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약 여러분이 다른 지역의 모르는 누군가에게서 엽서를 받는다면?

샌프란시스코의 Mission District 지역에 사는 엘리사(Elissa Chandler)와 요한나(Johanna Kenrick)는 라숀워커(La Shon Walker)라는 이름의 사람으로부터 엽서 한 장을 받게 됩니다.

 

엽서에는 "베이뷰(Bayview)에서 내가 제일 좋아하는 장소는 아름다운 전망의 사랑스러운 공원, Candlestick Point입니다." 라고 쓰여있었죠. 뒷면에는 Neighborhood Postcard Project 주소가 있었고요. 호기심이 생긴 이 둘은 곧 엽서를 보낸 사람의 이메일 주소를 알게 되었고 몇 번의 메일을 주고받은 후에 다 같이 만남을 갖게 됩니다. 서로 다른 배경, 문화, 다른 지역에 살고 있지만 대화를 통해 찾은 공통점은 이들 모두 더 나은 샌프란시스코를 만들기를 원하고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아티스트 헌터 프랭크(Hunter Franks)가 시작한 Neighborhood Postcard Project는 스토리텔링 교환을 통해 지역 사회의 연결을 촉진하는 글로벌 참여 예술 프로젝트입니다.  

 

 

사람들은 서로에 대해 알기를 원하지만 때로는 방법을 몰라서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거리에 설치된 부스에서 주민들은 엽서에 자신의 지역에 대한 긍정적인 이야기를 공유하고 그 엽서는 같은 도시 내의 다른 지역 무작위 사람들에게 우편으로 전달됩니다. 이 엽서를 통해 서로의 지역에 관한 고정관념을 무너뜨리고 새로운 인식을 만드는 기회를 얻게 됩니다.

 


 

소외된 지역 사회에 대한 인식은 종종 단일 미디어에서 형성됩니다. 뉴스에 나오는 폭력, 마약, 빈곤 등의 이야기로 말이죠. 샌프란시스코의 베이뷰(Bayview)라는 도시는 미국 동남쪽의 고립된 지역에 위치하는 작은 도시입니다. 대부분의 샌프란시스코 사람들은 그곳에 갈 이유가 없죠. 그들이 베이뷰에 대해 알고 있는 사실은 그저 마약, 폭력, 가난과 같은 뉴스보도일 뿐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분명히 이 도시에도 존재하는 많은 긍정적인 이야기들이 있습니다. 우리는 그 이야기들도 들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여러 도시에서 날아온 엽서들에는 어떤 이야기가 실려있는지 살펴볼까요?

 

저는 골든게이트에 있는 밝은 분위기의 학교를 다녔어요. 창의적이고 자유롭게 생활할 수 있었죠. 지금은 제 딸이 같은 장소의 학교를 다니는 것에 감사해요. - Olivia Teter

 

 

 

포틀랜드에 처음 왔다면 Ladd's는 길을 잃고 돌아다니기 좋은 곳이에요. 길이 익숙해지면 훌륭한 지름길이 되기도 해요. - Krystan

 

 

장난스럽지만 받아보면 재미있을 것 같은 손그림이 그려진 엽서도 있네요.

 

 

 

장문의 글부터 짤막한 문장, 그림까지 다양한 방식으로 지역에 대한 자신의 기억이나 생각을 담았는데요, 더 많은 엽서를 구경하려면 프로젝트 홈페이지를 방문해 보세요. 바로 가기 클릭

 

 

Bayview 에서 시작된 이 프로젝트는 현재 10개 이상의 지역으로 확산하어 6,700명이 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수집했습니다. 헌터는 자신이 찾아갈 수 없는 더 많은 곳에서 이 프로젝트를 진행하기 위해 툴킷을 만들어 무료로 배포하고 있습니다. 언제 어디서나 이 프로젝트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방법은 간단합니다.

 

 

1. 화이트 페이지(Whitepage.com)를 통해 지역과 사람을 선정합니다.

