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Simon-Williams-Art 1, 2, 3)



여러분은 그림 그릴 때 어떤 색을 써야 할지 고민해본 적 있으신가요? 저는 유독 색을 입히는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어왔습니다.


‘배경을 어떤 색으로 칠해야 물체가 더 돋보일까?

‘어떤 색을 써야 더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 수 있을까?


늘 이런 생각을 하다가 슬로워크에 UI 디자이너로 입사하게 되었습니다. 이제 정말로 색을 잘 써야 하는 책임이 주어진 것입니다. 그래서 이번 기회에 정리해 보고 싶었습니다. 디자이너가 아니더라도 어떻게 하면 색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을지 고민하는 분들께 6가지의 색채 조화(Color Harmony)를 소개해 드립니다.




왜 헐크는 보라색 바지를 입을까?


디자인에서 컬러스킴(Color Scheme)은 대상에 따라 배색을 달리 설계하는 것을 말합니다. 여기서 쓰이는 배색은 색상환(Color Wheel)에서 만들어집니다.


자, 이제 맨 처음 여러분이 보았던 헐크를 떠올려보세요. 그런데 헐크는 왜 항상 보라색 바지를 입을까요?






보라색은 초록색의 반대편에 위치한 보색이기 때문입니다. 보색을 쓰면 대상이 두드러져서 헐크의 초록색 몸이 더 돋보이게 됩니다. 이렇게 우리가 미처 주목하지 못했던 곳에서도 색채 조화가 쓰이고 있습니다.




색채의 기본 : Hue, Saturation, Value




색채 조화를 알아보기 전에 색을 구성하는 세 가지 요소를 살펴봅시다.


- 색상(Hue): 색상환을 구성하는 ‘색’을 말하며, 위의 6개 색상이 일반적으로 쓰이고 있습니다.

- 채도(Saturation): 색의 선명도를 나타내며, 낮을수록 색이 탁해집니다.

- 명암(Value/Brightness): 색의 밝기와 어두움을 결정합니다.


통틀어 HSV(HSB)라 불리는 이 세 요소는 색채 조화에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예컨대 강조하고자 하는 부분에 높은 명암대비를 주던지, 채도를 낮추어 시선을 분산시킬 수 있습니다. 하지만 과도하게 사용하면 결과물이 못생겨 보일 수 있으므로 항상 적절한 비율을 사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당신의 작품에 숨을 불어 넣는 Color Harmony


색채 조화(Color Harmony)는 ‘색채 조화론’의 영문명칭과 통용되어 쓰이며, 이에 근거한 배색의 조화입니다. 색채 조화론은 슈브럴의 배색 조화론(Chevreul´s theory of color harmony)으로부터 시작되었는데요, 그 후 먼셀(Munsell)과 오스트발트(Ostwald) 색체계에 영향을 받아 현재의 형태로 자리 잡게 되었습니다.





1. 단색 조화(Monochromatic): 하나의 색상에서 채도와 명암을 조절하여 만들어지는 색채 조화입니다.



(출처:(좌) glacéau, (우) wikigallery)



하나의 색에서 채도와 밝기만 조정하기 때문에, 강력한 대기효과(Atmospheric effect)와 넓은 공간감을 줄 수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하나의 주제를 표현하는데 용이하며 디테일에 더 초점을 맞출 수 있습니다.



*Key Color

이제부터는 2가지 색 이상의 조합을 살펴볼 텐데요, 색이 예쁘다고 다 쓰면 그림이 중구난방이 되겠죠? 그래서 키 컬러(Key Color)를 정해야 합니다. 키 컬러는 내 작품에서 ‘가장 중요한 색'을 말하는데요, 예를 들어 헐크라면 초록색, 인물사진에서는 살 색이 됩니다.





2. 유사색 조화(Analogous): 키 컬러의 양옆에 인접한 두 가지 색의 조화입니다.




(출처: (좌) wikimedia, (우) homedit)



왼쪽의 그림처럼 자연에서 많이 볼 수 있으며, 평화롭고 편안한 분위기를 내는 장점이 있습니다.





3. 3색 조화(Triad): 키 컬러의 맞은편에 같은 거리를 두고 위치한 두 가지 색의 조화입니다.



(출처: (좌) cgsociety, (우) mediaelection)



이 조합은 다른 조합에 비해 생기 있는 분위기를 극대화할 수 있어서 만화나 초현실주의 그림에 많이 쓰입니다. 여러 가지 색의 조합은 언제나 키 컬러와의 비율이 중요하므로 주의하셔야 합니다.





