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런던 건축 축제(London Festival of Architecture 2013) 한켠에 설치된 착시 건축물, '달스턴 하우스(Dalston House)'를 소개합니다.




2004년부터 개최되기 시작한 런던 건축 축제는 실험적인 설치 건축물들을 축제 기간동안 길거리에 오픈하여 일회성으로 전시하는 행사라고 합니다. 사람들과의 상호작용을 유도하는 다양한 성격의 건축물들이 설치된다고 하는데요, 그중 거울 착시를 이용하여 거대한 설치물을 전시한 재미있는 작품이 있어 소개하고자 합니다. '달스턴 하우스'입니다.




달스턴 하우스는 아르헨티나의 실험 건축가 '레안드로 얼리크(Leandro Erlich)'의 작품입니다. 그는 원래 착시 건축가로도 꽤 알려져있다고 하는데요, 이번 설치 건축뿐만 아니라 실제 건축물에 착시를 적용하여 디자인하기도 한다네요. 능청스러운 표정으로 종이컵을 90도 꺾어 들고 있는 듯이 보이게 연출한 모습을 보니 착시 건축가 다운 기운이 느껴지는 것 같기도 하네요^^



실제로는 누워서 종이컵을 세워 든 이런 모습이겠죠? 혼란스러우면서도 흥미로운 것 같습니다.





이 착시 집의 비밀은 누워있는 건물 벽과 그 위 45도 기울어져 서있는 거울에 있습니다. 3D 일루전 하우스(3D Illusion House)라고도 한다는데요, 누운 벽과 거울 사이의 각이 45도이고, 거울 안엔 그만큼 반사되어 겉에서 보기엔 건물 벽이 90도 세워져 있는 일반 건물로 보이게 되는 것입니다. 최첨단 기술이 내재된 현대의 수많은 미디어 중 하나도 아닌 단지 거울만을 통해서 이러한 경험을 할 수 있는 게 순수하면서도 재미있는 체험이 아닌가 싶네요.


달스턴 하우스는 올해 6월 한달동안 전시되어 입소문을 많이 타 폭발적인(?) 인기가 있었다고 합니다. 요즘에 넘쳐나는 전자기기 투성이 놀이공간과는 상대적으로 간단한 원리에서 시작해 기발한 상상력으로 탄생한 놀이터로써 꽤나 매력적인 공간이었나 봅니다.



오른쪽에 손을 마주잡고 있는 부녀지간은 마치 신나게 건물에서 떨어지고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정말 아이러니해 보이기도 하고,



서로 반대로 떨어지고 있는 모습같기도 하네요^^


얼마전 저희 슬로워크 직원들이 CMS(Color Management System)에 관한 세미나를 들었는데요, 그때 강사분이 하셨던 말이 생각납니다. 사람의 눈은 절대 객관적으로 볼 수 없게 되어있다는 말이었는데요, 우리는 늘 착시를 느낄 수밖에 없다는 말이었습니다. 달스턴 하우스를 보니 사람이 착시를 느낄 수 있어서 즐거울 수도 있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듭니다.


출처 | Dezeen


by 고래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지난 주말 티비에선 거리의 환경미화원들의 이야기가 방영되었는데요, 요즘 도시의 거리에는 넘쳐나는 쓰레기들로 골머리를 앓고있다고 하죠. 더욱이 도심 곳곳에 방치된 쓰레기에서 행인이 무심코 버린 담배꽁초나 청소년들의 불장난으로 화재가 잇따라 발생하기도 해 위생의 문제를 넘어 사고의 위험으로 커지고 있다고 합니다.

 

특히 주말이 지나고 난 뒤의 대학가나 유흥가 쪽에는 온갖 음식쓰레기의 악취와 바닥을 뒤덮은 유해불법전단지들로 눈살을 찌푸리게 합니다. 거리에서 나누어주는 광고전단지는 한번 보고 바로 버려지게 되는데요, 이렇게 도심에 버려진 쓸모없는 종이들을 활용한 작업을 하고 있는 작가가 있습니다.

 


 

Crotos는 도시의 모든 폐지를 활용해 재활용 노트로 만드는 아르헨티나 브랜드입니다. 지하철 티켓, 스크랩 사진, 오래된 전단지, 심지어는 불법유해전단지까지도 모든 사이즈의 매력적인 노트로 변신합니다.