(화이트페이지란? 이름을 통해 전자 우편 주소, 전화번호, 체신 우편 주소 등 인터넷 사용자에 대한 기본적인 정보를 제공하는 디렉터리 서비스)

 

2. 직접 엽서를 디자인하거나 제공된 툴킷 파일을 직접 프린트 합니다. 너무 얇은 종이보다는 마분지처럼 두꺼운 종이가 좋습니다.

 

3. 엽서를 우체통에 넣기 전에 엽서를 사진 찍거나 스캔해 SNS에 해시태그 #neighborhoodpostcardproject로 게시하거나 프로젝트 웹사이트에 업로드 합니다.      

 

4. 우체통에 넣어 보냅니다.

 

 


내가 보낸 엽서를 받는 사람이 어떤 반응일지, 내가 사는 지역에 대한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지가 참 궁금합니다. 람들에게 이야기할 수 있는 기회를 줘보면 그들은 서로 다른 점보다 공통점이 많다는 걸 깨닫게 됩니다. 서로를 알고 이해하는 것은 아주 큰 힘이 될 수 있습니다. 이 간단한 엽서 한 장이 사람과 지역사회 간의 지속적인 연결을 만들 수 있는 촉매가 되었듯이 말입니다. 이 프로젝트를 통해 서로 다른 배경, 문화, 관계를 구축하는 이웃 사람들에게 영감을 줄 수 있기를 바랍니다.

 

출처 |  neighborhoodpostcardproject.com

by 나무늘보발자국

 

 


Posted by slowalk
여러분은 길에서 물건을 잃어버렸을 때 어떻게 하나요? 안타까운 마음에 길을 되짚어가며 찾아보지만, 찾기가 쉽지 않죠. 길 위에 많은 사람이 있지만 물건을 함께 찾아주는 사람은 없습니다. 잃어버린 물건을 본 누군가가 잘 보이는 곳에 걸어만 놓아도 잘 찾을 수 있을 텐데. 길 위의 사람들은 자신의 목적지로 향하느라 바빠보입니다.

그리 대단한 것은 아니지만, 작은 아이디어와 최신기술이 만나 물건을 잘 잃어버리는 사람들의 고민을 해결해 주는 사례를 소개합니다.



진화의 진화를 거듭한 3d프린터기는 이제 건물까지도 만들 수 있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필수품이 된 스마트폰과 함께 소셜미디어는 어느 곳이든 존재합니다. 스스로 콘텐츠를 만들고 공유하는 것은 이제 보편적인 일이 되었죠.

LostFound는 이 두 가지의 기술을 이용한 하나의 플랫폼입니다. 3d프린터로 제작된 작은 플라스틱 고리는 주변에 흔히 보이는 담장과 표지판 다리에 잘 걸 수 있도록 고안되었습니다.




아이디어는 간단합니다. 
1. 길 위에 주인을 잃은 물건을 발견한다.
2. LostFound라고 새겨진 빨간 고리를 이용해 잘 보이는 곳에 걸어둔다.
3. SNS 해시태그(#Lostfound)를 이용하여 알린다.

특별한 소프트웨어의 개발 없이 인스타그램이나 트위터의 해시태그를 이용하여 물건을 찾아주는 문화를 만드는 것입니다.



도시는 점점 거대해지고, 거대해진 도시만큼 주변은 삭막해 져갑니다. 과학기술이 발전할수록 생활은 편리해지지만, 이웃과의 소통은 줄어드는 듯합니다. 대단하진 않지만, 이웃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작은 아이디어, 이 작은 프로젝트가 과학기술을 대하는 또 다른 방향을 제시하고 있지 않을까요?