4. 보색 조화(Complementary): 키 컬러의 반대편에 있는 색의 조화로, 가장 대중적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출처: (좌) dribbble, (우) cgsociety)



보색을 쓸 때 주의할 점 또한 역시 색의 비율인데요, 키 컬러를 중심으로 반대편 색을 포인트 색으로 써야 작품이 조화로울 수 있습니다. 보색은 대상을 자연스럽게 돋보일 수 있게 하는 특징이 있습니다.





5. 분열 보색 조화(Split Complementary): 보색에서 키 컬러의 반대편에 있는 색을 제외한 양옆의 두가지 색의 조화입니다.



(출처: (좌) cgsociety, (우) apart)



이 조합은 보색 조화보다 강도가 약한 대조 효과를 줄 수 있습니다. 또 생동감과 자유로운 분위기를 만듭니다.






6. 4색 조화(Tetradic): 두 개의 보색이 엇갈려 있는 형태로 이중 보색 조화(Double Complementary) 또는 직사각형 조화(Rectangle)이라고도 합니다.



(출처: (좌) behance, (우) cgsociety)



이 조합은 가장 많은 종류의 컬러가 쓰이기 때문에 밸런스의 유지가 더욱 중요합니다. 더불어 배경과 전경 사용에서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마치며


“모든 조형물의 미는 그 조형물의 요소인 선과 형, 색 표면 구조 등이 어우러져 이루어지는데 그중 우선 시각적인 강한 반응을 일으키는 것은 색채로, 다양한 효과를 지닌 색채를 어느 부분에 어떻게 배치하느냐에 따라 보다 아름다운 효과를 낼 수 있다.

- 색채용어사전(박연선 지음, 예림 펴냄)



내 작품에 어울리는 색채가 무엇인지 정확히 찾고, 이를 활용하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색채 조화가 저와 여러분에게 유익한 가이드가 되기를 바랍니다.





참조

Blender Guru : Understanding Color (youtube)

Tiger Color

zevendesign

The Muser : Physics & Physiology of Color

wikipedia

색채용어사전(박연선 지음, 예림 펴냄)




작성: 이지은


Posted by slowalk


인구 중 약 8%의 남성이 색각이상자라고 합니다. 실제로 녹색과 빨간색을 구분하지 못하는 적녹색약을 가진 사람은 주변에서도 쉽게 접하게 됩니다. 위의 '이시하라 색판'은 신체 검사를 받으며 누구나 한 번쯤 접해 봤을 이미지입니다. 비장애인은 74가, 색각이상 증상을 가진 사람은 21, 혹은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다고 합니다.


오늘 포스팅에서는 이러한 '색각이상자'들을 위한 디자인 팁을 소개할 예정입니다. 먼저 들어가기에 앞서 디자인을 할 때 왜 색각이상자들을 고려해야 하는지 잠깐 예시로 설명하고자 합니다. 아래의 이미지는 실제 구글 애널리틱스의 데이터 분석 결과를 보여주는 파이 차트입니다.  





이미지출처: We are Colorblind



좌측의 이미지는 구글이 제공하는 차트이고, 우측의 이미지는 적녹색약을 가진 사람들이 보게 되는 차트입니다. 색의 구분이 없어지면서 어떤 정보를 담고 있는지 전혀 알 수가 없게 됩니다. 색맹/색약을 가진 사용자를 고려하지 않고 중요한 정보를 담은 이미지를 디자인하게 되면, 위와 같은 오류가 발생합니다. 정보가 중추적 역할을 하는 네 가지 분야인 ‘(하이퍼)링크, 지도, 게임, 인포그래픽’ 등에서 자주 접할 수 있습니다.



이미지출처: 99 designs



남성 인구의 8%는(그리고 여성 인구의 약 0.5%), 생각하기 따라 매우 작은 수치일 수 있지만 절대 간과해서는 안 될 클라이언트이자 타겟입니다. 여담으로 페이스북의 창시자 마크 저커버그는 적녹색맹입니다. 페이스북의 로고가 파란색인 이유는 저커버그가 가장 명확하다고 생각하는 색이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또한 논란의 여지가 있는 이론이지만, 반 고흐도 색각이상이 의심된다고 합니다.



마크 저커버그(photo by jdlasica), 빈센트 반 고흐



그럼 디자이너가 색각이상자들을 위해 알아두어야 할 디자인 팁을 소개합니다.



