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면 사람의 눈으로 세상을 보는 것은 근시안적이거나 단편적인 것일 수 있습니다. 다른 생물들이 어떻게 세상을 보고 느끼는지는 상상하기 어려운데요. 영국 기반의 예술그룹인 Marshmallow Laser Feast(이하 MLF)에서는 동물의 감각적인 세상을 경험하게 해주는 가상의 체험인 동물의 눈으로 보는 세상체험을 통해 이러한 생각들을 바꾸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MLF의 가상현실 체험은 가상현실 헤드셋을 통해 이루어지는데요, 360도 회전이 가능한 공중 드론 촬영라이더(*펄스 레이저광을 대기 중에 발사해 그 반사체 또는 산란체를 이용거리·대기현상 등을 측정하는 장치)와 CT 스캐닝 기술을 이용했습니다이 체험은 Abandon Normal Devices Festival(이하 AND)라는 전시회에서 처음 선보였다고 합니다.





AND 페스티벌의 참가자들은 자연의 모습을 본뜬 헤드셋을 통해 가상현실의 모습을 입은 나무와 식물들을 봅니다. 이 식물들은 많은 색상과 여러 가지 가상의 텍스처들로 재구성되어 보이는데요. 이것들은 덩어리 혹은 떠다니는 밀집된 조각들로 보이기도 합니다. 빛의 파도같이 보이는 생물 발광체들 그리고 수천 개의 바글바글한 동그라미들이 식물과 동물의 삶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MLF는 단지 보는 체험에만 그치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또한 스테레오 헤드폰과 가상현실의 촉감을 느낄 수 있는 촉감 장비를 사용했는데요, 이런 감각들은 가상현실이 체험자를 에워싸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게 만든다고 합니다.





스테레오 오디오와 기술은 3차원의 소리를 재구성하는 데 사용되었습니다. 이 기술은 체험자들이 가상 숲 체험 중 감각을 극도로 높이는 데에 영향을 미친다고 하는데요. 이러한 소리 기술은 숲 공간에서 들리는 자연 그대로의 소리를 모방하기 위해 사용되었다고 합니다. 또한 체험자들은 촉감 장비를 등에 입고 있어, 몸으로도 숲의 소리를 느낄 수 있습니다.

 

사방에서 들리는 숲의 소리와 함께 한 번도 보지 못한 광경을 보는 것은 환상적인 체험일 것 같습니다. 우리 눈으로 보는 세상 말고도 다양한 시점의 세상이 있다는 것을 기억하고 있어야 하겠습니다.

 

이제 이들의 영상을 보여드리려고 합니다. 헤드셋을 끼고 보는 걸 추천드립니다!







by 부엉이발자국

출처 : good


Posted by slowalk




집을 나누는 '쉐어하우스(Share House)', 자동차를 나누는 '카쉐어링(Car Sharing)' 모두 한번쯤 들어보셨을텐데요. 그렇다면 경험을 공유하는 '공유위크', 들어보셨나요? 공유위크는 2013년 10월 25일 부터 11월 1일까지 한주동안 다양한 공유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는 참여의 장 입니다.



공유 프로그램은 직접 등록 할 수도 있고 웹사이트에 등록된 프로그램에 참여신청을 할 수도 있는데요.

어떠한 프로그램이 있는지 살펴볼까요?




이동형 뮤직카 공연 '들썩득썩 페스티벌'

응모기간 10. 7 - 12. 15

10월, 11월, 12월 간 한달에 한번 들썩들썩 무대가 펼쳐집니다. 무대에 설 출연자를 직접 뽑기도 하고, 직접 무대에 서는 기회도 경험해 볼 수 있다고 하니 음악과 공연을 사랑하는 분이라면 꼭 한번 신청해 보세요.






'모두가 그리는 모두의 드로잉'

사용가능기간 10.28 - 11. 1(매일 오후 2시 - 3시)

직접 타인의 모습을 그리기도 하고 타인에게 자신의 얼굴을 맞기기도 하는 모두의 드로잉, 그림을 잘 그리지 못하더라도 서로가 그리는 서로의 모습을 공유하며 새로운 모습을 발견하게 되는 기회가 될 것 같은데요!





'오픈오피스데이'

사용가능기간 10.30

스페이스노아 코워킹 오피스를 하루동안 무료로 오픈한다고 합니다. 작업공간이 필요한 디자이너들에게도 반가운 소식일 것 같은데요. 비슷한 생각을 가진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는 기회가 될 수도 있을테고요.





'오픈살롱 마당'

사용가능기간 10.25 - 11. 1

성미산 마을과 망원시장을 이웃으로 둔 속닥한 동네에 마당 넓은 집 하나가 대문을 활짝 열었어요! 이 오픈살롱의 주인이 되신다면 무얼 하고 싶으신가요?



매일 똑같은 직장생활 혹은 학교생활에 지친 사람들에게 여러가지 공유프로그램을 통해 새로운 자극을 받을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여러분도 시간을 내어 참여해 보세요!


공유위크 홈페이지  2013week.sharehub.kr





by 사막여우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어린시절 먹기 싫은 밥을 먹으라고 하는 엄마와 실랑이했던 기억 있으신가요? 밥을 남길 때 마다 엄마들은 항상 아프리카의 배고픈 아이들의 이야기를 하곤 했습니다. 하지만 어른이 된 지금도 우리는 여전히 남기고 버리는 식사에 익숙하죠.


