합니다.






쓸모가 없어 버려진 비닐봉지가 누군가에겐 꼭 필요한 존재가 되어 가치를 되찾은 의미 있는 프로젝트라 생각합니다. 환경과 지역의 문제 속에서 새로운 가치를 찾은 리퍼포스 스쿨백. 얼마나 더 많은 아이들의 꿈을 밝혀줄지가 기대됩니다.  



자료출처: Repurpose schoolbags



by 토종닭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비닐봉지. 기름 먹는 하마이자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지탄 받고 있는, 세상에서 사라져야 할 것 중에 하나입니다. 한국은 가구 당 한 달에 150~170개를 사용 한다고 합니다. 미국의 환경전문연구소 월드워치에 따르면 일 년에 전 세계적으로 5,000억 장이 넘는 비닐봉지가 사용된다고 합니다.

 
어마어마한 숫자입니다. 최근 들어 캐나다, 홍콩, 이스라엘,모르코 등 많은 국가에서 비닐봉지 사용을 금지하거나, 환경세를 만드는 등 비닐봉지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도 예전에 비해 장바구니를 사용하는 분들이 많아지고 있지만, 비닐봉지 사용에 대한 더 강화된 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습니다.

 
비닐봉지. 땅에서 썩는 몇 백 년이 걸린다고 하지요. 그뿐이겠습니까. 재활용률도 얼마 되지 않으면(미국 10%미만), 만들어 질 때 들어가는 석유, 소각비용을 따진다면 엄청난 자원이 낭비되는 셈입니다. 또한 강과 바다에 아무렇게나 버려져 바다거북, 고래 등 해양 포유류가 비닐봉지를 먹어 삼키다가 죽어가고 있습니다.

 
그러면 비닐봉지를 가장 많이 소비하는 국가는? 바로 미국입니다. 미국인들은 전 세계 비닐봉지 소비량의 4분의 1을 소비하고 있습니다. 비닐봉지 먹은 하마가 바로 미국입니다. 매 1초 마다 2,663장의 비닐봉지를 소비하고 있으니까요.







오늘은 108개의 비닐봉지를 활용, 비닐봉지에 공기를 주입하고, 빼기를 반복시켜
버려진 비닐봉지의 유랑생활을 풍자한 작품과 만나보겠습니다.






비닐봉지를 생각하면 108번뇌입니다.^^

동영상과 만나보시지요!!!!!!!!!!!



*작업은 독일 디자이너>>nils voelker



Posted by slowalk






비닐봉지 때문에 세계적인 사진작가가 모였다?
환경오염의 주범, 비닐봉지 문제 때문에 세계적인 사진작가들이 모였습니다.
작가들이 함께 자리를 해서 비닐봉지 해결책에 대해서 고민을 풀어 놓은 것이 아닙니다.
세계 방방곡곡에서 휘날리는 비닐봉지 사진을 찍어서
영국의 한 갤러리에 보내 온 것입니다. 이른바 비닐봉지를 소재로 한 비닐봉지사진전입니다.
그래서 갤러리 이름도 플라스틱백갤러리(plastic bags gallery)로 이름 지었습니다.


전 세계에서 비닐봉지가 휘날리는 사진들을 감상해 보시지요.
몇 백 장의 사진 중 20여장을 선별했습니다.
우선 사진 감상에 앞서 최근 미국의 한 환경단체(SAVE THE BAY)에서 만든
비닐봉지이야기가 담긴 비디오 한 편을 감상하시길....







이제부터는 비닐봉지이야기 담긴 사진을...





photo by A. Betancourt Atias
주인을 잃은 비닐봉지가 세상을 돌고 돌다가 철조망에 걸렸습니다.






photo by Adam Buczek
나무에도 걸리고,
나무들이 많이 힘들어 한답니다.







photo by Alex Kickham
햇빛에 비친 비닐봉지, 램프같지요?







photo by Anam Jamil
누가 몰래 양심을 버렸습니다.







photo by Andrea Lumb
떼지어 날고 있네요







photo by Andreea Lidia Bulmez
세계지도 모양입니다.
늪우의 비닐봉지.
일년에 5천억개 이상이 쏟아지고 비닐봉지.
지금 지구는 비닐봉지 때문에 끙끙거리고 있습니다.







photo by Andreia oliveira
전철을 따라 갑니다.







photo by Andrew Green
이 작품은 개념아트 같네요.
비닐봉지도 아트의 소재가 되는 사회입니다.







photo by Anna Renton
누가 버린 비닐봉지. 도심의  랜드마크가 되어버렸습니다.







photo by Anna Marszalkowska
ㅎㅎ 고양이까지 함께 버렸나요?







photo by Anna-Marya Tompa
쩝. 보라색 비닐봉지. 색만 다를 뿐 다들 친구들입니다.






photo by Anne Chapman
사람들은 구석진 곳에 무언가를 놓아두는 것이 좋은가 봅니다.
좋은 게 아니라 못된 짓인데....







photo by Annie Honjo
틈이란 틈사이에 파고 든







photo by Anton Want
쓰임새가 있어서 좋긴한데...
쓰임새 때문에, 잘못된 습관 때문에...







photo by William Rounce
지구온난화 주범들이 같이 모였습니다.







photo by OLIVER REECE
손에 손에 비닐봉지
도시의 유령이 된 비닐봉지






photo by Tony Grant
마트의 친구 카트, 두 친구의 친구 비닐봉지
유유상종





photo by David Wills
초원을 달리다, 다시 철조망에 걸렸습니다..





photo by Martina Biskup
아이러브 뉴욕, 아이 해이트 뉴욕
미국은 전 세계 비닐봉지 소비량 중에 4분의 1을 쓰고 있습니다.
플라스틱미국





photo by Carlos Rodrigues
흙으로 숨어 들어 가고 싶은가 봅니다.
안됩니다, 몇 백 년을 살아 갈 비닐봉지들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