Designing for Colour-Blind Person



 

색맹/색약인 사람들이 잘 구별하지 못하는 색 조합은 피하기


초록색&빨간색, 초록색&갈색, 파란색&보라색, 초록색&파란색, 연두색&노란색, 파란색&회색, 초록색&회색, 초록색&검은색은 쉽게 구분하지 못합니다.



단색조로 디자인하기


한 가지 색 내에서 명도를 달리하여 디자인하는 것은 색각이상자들을 위한 가장 명확한 해결 방법입니다. 미니멀한 디자인을 할 때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대비를 강하게


색맹인 사람들도 대비(contrast), 색조(hue), 채도(saturation), 명도(brightness)를 구분할 수는 있습니다. 다만, 명확하지 않을 뿐입니다. 색맹인 사람들은 어두운 색들보다는 밝은 색들 사이의 차이를 조금 더 잘 느낀다고 합니다.



색과 정보/감정을 연결하지 않기


특정색을 “중요” “주목” “위험” 등의 시그널로 사용하고 있다면, 다시 고려해 보아야 합니다. 위 그림의 위쪽은 일반인이, 아래쪽은 적녹 색각이상자들이 보게 되는 이미지입니다. 아래쪽에서는 중요하지 않은 문구가 오히려 더 눈에 띕니다. 그렇다면 강조하고 싶은 것은 어떻게 디자인해야 할까요?



형태, 선, 텍스처 등을 이용하기


색각이상자들이 색은 잘 구분하지 못하지만, 형태나 텍스처는 구분할 수 있습니다.



전문가 툴 이용하기


색을 선택할 때 툴의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테스트하고자 하는 이미지나 사이트의 주소를 입력하면 색각이상의 종류에 따라 어떻게 보일지 프리뷰 해주는 툴이 많이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컬러랩, 비스첵 등이 있습니다.






이 외에도 다양한 해결 방법들이 존재하며, 일반인과 색각이상자들 모두에게 만족스러운 디자인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입니다. 한국에서는 최근 네이버가 색각이상자들을 위해 지하철 노선도를 새롭게 디자인했는데, 관련 내용은 블로터의 기사서 자세히 읽을 수 있습니다.


앞으로 색각이상자들뿐 아니라, 일상생활에 불편을 느끼는 소수를 배려하는 디자인들이 많아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출처: 99 designs, tuts+, Monster Post




by 돼지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얼마 전 캄보디아에서 Sra Pou라는 이름의 직업학교 건물이 완공되었습니다. 겉보기에도 우리가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학교 건물과는 달리 알록달록한 이 건물이 특별한 이유는, 그저 예쁜 겉모습 때문만은 아닙니다.

바로 학교가 자리잡은 지역의 자연에서 온 재료들을 이용해 지역 주민들의 손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인데요, 지역 주민들이 집짓는 작업에 대한 교육을 받은 뒤 직접 손으로 지은 '핸드메이드' 학교라고 합니다.


스라 포우 Sra Pou마을은 프놈펜에서 외곽의 시골로 재배치되면서 많은 가정들이 취약한 기반시설과 안전성을 보장받지 못하는 주거환경 등으로 어려움을 겪었지만, 이렇게 특별한 학교가 생겨남으로써 이 마을에는 변화가 시작될 수 있었습니다.

이 학교를 디자인한 핀란드의 건축사무소 Arhchitects Rudanko + Kankkune의 Hilla Rudanko와 Anssi Kankkunen는 2010년 봄, 캄보디아 아달토 대학에서 수업를 받기 위해 캄보디아에 왔다가 이 학교 건물을 디자인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처음에는 수업 내의 작은 프로젝트에 불과했지만 이들이 의욕적으로 자금을 유치한 덕분에 실제 건물 완공까지 이어질 수 있었다고 하고요.


 




큰 창문이 여러개 있는 이 2층짜리 건물은 주민들이 직접 햇볓에 말려 만든 벽돌로 지어졌고, 바람도 잘 통하고 채광도 잘되게 하기 위해 벽돌 사이에 구멍이 뚫려있기도 합니다. 현관은 지역주민들의 공간으로 활용하기 위해 충분히 넓게 만들어졌고요.


 

 


사전에 직업교육을 받은 주민들의 손으로 지어진 이 건물은 이제 지역의 비영리단체가 운영하면서 주민들에게 직업교육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주민들이 함께 모여 모임을 갖고 지역공동체를 위한 회의를 할 수 있는 공간으로도 쓰이고 있습니다.


학교 건물에서 뛰어노는 아이들의 모습이 행복해보입니다 :-)

Posted by slowalk

 

우리가 살아 가고 있는 생활속에서 디자인이 들어간다면 그중에 고지서에안에 디자인으로 재미있게 표현되면 어떨까요? 디자인이 새로운 고지서 문화를 만들수있지 않을까요?