기술의 발전도 중요하지만 기술을 이용하는 우리의 따뜻한 생각들이 더욱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들 수 있을 거라 확신합니다


출처 : shapeways



by 고라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여러분은 옆집에 누가 사는지 알고 있나요? 사촌 형제나 다를 바 없이 가까운 이웃이라는 이웃사촌이라는 말을 들어본 지 꽤 오래된 것 같습니다. 특히 아파트는 주택보다 폐쇄적인 특성을 가지고 있어 이웃사촌을 만들기가 더 어려운데요. 하지만 아파트의 구조가 이웃 간의 소통을 유도한다면 어떨까요? 덴마크에 지어진 두 주거복합건물은 '이웃과 소통하는 아파트' 라는 새로운 모델을 제시합니다.

 


8house | BIG Architects


덴마크 건축 사무실 BIG이 만든 공동주택 8house는 말 그대로 8자 모양의 주거복합 아파트입니다. 주민아파트는 건물 상단에, 사무실 등의 상업시설은 아래에 배치되어 있습니다. 여기까지는 일반 주거복합 아파트와는 다른 점이 없습니다. 이 건물의 특별함은 다름 아닌 건물 안과 밖을 감싸는 보행 경사로입니다.

 




8house에는 1층에서 꼭대기 층인 10층까지 이어지는 경사로가 있습니다. 이 길을 통해 주민들은 산책을 하듯 자전거를 타거나 걸어서 자신의 집까지 올라갈 수 있습니다. 대부분의 아파트에서 이웃과의 대화 반경은 옆집, 아랫집 정도인데요. 8house에서는 보행자 통로로 인해 소통 범위가 1층에서 10층까지, 건물 전체로 넓어집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오르내리는 수직형의 형태가 아닌, 수평적인 형태로 동선이 이어지게 만들어 주민들 간의 교류 공간을 넓힌 것입니다.





또 한가지 주목할 점은 아파트이면서도 덴마크의 전통적인 주택처럼 집마다 작은 마당이 있다는 것입니다. 아파트 안에서 자전거를 타고 집으로 가며 화단을 가꾸는 이웃들과 인사하는 것은 특별한 경험이겠죠?



VM house |  BIG + JDS Architects


VM house는 덴마크에 위치한 V,M자 모양의 2개의 동으로 이루어진 아파트입니다. 이 아파트의 V,M자 건물 모양은 단순히 독특한 외형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기능적인 역할을 위해 만들어진 형태라고 합니다. VM house는 1인 가정이 거주하는 싱글하우스를 건물의 양 끝에 배치하고 큰 평수의 자녀와 함께 거주하는 패밀리 하우스는 건물의 꺾여있는 부분에 배치했습니다. 비교적 한적한 삶을 즐기는 1인 가정을 고려하고, 자녀가 있는 가족들은 더 많은 가구들과 소통하게 하기 위해서입니다.





VM house에는 고슴도치를 연상하게 하는 돌출형 발코니가 있는데요, 이 발코니는 이웃들과의 소통을 유도하는 장치입니다. 기존 아파트의 발코니는 한 방향의 전망만 보이고, 이웃과 말을 주고받기도 어려웠는데요. 돌출형 발코니에서는 사방의 전망을 볼 수 있으며 동시에 채광까지 받을 수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발코니에서 옆집은 물론 위, 아래의 이웃과도 소통이 가능하다는 것입니다. VM house에서 발코니는 햇빛을 받으며 책을 읽는 개인적인 공간이자 건너편 이웃과도 인사를 나눌 수 있는 소통의 공간입니다.

똑같이 생긴 아파트를 벗어나, 특이한 구조로 이웃과의 교류를 만드는 건축가들의 아이디어가 돋보입니다. 주거공간이 단순히 편하게 쉬기 위한 장소를 넘어, 공동체적 삶을 추구할 수 있는 수단이 될 수 있네요. ‘이웃사촌’이라는 말이 사라진 오늘, 이 건물들이 시사하는 바가 큰 것 같습니다.



출처 : jdsa, big, archdaily



by 부엉이 발자국


Posted by slowalk

혼자 식사를 해결해야하는 자취생이나 바쁜 직장인들에게는 시간적 여유도, 남은 음식에 대한 경제적인 부분도 항상 고민이 됩니다. 집밥이 먹고싶지만 요리하는 것을 즐기지 않는 사람들, 이제 옆집 이웃에게 주문해 보세요!

