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11, 3월 28일은 전 세계의 불빛이 사라지는 날입니다. 8시 30분부터 한 시간 동안 지구를 위해 전등을 끄는데요. 2007년 시드니에서 시작된 전등 끄기 캠페인, 어스아워는 현재 162개국에서 참여하는 지구를 위한 날입니다.     

(어스아워(Earth Hour) 소개글 보러 가기)





나라마다 참여하는 방법이 다를 텐데요. 프랑스 파리에서는 에펠탑의 불빛을 끕니다. 왠지 가장 파리다운 방법으로 지구를 위해 동참하고 있는 듯하네요. 지금은 이 행사가 많이 알려지도록 earthhour.paris 라는 웹사이트를 만들었습니다. 사이트에 들어가면 불이 켜진 에펠탑이 보입니다. 함께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3월 28일 어스아워까지 남은 날이 표시되며, 아래 참여하기를 클릭하여 들어갑니다.



에펠탑 전등의 남은 개수 160개가 표시되어 있습니다.



지도를 확대하면 각각의 전등이 확대됩니다. 



불이 켜있는 전등을 하나 선택하여 페이스북과 연동하면 선택된 전등을 끌 수 있습니다.



그리고 내가 불을 끈 전등을 다시 찾아볼 수 있습니다. 



다양한 국적의 사람들이 참여하고 있는걸 볼 수 있네요. 


현재까지 에펠탑에 남은 전등의 개수는 109개입니다. 각각 불을 끌 때마다 WWF(World Wide Fund for Nature) 세계환경단체에 1유로가 기부됩니다. 3월 28일 8시 30분부터 한 시간 동안 실제로 파리의 에펠탑의 불이 꺼지는데요. 웹사이트와 SNS를 활용해 사람들에게 어스아워 캠페인 참여와 기부를 동시에 이끌어 내는 참신한 아이디어가 돋보입니다.


3월 28일 토요일 한국에서도 참여자가 곳곳에 숨어있기를 바라며, 한 시간 동안의 불빛을 지구를 위해 양보해 주는 건 어떨까요. 



자료출처: Earth hour Paris


                                                                                                                   by 종달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매년 3월 마지막주 토요일, 바로 내일은 아주 특별한 날입니다. 뉴스나 SNS를 통해서 전해들으신 분들도 있을텐데요, 매년 슬로워크 블로그에서도 소개하고 있는 그 날, 어스아워(Earth Hour) 입니다. 

 

 

 

 

전 세계 7000개가 넘는 도시에서 소등을 함으로써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알리고 세계인의 참여와 실천을 이끌어 내기 위해 우리 모두가 간단히 실천할 수 있는 하나의 방법으로 낭비되고 있는 전기를 끄는 것을 제안하고 있습니다. 2007년 오스트레일리아 시드니에서 시작해 매년 시행돼 왔으며, 지난해에는 전 세계 154개국 7000여개 도시에서 진행돼 단일캠페인으로는 가장 많은 사람들이 참여하는 환경 캠페인입니다.

 

 

 

 

그런데 어스아워(Earth Hour)는 왜 3월의 마지막 주 토요일로 정했을까요?

그건 바로 3월 말이 지구의 남반구와 북반구가 낮과 밤의 길이가 같은 추분과 춘분이 동시에 일어나는 때이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전 세계가 거의 같은 시각에 일몰되기 때문에 함께 전등을 끄고 어스아워를 하기에 가장 적합한 시기라고 할 수 있죠.

 

 

슬로워크에서는 우리나라에서 7번째 맞는 어스아워를 기념하고자 간단한 iphone용 이미지를 만들어 보았는데요, 전등을 끈 1시간 동안 켜 놓은 촛불이 지구를 밝히고 있는 이미지를 표현해 보았습니다.

 

 

 

 

다운받기  earthhour.pdf

 

 

화려한 조명들과 시끄러운 전자기기들의 소리에 살아가다가 불이 꺼진 고요한 1시간 동안 무엇을 해야할지 모르겠다고요? 촛불을 켠 분위기있는 저녁식사를 즐길수도 있고, 가족이나 이웃과 대화를 나눌수도 있고, 오랜만에 별을 관찰할 수도 있고, 캠핑을 갈 수도, 보드게임을 즐길수도, 콘서트에 갈 수도 있겠지요. 이렇게 어스아워 1시간이 주는 소중함이 에너지 절약 뿐만이 아닌듯 합니다. 지구에게 주는 한시간의 휴식이 현대인들에게도 주어지는 휴식이 될 수도 있겠네요.

 

 

<2014 지구촌 전등끄기 캠페인(어스아워) 한국 공식 포스터>

 

 

서울시에서는 지구촌 전등끄기 캠페인을 기념해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고 하는데요, 청계천에서는 픽셀아트와 우산거리가 전시되어있고, 어스아워 당일 낮 2시부터 6시에는 서울시청에서 그린영화제와 그린멘토들의 강연회도 열린다고 합니다. 서울광장에서는 어스아워(8시 30분)부터 이루마의 피아노 공연과 국악공연, 플래시몹 등의 다양한 볼거리가 펼쳐질 예정이니 행사를 즐기면서 한시간을 보내는 방법도 좋겠습니다.