 


 

 

오늘은 빈곤계층의 삶을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도록 하루 식비 1600($1.50)원 살기에 도전하는 Live Below the Line캠페인을 소개해 드릴까합니다. 현재까지 1,400,000,000명이 참여한 이 캠페인은 홈페이지와 블로그를 통해 참여자들의 경험을 공유하고 있는데요. 캠페인에 참여한 여배우 데비 마자르(Debi Mazar)의 이야기를 들어볼까요?


 


 

 

마자르는 1600원으로 하루 식비를 해결하면서 그동안 건강을 위해 선택했던 친환경 식료품을 포기하고 통조림과 인스턴트 음식을 택해야 했다고 합니다. 또 하루동안 먹을 음식에 대해 고민하는 시간이 많아졌다고 하네요.

 

바쁘게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먹는 일은 어느새 하루의 일과가 되어있는데요. 식비를 줄임으로써 자신이 먹을 음식에 대해 고민하고 남기는 음식을 줄일 수 있도록 계획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식비를 줄이면서 직접 요리를 하게 되고 음식을 남기는 일도 없어졌다고 합니다. 마자르는 이 체험을 통해 식량문제를 겪고 있는 빈곤계층의 생활을 이해하는 것 뿐만 아니라 음식의 소중함을 알게 되었다고 합니다.


 


 

 

여러분의 하루 식비는 얼마인가요? 내가 하루동안 얼마의 식비를 사용했는지조차 모르고 지나치고 있지는 않으신가요? 식량부족 문제는 더이상 남의 나라 이야기가 아닙니다. 그 책임은 너무나 많은 음식을 만들어 내고 또 버리고 있는 우리에게도 있을테지요.

 

오늘부터라도 하루 식비를 정해놓고 생활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계획적인 식사는 자신의 몸 뿐 아니라 지구와 세계를 살리는 작지만 소중한 ACTION입니다!

 


 

 




by 사막여우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영화 해리포터에 출연한 배우 "롭 녹스"의 안타까운 소식을 들어보셨나요.

롭스는 2008년 5월, 영국 런던 시드컵 지역의 메트로 바 앞에서 난투극에 휘말린 동생을 보호하려다가, 칼에 찔려서 사망했습니다. 당시 롭스를 찌른 사람은 다름 아닌 21살의 지역 청년 이었습니다.







현재 영국에서는 날이 갈 수록 증가하는 젊은 청소년의 칼을 사용한 범죄 가 사회적인 문제중 하나라고 합니다.










이런 상황을 개선시키기 위해서 젊은 세대들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anti knife 캠페인들이 있습니다.






먼저 보실 영상은 런던에서 진행된 캠페인영상입니다. (anti-violence campaign site droptheweapons) 이 영상의 특징은 당신이 직접 영상의 주인공이 되서 체험 할 수 있다는 점인데요. 백문이 불여일견, 한 번 체험해 보시지요.









"칼을 쥘 것인가" or " 쥐지 않을 것인가."  당신은 영상에서 나오는 주인공이 되어 어떤 선택을 내릴지 결정 할 수 있습니다. 각각의 선택은 다음의 30초 길이의 영상클립의 행동에 영향을 미치지요. 자연스럽게 당신의 작은 행동이 불러 일으킬 커다란 결과를 살펴 볼 수 있습니다.

이 영상은 2009년, '올해의 켐페인'에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아래는 스코틀랜드지역 에서 진행된 캠페인 영상입니다.


'칼이 없으면, 더 나은 인생을' No knives, better lives



젊은 청소년들에게 칼에 대한 위험성에 대해 소개하고,  그 범죄가 불러 일으키는 결과는 당사자 뿐만 아니라, 가족들에게 고통을 안겨준다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켐페인입니다.

이 켐페인은 온라인, 오프라인, 영상, 출판, 광고등 다양한 매체를 사용해서 동시에 일어났습니다.






칼은 세상을 지키고, 더 편리하게 이용하라고 있는 도구입니다.
사람을 찌르라고 있는 흉기가 아닙니다. 모두 명심하자구요~!




출처:  http://www.noknivesbetterlives.com/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멕시코만 기름 유출 사건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세요?
기사로는 간간히 접하고 있지만 그렇게 실감이 나지 않으시나요? 


그러면 우리 한번 체험해 볼까요?
우선 여기(http://instantoilspill.com) 를 클릭하세요. 그러면 새로운 창이 뜹니다.

새로운 창에는 웹페이지 주소를 입력하는 란이 있습니다.

그곳에 당신이 가장 좋아하는 웹사이트의 주소를 적어 주세요.  당신의 블로그, 홈페이지, 당신의 사이트라고 생각 되는 것이면 뭐든지 좋아요.


체험하셨나요?







이 온라인 켐페인을 조직한 "Cleaner Future" 은 새로운 대안에너지에 대해 생각하는 환경그룹입니다.

우리는 석유없이 살아가기 힘듭니다. 그래서인지 석유와 관련된 환경사건에 대해서는 비교적 무감각하기 마련인 듯 합니다.

그래서 Cleaner Future은 석유유출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간적접인 경험을 우리에게 선사합니다.

자신이 운용하는 블로그에서 기름이 유출하는 관경을 보는 것은 당황스러운 경험이지요.

그들은 석유문제에 대해 생각해 볼 질문을 던지는 것입니다. 자연스럽게 우리는 석유에 대해 생각하고, 현재 벌어지고 있는 멕

시코만의 유출 사건과 같은 문제에 대해서 관심을 가지게 될 수 있는 것이죠.


블로그가 기름에 덮히는 것을 지켜본 여러분. 블로그 창은 다시 닫으면 원상태로 깨끗해지지만

하나뿐인 지구는 그렇지 않다는거 기억해주세요!!! :)


출처: http://instantoilspill.com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