  

런던에서 시작한 스타트업 EATRO는 집에서 만든 음식(Homemade food)을 공유하는 커뮤니티입니다. 이들은 집 밖을 나와서 먹는 음식이 패스트푸드가 유일한 선택이 되는 현대사회에서 건강하고 맛있는 대안을 제시해 줍니다.

 

 

 

 

바 시걸(Bar Segal), 다니엘 (Daniel Kaplansky), 지펭웨이(Zifeng Wei)는 런던의 작은 아파트에 살고 있는 오랜 친구입니다. 그들은 매일 먹는 싸구려 가공 식품과 패스트푸드에 싫증이 났습니다. 만약 이때, 옆집에 사는 중국인 이웃이 저녁식사로 만두를 좀 넉넉히 찔 수 있다면, 스페인 이웃의 집에서 빠에야 냄새가 솔솔 난다면? 당장 이웃집 문을 두드리고 싶겠죠.

 

 

 

 

그래서 EATRO를 생각해 냈습니다. EATRO는 아프거나 시간이 부족할 때, 근처에서 쉽게 집밥을 먹을수 있도록 가정식을 제공할 수 있는 곳과 연결시켜주는 온라인 마켓플레이스 서비스입니다.

 

 

 

 

아직은 시험운영 중인 EATRO 사이트 이용방법을 살펴볼까요?

 

 

 

우선, 자신의 주소를 등록합니다. 그리고 음식 종류별, 거리별, 가격별로 체크를 한 후 검색을 하면 자신이 살고 있는 집 주변에서 가정식을 제공하는 사람들을 찾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자신의 바스켓에 선택한 메뉴를 담은 후 금액을 지불합니다. 물론, 온라인으로 말이죠.

 

 

 

 

그럼 이제 맛있는 홈메이드 요리를 가지러 가야겠죠. 사이트에서 받은 이웃의 주소를 찾아가서 완성된 요리를 픽업 합니다. 그리고 맛있게 먹기!

 

 

 

잘 알지 못하는 곳에서 만든 음식을 사먹는다는게 망설여 진다구요?

개인 인터뷰를 통해 맛보고 방문해서 꼼꼼하게 검증된 가정의 요리사로 구성되었고, 그들의 정확한 프로필과 사진을 제공하기 때문에 안심하고 이용해도 될 것 같습니다. 그리고 사용자들의 리뷰와 평점을 보고 메뉴를 선택한다면, 그 어느 유명 레스토랑보다 더 훌륭한 홈메이드 푸드를 맛볼 수 있겠죠? 

 

 

 

 

일반 가정 뿐만 아니라 기존의 식당과 테이크아웃 음식점도 등록이 가능하다고 하는데요, 이는 음식점에서 남는 음식들이 버려지는 걸 배달용 음식으로 활용하도록 하기 위해서라고 합니다.

 

자취생활을 하는 저 나무늘보도 늘 사먹는 음식이 싫증나 따뜻한 집밥이 그리워 질 때가 많은데요, EATRO 서비스를 꼭 이용해 보고 싶네요. 하지만 영국과 한국의 음식문화가 많이 다르기 때문에 우리나라의 이런 커뮤니티 방식이 적합할지는 모르겠습니다. 배달문화가 발달한 한국에서는 직접 찾으러 가야하는 번거로움을 감수하면서까지 가정식을 먹고싶은 분들은 많이 없을 것 같아서죠.

 

 

 

 

단순히 음식을 사먹는 개념을 벗어나 이웃과 함께 나누고 공감하는 대안적 공유 경제 시스템 EATRO에 대해 소개해 드렸는데요, 건강하면서도 저렴한 음식을 먹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가정에서 요리를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작지만 보람된 수익을 안겨줄 수 있다는 부분도 의미깊은 것 같습니다.^^

 

출처 | eatro.com , facebook.com/eatrodotcom

 

by 나무늘보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