EARTH HOUR 행사내용 보기

 

전세계적으로 살펴봐도 처음과 비교해 참가규모가 무척 커졌습니다. 자발적인 의지가 모여 크나큰 변화를 만들고 있죠.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시작한 어스아워 행사는 많은 기업들이 이 행사에 참여의사를 밝히며 자체적인 캠페인을 벌이고 있을 정도입니다. 몇가지 기업들의 이벤트를 소개해 드릴텐데요, 이 외에 어스아워 이벤트를 알고계시다면 댓글로 정보를 공유해 주세요.^^

 

 

- EARTH HOUR 관련 이벤트 소개 -

 

스타벅스코리아 이벤트

  

한국수력원자력(주) 이벤트

 

 

상하목장 이벤트


 


 


토요일 저녁 8시 30분 부터 슬로비의 전기는 끊어질 예정입니다.

홍대 카페슬로비는 8시 30분 부터 9시 30분까지 초를 들고 오시는 분들께 막걸리언더락을 드려요
성북슬로비는 7시 30분 부터 8시 30분까지 오시는 분들께 커피를 드립니다.


카페슬로비 이벤트

 

 

이미 20일부터 더 많은 분들이 지구 환경 보호에 동참할 수 있도록 온라인 서약 사전 캠페인 '어스 파워'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서약을 통해 내일 있을 어스아워에 동참하기 위한 다짐을 해 보는것도 좋겠습니다.
> 온라인 서약 바로가기 www.uspower.co.kr

 

 

 


 

2013년 서울에서는 약 63만여 시설이 참여하였으며 약 23억원에 달하는 전력을 절감하였다고 하니 1시간 동안의 소등이 얼마나 큰 영향을 끼치게 되는지 놀랍습니다.

 

 

다양한 행사에 참여해 보기도 하고, 불필요한 에너지를 꺼 둠으로써 의미있는 1시간을 보내시길 바랍니다.
우리의 지구를 밝혀 줄 한 시간의 어둠, 내일 저녁 8시 30분을 잊지 마세요~!

 

 

출처 | earthhourkorea, earthhour

 

by 나무늘보 발자국

 

 


Posted by slowalk



 
3월 27일 저녁 8시 30분에서 9시 30분 사이의 한 시간

지구를 위해 모든 플러그를 뽑아두는 착한 시간, 바로 'Earth Hour'입니다.

날이 갈수록 심각해지는 기후변화와 지구온난화 문제에 대해 생각하며

세계시민들이 다 함께 뜻을 모아 행동하는 날이지요.

('Earth Hour'에 관한 더 자세한 설명은 아래 포스팅 참고^^)


매일매일 삶 속의 모든 시간이 'Earth Hour'가 될 수 있도록,

지구를 생각하는 기특한 마음을 가진

에너지 절약 제품들이 있어 소개해보려 합니다.









화분이면서 동시에 시계의 기능을 하는 'timeless garden'

이탈리아의 Tommaso Ceschi에 의해 디자인되었는데요,

이 시계는 건전지가 전혀 필요하지 않다고 합니다.

바로 흙으로 움직이기 때문이지요~!

금속 재질과 물을 머금은 흙 사이의 화학작용을 이용하여

시계를 작동시킬 수 있는 에너지를 발생시킨다고 하네요.

물을 주며 화분도 키우고, 시계도 움직이게 할 수 있는 셈이지요^^

몸체인 플라스틱도 흙에서 쉽게 분해될 수 있는 친환경 소재라고 합니다.

지구를 생각하는 시간인 Earth Hour에 꼭 어울리는, 지구를 생각하는 시계입니다.













이런 플러그는 어떠신가요~?

Yoh Komiyama가 디자인한, 머리가 두 개인 플러그입니다.

하나는 진짜 플러그, 다른 하나는 지구를 살리는 가짜 플러그지요~


우리는 전기를 사용하지 않을 때에도 플러그를 그냥 꽂아두는 경우가 많은데,

콘센트에 전기 기구를 꽂아놓으면 전기기구자체의 저항으로 인하여

스위치를 켜지 않는다 해도 전류가 소모된다고 합니다.


전기를 사용할 때는 진짜 플러그를, 그렇지 않을 때는 가짜 플러그를

꽂아둘 수 있도록 상기시키는 디자인입니다.

이런 플러그가 있다면 꼽을 때마다 에너지 절약과 지구 환경에 대해

늘 다시 한번씩 생각해보게 될 것 같네요^^


 









다음은 살도 빼고, 지구도 살리는 자전거세탁기(Cyclean)입니다.

Alex Gadsden이 디자인한 이 재미있는 세탁기는 자전거에 올라타

페달을 밟고 달리면 빨래를 담은 원통이 돌아가며 작동이 되는 원리입니다.


자전거는 세탁기 뿐 아니라, 휴대폰 배터리 충전기 역할도 할 수 있는데요,

페달을 밟으면 배터리가 충전된다고 하네요~

정말 자전거는 여러 모로 지구를 살릴 수 있는 위대한 발명품인 것 같습니다.






3월 27일 오후 8시 30분에서 9시 30분 사이의 한 시간.

모든 불을 끄고 지구를 생각하는 마음의 불을 켜보는 소중한 시간을 통해,

우리 일상의 모든 시간이 'Earth Hour'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