 

 

 

이 수첩은 음란전단지를 활용하였는데요, 민망하지만 남자분들은 자꾸만 이 수첩을 꺼내보고 싶을것 같네요(^^;) 

 

 

 

 

마분지를 활용한 이 노트는 빈티지 느낌이 나면서도 멋스럽게 느껴지는데요, 노트마다 디자인이 다르니 세상에서 하나뿐인 노트가 되겠습니다.

 

 

 

 

노트의 커버는 두꺼워야하기 때문에 엑스레이필름, 골판지, 그리고 손에 잡히는 재활용 재료라면 무엇이든 발견해 사용합니다. 위 노트는 엑스레이필름을 표지로 사용했는데요, 살짝 무섭기도 하고 재미있습니다. 

 

아르헨티나의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아티스트인 Florencia Dacal이 만든 이 브랜드는 도시의 폐기물 문제를 실용적인 솔루션으로 바꿉니다. Crotos라는 단어는 아르헨티나에서 게으름뱅이, 쓸모없는 사람, 누추한, 단정치못한 사람이라는 뜻으로, 작가는 이 단어를 이름으로 붙여 작업에 대한 의미를 장난스럽게 나타내었습니다. 


 


 

작가는 도시에서 버려진 종이를 수집해서 다시 유용하고 재미있는 것으로 만듦으로써 도시를 변환하는 데 새로운 의미를 부여합니다. 재활용 노트를 수집하고, 만들고, 팔기도 하면서 작가는 이 과정을 통해 도시를 청소하는 역할과 비용을 절감하고, 음란전단지와 같은 현대 도시의 문제성에 대해 제기합니다.

다양한 종이를 활용한 Crotos 노트를 더 구경하고 싶다면 홈페이지를 방문해 보세요.

www.crotos.daportfolio.com

 

일반적으로 종이의 재활용은 상태에 따라 약 3~8회 정도 가능하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대부분에 종이의 재활용은 재활용 할 수 있는 종이들만 따로 선별해 파쇄과정을 거쳐 잘게 쪼갭니다. 잘게 쪼개진 종이들을 표백제로 깨끗히 표백 한 후에 다시 뭉쳐서 보통 우리가 사용하는 크기에 종이로 가공하게 되는 것이죠.

이 공정과정으로 가지 않아도 집에서 손쉽고 예쁜 수제종이를 만드는 방법을 알려드릴게요.

 

 

 

1. 박스지, 이면지, 신문지 등의 코팅이 안된 재활용 종이를 물에 1~2시간 정도 불려주세요.

2. 충분히 불린 종이를 잘게 찢어서 믹서기에 넣고 갈아주세요.

3. 밀가루 체에 종이를 얇게 올리고 하루종일 말려주세요. 거의 말랐을 때 다리미로 다려주셔도 좋아요.

4. 짜잔. 개성있는 나만의 수제종이가 완성되었습니다.녹차잎, 커피, 마른꽃잎 등 다양한 재료를 첨가하면 더욱 특별한 종이가 됩니다. 편지지나 명함으로 사용하면 좋을 것 같네요. 

 

우리는 가정이나 학교, 회사에서 많은 종이를 소비합니다. 모두들 분리수거와 이면지 활용 잘하고 계시죠?

통상 버려지는 쓰레기의 20% 정도는 재활용 할 수 있는 귀중한 자원이라고 합니다. 특히 종이는 종류 별로 선별, 분리 수거만 잘한다면 거의 동급 품질의 재활용 종이로 재생할 수 있다고 하니 저도 앞으로 좀 더 신경써서 종이 분리수거를 해야겠습니다.

 

(이미지 출처 | http://blog.daum.net/newheaven1004/51)

by 나무늘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오늘은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열린 Casa FOA에서 좋은 반응을 얻은 Artesano de sueños

작은 공간 디자인 사례를 소개해드리려 합니다. Casa FOA는 지역의 시각장애 기금 마련을 위해 아르헨티나에서

매년 열리는 건축/인테리어 디자인 행사입니다.

 

 

 

나무 벽과 나무 바닥으로 만들어진 이 집, 쾌적하고 넓어보이지만 실은 12평 정도의 크기밖에 안되는 집입니다.

체계적인 계획을 바탕으로 만든 덕분에 공간활용이 잘 되어 실제보다 넓어보이고, 낭비되는 공간도 없고

재활용된 소재로 만들어진 '지속가능한 집'이라고 하네요.