늘보고있는 똑같은 고지서?

늘상보는 고지서, 식상하고 보기 어렵죠? 사실 고지서는 받아 보는 즉시 분해되 필요한 부분만 남기고 봉투와 버려지게 됩니다. 

왜 버려질까 생각했습니다. 보기가 어렵다?, 보기가싫다?, 볼만한게없다? 3가지로 생각해 보았습니다. 

숫자로만 복잡하게 이루어져있는 고지서를 좀더 이해하기쉽게 그래프로 설명되어 있다면? 그리고 나의 에너지 소비량을 스토리로 풀어준다면, 보기쉽게 표현해준다면?  이런 생각들을 고지서에 디자인으로 표현한다면 어떻게 될까요?


내가 사용한 전기양을 표현하고 주위에는 다른 환경적 이용양을 비교해서 표현한다면 그려준다면?



5가지의 색의 구분으로 표현한다면?



다른곳에 비교해서 표현해준다면 ?



재미난 스토리로 풀어준다면?



사용량등을 재미나게 표현한 디자인들 입니다.


우리나라의 변하는 고지서?

우리나라도 고지서에 디자인적용한 사업이 시행되었는데요. 색으로 사용한 전기의 양을 알수있도록 하는디자인 입니다.



공공서비스 디자인 기법을 적용하여 시민들의 에너지 절약을 자발적으로 유도하는 시범사업이2011.  1.18(화)부터 시행되었습니다.

이 사업의 성과는 고지서로 표현 되었는데요 엄청난 추위에 전국의 전기 사용량이 전년 동월 대비 9.83%상승하였을때 이곳의 전기 사용량은 5.25% 감소했다고 합니다.

이 고지서는 2012년까지 100만호까지 적용을 늘린다고 합니다. 


고지서가 필요 없는 곳도 있다??

네덜란드 수도 암스테르감에서 남동쪽으로 1시간 거리에 떨어져있는 아메르스포르트인데 이 곳은 뉴랜드를 지속 가능한 주거 단지로 만들기 위해 새로운 친환경 기술을 도입했다고 하는데요.

학교, 관광서, 일반주택에까지 지붕에 태양광 집열판을 설치하여 이 지역 사람들이 생활에 필요한 모든 에너지를 태양광에서 얻을수 있게하여 전기 고지서가 필요없는 마을이 되었습니다.이렇게 적용하기 힘든 사례도 있지만 스스로 고지서를 이용한 환경보호 방법은 모든 청구서를 온라인으로 받는 방법 입니다.

이 글을 읽고있는 지금 집안에 있는 고지서를 찾아서 온라인으로 받아볼수있는 고지서가 있다면 온라인으로 받아보는게 어떨까요?





 by 반달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미술치료. 미술을 통해 사람의 마음과 생각을 열 수 있게 하는 대안치료법입니다.
사람들 마다 저마다 좋아하는 색이 있지요?
어떤 색을 좋아하시나요? 이런 질문 다들 한 번 씩 받아 보았을 겁니다.
적성검사나 인사평가 세부 질문사항 항목에도 색을 묻지요.
색상 마다 색상을 뜻하는 말이 있습니다. 꽃말이 있듯이...
하지만 정답은 없습니다. 좋아하는 색을 간직한다는 것이 중요하지요.
하늘색은 사실 없습니다. 하늘은 천차만별의 색을 간직하고 있지요.
보는 사람의 시점이나 마음에 따라 색은 다르게 보입니다.


색세상이라고 불러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세상은 색으로 뒤덮혀 있습니다.
하지만 차분하게 색을 관조하는 시간은 줄어 들고 있지요.
색 하나로 사람의 마음을 넓고 깊게 만들어 낼 수 있답니다.



일본의 한 디자이너(ryohei yoshiyuki)가 하늘 시계를 선 보였습니다.
시계에는 숫자도 없고, 시간바늘도 없답니다. 하늘이 열리고(푸른색 계열), 닫히는(검정색 계열)
색만 표시되어 있습니다.






과연 몇시 일까요?
오전 9시?





색배열표가 시간배열표가 되었네요.
테두리가 나무라서 더 정감있게 보입니다.







퇴근 할 시간이 다가오네요?
비오는 날이나, 하루종일 백야인 지역에서는?

상상력.
시계는 숫자가 있어야 한다는, 시계바늘이 있어야 한다는
생각을 뛰어넘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