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하루에도 수많은 거짓말을 하면서 생활합니다.

좋은 의미에서, 어쩔 수 없이, ... 거짓말을 하는 이유는 거짓말의 수 만큼이나 다양하죠.


정부도 하루에도 수많은 거짓말을 합니다.

친환경, 지속가능한, 환경을 생각하는, 그리고 '녹색성장'.

아마 요즘들어 가장 인기있는(?) 거짓말이 아닐까요.

 

 

 

기업도 하루에도 수많은 거짓말을 합니다.

몇몇 기업들은 환경을 오염시킴과 동시에 스스로를 친환경적이라고 이야기합니다.

몇몇 기업들은 사람들에게 나쁜 행동을 함과 동시에 스스로를 사람을 위한다고 이야기합니다.

신문에서, 라디오에서, TV에서, 인터넷에서, 끊임없이 이야기합니다.



그런데, 거짓말이 존재하지 않는 세상이 온다면 어떻게 될까요?

거짓말이 존재하지 않는 세상이 온다면, 기업들은 우리에게 어떤 이야기를 할까요?



이 장면은 영화 '거짓말의 발명(The Invention of Lying)'에 나오는 장면입니다.

영화 속 세상에는 거짓말이 존재하지 않고, 모든 사람들이 진실만을 말합니다.

코카콜라의 광고도 진실만을 이야기합니다.

그 진실이라는 것이, 코카콜라는 몸에 좋지 않고, 좀 달다는 것 뿐이죠.



그럼 다시 현실로 돌아가볼까요.

정부는 '녹색성장'을 말하면서, 강을 파헤치고 있고,

몇몇 기업들은 '상생협력'을 말하면서, 골목상인들을 옥죄고 있습니다.


정부와 몇몇 기업들이 말하는 '녹색성장', '상생협력'은 과연 얼마나 진정성 있는 표현일까요.

만약 거짓말 없는 세상이 온다면, '친환경', '녹색성장'이라는 표현을 어떤 말로 대신하게 될까요.


(사진 출처 http://eco.antp.co.kr)

Posted by slowalk

우리는 하루에도 수많은 거짓말을 하면서 생활합니다.

좋은 의미에서, 어쩔 수 없이, ... 거짓말을 하는 이유는 거짓말의 수 만큼이나 다양하죠.


정부도 하루에도 수많은 거짓말을 합니다.

친환경, 지속가능한, 환경을 생각하는, 그리고 '녹색성장'.

아마 요즘들어 가장 인기있는(?) 거짓말이 아닐까요.



기업도 하루에도 수많은 거짓말을 합니다.

몇몇 기업들은 환경을 오염시킴과 동시에 스스로를 친환경적이라고 이야기합니다.

몇몇 기업들은 사람들에게 나쁜 행동을 함과 동시에 스스로를 사람을 위한다고 이야기합니다.

신문에서, 라디오에서, TV에서, 인터넷에서, 끊임없이 이야기합니다.



그런데, 거짓말이 존재하지 않는 세상이 온다면 어떻게 될까요?

거짓말이 존재하지 않는 세상이 온다면, 기업들은 우리에게 어떤 이야기를 할까요?



이 장면은 영화 '거짓말의 발명(The Invention of Lying)'에 나오는 장면입니다.

영화 속 세상에는 거짓말이 존재하지 않고, 모든 사람들이 진실만을 말합니다.

코카콜라의 광고도 진실만을 이야기합니다.

그 진실이라는 것이, 코카콜라는 몸에 좋지 않고, 좀 달다는 것 뿐이죠.



그럼 다시 현실로 돌아가볼까요.

정부는 '녹색성장'을 말하면서, 강을 파헤치고 있고,

몇몇 기업들은 '상생협력'을 말하면서, 골목상인들을 옥죄고 있습니다.


정부와 몇몇 기업들이 말하는 '녹색성장', '상생협력'은 과연 얼마나 진정성 있는 표현일까요.

만약 거짓말 없는 세상이 온다면, '친환경', '녹색성장'이라는 표현을 어떤 말로 대신하게 될까요.


(사진 출처 http://eco.antp.co.kr)

Posted by slowalk

'그린워싱'이란 말, 들어보셨나요?

기업이나 브랜드가 실제로는 친환경적이지 못하면서

'친환경'이라는 이미지로 자신을 덧칠하는 것을 말합니다.

그린마케팅의 잘못된 사례라고 할 수 있죠.


그런데, 한 보고서에 따르면,

무려 95%에 해당하는 '친환경' 제품들이 사실상 '그린워싱'에 해당한다고 합니다.



이 보고서가 명시한 그린워싱의 요소에는,

근거없는 주장, 애매모호한 표현, 감춰진 기회비용 등이 포함되어있습니다.

즉, 이른바 친환경 제품으로 마케팅 되고 있는 제품들중 대부분이

이런 요소들 중 하나를 포함하고 있다는 것이죠.


이를테면, 구체적인 수치나 근거 자료 없이 무작정 '우리 제품은 친환경적이다.'라고 주장하거나,

'mother-earth approved'와 같은 동화책에서나 볼 법한 모호한 표현을 제품에 사용한다는 것입니다.




그린마케팅이 마치 유행처럼 번지면서, 그린워싱 사례 또한 그 수가 늘어났습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2009년과 2010년을 비교해볼 때,

스스로를 '친환경'적이라고 마케팅하는 제품들은 무려 73%나 증가했지만,

'그린워싱'의 요소를 가지고 있지 않은 '진짜' 친환경 제품은

2%에서 4.5%로, 2.5%P 증가하는데 그쳤습니다.




굳이 좋은 소식을 찾자면, 그나마 조금이라도 진정성 있는 친환경 제품들이 늘었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이런 진정성 있는 친환경 제품들을 가려내는 것은, 결국 소비자의 몫이겠죠?


친환경을 단순히 소비의 대상으로 볼 것이 아니라,

친환경 제품을 사용하는 것을 실천해야 할 행동의 하나로 생각할 때,

기업들도 친환경을 단순히 마케팅의 대상이 아닌 실천해야 할 행동으로 인식하게 되지 않을까요.


출처 : sinsofgreenwashing.org/findings/greenwashing-report-2010

Posted by slowalk