 

 

거실과 부엌의 칸막이 겸 싱크대 겸 찬장인 이 공간은 공장에서 주워온 버려진 목재로 만들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 뒷편에는 수납공간 겸 '텃밭'과 침실(!)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허브를 기를 수 있는 공간과 함께 천장에는 식물을 거꾸로 매달아 기를 수 있는 고리가 달려있네요.

천장에서부터 바닥을 향해 거꾸로 기를 수 있는 식물에 대한 포스팅을 보시려면 클릭해주세요 :-)

 

 

그 옆에는 수납공간 겸 침실(?)이 있습니다. 유기농 면으로 만들어진 매트와 배게를 깔면 침대가 되고

매트를 치우면 또 달리 활용할 수 있는 공간이 됩니다. 손님들이 걸터앉기에도 적당한 높이라고 하네요. 

 

 

버려진 플라스틱 병뚜껑으로 벽면이 장식된 화장실도 최소한의 공간을 활용해 만들어졌습니다.
화장실 조명을 비롯해 이 집 안의 모든 조명은 LED 조명을 사용하고 있고요.
LED 조명은 광효율이 높고 오래 가며 제조과정에서 유해물질이 쓰이지 않아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고

온실가스 절감에도 한몫하는 친환경적인 조명입니다.

 


탁 트여있어 넓어보이는 거실은 이 집에서 가장 쾌적한 공간입니다.

쇠못이나 접착제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 목재의 구조적 조립만으로 만들어진 테이블과 의자가 놓여있어
식사 공간으로도, 업무 공간으로도 활용할 수 있지요.

 

의자에는 쿠션 대신 테니스공이 박혀있습니다. 그리고 이 테니스 공들은 경기장에서 쓰이다가 이제

경기용으로 쓰기에는 압력이 충분치 못해 버려지게 된 테니스공을 가져와 사용했다고 하는군요.

 

가구를 만드는데에 쓰인 모든 목재는 지속가능성 인증을 받은 목재만을 사용했고요.

 

 

 

통계청에서 발표한 '한국의 사회 동향 2010' 보고서에 의하면 우리나라 국민들이 이사를 하는 주된 이유가

'보다 넓은 크기의 집으로 옮기기 위해'라는 기사를 읽은 적이 있습니다.

 

더 넓은 집의 필요성을 느껴 이사하는 분들도 있겠지만 무조건 넓은 집 만을 선호하는 경우도 많이 있겠지요.

하지만 불필요할 정도로 넓은 공간을 사용하기 보다는 작은 공간, 나에게 필요한 만큼의 공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것 또한 친환경적인 삶의 방식입니다. 게다가 그 작은 공간 구석구석을 채운 물건들이

친환경적인 제품이라면 더욱 그러할 것입니다.

 

이번 주말에는 지금 살고 있는 집의 크기에 불평하기 보다는 더 넓고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한 번 생각해보고 집안을 채우고 있는 물건들을 보다 친환경적인 제품들로 서서히 바꾸어 가보시는게 어떨까요?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모든 생명의 근원인 물.

 

우리에게는 수도꼭지만 돌리면 얻을 수 있는 존재이기 때문에 그 소중함과 귀함을 잘 느끼지 못하고 살지만,
지구 어딘가에는 여전히 한 컵, 한 모금의 깨끗한 물이 없어 고통받고 있는 수 많은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러한 물의 소중함을 알리기 위해 1년째 자전거를 타고 여행 중인 두 남자가 있다고 하네요.

 

 

 

 

네덜란드 출신의 두 20대 청년 요스트 노텐봄(Joost Notenboom)과 마히엘 로덴버크) Michiel Roodenburg는 지난 2010년 7월 4일, 알래스카 북부에서 자전거 여행을 시작해서 아르헨티나 최남단 지역을 향해 362일째 자전거 여행 중입니다.

 

이들의 자전거에는 알래스카의 뷰포트 해안에서 떠온 얼음물 한 병이 실려있는데요,
북아메리카 알래스카 북부의 이 빙하수를 남아메리카 아르헨티나의 남부까지 운반하는 상징적인 여행을 통해 사람들에게 '깨끗한 물의 소중함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세상에는 천만명이 넘는 사람들이 깨끗한 식수 없이 살아가고 있음을 알리고 싶다' 고 합니다.

 

 

 

 

 

 

 

 

게다가 이들이 타는 자전거도 특별한데요, 여행을 통해 자신들이 만들어내는 탄소발자국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최고의 대체자원으로 꼽히는 대나무로 제작된 자전거를 타고 여행중이라고 하네요.

 

 

 

 

목표로 한 18개월 간의 여행을 마치고 나면 굉장히 튼튼해지겠는데요? ^^

오늘도 계속되고 있는 이들의 여행은 웹사이트 Cycle for Water를 통해 생생하게 중계되고 있습니다.

 

오늘 업데이트된 정보에 따르면 지금까지 362일 동안 14.101km를 여행했고 앞으로 15.899km가 남았군요.
지금까지 38개의 타이어를 갈아끼웠고요.

 

이들의 플리커에서는 이들이 여행 중에 찍은 아름다운 사진들을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들의 여행은 단지 상징적인 의미만 지니고 있지 않습니다.

여행 중에 머문 마을들, 그리고 만나는 사람들을 통해 배운 '각 지역의 물 프로젝트'에 대한 지식들을 웹사이트에 공유하고 있기도 하거든요.

 

 

 

 

 

아래 영상에서는 멕시코의 옥사카에서 지역 주민들이 오랫 동안 이어온 물 프로젝트 센터를 방문해
이들의 물 사업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Visiting a Water Project in Oaxaca from Michiel & Joost on Vimeo.

 

 

이들의 자전거 여행 프로젝트는 CNN international 등의 방송을 통해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졌습니다.

앞으로도 두 사람의 여행이 더 많은 사람들에게 물의 소중함을 알릴 수 있는 지름길이 되어주기를 기대해 봅니다.

 

(이미지 출처 | Cycle for Water, Cycle for Water Flickr)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지구에 딱 100명이 살고 있다고 가정한다면...

 


1명은 AIDS,
3명은 노예 상태,
14명은 문맹,
20명은 영양실조,
23명은 오염된 물을 마시고,
25명은 마땅한 피난처가 없고,
30명은 실업상태,
33명은 전기의 혜택을 받지 못하며,
40명은 신발이 없이 산다고 합니다.





패션의 완성은 신발! 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현대인들에게 신발은 필수 패션 액세서리이자 신발이 없는 삶은 상상조차 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저 먼 나라 아르헨티나엔 가난과 질병에 고통 받으며 맨발로 뛰노는 아이들이 있습니다. 이들에게는 걷는 것이 주요 이동수단이기에 학교를 가거나 물을 떠오기 위해서 아이들은 수 킬로미터가 떨어진 지역도 걸어 다닐 수밖에 없습니다. 당연히 신발을 신지 않은 채로 말이죠.






그런데 이 지역은 규산 성분이 강한 화산토 지역이기에 아이들이 맨발로 걸어 다니다 포장되지 않은 거칠고 험한 길, 오염된 토양으로부터 상처를 얻어 감염이 된다면 상피증(Podoconisis)이라는 치명적인 결과를 얻게 됩니다. 염증으로 발이 코끼리 발만큼 부풀고 목숨까지 잃을 수 있는 무서운 병이지요. 




이 사실을 여행중에 직접 목격하게 된 Blake mycoskie.






탐스슈즈<Toms shoes>
의 창립자이자 디자이너인 그는 아르헨티나를 여행하던 중 가난과 질병에 고통받는 맨발의 어린이들에게 신발을 만들어 주기로 결심했습니다. 하지만 그는 아이들에게 단 한번의 도움이 아니라 지속적인 도움을 주고 싶었습니다. 고심끝에, 신발 한 켤레가 팔릴 때마다 신발이 필요한 이 아이들에게 또다른 한 켤레가 기부되는<ONE FOR ONE> 신발회사를 시작하기로 합니다. 처음 200켤레의 탐스가 10000켤레가 되어 기부되었고 결국 한국에서까지 큰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또 얼마전 Charity water와 힘을 합쳐 TOMS Shoes for Charity: Water 라는 한정판 신발을 선보이며 수익금의 일부를 에디오피아에 깨끗한 식수용 우물을 파는 일에 사용됩니다.<아직 한국에서는 발매되지 않았답니다.> 여기서 끝이 아닙니다, 이 두 한정판 신발은 페트병과 EVA(압축된 스폰지처럼 말랑말랑하고 부드러운 재질의 일종의 공업용 함성수지)를 재활용시켜 제작되다는 사실!!!.





비록 작은 신발이지만 세상을 변화시키고 있습니다. 각자만의 행복이 아니라 다른 누군가에게 한 켤레의 신발을 기부한다는 사실, 마음까지 풍요로워집니다.



탐스를 신고 신난 아이들




마음이 짠~해지는 영상물도 감상해보세요.





Go!!!!
TOMS SHOES >>>
CHARITY WATER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